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대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8.14 빗물도 자원으로 생각하는 도시 “레인시티”
  2. 2013.07.11 장마를 대비하는 방법



장마철, 하늘에 구멍이라도 뚫린 듯 내리는 비를 보면 한 가지 의문점이 생기곤 합니다. 

“우리나라는 이렇게 비가 많이 오는데 왜 물 부족 국가일까?”


우리나라의 강수량은 연평균 약 1,274㎖로 세계 평균 강수량인 983보다 약 300나 많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물 부족국가로 불리는 가장 큰 이유는 강수량의 계절적인 편중이 심하기 때문입니다. 연 강수량의 70% 정도가 여름철에 집중되어 있고, 이렇게 한꺼번에 많은 양의 내리는 비를 보관할 시설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 우리나라의 월별 평균 강수량(자료출처 : 통계청)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빗물을 흘려보내는 대신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하는 신개념 도시‘레인시티(Rain City)’라고 합니다. 빗물은 모든 수자원의 근원이기 때문에 빗물을 저장하고 사용함으로써 수돗물 사용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저장된 빗물을 어디에 저장하고 어떻게 재사용할 수 있을까요?




▲ 아파트 단지 내 조성된 실개천(출처 : https://www.daelim-apt.co.kr/)



 도시적 차원에서는 공지와 공공시설에 빗물저장시설을 설치하여 빗물을 저장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저장한 빗물을 농업용수나 소방용수, 세척용수 등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주거단지 차원에서는 옥상이나 지하공간에 저장시설을 설치하여 단지 내 실개천 조성에 필요한 용수로 사용할 수 있고, 화장실 용수나 조경에 필요한 용수 등 다양한 방법으로 빗물을 재사용 할 수 있습니다.


이런 빗물의 수질상태에 대하여 걱정하는 사람들도 많은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빗물 속에 녹아있는 이물질의 양은 1㎏당 약 0.005그램밖에 되질 않습니다. 하천이나 저수지 물을 끌어다 정수 처리를 하는 수돗물의 이물질이 0.1그램인 것에 비하면 빗물의 이물질은 매우 적은 편에 속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강우 초기의 오염도가 큰 빗물을 배제시킬 수 있는 시설과 여과장치를 설치한다면 보다 양질의 빗물만을 집수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여과기능이 있는 빗물탱크 (사진출처 : http://www.sewon-eng.com/)



물론 초기투자비용 역시 무시 못 할 문제입니다. 빗물저장탱크를 설치하고 각종 여과시설에 화장실 용수 등 배관설치만 따로 하는 비용들은 결코 적은 돈이 아닙니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점들의 대안으로 각종 세금감면 혜택과 초기설치비용을 지원하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에 있습니다. 무엇보다 빗물을 재사용함으로써 상수도 사용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에 초기투자비용보다 더 많은 경제적 이익을 창출할 수 있습니다.




▲수원시 호매실동에 설치된 빗물 저장독(출처:blog.daum.net/drrainwater)



우리나라에서는 수원시가 이미 2009년부터 ‘수원시 물 순환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여 물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앞서가고 있습니다. 지난 해에는 화서1,2동, 입북동 농가를 비롯해 단독주택, 다가구주택 및 어린이집 등 총 12개소에 빗물이용시설을 설치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올해는 현재까지 신청된 24개소 중 시설 설치가 타당한 22개소에 대해 설치비의 90%를 지원하는 등 시설 설치사업을 추진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의 이런 노력은 시민들에게 빗물에 대한 이미지를 다시 심어주는 효과까지 있다고 생각합니다.


계속되는 지구 온난화에 우리나라도 점점 아열대기후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저탄소 녹색성장이라는 국가적인 패러다임에 걸맞게, 변화하는 기후에 대응하여 빗물이 더 이상 재해의 대상이 아닌 하나의 자원으로 인식되고 기존의 수자원을 절약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레인시티 계획이 우리나라 도시계획의 없어서는 안 될 시스템으로 자리 잡길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출처:photoskorea


남부지방은 강한 태양이 내리쬐고 있지만, 중부지방은 비가 오락가락 하면서 장마가 지속된다고 합니다. 일부 지역은 시간당 20mm가 넘는 국지성 호우가 내릴 것으로 예고되었는데요. 예측할 수 없는 집중호우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준비가 철저히 되어있어야 합니다. 그러면 지금부터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주택지역


비가 오면 배수구에 흙이나 낙엽 등의 퇴적물과 각종 쓰레기가 쌓여 배수가 잘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물이 차거나 역류하므로 주택이 침수될 수 있으므로 사전에 배수구를 정리해야 합니다. 


또한 축대와 담장 보수도 철저하게 관리하여, 붕괴로 인한 인명피해를 사전에 막아야 합니다. 최근 공사를 시행한 주택은 외벽의 균열로 인하여 붕괴위험이 있으므로 사전에 확인이 꼭 필요합니다. 


그리고 노후 된 주택인 경우에는 전기시설물 누전화재 특별히 주의하고, 낡은 전선의 피복이 벗겨진 부분이 없는지 철저히 점검하여야 하고, 실내가구 중 에서는 세탁기나 에어컨 등의 접지상태를 미리 확인하고, 누전차단기를 반드시 설치하여 감전 등의 누전사고를 예방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침수 시에는 배전반의 전원스위치를 반드시 내리고 접근해야 전기에 감전되는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 출처:photoskorea

 


  <주택지역 체크리스트>

  ① 배수구 정리하기

  ② 축대와 담장 보수

  ③ 전기시설물 및 피복 점검

  ④ 외벽의 균열 확인

  ⑤ 누전차단기를 반드시 설치

  ⑥ 침수 시 배전반의 전원 스위치를 반드시 내리고 접근




● 농장지역


농장지역에는 농사를 짓기 위해 야외에서 사용하는 전기시설이 많기 때문에 비가 올 때에 특별히 주의를 해야 합니다. 

하우스 작물의 경우에는 전기시설로 인한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으므로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또한 농장 주변 물도랑을 정비하고, 하우스 주변의 물길을 만들어 물이 제대로 흐르도록 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적당한 환기를 통해 곰팡이에 의한 피해를 예방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농장지역 체크리스트>


① 농장의 전기 시설 점검

② 농장 주변 물도랑 정비

③ 환기로 곰팡이 예방하기



◀ 출처:photoskorea


      

   

● 건강 관련 


장마철에는 일조시간이 짧아 멜라토닌 호르몬의 분비가 증가하면서 쉽게 우울증에 빠질 수 있어 정신적인 부분도 대비를 해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육체적인 질병을 예방하는 것 또한 중요한데요. 병원균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물에는 콜레라, 장티푸스 등의 전염성 원인이 있으므로 음식을 먹을 때 더욱 주의해서 먹어야 합니다. 


식중독 균은 5도 이하나 60도 이상의 온도에서 증식이 억제되기 때문에 물을 마실 땐 끓여 마시는 것이 가장 좋고, 그 외의 음식도 날 음식보다는 익혀먹는 음식이 더 안전합니다. 칼, 도마, 행주도 매일 삶아 균으로부터 청결을 유지해야 합니다. 


만일 전염성 환자가 발생하게 되면 바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며, 환자가 사용한 식기, 변기, 이부자리 등에 의한 전염이 쉽기 때문에 필히 소독을 해야 합니다. 


   <건강관련 체크리스트>

   ① 우울증 대비 

   ② 음식 끓이거나 익혀 먹기

   ③ 조리도구 살균 사용

   ④ 전염성 환자 발생 시 생필품 소독




● 기타지역


산사태 우려지역이나 공사장 등 토사유출의 위험이 있는 곳들은 비닐덮개를 이용하여 붕괴를 방지해야 합니다. 산사태 우려지역이나 공사장을 지나다닐 때에는 토사유출의 위험지역 근처는 되도록이면 가까이 가지 않고 살짝 떨어져서 가는 것이 좋습니다.


 또 구제역 매몰지의 경우 플라스틱 저장고에 사체를 담고, 비닐 천막을 덮어 빗물 유입과 침출수 유출을 차단하여 수질이 오염되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 수해 안전을 위한 우리들의 행동은?


하나, 실시간으로 전달되는 재난 정보에 귀 기울인다.

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하면 바로 119에 전화한다.

셋, 폭우 시 밖을 나가거나 자동차 운전을 자제한다.

넷, 비가 오면 하천 근처 출입을 삼가고, 물이 불어나면 신속히 대피한다.

다섯, 산사태가 일어날 수 있는 비탈면 근처에는 가까이 가지 않는다.

여섯, 식중독과 전염병에 주의해야 한다.

일곱, 환기를 자주 시켜주고, 가구는 벽과 거리를 둔다.

여덟, 노후 된 전기시설을 확인하고 및 전자기기의 접지를 확인한다.

아홉, 배수구 및 도랑 정비로 원활한 물의 흐름을 돕는다.

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여 손전등, 초, 응급약품, 비상식량 등을 구비한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이상기후로 인해 매년 수해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예측하기도 어렵고, 통제도 어려워지고 있는데요. 매년 발생하는 수해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주변의 작은 부분에도 신경을 쓰고 예방을 철저히 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