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주행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6.09 [교통] 내년 7월 제작 차량부터 주간주행등 의무화 (2)

자동차 안전기준 규칙 개정…대형버스 보조제동장치 성능 강화

 

 

내년 7월부터 제작되는 국내 전 차종에 주간주행등 장착이 의무화되고, 대형버스의 내리막길 추락사고 예방 등 안전도를 높이기 위해 보조제동장치의 감속성능 기준이 강화됩니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주간주행등(DRL) 장착으로 인한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11~44%, 우리나라에서도 19% 있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 서승환)는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자동차안전기준에 관한 규칙’(국토교통부령)을 개정하여 6월 10일자로 공포하였습니다. 이번 자동차안전기준 개정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전조등, 방향지시등 및 후부반사기 등 등화장치 전반에 대하여 국제기준에 부합되도록 구성 체계를 재정비합니다.

 

주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주간주행등* 설치를 의무화(‘15.7.1일 시행)하였으며, 일부 내용을 국제기준에 맞게 보완하였다고 밝혔습니다. * 주간주행등 : 주간에 차량운행시 다른 운전자 및 보행자가 자동차를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자동차 전방에서 점등되는 등화장치로 자동차 시동과 동시에 자동 점등되는 등화

 

둘째, 내리막길 버스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대형버스의 보조제동장치*의 감속성능 기준을 강화(1.5배 감속력 증대 : 0.6m/s2이상 → 0.9m/s2이상으로 강화)하였습니다.

* 보조제동장치 : 일반 브레이크 페달 장치와는 별도로 유체 등을 이용해 추진축 회전을 감속시켜 제동하는 방식(리타더) 또는 배기가스 배출을 차단시켜 엔진의 회전속도를 강제로 낮추는 방식(배기브레이크)이 있음
 

보조제동장치는 주 브레이크를 보조하는 수단으로 사용되지만, 급경사 내리막길 주행시에는 브레이크 파열 예방 효과가 있습니다.  보조제동장치 감속성능이 높을수록 주 브레이크 작동횟수가 적어 브레이크 온도상승을 예방하며, 마찰력 저하로 제동거리가 증가되는 열화 현상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 열화(熱火)현상 시험결과 : 브레이크 온도 432℃에서 발생되었으며, 마찰계수가 급격히 저하(약 50%)되어 제동거리는 2.4배(37m→89m) 증가됨

 

 

<주제동장치 작동횟수 및 브레이크 온도 변화 비교표>

 

 

 

<브레이크 온도 변화에 따른 마찰계수 변화표> 

 

 

 

셋째, 친환경자동차인 수소연료전지자동차(HFCV : Hydrogen Fuel Cell Vehicle) 탑승자 안전을 위해 수소누출안전성 및 고전압장치에 대한 안전기준을 마련하였습니다.* 수소연료전지자동차(HFCV : Hydrogen Fuel Cell Vehicle) : 수소를 직접 태우지 않고 수소와 공기 중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를 발생시켜 구동하는 자동차

 

수소연료전지자동차는 고압(700bar)의 수소 및 고전압의 전기를 사용함에 따라 승객공간에 수소농도는 1% 이하로 규정하고 초과 시 경고등 점등, 3% 초과 시 연료 차단밸브가 작동하도록 하였고, 충돌 시 고전원장치에 의한 전기감전 사고 예방을 위해 전기절연 기준을 마련하였다고 밝혔습니다.

 

기타, 탑승자의 안전을 위해 국제기준과 상이하거나 명확하지 않은 기준에 대해 국제기준과 조화하는 등 안전기준을 보완 정비하였습니다. 레저활동 증가로 캠핑 또는 보트 트레일러 등 소형 피견인자동차의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관성제동장치의 성능을 국제기준과 조화하고,  천정이 개방된 2층 버스에 위층 승객 추락 방지를 위한 보호 판넬과 위층 승객의 착석여부를 운전석에서 확인 및 통제할 수 있는 영상장치 및 안내방송 장치 등을 설치하도록 하였습니다.

* 관성제동장치 : 견인차의 제동력에 비례하여 피견인차의 제동력이 발생되는 장치

 

권석창 자동차정책기획단장은 “주간주행등 설치의무화 및 보조제동장치 성능 강화로 주간 교통사고 및 행락철 내리막길 버스 추락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경사가 급한 내리막길 주행 시에는 안전운행을 위해 보조제동장치를 사용하는 운전방법의 생활화가 필요합니다.

 

대형차 운전자는 내리막길 주행 시 기어단수를 낮추고 보조제동장치의 사용방법을 숙지하여 작동시킨 상태에서 브레이크 제동횟수를 줄인다면 사고예방을 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앞으로도 자동차 교통사고 예방 및 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입니다.

 

 

140610(조간) 내년 7월 제작 차량부터 주간주행등 의무화(자동차운영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존차량에 달면 불법? x같은법

    2015.03.14 08:21 [ ADDR : EDIT/ DEL : REPLY ]
  2. 주간주행등 의무화 관련하여 문의 드립니다.
    15.07.01 시행된다면 기존 출시차량의 경우 차량 출고 시점이 15.07.01 부터 주간 주행등이 의무 장착되어야 하는 것이 맞는지요?
    예를 들면 모하비 계약일 5월, 출고일 7월1일 일 경우 해당 차량은 주간 주행등 의무장착이 맞는 것인가요?

    2015.06.01 23:4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