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가족과 함께 군산여행을 다녀왔다. 군산으로 가기 위해 우리 가족은 서해안 고속도로를 이용하였다. 고속도로 중간 중간에는 졸음운전의 위험을 알리는 표어가 많이 붙어 있었다. ‘너무 자극적이다’라는 말도 있다고 하지만 졸음운전에 대한 위험 경고는 많이 해도 부족하지 않은 것 같다. 



▲ 졸음운전의 위험을 알리는 표어



운전하다가 졸음이 올 경우 잠시 쉬면서 잠을 깰 수 있는 졸음 쉼터도 볼 수 있었다. 졸음 쉼터 덕분에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47%가 줄었다고 한다. 잠시 들러본 졸음 쉼터에는 화장실과 벤치도 있어서 작은 휴게소라는 느낌이 들었다. 


아빠처럼 쉬는 동안 잠을 깨는 운동도 해보았다. 예전에는 비상시 차를 세워 놓는 갓길에서 쉬다가 교통사고가 나는 경우도 있었지만 졸음 쉼터 덕분에 갓길에서의 교통사고 위험에서 벗어나게 되었다. 앞으로도 국토교통부에서는 교통량이 많고 휴게소 간 거리가 먼 고속도로에 졸음 쉼터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 졸음 쉼터 화장실                                 ▲ 졸음 쉼터에서 쉬고 있는 차량

        

   

                     ▲ 졸음 쉼터 벤치                                      ▲ 잠을 깨기 위한 운동

 

군산으로 가기 위해 서해안 고속도로를 이용하려면 통행료를 내야 한다. 고속도로 통행료는 이용자가 일반도로(국도, 지방도, 시가지도로)가 아니라 자발적으로 고속도로를 선택하여 이용했을 시 그에 대한 사용 대가를 부담하는 요금을 말한다. 


이는 국가재정만으로는 부족한 도로건설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도로법의 특례인 유료도로법을 통하여 도로이용자에게 통행료를 부담하게 하는 제도이다. 통행료를 내기 위해서는 하이패스를 이용하거나 직접 현금을 내는 두 가지 경우가 있다. 그리고 2014년 12월부터 후불 교통 신용카드를 이용하여 지불할 수도 있게 되었다. 


아빠께서도 신용카드를 이용하여 통행료를 지불하셨다. 현금을 챙겨야 하거나 교통카드, 하이패스 카드를 충전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어서 훨씬 편리하고, 나중에 세금공제 혜택도 받는다고 아빠께서 말씀해 주셨다. 여행을 가면서 늘 지나치던 고속도로의 모습을 직접 꼼꼼히 살펴보니 고속도로가 점점 안전하고 편리하게 발전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졸음쉼터를 고속도로 23개소, 국도 9개소에 추가 설치 계획



이제 조금 날이 풀리나 싶더니, 낮 기온이 30도 가까이 오르는 등 완연한 봄이 왔습니다. 봄은 나들이를 떠나기도 좋고, 책을 한 권 들고 근처 공원에 가서 읽어 가기도 좋은 계절입니다. 


그러나 마냥 반갑지만은 않은 계절인 이유! 

바로 '춘곤증'이라는 불청객도 함께 찾아오기 때문이죠. 학생들은 수업 시간에 꾸벅꾸벅 졸고, 직장인들도 근무시간에 내려오는 무거운 눈꺼풀을 견딜 수 없게 되고 맙니다. 일상생활 중에도 졸음이 찾아오면 아주 곤란한데요, 이 졸음이 운전 중에 찾아온다면 어떨까요? 끔찍한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할 때는 '음주운전'이 가장 위험할 것 같지만, 전문가들은 '졸음운전'이 더 위험하다고 지적합니다. 실제로 졸음운전 사고율이 음주운전보다 2.5배 높다는 한 미국 연구기관의 조사 결과까지 있다고 하네요. 이렇게 위험한 졸음운전 사고는 발생률의 약 3분의 1이 봄에 집중 되어 있고, 봄철 졸음운전은 다른 계절에 비해 사망사고의 위험이 훨씬 높습니다.

 

평소 80%인 전방주시율이 DMB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땐 50%로 낮아진다고 합니다. 그러나 졸음운전 시에는 눈을 완전히 감아버리기 때문에 0%가 됩니다. 완전히 앞이 보이지 보지 않기 때문에 더 위험합니다. 


지금 당장 눈을 감고 내 방 안을 걷는다고 해도 여기저기에 부딪쳐 멍이 들 텐데, 빠른 속도로 달리는 자동차를 운전하는 상태로 앞을 보지 않는다면 정말 위험하겠지요.




▲ (출처 : 한국도로공사)



쏟아지는 잠을 쫓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뭐니 뭐니 해도 '휴식'입니다. 휴대폰 확인하기와 DMB 보기는 의지로 얼마든지 참을 수 있지만, 졸음은 그렇지 않답니다. 억지로 참다가는 큰 일이 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차가 쌩쌩 달리는 도로에서 아무 곳에나 정차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그래서 마련된 장소가 바로 '졸음 쉼터'입니다. 


졸음 쉼터에는 정차할 공간 뿐만 아니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설들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 뿐만 아니라 비나 햇볕을 피할 수 있는 정자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졸음 쉼터에 잠깐 정차하여 간단한 맨손체조 혹은 스트레칭을 하거나, 그 동안 잊고 있던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이야기를 하다 보면 잠도 금방 달아날 것입니다.


▲ 고속도로 내 졸음쉼터



한 가지 반가운 사실은, 이렇게 유용하고 편리한 '졸음 쉼터'가 더 늘어나고 더 편리해진다는 것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가 큰 졸음쉼터를 고속도로 23개소, 국도 9개소에 올해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전국 고속도로•국도 졸음쉼터가 112곳이니 이번 해 안에 모두 144곳으로 늘어나게 된답니다.


2011년에 설치한 졸음쉼터 40개소의 설치구간을 대상으로 교통사고 발생건수를 분석한 결과, 사망자수가 전년대비 14명, 34% 감소(‘11년 41명→’12년 27명)되어 교통사고 예방에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그 동안 졸음쉼터의 추가설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수요에 맞춰서 총 32개소의 졸음쉼터를 늘리는 것이지요. 


게다가 현재 운영 중인 고속도로 110개소의 졸음쉼터에도 화장실과 주차장 등의 편의시설을 추가 확보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우선적으로, 하루에 차량 200대 이상이 이용하는 졸음쉼터 12개소에 화장실을 추가 설치하고, 화장실이 없는 다른 졸음쉼터도 이용자 증가 추이, 휴게소간 간격 등을 고려하여 단계적으로 화장실을 확대․설치할 것이라고 하니, 정말 편해지겠네요! 


특히나 화장실 추가 설치 부분은 이용자를 많이 배려한 정책 같습니다. 졸음도 졸음이지만, 장시간 운전하다 보면 화장실이 정말 급하잖아요. 명절이나 휴가철 등 수요가 몰릴 때에는 임시화장실까지 배치할 예정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많이 고려했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이렇게 편리한 졸음쉼터는 내비게이션을 통해 위치를 검색할 수 있게 될거라고 하네요. 

졸음 쉼터는 위와 같은 도로 표지판으로 안내가 되고 있습니다. 좌측은 현행 졸음 쉼터 안내 표지이고, 우측은 앞으로 화장실을 추가 설치하게 됨에 따라 변경될 표지입니다. 주차 표시와 화장실 표시가 그림으로 안내되어 있어서 더 쉽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졸음쉼터 관련 정책은 올해 추가설치 및 시설 보강으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랍니다. 앞으로도 국토교통부에서는 교통량이 많고 휴게소간 거리가 먼 고속도로 69개소와 국도 13개소에 대하여 2014년부터 연차적으로 졸음쉼터를 추가 설치할 예정입니다. 또 교통량이 많은 서울외곽, 서울-춘천 민간투자고속도로 등을 대상으로 졸음쉼터 설치를 추진하는 등 전국 주요 간선도로의 졸음쉼터 설치계획을 마련•시행할 것인데요.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교통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럼 마지막으로 졸음 운전을 예방하는 방법 몇 가지를 알려드리면서 마무리 짓도록 할게요. 예쁜 봄날, 착한 운전 하세요!



▶ 졸음 운전을 예방하는 방법 

1. 장시간 운전을 해야 하는 경우에는 전날 숙면을 취한다.

2. 장시간 운전 시에는, 가능하다면 교대 운전자를 확보하는 것이 좋다.

3. 운전 전에 감기약, 신경안정제, 수면유도제 등의 졸음을 유발하는 약물 복용을 되도록 피한다.

4. 물이나 음료수를 마신다. (에너지 드링크는 순간적으로는 잠이 깨지만, 이후 피로감이 몰려오기 때문에 피한다.)

5. 껌이나 간단한 견과류를 차에 비치해두고 졸음이 올 때마다 씹는다.

6. 라디오나 음악을 듣는다.

7. 창문을 열어 차 내 공기를 환기 시킨다.

8. 동승자가 운전에 방해되지 않을 정도의 대화를 걸어준다.

9. 2시간 마다 한 번씩 정차하고 휴식을 취한다.

10. 도저히 어찌할 수 없을 정도로 잠이 쏟아질 경우에는 안전한 곳에 정차하고 10분~30분 가량 짧은 잠을 잔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