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국토교통부 글로벌 기자단 인도네시아 윤지석입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인도네시아의 관문 !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에 대해서 알아볼까 합니다. 



저와 함께 인도네시아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으로 떠나보시죠!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국제공항으로 자카르타의 서쪽 20km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의 초대 대통령 아흐메드 수카르노(Achmed Sukarno)와 초대 부대통령(Mohammad Hatta)의 이름을 합쳐 명명하였습니다. 공항 입구에서 인도네시아의 수카르노 초대 대통령과 하타 부대통령 동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출처 : Google Maps >

수카르노-하타 공항의 IATA(International Airport Transport Association) 코드는 CGK인데 흔히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자카르타 북서쪽에 위치한 지역의 이름을 붙여 쳉카렝(Cengkareng) 이라고 부르는 것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수카르노-하타 공항은 크마요란 공항과 할림 공항을 대신하기 위해 1985년 개항하였습니다. 공항 설계는 파리 샤를 드 골 공항을 설계한 프랑스 건축가 폴 앙드뤼(Paul Andreu)가 맡았으며 현재 케마요란 공항은 폐쇄되었고 할림 공항은 전세기, 군용기, 시티 링크 항공사가 상용하고 있습니다.

이제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 터미널3으로 함께 떠나 보실까요?



자카르타 시내의 감비르, Blok M 및 반둥, 보고르 등 각 지역을 연결하는 공항버스인 Damri 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교통체증이 심한 자카르타에서 공항버스를 이용하시면 조금 더 저렴하게 공항을 가실 수 있습니다.

수카르노-하타 공항은 총 3개의 터미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라이온 에어, 윙스 에어, 스리위자야 항공 등 주로 국내선이 들어오는 제1터미널. 한국의 대한 항공, 아시아나 항공 및 인도네시아 가루다 항공, 루프트한자 항공, KLM 항공, 에티하드 항공, 에미레이트 항공, 말레이시아 항공 등 국내/국제선을 수용하는 제2터미널, 인도네시아 에어아시아를 중심으로 운영 중인 제3터미널이 있습니다. 자신의 항공사를 파악하고 이에 맞는 터미널을 잘 찾아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혹시 터미널을 잘못 찾았다고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수카르노-하타 공항의 운영사 PT Angkasa Pura II 는 터미널 1,2,3을 연결하는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있습니다.



공항에 도착하여 실내로 들어오려면 입구에 있는 공항 경찰의 신분증(여권) 및 티켓의 간단한 확인이 필요합니다. 확인 절차를 마치게 되면 소지품 X-Ray 검사대를 지나 체크인 카운터가 보입니다. 터미널3는 말레이시아의 KLIA2와 많이 닮아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에어아시아가 공항 노선의 대부분을 이용하고 있으며 기타 라이언 에어, 바틱 에어, 스리위자야 에어 등 저가항공사 들이 이용하는 공항입니다.



안으로 들어오시면 깨끗하고 시원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천장에는 세 개의 시계를 찾을 수 있습니다. 



이는 인도네시아가 동서로 길게 늘어져 있는 도서국가인 까닭에 WIB(Waktu Indonesia Barat, 인도네시아 서부 시각 UTC+07:00), WITA(Waktu Indonesia Tengah, 인도네시아 중부 시각 UTC+08:00), WIT(Waktu Indonesia Timur, 인도네시아 동부 시각 UTC+09:00) 3가지의 시간대를 이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 터미널3의 상단은 출발편(Departure) , 하단은 도착편(Arrival)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최대 이슬람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도 이슬람 신자들을 위한 기도실(Mushola)을 쉽게 만나 볼 수 있었으며 아동들을 위한 어린이 놀이방(Kids Zone) 등의 시설들도 많이 갖추고 있었습니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상단부로 올라오면 시원하게 뚫린 공간에 자연채광으로 빛이 들어오는 공간이 나옵니다. 한가지, 공항 상점에서도 산타클로스와 루돌프들이  ‘적도의 크리스마스’를 기다리고 있어 재밌는 모습 이였습니다.



이와 함께 각종 식당, 카페 등 여행객들의 편의를 위해 많은 시설들이 있어 혹시 공항에 너무 일찍 와도 편안하게 쉬었다 갈 수 있는 환경이 갖춰져 있었습니다.



상단 출발부 공간을 걷다보면 좌측으로 국제선, 우측으로 국내선 항공 탑승을 위한 수속 절차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기서 공항세를 지불해야 합니다. 국제선 노선은 150,000루피아, 국내선 노선은 40,000루피아의 공항세를 지불하고 탑승 수속 대기실로 들어가면 됩니다.



잦은 연착으로 인해 터미널3의 탑승 수속 대기실은 항상 만원입니다. 항공기의 연착이 잦은 까닭에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어 가끔은 바닥에 앉아 있거나 잠을 청하는 여행객들의 모습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운이 좋게 저는 연착 없이 바로 탑승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인도네시아 에어아시아에서 마련한 셔틀버스를 타고 2~3분쯤 달리면 제가 타야하는 항공기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항공 브리지를 이용해 탑승하는 경험도 좋지만 이렇게 공항 활주로를 직접 걸으며 항공기에 탑승하는 색다른 경험을 즐기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승무원의 안내에 맞춰 안전하게 탑승을 마치시고 즐거운 여행을 떠나시면 되겠습니다. 

이상으로 인도네시아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을 소개 해 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안녕하세요! 국토교통부 대학생 2기 기자단 이상권입니다.

올해도 변함없이 휴가철을 맞아 많은 사람들이 이곳 저곳으로 떠나고 있습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휴가철이라 하면 고속도로에 빼곡히 늘어선 자동차들만 연상되었지만, 최근에는 공항 출국장에 길게 늘어선 여행객들이 휴가의 또 다른 면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여러 항공사들이 저가 마케팅을 펼치고 저가항공사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천정부지였던 항공권 가격이 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추세로 인해 이제 해외 여행이란 더이상 사치스럽고 호화로운 여행이 아닌, 누구나 한번 쯤은 가볼만한 여행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요즘들어 저가항공권과 관련된 피해 사례들이 여러 언론을 통해 보고되고 있는데요, 저렴한줄만 알았던 저가항공권에 어떤 문제가 있기에 그런 것일까요? 



바로 항공권 가격에 포함되어있지 않은 세금과 유류할증료 때문입니다. 하나의 사례를 살펴보겠습니다.


(자료출처:Jal 일본항공 화면 캡쳐)

위의 사진은 항공운임 총액 표시제가 적용되지 않는 외국의 항공권 구매 사이트입니다. 한국 사람들도 많이 이용하는 서울-오사카 왕복 항공편인데요, 항공권의 가격이 2만2천엔 (약 22만원) 이라고 나와있는것을 볼 수 있습니다. 비용 측면에선 적절하다 생각이 들었다면, 다음 버튼을 눌러 결제를 진행합니다.


(자료출처:Jal 일본항공 화면 캡쳐)

결제 버튼을 누르니, 아까와는 다른 금액을 결제하라고 합니다. 바로 새롭게 11490엔 (약 11만원)이 추가되었기 때문입니다. 이로인해 처음에 보았던 금액인 약 22만원에서 11만원이 추가된 33만원을 지불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 제시된 가격의 1.5배에 해당되는 돈을 내야 한다 하니, 황당할 수 밖에 없습니다. 

새롭게 추가된 가격이 무엇인가 하여 살펴보니 'Taxes and fuel surcharges' 즉 세금 및 유류할증료를 의미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세금이란 단순히 항공권이라는 재화를 소비하는 데에 대한 세금 뿐만 아니라, 항공기가 특정 국가의 공역을 통과하고, 특정 공항의 관제탑으로부터 관제를 받는 것, 그리고 공항세에 대한 비용 모두를 포함한 금액을 의미합니다. 또한 유류할증료란, 항공사 측면에서 갑작스러운 유가변동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한 비용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비용들은 결국 소비자가 지출하게 될 돈인데, 이 금액을 광고나 판촉 화면에서는 명시하지 않다가 항공권을 결제할 시점이 되어서 이 가격들을 제시하여 소비자들을 당황하게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지금은 항공운임 총액 표시제가 실시되어 우리나라 홈페이지에서는 발견할 수 없지만, 제도가 시행되기 이전에 여러 저가항공 사이트를 방문하면 '일본 9900원, 동남아 17000원' 등의 파격적인 항공권 가격을 내세운 광고들이 자주 등장하곤 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결제를 하려 하면 9900원이나 17000원은 편도 가격 기준의 순수 항공권 가격만을 의미하며, 왕복 비용과 세금, 유류할증료까지 모두 더하면 대형항공사의 기존 가격과 별반 차이게 없게 되는 일이 종종 발생했습니다. 이러한 사례 또한 위의 화면과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습니다. 

문제는 이뿐이 아니었습니다. 이렇게 세금 및 유류할증료의 총액을 제도 시행 이전에도 표시하는 여행사 및 항공사가 있었던 반면, 그렇지 않은 곳도 많아 소비자들에게 오히려 혼란으로 작용했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일부 국제선은, 해당 국가에서 세금을 높게 매겨 항공권 가격보다 세금이 더 비싼 경우도 많습니다. 그런 가격을 어떤 사이트에서는 항공권 가격만, 어떤 사이트에서는 총액을 표시하게 되면 당연히 소비자는 두 가격 사이의 엄청난 차이에 대해 의아해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7월 15일부터 국토교통부에서는, 우리나라에서 항공권을 판매하는 모든 항공사 및 여행사에 대해 항공운임 총액 표시제를 시작했습니다. 이는 항공사 및 여행사 메인 홈페이지 및 각종 광고 판촉물에 게시되는 항공권 및 여행상품의 가격이 소비자가 지불해야 하는 가격과 일치하도록 표기해야 함을 의미합니다. 그럼, 국토교통부에서 제시한 사례를 통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가격 표시 방법이 달라지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최종 결제 화면에서도 소비자에게 다시 한 번 항공운임의 총액이 어떤 근거로 작성되었는지 알려야 합니다.



우선 항공사 또는 항공권 판매업자는, 제일 처음에 제시되는 항공권 가격에서 유류할증료와 세금을 포함한 항공 운임의 총액을 제시해야 하며, 이와 더불어 이러한 제반 비용들이 변동될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어떤 기준에 의해 변동될 수 있는지 또한 명시해야 합니다. 또한 위에서 언급한 '9900원짜리 일본 항공권'과 같이 편도 항공권만을 앞세운 광고가 이루어지지 않도록 항공권이 편도인지, 또는 왕복인지의 여부를 명시하여 소비자의 혼란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항공권을 포함하는 여행 상품에 대해서도 동일한 기준이 적용됩니다. 



항공권을 포함한 여행 상품 또한 유류할증료와 세금의 영향을 받으므로, 이러한 금액들로 인한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유류할증료가 포함된 가격을 제시하고 세부 내역에 구체적으로 얼마만큼의 유류할증료가 포함되어있는지 제시하는 것이 새로운 제도라 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항공운임 총액 표시제가 항공권 가격 제시에 어떤 변화를 미치게 되는지 살펴보았습니다. 그동안 여러 매체를 통해 항공 운임의 고무줄같은 가격에 여러 소비자들이 억울한 피해를 당한 사례들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요, 이번에 도입된 제도를 통해 그러한 피해가 최소화 되리라 기대합니다. 이번 여름, 항공 운임 총액 표시제로 항공권 가격을 정확히 확인하시고 즐거운 휴가 되시길 바랍니다~! 이상 국토교통부 대학생 2기 기자단 이상권 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국토부, “저비용항공사 안전증진 워크숍” 개최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저비용항공사의 항공안전 증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6월 24일 김포공항에서 “2014년 저비용항공사 안전증진 워크숍”을 개최하였습니다.

 

이번 워크숍은 지속적으로 빠른 성장*을 하고 있는 저비용항공사의 안전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기 위해 개최되었으며, 국토교통부, 국적항공사, 관련 단체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하였습니다.

* (국제선 LCC 분담률) 1.8%(’10.4) → 3.3%(’11.4) → 7.1%(’12.4) → 9.0%(’13.4) → 11.2%(’14.4)
  (국내선 LCC 분담률) 33.8%(’10.4) → 40.2%(’11.4) → 42.4%(’12.4) → 47.0%(’13.4) → 50.0%(’14.4)

 

국토교통부는 이번 워크숍에서 정부의 저비용항공사의 육성정책과 안전증진 방안을 설명하였고, 저비용항공사는 그 간의 운영경험에서 축척한 안전노하우를 소개한 후 안전증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토의가 진행되었습니다. 특히, 정부와 저비용항공사는 안전확보 없이는 결코 성장할 수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종사자 교육․훈련, 안전정보 공유 등 협력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의견교환도 있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워크숍이 정부와 항공업계 간 의사소통과 운영노하우를 공유하는 장으로 활용됨으로써 상호이해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항공안전을 증진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40624(조간) 저비용항공사 안전증진 워크숍 개최(운항안전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1/4분기 국제 여객 5.9%, 국내 여객 13.8%, 항공화물 6.0% 증가

 

 

2014년 1/4분기 항공운송시장은 여객 및 화물시장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기록하여 1월부터 계속된 상승세를 지속했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2014년 1/4분기 국제여객 및 국내여객은 전년 동기대비 각각 5.9%, 13.8% 증가했고 항공화물은 전년대비 6.0%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선 여객은 저비용항공사 운항 확대, 원화 강세로 인한 내국인 해외관광객 및 한류에 힘입은 중국인 관광객 증가, 소치동계올림픽 영향 등으로 전년대비 5.9% 증가하여 역대 1/4분기 중 최대실적을 기록했습니다.(1,251만명 → 1,325만명)

* 기존 국제여객 1분기 최대실적 : 1,251만명('13.1분기)

 

<최근 9년간 1사분기 국제선 여객실적 추이>

 


지역별로는 일본(△4.5%)과 대양주(△0.8%)를 제외한 전지역이 증가했으며 특히 중국(17.4%), 동남아(6.4%) 지역은 한류 열풍, 저비용항공사 운항 확대 등의 영향으로 성장세를 기록했습니다.

 

 (단위 : 명)

 

 

공항별로는 모든 공항이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양양(142.3%)·제주(44.8%)·무안(25.8%)·청주(17.1%)·김해(9.5%) 등 지방공항의 국제선 실적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 '13.1/4분기 대비 인천(4.9%), 김포(1.5%), 김해(9.5%), 제주(44.8%), 청주(17.1%) 등

 

 (단위 : 명)

 

 

인천공항 환승여객은 중국의 국제선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4.8% 감소한 197만명, 환승률은 전년대비 1.9%p 감소한 18.3%로 나타났습니다.

* 환승여객 : 140만명('11.1/4) → 159만명('12.1/4) → 207만명('13.1/4) → 197만명('14.1/4)
* 환승률 : 16.9%('11.1/4) → 17.4%('12.1/4) → 20.2%('13.1/4) → 18.3%('14.1/4)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의 운송량은 전년대비 0.7% 감소했으나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운송량은 전년대비 35.7% 증가하였고, 탑승률은 국적 대형항공사가 75.4%로 전년대비 0.7%p 증가했으며 저비용항공사는 82.3%로 전년대비 3.0%p 증가하였습니다. 국적사 분담률은 65.1%로 우리나라의 대형국적사는 53.0%, 저비용항공사는 전년대비 2.7%p 증가한 12.1%를 기록했습니다. * LCC 분담률 : 1.6%('10.1/4) → 3.7%('11.1/4) → 6.3%('12.1/4) → 9.4%('13.1/4) → 12.1%(‘14.1/4)

 

(단위 : 명, 출발 및 도착여객)

 

 

국내선 여객은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적은 강수량 등으로 인한 여행 수요 증가 및 공급량 확대 등으로 제주노선의 여객이 크게 증가하면서 1/4분기 전체 국내선 실적은 전년대비 13.8% 증가(470만명 → 535만명)했습니다.

 


 <최근 9년간 국내선 여객실적 추이>

 

 


공항별로는 제주(17.3%)․김포(15.4%)․김해공항(12.3%) 중심으로 성장세를 보였으며,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의 국내여객 운송량은 281만명으로 전년대비 13.4%, 저비용항공사는 254만명으로 전년대비 14.3% 증가했습니다.

* 탑승률(전년대비) : 대형국적사 71.9%(5.4%p 증가), 저비용항공사 89.0%(7.1%p 증가) 
** 분담률(전년대비) : 대형국적사 52.5%, 저비용항공사 47.5%(0.2%p 증가)

 

국제 항공화물의 경우 메모리반도체 및 휴대폰 등 수출 호조 지속 및 원화가치 상승에 힘입은 수입물량 증가 등으로 전년대비 6.0% 증가(77.5만톤 → 82.2만톤)한 82.2만톤을 기록했습니다.

* 국내화물의 경우 6.7만톤으로 전년대비 6.6% 증가


 

<최근 9년간 항공화물실적 추이>

 

 

국토교통부는 2/4분기에도 운항횟수 증가, 원화 강세로 인한 내국인 해외 관광 및 한류 확산에 따른 외국인 방한수요 확대 등으로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화물은 중국의 성장 둔화, 환율 변동성 확대 등 잠재적 리스크가 상존하나 수출 호조 지속 및 원화가치 상승에 힘입은 수입물량 증가 등으로 2/4분기에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140425(조간) 2014년 1사분기 항공운송시장 상승세 지속(항공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3월 30일 시작되는 국제·국내 항공노선 하계 운항스케줄 인가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2014년도 하계기간(‘14.3.30~’14.10.25) 동안의 국제선국내선 정기편 항공운항스케줄인가하였습니다. * 세계 대부분 나라들은 미주 등의 일광절약시간제(daylight saving time)에 따른 운항시각 변동과 계절적 수요에 탄력적 대처를 위해 1년에 2차례(동·하계) 스케줄을 조정하였습니다


우선 국제선81개 항공사가 총 308개 노선에 왕복 주3,305회 운항할 계획이며, 전년 하계와 대비하여 운항횟수 주242회(+7.9%) 증가하였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운항횟수의 약 30.0%(주1,023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일본 17.8%(주651회), 미국 11.4%(주418회), 필리핀 6.3%(주231회), 홍콩 6.0%(주218회), 태국 4.9%(주178회) 등의 순입니다. 


<'13년 하계대비 국제선 변경내역 (운항횟수)>

(단위 : 주간/왕복)

국 가

’13년

하 계

’14년

하 계

증 감

국 가

’13년

하 계

’14년

하 계

증 감

일본․중국

구 주

중국

915

1,023

108

독일

57

49

-8

일본

663

651

-12

프랑스

26

23

-3

소계

1,578

1,674

96

오스트리아

19

18

-1

기 타 아 시 아

영국

36

25

-11

홍콩

207

218

11

네덜란드

12

13

1

필리핀

186

231

45

터키

16

23

7

태국

164

178

14

이탈리아

12

9

-3

베트남

97

123

26

벨기에

7

5

-2

타이완

95

106

11

스위스

4

4

0

싱가폴

73

75

2

핀란드

7

7

0

말레이시아

56

57

1

스웨덴

2

2

0

캄보디아

40

45

5

체코

4

8

4

인도네시아

41

44

3

룩셈부르크

3

3

0

인도

14

15

1

스페인

5

5

0

마카오

13

9

-4

덴마크

2

1

-1

네팔

2

2

0

노르웨이

6

6

0

라오스

7

9

2

폴란드

5

4

-1

미얀마

9

9

0

소계

223

205

-18

소계

1,004

1,121

117

기 타

미 주

러시아

80

77

-3

미국

474

418

-56

우즈베키스탄

13

14

1

캐나다

23

23

0

UAE

28

25

-3

브라질

3

5

2

사우디

6

3

-3

멕시코

0

2

2

몽골

12

12

0

소계

500

448

-52

카타르

9

12

3

대 양 주

이스라엘

4

4

0

호주

23

21

-2

카자흐스탄

11

13

2

뉴질랜드

4

4

0

케냐

3

3

0

피지

3

3

0

에티오피아

0

4

4

팔라우

4

6

2

아제르바이잔

0

2

2

스리랑카

3

3

0

키르기즈

0

1

1

몰디브

3

3

0

소계

166

170

4

소계

40

40

0

《운항총계》

▣ ‘13년 하계 : 주3,063회

▣ ‘14년 하계 : 주3,305회


※ 주1회 운항이라도 2개의 국가을 경유할 경우 운항총계와 국가·노선군별 소계 합산치간 차이 발생


’13년 하계 대비 운항횟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주108회증가한 중국이고, 다음이 필리핀(주45회), 베트남(주26회), 태국(주14회), 홍콩(주11회), 타이완(주11회) 등의 순입니다. 또한,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운항횟수대폭 증가하였는데(전년 하계 주258회 → 금년 하계 주339회), 이는 일본·중국·동남아·홍콩 등 하절기 항공시장 수요충족을 위한 기존 노선 운항신규 취항노선*확대된 결과로 분석되어지며, 저비용항공사들의 신규 취항으로 스케줄 선택의 이 확대되고 운임 인하되는 등 이용객의 편익 증진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제주항공(서울-연대, 대구-방콕), 이스타항공(서울-푸켓, 청주-상해), 티웨이항공(서울-제남)


국내선은 총 21개 노선에서 주1,717회운항하여 전년 하계대비 운항횟수가 주133회(8.4%) 늘어납니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이 전년대비 주3회(0.3%) 증편한 주896회, 저비용항공사 주130회(18.8%) 증편주821회 운항합니다.



<'13년 하계대비 국내선 변경내역 (운항횟수)>

(단위 : 주간/왕복)

노선명

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이스타

티웨이

‘13년

‘14년

‘13년

‘14년

‘13년

‘14년

‘13년

‘14년

‘13년

‘14년

‘13년

‘14년

‘13년

‘14년

‘13년

‘14년

김포-김해

86

86

98

94

184

180

김포-울산

34

34

13

13

47

47

김포-광주

14

14

35

35

49

49

김포-사천

14

14

14

14

김포-포항

14

14

14

14

28

28

김포-여수

26

25

28

28

54

53

인천-김해

28

21

7

7

35

28

인천-대구

14

14

14

14

내륙 소계

230

222

97

97

98

94

425

413

제주-인천

7

3

6

6

13

9

제주-김포

176

159

137

175

84

112

119

140

20

37

107

119

99

94

742

836

제주-김해

48

47

3

3

49

56

77

89

177

195

제주-대구

33

28

28

28

14

28

61

98

제주-광주

28

28

28

28

56

56

제주-청주

24

24

21

21

14

14

17

17

76

76

제주-군산

7

7

7

7

14

14

제주-여수

2

2

2

2

제주-사천

2

2

2

2

4

4

제주-울산

2

2

2

2

제주-원주

7

7

7

7

제주-포항

3

3

3

3

제주-무안

2

2

2

2

제주 소계

336

309

230

268

147

196

119

140

97

126

131

143

99

122

1,159

1,304

합 계

566

531

327

365

147

196

119

140

195

220

131

143

99

122

1,584

1,717



13개 제주노선은 전년 하계대비 주145회(12.5%) 늘어 주1,304회이며, 저비용항공사 점유율 55.8%로 전년 하계대비 4.6% 증가하였으며,  특히 좌석난이 심한 제주-김포 노선은 전년 하계대비 주94(12.7%) 증편한 주836회 운항으로 국내노선 중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하였습다. 제주노선을 제외한 8개 내륙노선은 전년 하계대비 주12회(△3%) 감소한 413회 운항합니다. 

* 저비용항공사(제주항공·티웨이항공)의 제주-대구노선 신설(주42회/15,820석)


국토교통부는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행객과 화주들에게 오는 3월 30일부터 변경되는 항공사의 운항스케줄을 미리 확인할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140328(조간) 2014년 하계 운항스케줄 인가(국제항공과) (1).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2월 국제 여객 7.0%, 국내 여객 12.2%, 항공화물 6.4% 증가


2014년 2월 항공운송시장은 1월에 이어 여객 및 화물시장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기록하여 상승세를 지속했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2014년 2월 국제여객국내여객은 전년 동기대비 각각 7.0%, 12.2% 증가했고 항공화물전년대비 6.4%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 ‘14.1월 전년동기대비 국제여객 7.4%, 국내여객 14.0%, 항공화물 8.1% 증가


국제선 여객저비용항공사 노선 취항 및 운항편 확대, 원화 강로 인한 내국인 해외 관광 증가, 소치동계올림픽에 따른 러시아 노선 유럽노선 여객 증가, 항공기 결항 감소 등으로 전년 동월대비 7.0% 상승하여 역대 2월 중 최대실적을 기록했습니다. * 331만명('11.2월) → 375만명('12.2월) → 402만명('13.2월) → 431만명('14.2월)


국제선 여객 전년대비 증감률



최근 9년간 국제선 여객실적 추이



지역별로 살펴보면 일본(△3.9%)과 대양주(0.1%)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증가했으며 특히 중국의 경우 지속적인 한중노선 수요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월대비 14.0%의 매우 높은 성장세를 보였고, 


일본

중국

동남아

미주

유럽

대양주

기타

’13년 2월

930,765

879,152

1,487,806

285,120

217,673

160,885

61,699

’14년 2월

894,677

1,002,112

1,634,933

292,829

247,797

160,746

73,436

전년대비

3.9%

14.0%

9.9%

2.7%

13.8%

0.1%

19.0%



국제선 여객 국적사 분담률 65.1%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국적사는 52.5%, 저비용항공사는 전년대비 12.5%의 분담율을 기록했습니다 * LCC 분담률 : 1.7%(’10.2) → 4.0%(’11.2) → 6.4%(’12.2) → 9.9%(’13.2) → 12.5%(’14.2)




특히 국내외 항공사의 지방공항 부정기 취항 확대로 무안, 양양 등 지방공항의 국제선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성장했습니다. * 제주(40.7%), 대구(36.0%), 무안(57.8%), 양양(63.4%) 증가 등


국내선 여객은 평년보다 높은 기온으로 인한 여행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12.2% 증가했으며 대형 국적사는 53.2%, 저비용항공사는 46.8%의 분담률을 보였습니다. * 144만명('11.2월) → 162만명('12.2월) → 155만명('13.2월) → 174만명('14.2월)


국제선 여객 전년대비 증감률


최근 9년간 국제선 여객실적 추이



항공화물의 경우 국내산업계 조업일수 증가 항공사의 화물기 운항 확대 영향으로, 국내국제화물증가하여 항공화물전년대비 6.4% 성장를 보였다. * 26만톤('11.2월) → 28만톤('12.2월) → 25만톤('13.2월) → 27만톤('14.2월)


항공화물 전년대비 증감률


최근 9년간 항공화물실적 추이



국제화물의 경우 국내산업계 조업일수 증가 항공사의 화물기 운항편 확대 등에 힘입어 년 동월대비 6.4%(23.3만 톤 → 24.8만 톤) 증가했으며 인천공항 환적화물은 전년대비 5.8% 증가한 7.4톤을 기록했습니다* 국내화물의 경우 전년대비 7.1% 증가한 2.1만톤 기록


구 분

일본

중국

동남아

미주

유럽

대양주

기타

’13년 2월

30,874

42,404

68,090

45,176

37,376

4,155

5,329

’14년 2월

33,174

43,993

73,536

47,242

39,581

4,395

6,380

전년대비

7.5%

3.7%

8.0%

4.6%

5.9%

5.8%

19.7%



국토교통부는 3에도 내국인 여행수요 및 해외 관광객 증가, 항공사 노선 및 운항 확대 등의 영향으로 여객시장지속적 성장이 전망된다고 밝혔습니화물은 미국 테이퍼링(양적완화의 점진적 축소) 여파 등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존재하나 선진국 중심의 세계경제 회복 추세 제트유가 안정화 속에 3월에도 긍정적 전망이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월별 『아이콘 항공운송통계』서비스를 에어포털 트위터(http://twitter.com/@snsairportal)를 통하여 공개할 예정




140325(조간) 2014년 2월 항공여객 및 화물 운송실적(항공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 10월 27일 시작되는 국제·국내 항공노선 동계 운항스케줄 인가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2013년도 동계기간(‘13.10.27~’14.3.29) 동안의 국제선과 국내선의 정기편 항공운항스케줄을 인가했습니다. 


* 세계 대부분 나라들은 미주 등의 일광절약시간제(daylight saving time)에 따른 운항시각 변동과 계절적 수요에 탄력적 대처를 위해 1년에 2차례(동·하계) 스케줄을 조정함


우선 국제선은 78개 항공사가 총 317개 노선에 왕복 주3,055회 운항할 계획이며, 전년 동계와 대비하여 운항횟수는 주94회(+3.2%) 증가했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운항횟수의 약 24.4%(주831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일본 18.7%(주635회), 미국 11.7%(주398회), 홍콩 6.4%(주216회), 필리핀 5.8%(주197회), 태국 5.6%(주190회) 등의 순입니다. 


’12년 동계 대비 운항횟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주38회가 증가한 중국이고, 다음이 타이완(주24회), 싱가폴(주15회), 홍콩(주15회), 캄보디아(주13회), 인도네시아(주12회) 등의 순입니다. 


또한,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운항횟수가 대폭 증가하였는데(전년 동계 주260회 → 금년 동계 주371회), 이는 일본·중국·동남아 등 동절기 항공시장의 신규 취항노선*이 확대된 결과로 분석되며, 저비용항공사들의 신규 취항으로 스케줄 선택의 폭이 확대되고 운임이 인하되는 등 이용객의 편익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신규취항('13년 하계대비) : 진에어(인천-치앙마이), 에어부산(부산-씨엠립, 부산-까오슝), 티웨이항공(인천-산야, 인천-삿포로, 인천-사가)


국내선은 총 21개 노선에서 주1,525회를 운항하여 전년 동계기간 대비 운항횟수가 주59회(4%) 늘어납니다.  


항공사별로 살펴보면,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전년 동계기간 대비 주8회(△1%) 감편한 주831회를 운항하며, 저비용항공사는 주67회(10.7%) 증편한 주694회를 운항합니다.  


13개 제주노선은 전년 동계대비 주59회(5.6%) 늘어 주1,112회이며, 저비용항공사의 비중이 54.4%로 대형항공사를 넘어섰습니다. 제주노선을 제외한 8개 내륙노선은 전년 동계기간과 동일한 413회 운항합니다.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행객과 화주들에게 오는 10월 27일부터 변경되는 항공사의 운항스케줄을 꼭 미리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131025(조간) 2013년도 동계기간 국제,국내 항공노선 인가(국제항공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유럽 최대의 저가 항공사 라이언에어 탑승기

-벨기에 브뤼셀 샤를로이(CRL) → 이탈리아 로마 치암피노(CIA)-





바야흐로 바캉스의 계절입니다. 여행 시즌을 맞아 제주도나 단거리 해외여행을 준비하다 보면 이전과는 많이 달라진 항공시장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가장 달라진 점은 대한항공, 아시아나 항공 뿐 만 아니라 생소한 국내외 저가항공사들이 많이 성장했다는 점입니다.


2006년 제주항공의 설립 이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의 오랜 독과점을 깨고 진에어와 에어부산(2008년), 이스타항공(2009년), 그리고 티웨이 항공(2010년)이 등장하며 현재 총 5개의 저가 항공사가 국내선 및 단거리 국제선의 하늘길을 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외저가항공사와 비교해볼때, 우리나라의 저가 항공사들은 대형 항공사와 비교해도 가격차이가 그다지 크지 않아 ‘무늬만 저가’라는 시선을 받고 있는 현실입니다. 


이렇듯 ‘저가 항공사’의 경쟁력이 모호한 국내 시장과는 달리, 미국의 ‘사우스 웨스트 항공(SouthwestAirline)’, 유럽의 ‘라이언에어(RyanAir)’는 저가항공의 성공적 사례로 꼽히고 있습니다. 특히 라이언에어는 미국 사우스 웨스트 항공의 성공에서 아이디어를 차용해 만든 후발주자였으나, 사우스 웨스트 항공 보다도 더 집요한 항공권 가격 인하 노력을 통해 유럽 최대의 저가항공사로 자리 잡았습니다.


저는 지난 6월 한달동안 유럽여행을 하며 라이언에어를 이용할 기회가 두번 있었는데요. 라이언에어를 직접 이용하면서 느꼈던 "진짜 저가 항공사"의 항공료 절감 비결과 그에 따라 고객이 느낄 수 있는 대형 항공사와의 차이점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리겠습니다.





65kg보다 더 비싼 15kg(?)


라이언에어의 가장 큰 매력은 역시 저렴한 비용입니다. 불필요한 지출을 최대한 줄여 이윤을 극대화 시키고 있습니다. 

우선, 항공권을 판매대리점이나 여행사를 통하지 않고 오직 공식 홈페이지(www.ryanair.com)에서만 판매하는 방식으로 중간 유통 단계를 완전히 없애 항공권의 가격을 최대한 낮췄습니다. 또한, 항공 여행에서 제공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서비스를 기본 요금과 분리하여 '추가 요금'으로 제공합니다.


저는 지난 6월 벨기에 브뤼셀 출발 - 이탈리아 로마 도착 항공권을 14.24유로 (한화 약 21,000원)에 구할 수 있었는데요. 서울-도쿄간 거리보다 먼 거리를 단돈 2만원으로 비행할 수 있다는 점이 굉장히 놀라웠습니다.


그러나 놀라움은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수하물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추가요금이 발생하는데, 15 수하물은 25유로 (한화 약 37,000원), 20 수하물은 35유로 (한화 약 51,000원)의 추가 요금이 발생합니다. 아이러니하게도 65인 저보다 15짜리 수하물의 몸값(?)이 더 비쌉니다.

뿐만 아니라 좌석지정(10유로 ,한화 약 15,000원) 및 우선 탑승(7유로, 한화 약 10,000원)도 부가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홈페이지에서 항공권을 구매하다 보면 부가 서비스 이외에도 공항 셔틀버스, 씨티투어 버스, 여행가방,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렌트카 등 제휴서비스의 구매를 권유하는 페이지가 수 없이 나와 '아니오','아니오','아니오'를 몇 번이나 클릭하고 결제를 하고나니 30분이 훌쩍 지났고, 왠지 모를 피곤이 밀려 왔습니다. 수익창출도 좋지만, 라이언에어의 홈페이지구성은 너무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상업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종이 한장도 아깝다. 줄일 수 있는 비용은 모두 줄여버린 항공사


공항에 가기 전 인터넷을 통해 체크인을 하고, 직접 항공권을 프린트 준비해 가야합니다. 공항에서는 체크인을 하거나 항공권을 출력할 수 없어요. 항공권 발급에 사용되는 종이마저 아끼기 위한 경영 전략입니다. 이쯤되면 조금 지나친 것 같기도 하지만, 불필요한 자원낭비도 줄이고 지출도 줄인다는 점을 생각하면 납득이 가기도 합니다.




시내와 떨어진 보조공항을 이용하여 공항이용료 절감




▲ 돌아 오는길에 이용한 이탈리아 피렌체 시내와 피사 공항을 연결해주는 셔틀버스



브뤼셀 시내의 한 호텔에서 비행 시간 약 3시간 전에 출발하여 자가용으로 약 1시간 20분을 달려서야 샤를로이 공항(CRL)에 도착했습니다. 라이언에어는 각 도시의 거점 공항이 아닌 공항이용료가 낮은 근처의 보조 공항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적인 대중교통은 이용하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자가용 혹은 공항 셔틀 버스를 이용해야 하는데, 셔틀버스의 경우 거리에 따라 편도 약 5~10유로의 요금으로 운행되고 있습니다. 라이언에어와 제휴를 맺고 운행하는 셔틀버스도 있고, 이 외에도 공항마다 몇개회사의 셔틀버스가 있기때문에 가격 및 노선을 보고 쉽게 구매가능 합니다.




1g도 용납하지 않는다. 수하물 무게와의 싸움




▲ 라이언에어의 수하물 체크인 데스크


체크인 및 항공권 발권은 인터넷으로 이미 하고 와야 하기 때문에, 공항에서는 수하물 체크인 데스크로 가서 수하물만 부치면 됩니다.


앞서 말씀 드렸던 수하물 요금 체계 기억 하시나요?

티켓 구매시 인터넷으로 15㎏ 혹은 20 한도의 수하물 서비스를 예약했는데요. 인터넷으로 미리 예약하지 않으셨거나 예약한 무게를 초과하는 경우에는 인터넷 예약 당시보다 더 비싼 금액을 지불해야 합니다.


저도 두근두근 하는 마음으로 제 짐가방을 컨베이어 벨트에 올렸는데요. 역시나 2을 초과한 17가 나왔습니다. 라이언에어는 철저하게 추가 요금을 징수 하기 때문에, 단 1g도 허용해 주지 않아요.


이 경우엔 추가요금을 내거나, 가방을 정리하여 무게를 줄인 다음, 다시 측정할 수 있어요. (직원에게 미리 말하면 가방 정리를 한 후, 다시 줄을 서는 번거로움 없이 곧장 해당 직원에게 갈 수 있습니다.)


공항 한가운데 앉아서 짐정리를 하는게 조금 부끄럽기도 하고 어색했지만 이내 제 옆에서 다른 외국인도 가방을 툭 바닥에 던져놓고는 짐정리를 시작하고 있었습니다. 라이언에어 수하물 데스크 앞에서는 늘 짐가방 무게와 씨름하고 있는 승객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고 해요.




라이언에어의 경쟁자는 비행기가 아니라 고속버스?





게이트와 검색대를 지나 조금만 걸으면 탑승게이트 및 대합실이 나옵니다. 보조공항을 이용하다 보니 규모도 작고 면세점도 없거나 크기가 작아 탑승 게이트를 찾는데 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탑승게이트를 찾아가보니 사람들이 엄청 많이 몰려 있었습니다.

일찍 도착해서 여유를 부리던 중, 많은 인파에 깜짝 놀라 알아보니 출발편 승객들이 아니라 방금 도착한 항공편에서 나오는 승객들이었습니다. 해당 공항의 크기가 작아서 그런지 출발/도착 게이트를 나누지 않고 이용하는 듯 했습니다.


이렇게 도착한 항공기는 약 25분간의 기내 청소/화물운반/정비/주유를 마친뒤 다시 비행을 준비합니다. 타 항공사에서는 평균적으로 한 대의 항공기가 하루 최대 4~5번 운행되는데 반해, 라이언에어는 기내 청소/화물운반/정비/주유를 동시에 진행하여 작업속도를 최대한 줄여 한대 당 하루 최대 8번을 운행하고 있습니다.


들어온 항공기의 준비가 끝나면 게이트가 열리고, 승객들이 탑승하러 이동하는데요, 라이언에어는 기내 좌석 시스템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우선 좌석의 등급을 모두 없애 좌석은 오직 이코노미 클래스로 모두 동일합니다. 좌석배정 또한 "선착순"으로 정해지기 때문에 게이트가 열리면 너도 나도 빨리가려고 서두르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좋은 자리'는 중요하니까요.


더욱이 라이언에어는 공항과 항공기를 연결해주는 보딩 브리지(탑승교)를 이용하지 않아서, 승객들이 직접 활주로로 나가 비행기와 연결된 계단을 통해 탑승합니다. 일반적으로 활주로를 직접 밟아 보거나 비행기의 실물을 이렇게 가까이서 보는 경우가 흔치 않아 그런지 기념사진을 남기는 승객들이 많았습니다.


위와 같이 사소한 것 하나하나를 달리 생각하여 항공권의 가격을 낮춘  라이언에어의 CEO는 라이언에어의 경쟁자와 시장을 재정의 했습니다. 


그들의 경쟁자는 타 항공사가 아닌 택시, 버스, 기차 등이고, 그들이 속한 시장이 항공업계가 아닌 대중교통 시장이라는 겁니다.

이용자의 입장에서도 수하물 없이 기내용 핸드백만 들고 이동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기차나 버스보다 훨씬 저렴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SOFT DRINKS & JUICE. BECAUSE TOILETS ARE STILL FREE!

(음료와 쥬스를 구매하세요, 화장실은 여전히 공짜니까요!)


BOEING 737기를 이용하는 라이언에어의 기내분위기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우선 과거 국내 저가항공 설립 초창기에 사용되던 프로펠러 항공기가 아닌 보잉사의 제트기를 이용하기 때문에, 사실 분위기 자체가 대형항공사를 이용할때와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좌석도 불편함 없이 사용할정도의 공간은 확보되어 있었습니다.






기내에서도 어김없이 라이언에어의 수익창출 노력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우선 기체 설명 및 비상시 행동요령과 관련한 책자를 따로 만들지 않고, 좌석에 부착하는 방식을 선택했고, 기내 곳곳엔 스폰서 광고가 붙어있었습니다.


또한, 기내 잡지의 경우엔 몇번이나 재활용을 한건지 모를 정도로 너덜너덜 해진 상태였는데, 이마저도 사실은 "기내 잡지"라기 보다 "메뉴판"에 가까웠습니다.


라이언에어는 일반 항공사에서 제공하는 기내 서비스를 모두 없애 지출비용을 줄이고, 필요한 승객에게는 유상으로 제공하여 수익을 올리고 있었습니다. 제공된 잡지에 나열되어 있는 음식 혹은 음료를 주문하면 승무원이 직접 판매를 합니다.


목이 조금말라 음료 메뉴를 보던 중, 옆에 적혀있는 글을 보고 웃음이 나왔습니다.

(SOFT DRINKS & JUICE. BECAUSE TOILETS ARE STILL FREE! 음료와 쥬스를 구매하세요, 화장실은 여전히 공짜니까요!)


유머러스 하기도 하면서, 화장실만큼은 쓸 수 있게 해주는 인간적인(?) 모습에 감동 받았네요...




싼게 비지떡? 완전 아니죠!


이륙과 착륙 과정 중 승객들 사이에선 안전을 의심하는 말들이 새어 나옵니다. 승객들 분위기에 따라 다르지만, 착륙 후 짝짝짝 박수를 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저가'라는 이유때문에 만들어진 고정관념인데요, 라이언에어는 이런 고정관념 조차 유머러스하게 받아들이는 듯 합니다.


사실 라이언에어는 저렴한 가격의 항공권을 제공하는 항공사지 가난한 항공사는 아닙니다.


라이언에어는 가장 많은 국제선 탑승객을 보유하고 있고 93%의 정시율을 기록중이며, 약 400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라이언에어에 따르면, 승객 1000명당 수하물 사고가 0.32건 밖에 되지않아 프랑스와 영국의 대표 국적기인 에어프랑스(Air France) 및 영국항공(British Airways)의 그것보다 훨씬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항공권이 '저가'라는 이유만으로 안전 및 서비스를 걱정하는건 잠시 꺼두셔도 좋을 듯 합니다.


라이언에어를 이용하던 과정 하나하나에서 저가항공사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그리고 아시아의 저가 항공시장은 이제 막 걸음마를 뗀 수준입니다. 아직 갈 길이 멀지요.


저가 항공사의 성패는 항공사의 노력과 정부의 지원이 함께 어우러져야 한다고 합니다. 보조 공항 건설과 항공 자유화(오픈 스카이 정책)의 시행이 정부가 가진 열쇠인데요, 국민들의 안전하고도 저렴한 여행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앞으로 어떠한 정책을 펼칠지 흥미롭게 지켜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각종 인터넷 포털사이트 헤드라인을 장식하던 기사가 있었습니다.



<출처 - NSP통신(10월 10일자)>



일본여행 왕복 항공요금이 2000원?

‘공항세’를 포함해서 단 3만원에 왕복항공권을 산다?

영국 프리미어리그 QPR(퀸즈파크시티)의 서포터이기도 한 저가항공사 ‘Air Asia’에서 발표한 내용으로 9월 중순 일본으로 여행을 다녀왔던 저에게 있어서 매우 충격적인 기사였습니다.



<QPR의 대표선수 - 박지성 선수>



여러분들은 저가항공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으신가요? 이름만 알고 계신분도 있고, 이미 이용해보신 분도 있겠지만, 오늘 이 기사를 통해 좀 더 자세히 여러분의 머릿속에 인지시켜 드리고자 합니다.


2012. 10. 26 국토해양부의 발표에 따르면 12년 3/4분기에 총 338만명이 저비용항공사의 항공기를 이용했다고 합니다.(전년 동기 286만명 대비 18% 증가)


    전체 항공시장점유율은 11년 3/4분기 16.6% -> 12년 3/4분기 18.4%

                그 중 국내선은 11년 3/4분기 42.3% -> 12년 3/4분기 43.6%

                          국제선은 11년 3/4분기  4.6% -> 12년 3/4분기  8.0%



 그렇다면 과연 저가항공이란 무엇일까요?


<진에어 항공기, 제주에어 항공기, 피치항공 항공기, 잘 항공기(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저가항공(低價航空)이란, 기내 서비스가 적은 대신 적은 운임으로 운행하는 항공을 말합니다. 이 개념은 미국에서 처음 고안되어 1990년대 초에 유럽으로 퍼져나갔으며 마침내 세계 전역까지 퍼져나갔다고 합니다. 


이들이 운항 원가(비용)을 절감하는 부분은 크게 2가지입니다.


첫째 ‘서비스의 최소화’ - 무료서비스와 인력을 최소화하는 것이 저가항공의 공통원리입니다. 식사제공은 물론 음료, 물, 맥주 등도 제공하지 않거나 제공하더라도 사용자가 돈을 내고 이용하게 합니다. 또한 기내에 잡지, 신문 등을 제공하지 않거나 최소한 간소하게 비치하고 있습니다.


둘째 ‘인터넷 예약결제’ - 보통 항공사들이 지점이나 여행사 같은 오프라인 경로를 통해 티켓을 판매하는 것에 비해 저가항공의 예약은 인터넷 결제로 가능하거나 자사가 직접 운영하는 예약센터를 활용합니다. 이로 인해 수수료나 인력, 시스템 구축비 등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즉, 우리가 대표적으로 알고 있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과는 서비스, 명성 등에서 커다란 차이점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1세기 초반 저가 항공의 개념이 도입되었는데요, 최초의 항공사는 ‘한성항공’입니다. 우리나라의 저가 항공사는 지방 공항과 지역을 기반으로 한 경우가 많은데 


한성항공 -> 충청도와 청주국제공항 중심

제주항공 -> 제주와 제주국제공항

에어부산 -> 부산과 김해국제공항

이스타항공 -> 전북과 군산공항


을 각각 허브공항으로 선정하고 있습니다.


- 현재 운항중인 국내 저가 항공사로는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한성항공에서 재출발

- 폐지된 저가 항공사

영남에어(퍼스트항공), 코스타항공 인천타이거항공이 있습니다.

<우리나라 저가 항공사 현황>





그렇다면 기존의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같은 고가의 항공사의 이름이 익숙한 사람들에게 ‘저가항공’에 대한 인식은 어떠할까요? 



양현승 (26, 광주)

- 저가항공은 값싸긴 하나 비행기 기종이 낡고 크기도 작아 흔들림이 심하다고 알고 있습니다.


김진오 (25, 광주)

- 저는 올여름 저가항공(Peach 항공)을 이용하여 일본 오사카에 다녀왔는데요, 값싸게 잘 다녀온 것 같습니다.


김종훈 (26, 광주)

- 저 같은 경우는 항공기의 기내식을 중요시하는 편인데요, 저가항공의 경우는 부실하다고 들었습니다.


강희경 (23, 광주)

- 저는 내년 여름 유럽여행을 계획 중 입니다. 기간도 길고 거리도 멀어서 걱정되긴 하나, 제 신분이 학생인 만큼 비용이 우선시 되어 일본을 경유하는 저가항공 ‘JAL 항공’을 예약해둔 상태입니다.


박재운 (26, 오사카 거주)

- 승용차의 경우처럼, 항공기의 경우도 어느 항공기를 처음으로 접하는지 여부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고가항공에 익숙한 상태에서 처음 저가항공을 접할 때 조금은 무섭고 겁이 났습니다. 하지만 현재는 저가항공 역시 안전에 큰 지장이 없는 것을 알고 자주 이용하고 있습니다. 



몇몇 분들과의 대화를 통해 저가항공에 대한 인식의 키워드는 크게 ‘비용’, ‘안전’, ‘서비스’ 3가지 였습니다. 안전에 대한 믿음성만 뒷받침 된다면 많은 사람들에게 있어 저가항공의 수요는 더욱 많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항공기는 현존하는 실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교통수단 중에 먼 거리까지 가장 빨리 도달할 수 있는 것임에 틀림없으며, 저가항공의 보급화로 인해 이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고 있다는 것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외국계 저비용항공사의 우리나라 취항이 확대되면서 일부 저비용 항공사간 항공권 특가 판매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이와 관련한 이용객의 피해와 불만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는데요, 다음 예시가 대표적입니다.



【사례① : 실수로 특가 항공권 대신 일반 항공권을 구매한 경우 】

 A씨는 특가 항공권 판매광고를 보고 항공권을 구매하고자 하였으나, 해당 노선의 최저가 특가 항공권이 매진되어 예약·결제하는 과정에서 항공권 금액을 자세히 확인하지 못하여 일반 항공권(또는 광고된 가격보다 비싼 특가 항공권)을 구매하게 된 사례


【사례② : 기본운임外 각종 부가요금·서비스료를 확인하지 못한 경우 】

 B씨는 저렴한 기본운임만 보고 특가 항공권을 예매하였으나, 유류할증료 등 각종 부가요금과 기내식, 위탁수하물 등 서비스 비용이 추가되어 최종지불운임은 처음 안내된 기본운임보다 훨씬 높아진 사례


【사례③ : 예매된 항공권의 구매취소 또는 일정 변경하려는 경우 】

 C씨는 특가 항공권 예매후 개인사정으로 예매를 취소했으나 항공사 약관에 의해 기본운임을 환급받지 못하게 된 사례. 또는 일정을 변경하는 경우 과도한 수수료를 납부해야하는 사례



이러한 소비자들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국토해양부에서는 소비자들에게 저비용항공사의 서비스 특징을 이해하고 항공사 약관을 재대로 숙지할 것을 당부하며 다음과 같은 항공권 구매 팁을 제시했는데요,


1. 항공여행 시기를 확정한 후 구매할 것!

- 일반적으로 특가 항공권의 경우 구매후 취소 및 변경시 수수료를 부담하거나, 환급이 되지 않은 금액이 있을 수 있음으로 항공여행 시기를 신중히 확정한 후에 항공권을 구매해야 한다고 합니다.


2. 항공사별 운임과 기타 여러 가지 조건 등을 비교하여 구매할 것

- 항공사별로 날짜와 시간, 체류기간 등에 따라 운임에 차이가 있고, 추가비용내역과 수수료 등이 다르므로 요금을 잘 비교해보고 국내지사 또는 총대리점 등 소통채널에 대해 미리 잘 살펴봐야 합니다.


3. 유류할증료, 공항이용료 등의 추가부담 비용내역을 확인할 것

- 기본운임 외 추가되는 유류할증료, 공항이용료 등이 있는지 확인하고, 유류할증료는 발권일을 기준으로 부과되므로 이를 감안하여 항공권을 구매해야 합니다.

* 일부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유류할증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4. 기내식, 위탁수하물, 좌석지정 등 옵션에 따른 추가비용을 살펴볼 것

- 기본운임에 제반 서비스비용이 모두 포함된 대형항공사와 달리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기내식, 위탁수하물, 좌석지정 등의 옵션에 따라 서비스 비용이 추가될 수 있으므로 구매 전에 이를 잘 살펴봐야 합니다.


5. 항공사 약관에 있는 항공권 취소 등에 따른 환급규정을 확인할 것

- 특가 항공권 구매취소시 일부 또는 전체 운임에 대하여 환급이 되지 않거나, 일정변경 등에 따라 추가수수료를 내야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항공사 약관의 환급규정을 꼼꼼히 확인해 봐야 합니다.





 즉 저가항공은 최소한도의 서비스를 대가로 저렴한 운임을 제공하는 영업방식을 채택하며, 이 중에서도 특가 항공권은 일반 항공권보다 저렴하면서 더 많은 제약조건이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항공권의 특징을 잘 이해하고 약관을 꼼꼼히 확인한 후 이용해야 뜻밖의 피해 없이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 가능할 것입니다.


조금의 수고를 통한, 저렴한 여행! ‘저가항공’을 통해 누려보시는 것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