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유산 경주 역사유적지구



가을이 한창인 요즘, 선선해진 날씨에 여행을 계획하기 무척 좋은 계절입니다. 저는 싱그러운 자연과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문화재를 동시에 만나볼 수 있는 곳, 바로 경주에 다녀왔습니다. 학창시절 수학여행지로 더욱 익숙한 곳이기도 한데요. 산뜻한 마음과 가벼운 발걸음으로 함께 떠나볼까요?


경주를 여행코스는 3가지로 구분되며 대릉원과 첨성대 등 시내 중심부를 기준으로 한 시내권, 월정교와 포석정 등이 포함된 남산권, 마지막으로 보문호를 중심으로 놀이공원, 관광호텔이 모여 있는 보문관광단지로 나뉩니다.  



  

▲ 낮과 밤에 바라본 첨성대의 모습



1.첨성대

경주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 바로 첨성대입니다. 천문관측과 관련한 건축물로 2중 기단 위에 30cm 높이의 돌 27단을 쌓아 올렸고, 꼭대기에 우물 정(井)자 모양의 사각형 돌을 올렸다고 합니다. 구조와 구성은 물론 돌 하나에도 상징적 의미가 담겨있다고 하니 과학적이면서도 무척 신비로웠습니다. 천문관측을 위해 산 위가 아닌 평지에 세웠다는 것에 궁금증을 가지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지금과 달리 옛날에는 밤에 조명 등 인위적인 빛이 없어 평지에서도 천문 관측이 가능했다고 합니다. 



▲ 무열왕릉


2.무열왕릉

선도산 아래 자리 잡고 있는 무열왕릉은 삼국시대 말기의 능으로 신라 역대 능묘 중 피장자가 명확하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능 바로 앞에 비석을 보면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여섯 마리의 용이 좌우에서 뒤엉켜 여의주를 물고 있는 모습으로 중앙에는 ‘태종무열왕지비’라고 적혀있습니다. 문화해설사님의 설명을 들으니 그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 무척 유익했습니다. 문화해설 시간을 미리 찾아보고 방문하는 것 또한 좋은 방법일 것 같습니다. 



▲ 불국사에 위치한 다보탑의 모습


▲ 약수터


3.불국사와 석굴암


경주 역사유적지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불국사와 석굴암입니다. 불국사는 751년 당시 재상이었던 김대성이 창건한 사찰로 다보탑, 석가탑, 청문교 등의 조형 하나하나에 신라 불교 미술의 뛰어난 조형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 석굴암 가는 길



석굴암 또한 거친 화강암으로 아름다운 부처의 모습을 표현한 것인데 통일신라 불교미술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답니다. 인자한 미소를 짓고 있는 석굴암은 사진 촬영이 불가해 눈으로만 담고 왔습니다. 



▲ 석굴암 앞에서 바라본 전경



불국사와 석굴암이 위치해있는 토함산은 자연휴양림으로도 유명한데요. 울창하게 우거진 숲 사이로 부는 맑은 공기를 맞으며 흙길을 따라 걷다 보면 산속에 살고 있는 다람쥐들을 쉽게 볼 수 있답니다. 



▲ 동궁과 월지



4. 동궁과 월지

경주의 야경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동궁과 월지입니다. 동궁과 월지라는 지명보다 안압지로 우리에게 더욱 익숙한 곳입니다. 나라의 경사를 맞아 축하연을 거행했던 동궁은 문무왕 19년에 세워졌고, 월지는 동서남북 약 190m 규모의 인공 연못을 말하는데요. 조선시대에는 안압지로도 불리었다고 합니다. 사진 속 야경이 정말 멋지지 않나요?


이 외에도 수많은 문화재와 경주 세계문화엑스포공원 등의 볼거리가 가득합니다. 찬란했던 신라의 역사와 문화를 온전히 느낄 수 있어 무척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서울에서 신경주역까지 KTX를 이용하면 약 2시간 소요되어 접근성도 무척 좋으므로 당일 여행을 계획하여 다녀오시는 분들도 정말 많았습니다. 





맑은 하늘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떠나는 경주여행, 한반도를 천 년 이상 지배했던 신라의 역사를 보고 느끼며 다시금 학창시절의 추억을 떠올려보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