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증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30 [대학생기자단] 사고를 부르는 음주운전!


<이미지 출처 : 교통안전공단>


해마다 발생하고 인명피해를 가져오는 음주운전! 더운 여름날 시원한 맥주한잔정도는 괜찮겠지?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하지만 음주운전은 나 이외에 다른 사람에게도 막대한 피해를 주는 만큼 음주를 했을 경우엔 절대 운전하지 않는다는 마음을 항상 가지고 있어야합니다.


얼마 전 뉴스에선 음주운전 처벌과 음주운전 동승자 및 판매자 처벌에 대한 부분도 보도가 되었습니다. 그 만큼 음주운전은 위험성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음주운전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출처 : 경찰청 공식 블로그>


단속 대상이 되는 음주운전이란, 도로교통법 제44조의 규정에 의해 혈중알코올농도가 0.05% 이상에서 운전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는 보통 성인 남성(70kg)을 기준으로 소주 2잔 또는 맥주 1캔 정도를 마시게 되면 이르게 된다고 하는데, 이 기준은 사람마다 체질 · 체중 · 그 날의 신체상태 등에 따라 다르므로(더 적은 양으로도 같은 수치가 나올 수 있음) 한 잔이라도 술을 마셨을 때는 절대로 운전을 해서는 안 됩니다.


만일, 혈중 알코올 농도가 0.05%가 안 된다 하더라도 술을 조금이라도 마시게 되면 절대 운전을 하면 절대 안되겠죠? 다음으론 음주운전 처벌기준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출처: 경찰청 공식블로그>


먼저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은 형사적 처벌과 행정적 처벌로 나누어지게 됩니다.



 위반

처분 

1회, 2회

 0.05% ~ 0.1% 미만

 6개월 이하 징역 또는 300월 이하 벌금

 0.1% ~ 0.2% 미만

 6개월~1년 이하 징역 또는 300만원~500만원 이하벌금

 0.2% 이상

 1년~3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 1000만원 이하 벌금

 3회 이상

 1년~3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 1000만원 이하 벌금

 합리적 이유 없는 측정 거부

 1년~3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 1000만원 이하 벌금


음주운전은 3진 아웃제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이는 상습적인 음주운전을 방지하고자하는 제도로써 3회 이상 음주운전을 한 사람에 대해서는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정지에 해당하더라도 운전면허 취소처분을 내리는 제도입니다.



위반

처분 

0.05%~0.1%미만  

면허정지

0.1% 이상 

면허 취소

0.05% 이상 + 교통사고로 상해 / 사망 발생

0.05% 이상 + 2회 이상 처분

합리적 이유 없는 음주측정 거부

<출처 : 경찰청 공식 블로그>


행정적 처벌로는 면허 정지와 면허 취소가 있습니다. 체내의 알콜 수치에 따라 정지와 취소로 나뉘게 되지만 가장 좋은 방법은 음주를 하였을 경우에는 운전을 하지 않는 것입니다.




<출처 : 경찰청 공식 블로그>

음주단속 시 만약 적발이 되었다면, 신분확인 후 체내 알콜 수치에 따라 처벌을 받게 됩니다. 만일 음주단속에 걸려 혈중 알콜 수치가 0.05%미만이어서 훈방이 되더라도 음주 후 운전을 하였다는 것에 대해 반성해야겠죠? 


다음으론 음주운전으로 인해 발생한 교통사고 현황을 살펴보겠습니다.




<출처 : 도로교통공단>


해마다 음주교통사고는 꾸준히 2만 건 이상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에 따른 사망 및 부상자도 많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먼저 운전면허 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5% 상태에서는 음주를 하지 않고 운전을 했을 때보다 사고 확률이 2배가 높게 나타나고, 운전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상태에서는 6배, 0.15%상태에서의 운전은 사고확률이 25배로 증가한다고 합니다.


음주운전은 본인에게는 자살행위요 타인에게는 살인행위가 될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음주를 하였을 경우 나타나는 증상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첫째, 판단능력이 저하된다.

위험한 상황에 직면하였을 경우 순간적인 판단이 늦어져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하게 됩니다.


●둘째, 자기 능력을 과대평가한다.

주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이 정도의 술로는 괜찮다고 하며 굳이 운전대를 잡는 등 자기의 운전기술을 자랑하고 싶어 하는 충동을 가질 수 있습니다.


●셋째, 운전이 난폭해지고 조급한 행동이 많아진다.

급 핸들, 급브레이크 등 운전이 난폭해지고 신호를 무시하는 등 행동이 조급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넷째, 눈의 기능이 저하된다.

정상적인 사람도 야간에는 눈의 기능이 20~30% 저하되는데 음주 후에는 더욱 심하게 저하되고 시야가 좁아져 보행자나 옆 자동차 등 주변의 위험물을 보지 못할 수 있습니다.


●다섯째, 졸음운전을 할 수 있다.

알코올을 마시면 잠이 잘 오기 때문에 음주운전 중에는 졸음이 오기 쉽습니다.

 

음주운전자는 주의력·판단력·운동능력 등이 저하된 상태의 운전으로 다양한 유형의 사고를 유발하며, 잘못된 운전 조작이나 운전 조작 생략 등에서 오는 사고가 많으며, 대상의 움직임과는 상관없이 주정차 된 차량이나 도로상의 정지물체, 운행 중인 다른 차, 보행자 등을 충격할 수 있으며, 이러한 사고 발생 시 음주사고에 대한 처벌이 두려워 도주하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음주운전을 하지 않기 위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겠죠?



●첫째 망년회, 동창회 등 각종 모임이 있는 날에는 차를 집에 두고 출근하는 것이 좋습니다.

●둘째 불가피하게 차를 가지고 나간 경우에는 대리운전을 이용하여 귀가하는 것이 좋습니다.

●셋째 대리운전을 이용할 때에는 40대 이상, 운전 경력이 오래된 운전자를 요구하는 것이 좋습니다.

●넷째 주차를 위해 1m만 운전대를 잡아도 음주운전입니다. 대리운전을 이용할 때에는 주차까지 완벽하게

●다섯째 전날 만취 상태로 귀가 하였다면, 출근길 운전도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음주운전은 백번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을 만큼 매우 위험한 행위입니다. 더운 여름철엔 잦은 회식과  휴가를 떠나서 음주운전을 하는 경우도 많이 발생하는데, 나 자신뿐만 아니라 타인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으려는 마음을 갖고 술을 마셨을 경우에는 운전을 절대 하지 말아야 하며 음주 상태에서 운전을 포기하기가 어려운 분들은 스스로 운전대를 놓을 수 없다면 주변에서 말려주는 장치를 설정해두어야 합니다. 모인 전 가족에게 일정을 알리거나 미리 대리운전을 예약하는 등 음주운전을 예방하여 안타까운 사고를 줄이도록 해야 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