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에서 공개한 북한지도가 민・관 협업을 통해 국민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용 지도로 만들어졌습니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북한 전 지역의 지도(위성지도, 수치지도 등)를 다음 사이트(map.daum.net)를 통해 ‘14년 8월 29일부터 일반에게 무료로 공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서비스되는 지도는 국토지리정보원이 지난 3월 일반에게 공개했던 북한 지도 데이터에 다음지도를 적용하여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가공한 것으로, 북한의 행정구역 및 지명, 주요 산의 위치, 건물, 철도 등의 시설물 위치 정보가 상세히 드러나며, 주요 도로는 물론 면과 리 사이의 도로 정보까지 위성지도와 전자지도 형태로 피시(PC), 모바일 웹, 앱으로 공개됩니다.

 

사용된 지도는 국토지리정보원이 ’07~’09년 제작한 1/25,000 및 1/50,000 축척으로 그간 대북 관련 국가기관에만 제공되던 자료를 올해 일반에 공개(’14.3.28.) 하면서 이러한 서비스가 가능했습니다.

 

원본 자료가 필요한 경우, 국토지리정보원에 직접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구매할 수 있으며, 자료는 지형도(3,100원/장당), 위성지도(0.02원/kbyte, 북한 전역 약150만원), 수치지도(17,500원/장당), 북한지도집(홈페이지 무상제공) 등이 있습니다.

☞ 자세한 사항은 국토지리정보원 공간영상과(031-210-2677)로 문의

 

국토지리정보원은 "이번 민․관 협업을 통해 북한 지도 데이터 사용이 한층 편리해졌으며, 민간기업의 대북 경제 협력과 통일 연구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 면서 앞으로도 북한 지도를 지속적으로 수정‧갱신하여 국민에게 최신의 북한 국토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며, 통일에 대비해 북한의 주요도심지역까지 확대한 상세지도(1/5,000 축척 등)를 제작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140829(석간) 북한 전 지역 지도 8.29부터 다음(Daum)에서 공개(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2018년 시험서비스 개시, 위치기반산업분야 고부가가치 창출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우리나라 하늘, 땅, 바다 등 全 국토에 인공위성을 통해 실시간 1m 이내의 정밀 위치정보를 제공해 주는 “초정밀 GPS 보정시스템, 즉 SBAS(에스바스)”를 내년 부터 개발에 착수하여 2018년 시험서비스를 개시합니다.


현재 대표적인 위치정보 제공 시스템인 GPS는 17~37m까지 오차가 생겨 정확성이 떨어지고 신뢰성이 낮아 항공기와 같이 정밀한 위치정보가 필요한 분야에서는 활용에 제한이 많고, 자동차 네비게이터 등 위치기반서비스 이용에도 많은 오류가 발생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SBAS는 GPS가 가지고 있는 위치오차 발생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실시간 1m이하 정밀 위치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항공기가 운항하는 空域 수용능력을 증대하고 항공안전 향상을 위해 개발된 국제민간항공기구가 정한 국제표준시스템입니다. 


SBAS 구성도


이미, SBAS를 개발하여 운영 중인 미국, 유럽 등에서는 이용이 편리하고 성능도 우수하여 항공, 해양, 교통, 정보통신, 물류, 응급구조 등 모든 분야에서 이를 보편적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SBAS 동작설명>


① (기준국 : GPS 신호 수집․전달) 

    자신의 위치를 정밀하게 알고 있는 전국 5개 기준국은 GPS 신호(통상 8~10개 위성 관측)를 수집

    수신된 각 GPS 위성의 오차값을 실시간으로 계산하여 중앙처리국으로 송신


② (중앙처리국 : 보정신호 생성) 

    기준국으로부터 수신된 GPS 신호를 가공하여 ICAO 표준에 부합하는 3차원 GPS 보정신호 계산


③ (위성통신국․SBAS위성 : 보정신호 전국 송신) 

    보정신호를 정지궤도위성으로 보내서 전국으로 일괄 송신


    (정지궤도위성 활용 사유) 

    항상 적도상공(35,800km)에 위치하여 지구와 같이 자전함으로써 24시간 보정정보 송신 가능


④ (보정신호 활용) 

    항공기․자동차 등에 설치된 GPS 수신기는 GPS신호와 SBAS 신호를 동시에 수신하여 정확한 자기 위치 확인

    GPS 신호 및 SBAS 신호에 오류가 있을 경우에는, 6초 이내 경보신호를 제공하여 사용 금지를 자동 권고

    GPS신호와 SBAS신호는 사용주파수 대역이 같아 사용중인 수신기 교체없이 소프트웨어 변경만으로도 사용 가능


 

 


 기준국(5개소)

 중앙처리국(2개소)

 위성통신국(2개소)

 SBAS 위성 (2기)


국토교통부는 SBAS 사업이 2013년 8월에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함에 따라, 올해 중 미래창조과학부, 해양수산부, 방위사업청 등과 협의회를 구성하고 협업을 통해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며 ‘14년 사업 착수, ’18년 시험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입니다.

  

SBAS는 GPS를 이용하는 모든 분야에서 단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도 무료 이용이 가능하므로 위치기반산업 모든 분야에서 널리 사용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항공, 자동차, 철도, 선박 등 교통수단에서는 정확한 위치를 파악함으로써 안전도 향상 및 수용능력이 크게 증대될 수 있으며,

공간정보 등 위치기반서비스에 적용하면 실내 위치추적, 맞춤형  쇼핑, 빠른 길 찾기, 응급구조 등 국민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을 스마트 폰에 집중시킬 수 있어 정부가 갖고 있는 정보의 공개와 공유로 정부 3.0 정책인 국민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게 됩니다.


SBAS 경제효과


국토교통부 김춘오 항행시설과장은 “SBAS를 통해 4,514개 일자리 제공과 연간 347억 원의 편익이 발생할 것이라며, 특히 항공분야에서는 항공사고 75% 감소, 연간 5만 3천 톤의 탄소배출량 절감 및 4만 2천 배럴의 연료 절감 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BAS는 실시간 1m이하의 정확성과 신뢰성이 확보된 국가 위치정보 기반시설을 제공할 것이며, 항공안전 향상과 위치기반산업 발전을 통한 고부가가치 일자리 창출로 창조경제 실현의 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