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금까지 734건을 신기술로 지정하여 건설현장에 활용 


국토교통부
(장관 서승환)는 프리스트레스를 도입한 보 설치공법, 경질암반용 앵커공법, 방근·방수 녹화공법 등 새로 개발된 3건의 기술을 ’이달의 건설신기술‘로 지정(제732호~제734호)했습니다.



제732호 신기술
(“프리스트레스 도입과 단부매립철물을 이용한 MPS보 설치공법”)은 건축물 기둥과 연결되는 철근콘크리트 보의 균열과 붕괴 발생을 막기 위하여 보 양끝 단부에 별도로 제작한 철물을 매립함으로써 기둥과의 접합을 용이하게 하고, 보에는 프리스트레스*에 의한 인장강도를 증대시켜 균열을 방지하는 공법입니다.

* 프리스트레스 : 인장력에 취약한 콘크리트의 단점 등을 보완하고 구조체의 인장강도를 증대시키기 위하여 구조체에 미리 압축력을 가하는 것


이 신기술은 하중에 의한 보의 균열 발생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기둥의 간격을 10m에서 12~14m로 넓힐 수 있고 기존기술보다 약 14%의 공사비 절감 효과도 있어 향후 건축물 공사에서 그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제733호 신기술(“압축 코일스프링이 장착된 쐐기형 정착체를 이용한 연암이상 경질암반용 영구앵커공법”)은 사면안정 및 구조물을 지반에 고정시킬 수 있는 쐐기형 정착체를 활용하여 그라우팅(시멘트, 골재 등과 물의 혼합물을 주입) 없이 인장력(잡아당길 때 발생하는 힘)을 얻을 수 있는 영구 앵커*공법입니다.

* 앵커 : 지반속에 인장재(PC강봉, PC강선 등)를 타설하고 긴장시켜 구조물의 하중을 지반에 전하는 구조체


주변지반을 가압하여 발생하는 마찰력과 지압력의 상승효과로 앵커체의 천공길이 및 구경 축소가 가능하며 그라우팅 작업이 필요 없으므로 공사비와 공사기간을 단축할 수 있어, 산사태와 비탈면 붕괴 등 재해에 대비한 긴급공사 등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제734호 신기술(“결정성 폴리머 개질 단층 복합시트를 이용한 인공지반 녹화용 방근 방수 복합공법”) 건물 옥상 또는 지하주차장 상부에 녹화공간을 조성하기 위하여 건축물 콘크리트 위에 방근과 방수 통합기능의 시트재(멤브레인 복합재)를 부착하여 누수 및 식물의 뿌리로부터 건축물을 보호하는 방근·방수 공법입니다.


새로운 시트재 개발로 기존의 방수층 시공 후 방근층을 설치하는 2~3가지 시공 단계를 1단계로 축소하여 기존기술보다 30% 시공시간과 60% 작업인력을 절감할 수 있게 되었으며, 녹색기술로도 인증 받아 녹색도시 구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금번 지정된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기술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http://ct.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건축물 방수․녹화공법 등 3건을 ‘이달의 신기술’로 지정.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지금까지 731건을 신기술로 지정하여 건설현장에 활용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근접병설터널 시공법, 강관말뚝머리 보강공법, 노후 상수도관 보수공법과 관련하여 새로 개발된 3건의 기술을 ’이달의 건설신기술‘로 지정(제729호~제731호)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제729호 신기술(“충격차단공과 철근-숏크리트를 이용한 근접병설터널의 암반 필라부 시공법”)은 병설터널 사이에 있는 암반부분(필라부)의 손상을 억제하기 위해 충격차단공을 설치한 후 선행터널은 일반발파로, 후행터널은 진동제어 발파로 시공하는 근접 병설터널 시공법입니다.
* 진동제어 발파 : 진동, 소음의 영향을 받는 보안물건이 근접한 장소에 적용하며 지반의 진동속도를 제어하는 발파기술

기존 병설터널은 필라부의 붕괴우려로 터널간 간격을 최소 3.9m 이상 이격해야하지만 이 신기술의 진동제어 발파기술로 터널간 이격거리를 1.3m까지 줄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용지제한이 있거나, 기존 터널의 확장시에 특히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제730호 신기술(“전단돌기가 있는 띠형 유공강판 연결재를 사용한 강관말뚝 머리보강공법(Crown Cap 공법)”)은 구조물 공사시 기초바닥의 주철근을 먼저 시공한 후 강판으로 된 연결재를 말뚝 선단면에 수직 결합하는 말뚝머리 보강공법입니다.

기존의 말뚝머리 보강공법은 수직보강근을 조립한 후에 기초바닥 철근의 설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수직보강근에 의해 간섭이 발생하였으나 이 신기술 개발로 기초바닥 주철근 설치작업과 수직보강재 조립작업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어 공사기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향후 건축물뿐만 아니라 토목구조물 공사에도 신기술의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제731호 신기술(“신축 붐이 장착된 윈치와 SLW 크레아 수지를 이용한 노후 상수도관 갱생공법(S.L.W공법)”)은 경화시간이 빠르고 부착력을 향상시킨 보수제를 스프레이 방식으로 노후상수도관 내부에 분사하여 상수도관의 파열을 보수하는 기술입니다.

기존 노후 상수도관 보수공법은 상수도 본관과 보수제의 접착력이 떨어져 들뜸과 처짐현상이 발생하였으나 이 신기술은 보수제의 경화시간이 짧고 부착강도가 우수하여 국내 노후 상수도관 보수에 많이 사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최근 건설산업 부진으로 신기술 활용실적도 크게 감소되고 있어 신기술 전시회, 세미나, 워크숍 개최 등을 통하여 지속적인 홍보와 제도개선을 통하여 기술개발 지원정책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금번 지정된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기술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http://ct.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40514(조간) 이 달의 건설신기술 지정 고시(기술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지금까지 728건을 신기술로 지정하여 건설현장에 활용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건축물 기초·지하 시공법, 내화 커튼월 공법 등 새로 개발된 2건의 기술을 이달의 건설신기술로 지정(727~728)하였다고 밝혔습니다.

 

727호 신기술(“가설 철골기둥과 가설 철골브라켓에 거치되는 이중격자 철골보와 슬래브를 이용하여 흙막이를 지지하는 downward식 역타공법”) 건축물 기초·지하 공사시 철골기둥을 먼저 땅속에 박은 후 지상에서부터 땅을 파내려가면서 지하층마다 슬래브(바닥판)를 타설하는 시공법입니다.

 

기존의 건축물 공사시에는 바닥까지 굴착작업을 한 후 기초에서부터 구조물이 올라오는 방식으로 공사를 하게되어 소음과 분진, 토사붕괴 위험이 있었으나, 역순으로 시공이 가능한 신기술은 공정이 간편하고 공사비가 저렴하며 소음, 먼지에 의한 민원 및 붕괴사고 발생을 줄일 수 있어 도심지 공사에 많이 활용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728호 신기술(“커튼월 층간 화재확산방지를 위한 경량무기발포 세라믹보드의 백패널 및 프레임커버 적용 공법”) 내화성능을 가지면서 단열성능이 우수한 경량 세라믹보드를 적용한 커튼월* 시스템입니다.(* 커튼월 : 건물의 하중을 지지하고 있지 않는 칸막이 구실의 바깥벽)

 

건축물의 화재 발생시 기존 커튼월은 화염을 수직으로 확산시키는 작용을 하게되어 인명 및 재산피해를 증대시키는 문제가 있었으나, 이 기술의 개발로 고층 및 대형 건축물에 커튼월로 인한 층간 화재의 확산을 방지할 수 있게 되어 국내 활용은 물론 해외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최근 건설산업 부진으로 신기술 활용실적도 크게 감소되고 있어 적극적인 활성화 정책을 추진할 예정으로서, 지난 3.6~7일 양일간에는 전국 발주청(지자체, 공사공단 등) 관계자 약 300여명이 참석하는 워크숍을 개최하고 최근 지정된 신기술 등에 대한 전시, 기술발표 등을 통하여 건설공사를 시행하는 발주청 담당자에게 직접 홍보하므로써 신기술 활용증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홍보 및 기술개발 지원정책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금번 지정된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기술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http://ct.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40409(조간) 이달의 건설신기술 지정(기술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 지금까지 721건을 신기술로 지정하여 건설현장에 활용


지반보강 그라우팅, 철도교량 신축이음장치, 무선 계측관리시스템, 터널구간 콘크리트시공 기술 등 새로 개발된 4건의 기술을 ’이달의 건설신기술‘로 지정(제718호~제721호)하였습니다. 



□ 제718호 신기술(“펌프제어에 의한 인텔리전트 멀티 그라우팅(IMG, Intelligent Multi Grouting) 시스템”)



 

                       <그림 1> 인텔리전트 그라우팅 시스템                   <그림 2> 그라우팅 자동제어 프로그램 화면



기존 토목이나 건축현장의 지반보강을 위해 펌프를 이용한 그라우트 주입 방식은 사람에 의해 주입량이나 압력을 제어하여 주입량 부족 또는 과다 등으로 지반에 문제가 발생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이번에 개발된 인텔리전트 그라우팅 시스템은 그라우팅 압력 및 유량을 시스템에 의해 일정하게 제어하므로써 터널, 댐기초지반, 해저․하저터널 등 국내외 대규모 지반보강시 우수한 품질 확보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 제719호 신기술(“철도교량에 설치되는 콘크리트도상용 비배수형 신축이음장치 설치공법”)



                        <그림 3> 신축이음장치 설치사진                               <그림 4> 신축이음장치 개념도


철도교량 위에 시공되는 슬래브 보호콘크리트에 신축이음 RAIL을 일체로 시공하고 상부에 고무SEAL을 연결하는 방식의 철도교량용 신축이음장치*입니다. 


   * 신축이음장치 : 온도변화나 하중 등으로 인한 교량 상판의 신축을 흡수하는 장치


이 신기술은 별도의 배수시설 설치가 필요없으며 고무SEAL의 단순교체만으로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하고 슬래브에서 교각으로 배수되는 우수 등을 차단하여 교량의 내구연한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제720호 신기술(“이중몰딩・단위모듈형 지중수평변위 측정용 센서를 이용한 흙막이 벽체의 실시간 무선원격 계측관리시스템”)


 

                                       <그림 5> 무선원격계측장치                    <그림 6> 경사계센서


기존 흙막이 시설의 계측장치는 땅속에 삽입한 관안에 넣은 센서를 사람이 직접 확인해야 함에 따라 측량오차 및 주기적인 데이터 취득이 어려운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여, 흙막이 시설의 변위상태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그 데이터를 무선통신으로 전송해 주는 무선원격 계측관리 시스템이 개발되어 폭 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며, 구조물의 상시 안전관리에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 제721호 신기술(“백호․호퍼카 및 슈트의 조합장비를 이용한 복선철도 터널 내 콘크리트도상의 시공기술”)



                         <그림7> 백호․호퍼카 조합장비                                       <그림8> 이동슈트 장비


철도 궤도공사시 레미콘차량을 이용하는 기존의 콘크리트 현장타설 방법은 터널구간 등에서는 레미콘차량의 진입이 어려워 시공상 문제점이 많았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여 백호(일명 포크레인)와 호퍼카(콘크리트 운반장치)를 이용하여 협소한 공간에서 콘크리트 타설이 가능한 기술이 개발되어 시공에 소요되는 시간을 26~32%가량 단축할 수 있게 되어 건설현장에 널리 활용될 전망입니다.



최근 건설산업 부진으로 신기술 활용실적도 크게 감소되고 있어 적극적인 활성화 정책을 추진할 예정으로서, 그간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지난 1월에는 신기술 하도급계약시 기술사용료(공사비의 3.5~8.5%)가 보장되도록 계약예규를 개정하였으며,


 - 금년 1/4분기에는 공사․설계용역 등의 입찰 평가기준에 신기술 활용 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제도개선을 추진함과 아울러, 전국 발주청 관계자를 대상으로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의 교육․홍보에도 적극 노력할 것입니다. 



□ 금번 지정된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기술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http://ct.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별첨】

  - 신기술 내용요약(제718호, 제719호, 제720호, 제721호) 각 1부.

  - 신기술 개발자 현황 1부.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