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30일, 국토교통부 기자단은 강원도 정선으로 현장탐방을 떠났습니다. 현장탐방을 다녀 올 때 교통수단으로 정선아리랑열차를 이용하였습니다. 정선아리랑열차는 코레일에서 운영하는 관광 열차로, A-train이란 별칭을 가지고 있으며 태백선, 정선선, 중앙선을 왕복한다. 기존의 무궁화호가 운행을 중지하고 이를 개조해 관광 상품화한 뒤, 하루 1회 청량리에서 출발합니다. 월요일, 화요일을 제외한 날에 운행하지만, 월요일, 화요일이 정선 오일장이거나 공휴일인 경우에는 운행합니다.



  

 정선 아리랑 열차 

출처 : 렛츠코레일


 정선 아리랑 열차 노선도

출처 : 렛츠코레일



정선 아리랑 열차 내부는 깔끔하고, 한국적인 아름다움이 담겨 있었습니다. 특히 모든 칸이 전망 칸으로 되어 있어 강원도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 정선 아리랑 열차 내부                                ▲ 그림 주변 풍경



정선 아리랑 열차는 4칸의 객실 차량이 있습니다. 이 중 2호차실에서는 과자 등 먹거리를 판매하며, 차내 방송을 담당합니다. 차내 방송에서는 안내방송뿐만 아니라 신청곡 방송, 토크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열차의 맨 뒤에는 넓은 창을 통해 후방을 볼 수 있는 작은 전망 칸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차 내에서 구매한 엽서에 스탬프를 찍어 전망 칸의 줄에 매달 수 있습니다. 이렇게 여행의 추억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 아리랑 열차 2호 칸                               ▲ 아리랑 열차 전망 칸



열차는 정선의 아우라지역에 가기 전 많은 역에 정차합니다. 민둥산역, 나전역 같은 간이역에서 5~10분간 정차하기 때문에 내려서 주변의 멋진 경치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또한,  선평 역에서는 미니 장터가 열립니다. 찰옥수수 같은 간식거리부터 지역 특산품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 민둥산 역                   ▲ 선평역 미니 장터                  ▲ 아리랑 열차


최종 목적지인 아우라지 역에 가면 물고기 모양의 카페 건물, 어름치 유혹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카페는 버려진 기차의 차량을 개조했습니다. 아우라지역에서 나와 왼쪽에 있습니다.



 어름치 유혹



아우라지 역 근처에는 많은 관광지가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기자단은 오장폭포를 구경한 후, 구절리역에서 레일바이크를 탑승하였습니다.

오장폭포는 구절리역에서 2km 정도 올라가면 볼 수 있는 폭포입니다. 수직높이 127m의 국내 최대 규모 인공폭포로 시원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레일바이크는 구절리역에서 탑승할 수 있습니다. 구절리역에서 아우라지역까지 편도로 운행되며, 총 7.2km입니다. 레일바이크는 2인승과 4인승이 있습니다. 구절리역에는 여치 모양의 건물이 있으며 이름은 여치의 꿈입니다. 1층은 한식점, 2층은 카페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또한, 옆에는 기차 펜션도 있습니다.



  

         ▲ 오장폭포                       ▲ 여치의 꿈                           ▲ 레일 바이크



레일바이크의 대부분 구간은 내리막길이며, 후반에 약간의 평지와 오르막길이 있습니다. 기자단은 레일바이크를 직접 타보았는데요, 빠른 속도감과 시원한 바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여름이었지만 바람 때문에 덥지 않았습니다. 레일바이크 소요시간은 약 45분 정도입니다.



  

                          ▲ 아우라지 강                                       ▲ 아우라지 강 뗏목



마지막으로 아우라지 강 일대를 탐방하였습니다. 아우라지라는 명칭은 골지천과 송천이 어우러진다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옛날에는 뗏목을 이용하여 목재를 한양으로 옮겼다고 합니다. 아우라지 강에서 뗏목 체험과 그 주변 일대를 산책했습니다. 산과 강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아름다운 자연을 가진 정선! 관광 열차를 타고 떠나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지난 7월 30일, 국토교통부 대학생 기자단은 현장탐방을 다녀왔습니다. 아리랑열차를 타고 아우라지 및 정선 일대를 다녀왔는데요. 지금부터 현장탐방을 하면서 보고 느낀 것을 이야기하듯 여러분께 생생히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 아우라지에서 찍은 단체사진



오전 8시 20분 청량리역에 모여, 아우라지역을 종점으로 하는 정선아리랑열차 A-train에 탑승하였습니다. 정선아리랑열차는 청량리-아우라지 왕복 1회, 민둥산-아우라지 왕복 1회로, 하루에 왕복 2회 / 편도 4회 운행하는 관광 열차입니다. 기관차 1량, 발전차 1량, 객차(하늘실, 누리실, 땅울림실, 사랑인실) 4량 등 총 6량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호차 누리실은 다른 객실과는 다르게 카페 바와 테이블이 있습니다. 출출함을 잊게 해줄 간식을 사 먹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승무원에게 듣고 싶은 노래를 신청하면 바깥 경치와 함께 감상할 수 있습니다.



▲ 정선아리랑열차 2호차 누리실 내부


▲ 1호차 하늘실에서 찍은 기자단 단체사진


▲ 중간 정차역인 선평역에서의 빤짝 장터


▲ 아우라지역에 도착한 기자단



약 4시간 동안 많은 역을 거쳐 종착역인 아우라지역에 도착하였습니다. 4시간이면 지루하고 길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정선아리랑열차를 타면서 열차 밖의 아름다운 경치와 실내분위기, 그리고 정차역에서의 많은 볼거리는 떠나는 우리들을 아쉽게만 했습니다.


아우라지는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에 위치한 곳으로 평창 발왕산에서 발원하여 흐르는 송천과 중봉산에서 발원하여 흐르는 골지천이 합류하여 어우라진다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이러한 자연적 배경에서 송천을 양수, 골지천을 음수라 부르는데 여름 장마철에 양수가 많으면 홍수가 나고, 음수가 많으면 장마가 멈춘다는 전설이 전해져오고 있습니다.


저희는 먼저 레일바이크를 타기 위해 버스를 타고 시발점인 구절리역으로 향했습니다. (시발점 : 구절리역, 종착점 : 아우라지역) 레일바이크를 타기 전에 오장폭포에 들렸는데요. 구절리역과 그리 멀지 않아 들려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오장폭포



휴가철이라 그런지 구절리역에 레일바이크를 타러 온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 레일바이크를 타기 위해 줄서있는 사람들



드디어 저희도 탑승했습니다. 레일바이크에 탑승하기 전까지 안전거리에 대해 계속 교육을 받았는데요. 레일바이크 뒷면에도 안전거리 30M 유지를 강조하고 있네요. 참고로 아래의 전화번호는 코레일관광개발 정선지사 전화번호입니다.



▲ 안전거리 30M 유지 강조


▲ 레일바이크에 탑승한 기자단



마지막 1KM 구간을 제외하고 내리막과 평길이어서 속도가 굉장했습니다. 아래의 사진만 봐도 느껴지지 않나요?



▲ 레일바이크의 체감속도


▲ 종착점인 아우라지역을 향해!


▲ 아우라지역 도착!



레일바이크를 타고 기자단은 아우라지의 진정한 매력을 느끼기 위해 아우라지강을 가보았습니다. 그곳에 뗏목이 있었는데요. 아우라지는 조선시대 흥선대원군이 집권할 당시, 경복궁 중건을 위해 목재를 서울로 운반하던 뗏목 터였다고 합니다. 기자단도 잠시나마 뗏목을 타고 강을 건너보았습니다. 



▲ 뗏목을 타고 있는 기자단


▲ 아우라지강의 경치


▲ 아우라지강에서 찍은 단체사진



어느새 정선아리랑열차가 청량리를 향해 출발할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남아서 아우라지를 구경하고 싶었지만, 이번 열차를 타지 않으면 내일을 기다려야 하므로 탐방을 마무리하고 아우라지를 떠나야만 했습니다.


여러분! 혹시 이 글을 보시고도 집에서 쉬고만 계실 건가요? 이렇게 여행하는 것이 진정한 마음의 휴식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휴가철 동안, 정선아리랑열차를 타고 아우라지로 떠나보시는 것은 어떠한가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