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국토교통부 대학생 기자단 최서진, 황외성 기자입니다

지난 919일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들이 전주 한옥마을을 방문 했는데요어떤 일이 있었는지 대학생 기자단이 그 길을 함께 따라가 보았습니다.

이른 아침 양재역에서 출발한 버스는 오전
10시경 전주 한옥마을에 도착했습니다도착하자마자 한옥마을 탐방이 시작 되었는데요. 먼저 태조 이성계의 정기가 서려있다는 오목대로 향했습니다.



오목대는 1380년 고려 우왕 때 왜구를 물리친 태조 이성계가 승전잔치를 벌인 곳입니다. 조선왕조를 개국 하고 나서는 이곳에 정자를 짓고 오목대라고 이름을 정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일본강점기 시절에는 조선의 맥을 끊는다는 일본군의 탄압으로 오목대의 중간에 길을 만들었다는 슬픈 역사도 함께 가지고 있었습니다.


오목대에서 내려와서 한옥마을 중심에 있는 전동성당으로 향했습니다
. 최초의 순교지로도 유명한 전동성당은 프랑스 신부인 보두네 신부가 순교의 뜻을 기르고자 부지를 마련했습니다.



서울에 있는 명동성당을 설계한 프와넬 신부가 일제강점기에 설계해서 건물이 명동성당과 매우 흡사했습니다. 일제강점기 시절에 일본군이 전주읍성을 헐면서 버린 흙으로 벽돌을 만들어 지었다고 하는데요. 아름답지만 슬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곳 이였습니다.


이 붉은 벽돌을 이용해서 지은 건물은 비잔틴 양식과 로마네스크 양식을 혼합한 건물로 전주읍성의 풍남문 인근 성벽에서 나온 돌로 주축돌을 삼았다고 합니다
.



호남지역 최초로 건립된 로마네스크 양식의 전동성당과 대조적으로 그 앞에는 태조 이성계의 영전을 모시고 있는 경기전으로 향했습니다.



1410년 임금은 전주, 경주, 평양에 태조 이성계의 어진을 보관하고 제사를 하는 전각을 짓고 어용전 이라고 했습니다경기전은 이씨 성을 가진 이성계의 발상지로 전주 이씨인 이성계의 왕조인 조선의 발상지라고 여겨졌습니다.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의 어진을 보니 늠름하고 위엄이 돋보이는 인상을 받았습니다점심식사 후 무형문화재 명인 유배근 선생님의 지도와 함께 한지발 체험을 했습니다.



한지발을 짜는 시간은 고됨의 연속이고 담양에서 사온 대나무를 일일이 얇게 깎아 좀이 슬지 않도록 소금을 넣어 5시간을 삶아 내야 하며 이를 다시 3번에 걸쳐 앏고 깔끔하게 다듬어야 비로소 발을 짜는 준비가 끝납니다.



일단 발을 짜기 시작하면 쉴 틈도 없다고 합니다말총을 일일이 엮어 짜는 전통 한지 발은 유배근 선생님이 더욱 정성을 쏟는 품목 이였습니다.

유배근 선생님은 판지의 우수성을 위해서 평생을 고민하며 우리 전통 문화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에게 한지를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




국내 뿐만 아니라 바다 건너 일본에서 한지만들기 체험에 대한 문의가 들어와서 일본에서도 우리 한지의 우수성과 명인의 솜씨를 널리 펼치고 있습니다.



어린이 기자들도 한지를 직접 만들어 보았는데요한지의 제작과정은 첫째 닥다무를 채집하고, 닥나무를 증기로 찌고, 질을 벗기는 작업 후에 물에 담가 불려서 겉 껍질을 벗깁니다.

그 후 잿물에 삶고 닥메로 두들기고 물통
(보걸이)에 넣어 잿물을 빼냅니다.



건져서 물기를 빼낸 후 표백통에 넣은 후 지통에 넣고 닥풀과 함께 혼합합니다.



다음 발로 뜬 다음에 철판에 만들어 완제품으로 창호지나 백선지 피지 등을 생산합니다열심히 집중해서 나만의 한지를 만드는 어린이 기자단의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하루 종일 어린이 기자단들과 함께 하면서 어린이 기자단들의 취재열정에 저희도 더욱 더 취재를 열심히 해야 겠다고 생각했는데요. 앞으로도 어린이 기자단들의 활발한 활동 기대하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세한 기사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2014.09.30 2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얼마 전 방문한 한 식당에는 눈에 띄는 것이 있었습니다. 건물 옆에 있는 한옥이었습니다. 밥을 먹은 곳은 경기도였지만, 그 한옥은 전라도에서 온 것이라고 했습니다.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었지만 먼 거리를 옮겨와 자리 잡은 한옥에서 잠시 더위를 식힐 수 있었습니다. 


선풍기나 에어컨이 없어도 사방에서 불어오는 바람만으로 충분히 시원한 한옥. 

최근 한옥형 호텔, 안동한옥 커피숍 등 한옥이 점차 생활의 거리를 좁혀가고 있는데요. 오늘은 시원한 바람을 만끽하는 대표적인 한옥 문화들을 소개합니다. 




한옥 마을(전주, 은평)



한옥마을 하면 딱 떠오르는 곳이 있죠. 서울 북촌, 고택의 안동 그리고 오늘 소개해 드릴 전주 한옥마을입니다. 전주한옥마을은 국내외에서 관심을 받으며 글로벌 관광지로 자리잡아가고 있는데요. 사실상 우리나라 최초로 전통한옥 밀집지역을 대표 관광지로 만든 '도시재생'의 성공적인 모델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여름방학과 휴가기간을 맞이하여 한옥마을에서는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하는 한옥마을 야간투어 '전주한옥마을 여름 밤 여행산책'을 진행한다고 합니다. 




▲출처: 전주 홈페이지 http://bit.ly/13iLVR9



전주의 유명한 먹거리인 전주 비빔밥을 한 그릇 뚝딱하고 이성계 장군이 머물렀다는 오목대에 올라 시원한 바람에 땀을 식히고, 밤에는 전주 한옥마을 여름 밤 여행산책에 참여하며 고즈넉하면서도 선선한 하루를 보내보세요. 힐링 휴가란 이런 것이구나~ 하고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앞으로 조성될 한옥 마을도 있습니다. 

얼마 전 ‘2013 국토교통 Technology Fair'에서는 새로운 한옥 기술이 공개되었는데요. 그 동안 비싸다고 인식되었던 시공비를 전통 한옥 시공비의 60% 수준으로 낮추고 단열 성능은 50% 정도 향상 시킨 전통한옥 건축 기술입니다. 



 


현재 은평한옥마을에서 연구성과를 적용한 시범 한옥을 건립 중인데요. 8월이면 일반에 공개되니 조금만 기다리면 새로운 한옥을 만나볼 수 있겠네요.




한옥 홈스테이



한옥에서 잠시 머무르는 것도 좋지만 하룻밤 나무의 정기를 받으며 생활하며 색다른 낭만을 즐길 수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에서 '한옥 민박'을 검색하면 경주, 영월, 목포 등 다양한 곳에서 한옥 민박을 할 수 있는 것을 알 수 있어요. 


 


▲ 한옥체험살이 홈페이지(www.hanokstay.org)



그 중 도심 속에서도 한옥 민박을 체험해 볼 수 있는데요. 서울 종로구에는 60여 채의 한옥, 200여 실의 한옥게스트하우스가 있어 한옥 생활과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종로구 한옥체험은 한옥체험살이 홈페이지(www.hanokstay.org)에서 숙소 확인 및 예약을 할 수 있습니다. 


종로구 한옥 민박의 경우 일반 한옥 가정집에서 남는 방을 활용하는 경우가 많아 대부분 3~5실 정도로 규모가 크지 않습니다. 그리고 모든 것은 방안에서 할 수 있는 호텔과는 달리 공동 식당, 화장실 등 방 바깥으로 드나들어야 하기 때문에 조금은 불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외국인 뿐 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예전보다 어울려 사는 것에 익숙하지 않는 어린이들에게 소통과 옛 것에 대한 경험을 하게 해 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특히 여름 방학, 휴가철에 프리미엄 가격이 붙는 숙박업소와는 다르게 성수기 할증요금이 없는 곳이 많으니 저렴하게 이용해 보세요^^ 




일상 속에서 만나는 한옥 체험



특별히 여행을 떠나거나 1박을 해야만 한옥을 즐길 수 있는 건 아니죠. 최근에는 한옥 자체가 생활 속에 들어와 있는 곳도 많습니다. 특히 미술관이나 한옥 카페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그럼 여기는 어디일까요?

 


▲ 출처: 종로구 http://bit.ly/13VFfYI



누군가가 한복을 입고 선한 웃음 띈 얼굴을 하며 두 팔 벌려 맞이 해 줄 것 같은 이 곳은 주민센터입니다. 혜화동 주민센터는 유일한 한옥청사를 가지고 있는데요. 혹시나 민원에 화가 나서 방문을 하더라도 문을 들어서는 순간 마음이 풀리는 경험을 할 것만 같네요.



한옥은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는 매력이 있습니다. 더위에 지치고 짜증나는 요즘, 진정한 힐링이 필요한 이때! 신선한 한옥에서의 여름 휴가! 국토교통부가 강추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