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2014년 7월부터 2015년 6월까지 국내에서 기아, 현대 및 쌍용자동차가 신규로 제작ㆍ판매한 5개 차종에 대하여 실내공기질을 조사한 결과, 모든 차종이 관리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 대상 모델은 기아자동차의 K5 및 쏘렌토, 현대자동차의 투싼 및 아슬란과 쌍용자동차 티볼리 등이며, 신차 실내공기질 관리강화를 위해 새롭게 적용된 기준으로 측정을 실시했습니다. 


그 내용은 측정대상 유해물질 중 실내에서 흔히 검출되는 3개 물질에 대한 허용기준 강화*와 1개 물질 추가**입니다.

 

   * 폼알데하이드(250 → 210세제곱미터 당 마이크로그램), 에틸벤젠(1,600 → 1,000세제곱미터 당 마이크로그램), 스티렌(300 → 220세제곱미터 당 마이크로그램) : '14.07.01. 시행


   ** 추가물질 : 아크롤레인 (50세제곱미터 당 마이크로그램)


이에 따라 올해 조사는 측정대상 물질이 폼 알데하이드, 톨루엔 등 7개로 확대되었으며, 모두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치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 지난 2011년 일부 차종에서 톨루엔 기준을 초과한 이래 2012년부터는 국내 생산 자동차의 신차 실내공기질이 모두 양호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현재 우리나라는 국제연합 유럽경제위원회 자동차기준조화포럼(UNECE/WP29)* 내에서 신차 실내공기질(VIAQ) 전문가논의기구** 의장국을 맡아 2017년 말 기준 제정을 목표로 올해 6월부터 활동을 하면서 관련 국제기준 제정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 United Nations Economic Commission for Europe / World Forum for Harmonization of Vehicle Regulations : 국제연합 유럽경제위원회 산하 기구로 국제 자동차안전기준 제·개정 등을 목적으로 1952년 스위스 제네바에 설립


    ** 신차 실내공기질(Vehicle Interior Air Quality)과 관련한 국제기준 제정 논의를 위해 UNECE/WP29 GRPE(오염및에너지전문분과) 산하에 설치된 실무 논의체


신규제작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은 자동차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 및 접착제 등에서 발생하는 물질로, 제작 후 3~4개월이 지나면 대부분 자연 감소하므로 신차 구입 후 초기에는 가급적 환기를 자주해줄 것을 당부 드립니다.

 

 

http://me2.do/G1LVqTvQ




Posted by 국토교통부

톨루엔 등 6개 물질 권고치 이하…수입차 등으로 관리 확대 추진


국내에서 신규 생산된 자동차의 실내공기질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권고기준치 이하에서 관리되는 등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06년 권고기준을 제정할 당시 상당수 자동차의 실내공기질이 권고기준을 초과했던 점을 고려하면, 신차 공기질 관리제도가 정착해가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2012년 7월 ~ 2013년 6월까지 국내에서 신규 생산된 3개사 4개 차종에 대하여 신규제작자동차 실내공기질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조사기관 :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2013년에 조사된 측정대상 6개 물질이 모두 권고기준을 충족하여  국내 생산 자동차의 신차 실내공기질이 지난 2012년에 이어 금년에도 권고기준치 이하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13년 신차 실내공기질 조사 결과> 

                                                                     (단위 : ㎍/㎥)

제작사

차   명

측정 물질

폼 알데 하이드(250)

톨루엔

(1,000)

에틸벤젠

(1,600)

스티렌

(300)

벤  젠

(30)

자일렌

(870)

기아

K3

4.7

429.8

18.3

6.7

1.5

139.6

한국지엠

트랙스

37.9

64.6

8.3

5.1

0.6

20.7

기아

카렌스

37.9

163.5

50.9

2.9

1.1

75.9

현대

맥스크루즈

17.1

166.4

36.3

6.4

2.7

83.8

* 측정물질의 (  )안은 권고기준



이와 같은 조사 결과는 권고기준 제정 당시('06) 국내 신규제작자 자동차의 상당수가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을 초과하였음을 비춰볼 때 관리기준 시행 후  정부의 신차 공기질 관리제도에 의해 국내 신규제작 자동차 실내공기질 관리가 정착되어 나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에서는 현재 국내 승용자동차에 대해서만 적용되던 관리기준을 승합 및 화물자동차는 물론 수입자동차 까지 확대하여 적용하고, 일부 항목의 기준 강화 및 신규 관리 물질의 추가 등을 포함한 신차 실내공기질 관리기준 강화를 추진 중에 있습니다.


   * 기존 관리대상 유해물질 중 3종의 기준을 강화 하고, 신규 1종을 추가하여 관리

   * 수입자동차와 승합자동차(경형․소형) 및 화물차(경형․소형)까지 차종확대


또한, 최근 수입자동차의 급증 등과 맞물려 국민 건강보호 및 수입차의 실내공기질이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현재 국내에서만 적용되고 있는 신규제작자동차 실내공기질 관리가 전세계적으로 동일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제 기준화 추진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신규제작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은 자동차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 및 접착제 등에서 발생하는 물질로 제작 후 4개월 정도면 대부분 자연 감소하는 특성이 있으므로,  신차 구입 후 초기에는 가급적 잦은 환기를 통해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습니다.


130822(조간) 국내 신규 제작 자동차 실내 공기질 조사결과 발표(자동차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