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14일 교통안전공단 자동차 안전 연구원에서 정부와 산·학·연 등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국내 자율주행기술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연회를 마련했습니다. 

http://me2.do/GHIipp2P (페이스북)

http://me2.do/5XlhGC4e (KTV)

 


 

특히, 이번 시연회에서는 국내 최초로 차량과 차량 그리고 차량과 도로 간 교통정보 교환을 통해 교차로에서 교통신호를 스스로 인식하여 정지 또는 좌회전을 자동차가 스스로 구현할 수 있는 자율 주행 기술을 선보이고, 자동비상제동장치(AEBS)* 및 차선유지지원장치(LKAS)** 등과 같은 자율 주행 장치에 대한 평가 기술 마련을 위한 시연이 있을 예정입니다.


* AEBS(Automatic Emergencey Braking System) : 주행 중 자동차에 설치된 레이더, 센서 등을 활용하여 전방의 물체를 감지해 일차적 경고 후, 운전자가 반응하지 않을 경우 자동으로 제동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


** LKAS(Lane Keeping Assistance System) : 주행하는 차로를 벗어나려고 할 때, 자동차를 자동적으로 제어하여 차로를 유지하도록 지원하는 장치

 

 


 

오후에는 이달 초 열린 제3차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발표된 ‘자율주행차 상용화 지원방안’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논의하고 자율주행 기술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는 세미나도 개최됩니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시험운행 허가 제도 마련, 자율 주행 시스템 장착 허용 등 관련 법․제도 정비와 관련 기술 개발 지원 및 기반 시설 확충 계획 등 정책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연구계와 학계, 산업계에서도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 구축 등 연구개발(R&D) 추진방안, 지능형교통시스템(C-ITS)*과 자율주행차 연계 방안, 인간기계 접속장치(HMI)** 이슈 및 수용성, 자율주행차 부품 기술 개발 동향 및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자율주행차와 관련된 다양한 이슈들을 함께 공유합니다.


*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 차량이 주행 중 다른 차량 또는 도로에 설치된 통신장치와 통신하면서 주변 교통상황과 급정거, 낙하물 등 위험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경보하여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시스템


** HMI(Human Machine Interface) : 사람과 기계의 상호작용, 자동차가 운전자의 명령을 제대로 파악해 필요한 수행을 적절하게 하도록 만드는 것

 

 


 

자율주행자동차는 운전자를 대신하여 자동으로 운전하며 운전자 및 탑승자에게 편의성, 안전성, 안락성을 제공하는 기술로, 이번 시연에서는 국내 최초로 교차로 통행 시 교통신호를 인식하여 운행하는 차대 인프라(V2I, Vehicle to Infrastructure) 통신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UN 등의 연구에 따르면, 첨단 안전장치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효과는 자동비상제동장치 20%, 차선유지지원장치 15% 등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국토교통부와 교통안전공단은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해 관련 연구.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기 위해 지금까지의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올해안에 일반 도로에 대한 연구목적의 자율주행자동차 임시운행을 허용하도록 제도를 개선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입니다.



 

앞으로도 첨단안전자동차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 연구를 통해 더욱 안전한 자동차를 만드는데 기여하는 것은 물론, 자동차간, 차대 인프라간 통신이 가능한 C-ITS 기반의 자율주행자동차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 나갈 예정입니다.



참고.자율주행기술 시연회 및 세미나 행사개요.pdf


참고.자율주행기술 시연회 및 세미나 행사개요.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전한자동차를만들었으면좋겠어요

    2015.05.20 20:44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15.05.20 23:09 [ ADDR : EDIT/ DEL : REPLY ]
  3. 라쿤

    이런 세미나가 많아서 우리나라의 기술이 많이 발달하면은 좋겠어요!

    2015.05.20 23:16 [ ADDR : EDIT/ DEL : REPLY ]
  4. 은우짱

    먼 미래에 있을줄 알았던 일인데...대단하네요.

    2015.05.22 19:01 [ ADDR : EDIT/ DEL : REPLY ]
  5. (1.18-20)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 자율주행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확고를 위한 전방위적 세미나 - 파급 효과/센서/도로 인프라 http://www.kecft.or.kr/

    2016.12.21 10:21 [ ADDR : EDIT/ DEL : REPLY ]

국토해양부는 교통사고 예방효과가 뛰어난 각종 첨단안전 장치에 대해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2012.7.25 시연회를 실시했습니다. 이번 시연회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66.5억원을 투입, 첨단안전 자동차의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을 통해 얻어진 성과물들인데요,





대형 승합 및 화물자동차를 각각 시속 80km로 운전하던 도중 전방에 고장으로 정지해 있거나 서행하는 자동차를 운전자가 미처 발견하지 못해 충돌하게 되는 위험한 상황에서 운전자를 대신해 자동차가 급제동함으로써 대형 충돌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자동비상제동장치를 선보였습니다. 자동비상제동장치는 시속 15km 이상에서 최고 속도까지 레이더 센서로 전방 상황을 모니터링해서 운전자 대신 위험상황에 적절히 대응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 시연회에서 확인한 바와 같이 대형 사고로 이어지기 쉬운 상용(승합·화물)에 적용할 경우 운전 중 부주의로 인한 교통사고 사상자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됩니다. 이외에도 차로이탈경고장치, 사각지역 감지장치, 추돌감응 능동형 머리지지대, 긴급구난체계(자동응급통화시스템) 등 첨단안전 장치를 시제품과 함께 소개했습니다.





우리나라의 교통사고 사상자수는 ‘전좌석 안전띠 매기’ 등 다각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2011년도에 5,229명이 사망하고 143만여명(경찰청, 34만여명)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2009년도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순위는 OECD 회원국 32개국 중 30위로 매우 낮은 수준으로, 지속적인 교통사고 사상자 감소의 노력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유엔 자동차관련 자료 등에 따르면, 첨단안전 장치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효과는 자동비상제동장치 18%, 차로이탈경고장치 12%, 긴급구난체계 10% 등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 유럽 및 일본을 중심으로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효과가 우수한 첨단안전 장치 개발·보급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국토해양부는 그동안 자동차 사고시 충격을 흡수해 주는 공간과 안전띠나 에어백 등 사고시 피해를 경감시키고 사상자를 줄이기 위한 자동차 안전 정책을 주로 시행해 오고 있으나 최근 들어 지능형 기술이 융합된 첨단안전 장치가 개발되고 있어 사고예방, 충돌완화 또는 충돌회피 등의 기능이 있는 첨단안전 기술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2017년까지 총 147억원의 연구개발비를 추가로 투입 할 예정입니다.





국토해양부(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관계자는 이번에 시연한 자동비상제동장치 및 차로이탈경고장치는 국제기준 제정 동향 등을 고려해 대형버스 및 화물자동차에 대해 2015년부터 의무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며, 앞으로 교통사고 감소 기여도와 기술 수준에 따라 첨단안전 장치를 개발하고 보급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