겨울방학 시즌에는 아이들과 여행을 가는 가족이 많아 장거리 운전을 하는 운전자들이 많습니다. 장거리 운전의 주의 사항을 알아봅시다.



타이어 공기압 체크는 장거리 운전이 예정되면 반드시 해야 하는 일입니다. 차가 살짝 가라앉지는 않았는지 체크해야 합니다. 만약에 공기압이 부족하다고 느껴지면 출발 전에 카센터를 방문해야 합니다.

 

또 엔진 오일 점검도 필수입니다. 엔진 오일을 점검하는 방법은 보닛을 열어주고 오일 레벨 게이지를 보는 것입니다. 엔진 오일이 FL 사이에 있으면 충분하고 만약 L선 이하로 있다면 보충이 필요하기 때문에 꼭 정비 업소에 방문해서 엔진 오일을 보충하고 떠나야 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운전자의 컨디션인데요. 장거리 운전이기 때문에 운전 시에는 불편한 복장 대신 편안한 복장을 준비하고, 신발의 경우는 운동화나 푹신한 신발을 신는 것이 좋습니다. 또 장거리 운전을 오래 하면 어깨, 다리 등의 관절이나 근육이 필요 이상으로 수축하거나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목덜미와 등이 뻐근해지고 허리와 무릎에 통증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이를 예방하려면 바른 자세로 운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먼저 의자는 90~110도 정도를 유지하면 좋습니다. 등받이를 지나치게 뒤로 젖히면 허리가 받쳐 주지 못해 허리 통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운전 중에 허리는 서 있을 때의 두 배에 달하는 하중을 받습니다. 허리와 어깨를 펴고 엉덩이를 의자 뒤에 밀착시키는 자세가 이러한 하중을 줄일 수 있습니다. 허리 뒤에 쿠션을 보조 등받이로 사용하는 것 또한 척추에 가는 무리를 줄일 수 있습니다.

 

2시간 이상 운전을 되도록 자제해야 합니다. 같은 행동을 같은 자리에서 진행할 경우, 쉽게 지루해지고 졸음이 몰려오게 되는데요. 이런 상태가 2시간 이상 진행된다면 뇌의 회전속도가 저하되고 집중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이는 곧 졸음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졸음운전은 찰나의 순간에 끔찍한 사고를 발생시키는 만큼 꼭 휴게소나 졸음 쉼터에서 10분 이상은 쉬고 다시 주행을 하는 것이 가장 안전한 방법입니다.



히터를 틀고 창문이 닫혀 있는 상태로 계속 주행하다 보면 외부 공기가 내부로 유입되지 않기 때문에 공기가 부족한 현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공기가 부족하면 사람은 하품을 하게 되고, 졸음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주행 시 1시간이 지나면 창문을 열어놓고 바람을 쐬어주는 것으로도 졸음운전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잠깐 창문을 열어두는 것만으로도 졸음운전을 예방할 수 있으니 꼭 기억하는 것이 좋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올바른 자세로 운전하기



단거리 운전이 아닌 장거리 운전 시에는 자세가 피로에 많은 영향을 끼칩니다. 올바른 자세로 앉기 위해서는 자신의 몸에 맞게 시트를 조절해야 합니다. 시트의 각도는 100도에서 110도 사이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페달과 시트 사이의 거리조절도 해야 합니다. 페달을 밟을 때는 무릎이 완전히 펴지지 않아야 운전자의 신체 부담도 적고 안전운전에 도움이 됩니다. 무릎이 완전히 펴진 자세는 발목으로만 페달을 밟게 되어 무리가 갈 수 있습니다.

 

2. 졸음운전에는 휴식을!



운전하다 피곤하거나 졸음이 오면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휴게소뿐만 아니라 졸음쉼터도 많이 설치되어있는데요. 실제로 졸음쉼터 근처에서의 사고 발생 건수는 다른 지역에 비해 27%, 사망 사고율은 54%가 낮다고 합니다.

 

현재 졸음쉼터는 전국 235곳 정도로 설치되어 있습니다. 도로교통법에 따라 휴게시설 간의 간격이 25km 이내로 위치하게 되어있는데요. 졸음쉼터 간의 간격이 10분 내로 있는 만큼 졸릴 때는 졸음쉼터에 방문하여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졸음운전 방지를 위해서는 창문을 열고 차량 환기를 시키거나 군것질을 하면 졸음운전을 방지 할 수 있습니다.

 

 

3. 장거리 운전 전, 차량 점검!



타이어 공기압 및 마모 상태 체크는 장거리 운전 전에 꼭 점검해야 할 요소입니다. 고속도로 교통사고의 원인 중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타이어입니다. 타이어의 공기압이 낮은 상태에서 자동차가 고속으로 운전을 하면 파손의 위험이 따르기 때문에 공기압을 꼭 체크해주세요.

 

타이어의 마모 상태 또한 점검하고 떠나야 합니다. 브레이크 점검도 필수인데요. 귀성길과 귀경길 차량은 평소보다 무게가 무거워집니다. 탑승하는 인원도 많고 짐도 많기 때문입니다. 차량의 무게가 무거워지면 브레이크 작동 시 밀림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정차와 출발을 반복하는 고속도로 운전 시에는 브레이크 점검을 한 후에 떠나야 합니다.

 

 

이상으로 설날 연휴, 장거리 운전 시 주의 사항을 알려드렸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올바른 자세로 운전하기



단거리 운전이 아닌 장거리 운전 시에는 자세가 피로에 많은 영향을 끼칩니다. 올바른 자세로 앉기 위해서는 자신의 몸에 맞게 시트를 조절해야 합니다. 시트의 각도는 100도에서 110도 사이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페달과 시트 사이의 거리조절도 해야 합니다. 페달을 밟을 때는 무릎이 완전히 펴지지 않아야 운전자의 신체 부담도 적고 안전운전에 도움이 됩니다. 무릎이 완전히 펴진 자세는 발목으로만 페달을 밟게 되어 무리가 갈 수 있습니다.

 

2. 졸음운전에는 휴식을!


운전하다 피곤하거나 졸음이 오면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휴게소뿐만 아니라 졸음쉼터도 많이 설치되어있는데요. 실제로 졸음쉼터 근처에서의 사고 발생 건수는 다른 지역에 비해 27%, 사망 사고율은 54%가 낮다고 합니다.

 

현재 졸음쉼터는 전국 235곳 정도로 설치되어 있습니다. 도로교통법에 따라 휴게시설 간의 간격이 25km 이내로 위치하게 되어있는데요. 졸음쉼터 간의 간격이 10분 내로 있는 만큼 졸릴 때는 졸음쉼터에 방문하여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졸음운전 방지를 위해서는 창문을 열고 차량 환기를 시키거나 군것질을 하면 졸음운전을 방지 할 수 있습니다.

 

 

3. 장거리 운전 전, 차량 점검!


타이어 공기압 및 마모 상태 체크는 장거리 운전 전에 꼭 점검해야 할 요소입니다. 고속도로 교통사고의 원인 중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타이어입니다. 타이어의 공기압이 낮은 상태에서 자동차가 고속으로 운전을 하면 파손의 위험이 따르기 때문에 공기압을 꼭 체크해주세요.

 

타이어의 마모 상태 또한 점검하고 떠나야 합니다. 브레이크 점검도 필수인데요. 귀성길과 귀경길 차량은 평소보다 무게가 무거워집니다. 탑승하는 인원도 많고 짐도 많기 때문입니다. 차량의 무게가 무거워지면 브레이크 작동 시 밀림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정차와 출발을 반복하는 고속도로 운전 시에는 브레이크 점검을 한 후에 떠나야 합니다.

 

 

이상으로 설날 연휴, 장거리 운전 시 주의 사항을 알려드렸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