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건축물들을 보면, 중국의 불교 역사를 엿볼 수 있는데요. 중국에 불교가 아주 오래전에 들어왔기 때문에 중국 각 지역에 불교 건축물들이 지금까지도 많이 남아있고, 중국 불교 건축물은 세계 곳곳에 남아있는 불교 건축물과는 두드러지게, 입을 딱 벌어지게 하는 크기와 웅장함으로 중국 여행객들이 자주 찾는 유적지가 되었답니다.


둔황석굴 (출처 : 위키백과)

위의 사진은 둔황 석굴이라는 중국의 불교 유적지인데요, 둔황은 간쑤성 서부의 사막지대에 위치한 도시로 중국과 중앙아시아를 잇는 실크로드의 관문인 도시랍니다. 과거의 실크로드의 관문이었던 곳이라서 그런지 둔황에는 고대 동서 문물과 문화교류의 도시의 거점 도시가 되었고, 그리고 이 둔황에서 가장 유명한 불교 유적지인 둔황석굴에 대해 소개해 드릴게요!

둔황석굴은 모가오쿠 혹은 첸포동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해요. 참 재밌는 이름이죠? 이름도 다양한 만큼 보는 재미가 있는 둔황석굴은 둔황시 근교 밍사산기슭에 위치해 있답니다. 둔황석굴이 위치해 있는 밍사산은 모래가 쌓여 이루어진 산으로 멀리서 보면 거대한 황금빛 용의 모양을 하고 있고, 바람이 불면 모래알이 서로 부딫치며 마치 우는 듯한 소리를 낸다고 해서 밍사산으로 불린다고 해요.

참 재밌지 않나요? 과거에 어느 날 낙준이라는 중국 승려가 해질 무렵 밍사산 동쪽 기슭에 이르렀는데, 석양에 산봉우리가 온통 황금빛으로 빛나며 그 속에 마치 천만 존의 부처님이 빛을 내는 것 같다고 느꼈고, 그리고 나서 그는 이 장엄한 광경을 보고 그냥 지나칠 수 업다고 생각해서 이 산의 절벽에 첫 번째 석굴을 만들었는데, 그것이 바로 지금의 둔황석굴이 된 것이죠. 둔황석굴은 총 1600여m의 길이에 490여 개의 석굴, 벽화도 4500m2에 달하여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방대하고 유물이 풍부한 불교 성지이며, 빨간 지붕으로 불교의 색채를 더하는 둔황석굴. 그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미술관이라고 여겨지는 중국의 불교 유적지의 대표적인 곳이라고 할 수 있답니다.

첸포동은 해상 교통이 발달하고 실크로드가 점차 쇠락하게 되면서 역사 속에서 사라졌지만 그러다가 청나라 때 이곳의 한 동굴에서 모래가 흘러내리면서 그 안에 있던 수많은 경전, 문서, 직물들이 발견되었는데, 과학적으로 이렇게 오래된 유물들이 보존되기 어렵지만, 둔황 지역이 사막 지역이어서 건조한 기후가 유물들이 온전한 상태로 보전되는데 한몫했다고 해요. 이후 영국, 프랑스, 러시아 등의 탐사단이 이곳을 발굴하여 첸포동의 진귀한 유물은 여러 국가의 박물관으로 흩어지게 되었지만, 이곳에서 발견된 방대한 불교 경전 및 고문헌과 둔황의 벽화 등 당시의 역사, 문화, 사회를 연구하는 중요한 자료가 되었고, 중국 불교 건축물의 대표한다고 할 수 있는 웅장한 건축물이랍니다.


운강석굴 (출처 : 위키백과)


중국에서 불교 유적지가 가장 유명한 지역은 어디일까요?

정답은 바로 산시성에 있는 대동이라는 곳입니다. 산시성 전체에 불교 유적지가 많긴 하지만, 그중에서 가장 많은 곳은 산시성의 대동이라는 곳이에요. 대동은 한마디로 도시 전체가 불교의 성지랍니다. 이런 불교의 성지 대동에는 운강석굴이 있는데요.

위의 사진이 바로 운강석굴의 대표 건축물 노천대불입니다. 사진상으로 봐도 정말 입이 딱 벌어지지 않으신가요? 운강석굴은 둔황의 막고굴, 낙양의 용문석굴과 함께 중국의 3대 석굴로 불리고, 저는 3대 석굴에 관심이 있어서 산시성 여행을 하는 겸 3대 석굴을 다 구경하고 왔는데요. 제가 다 3대 석굴들을 다 실제로 보고 나서 느낀 것도, ‘3대 석굴중의 단연 최고 석굴은 운강석굴이다!’ 라는 것이었어요.

실제로 봤을 때 정말 이것이 정말 사람이 직접 만든 것인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신기하고 눈을 뗄 수 없어서 경이로움까지 느껴지는 그런 건축물이었답니다. 1972년에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된 세계적인 불교유적 운강석굴! 특히 그중 노천 대불은 걸작 중의 걸작으로 가장 유명해서 제가 그곳을 갔을 당시에도 이곳에 사람이 가장 많았습니다. 이 걸작은 거대한 석굴을 위로부터 파내려 가며 불상을 깎아 조성했다고 해요. 정말 대단하죠? 어떻게 이렇게 세월에 씻겼는데도 불구하고, 온전한 불상의 모습을 하고 있는 걸까요? 정말 경이롭기 그지없는 불상입니다! 

소림사 (출처 : 위키백과)

소림사! 하면 여러분들은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소림사 하면 떠오르는 게 단순히 중국의 사원이 아닌 무술로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해요. 소림사는 무술을 상징하기도 하지만, 중국의 대표 불교 유적지이기도 하답니다. 소림사는 중국 허난성 덩펑시 쑹산에 있는 곳으로 464년 불타선사가 인도에서 중국으로 불교 서적을 가져오면서 생겨난 사찰이에요.

북위 시대에부터 청나라 시대까지 사찰의 보존상태가 너무나도 우수하고, 특히 불타선사가 그곳에서 참선방법으로 무술을 연마하였는데, 이것이 오늘날 소림 쿵후가 만들어 진것인데요, 저 위의 사진의 건축물의 이름은 도관이라고 불리고 하늘을 향한 기와지붕은 도술로 참선하는 자들의 기상이 느껴지지 않으신가요?

소림사의 절 안에는 많은 불교 건축들이 있는데요. 건축물들의 지붕은 모두 하늘을 향한 뾰족한 모양으로 다른 중국의 많은 사원과는 다른 특징을 보인답니다. 소림사는 꽤 오래된 사찰이고 실제로 소림사를 가보시면 규모에 대단하고 세계적으로 유명해서 그런지 방문객들도 아주 많답니다.


지금까지 중국 불교 대표 유적지들을 살펴보았는데요
. 중국 건축물에서 불교 유적지를 빼면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될 정도로 중국 내에서도 너무나도 유명하고 세계적으로 너무나도 유명한 건축물들이에요.

중국의 불교 유적지에서도 중국의 대륙의 기상을 엿보이지 않나요? 너무나도 유명한 건축물을 함께 살펴보았습니다. 지금까지 중국 대표 기자단 박신비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위의 사진 속 장소는 어디일까요?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 정답은 중국 톈진에 있는 이태리 풍경구 지역입니다. 중국에서 어떻게 이런 유럽 느낌 나는 사진을 찍을 수 있는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을 위해 '중국 속 작은 유럽'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설명해드리려고 해요.

'
중국 속 작은 유럽'이 탄생한 역사적 배경

아편전쟁과 톈진조약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 아편전쟁과 톈진조약은 제국주의 열강 국가들에 의해 강제적으로 중국이 개항하게 된 사건인데요. 그에 따라 제국주의 국가들은 중국 주요 도시들에 자신들의 치외법권 지역인 조계구역을 만들었어요. 현재도 상하이, 청도, 대련 등의 주요도시에 가면 조계구역의 모습을 잘 볼 수 있는데요.

그중 제가 살고 있는 톈진
(tianjin)이라는 지역은 조계구역이 가장 많이 남아 있는 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먼저 톈진 허핑취 구역에 있는 이태리 풍경구에 대해 소개해 드릴게요. 이태리 풍경 구는 이탈리아가 러일 전쟁 이후 핵심 조계 구역을 만들어서 탄생했는데요. 처음에는 중국 측에서 이태리 풍경구를 포함해 이것들을 중국에 남아있는 자본주의의 유물이라고 해서 일반인들에게 출입을 금했다고 해요. 하지만 중국에서 어쩌면 부끄러운 역사라고 할 수 있는 곳들을 관광지로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특히 밤에 가서 보면 야경이 너무나도 아름다워 감탄을 자아내는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톈진 이태리 풍경구는 다양한 국가의 음식점과 다양한 국가의 기념품을 판매해서 톈진에서 없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관광지로 꼽히고 있어요
. 특히 풍경구의 건물들이 모두 유럽풍의 모습이어서 중국에서 유럽을 느낄 수 있는 대표적인 곳입니다.



새로운 하늘과 땅이라는 이름을 가진 상해 신천지입니다. 1800년대 말 프랑스인들이 모여 살던 조계지로 그 당시에 불던 영국과 프랑스 주도 아래 이루어진 건축물의 하나입니다. 현재 상해 신천지는 상해를 더욱더 고급스럽고 분위기 있는 국제적 도시로 만든 일등공신 중의 하나로서 작용하는 곳인데요. 제가 직접 신천지를 가보니 이곳은 정말 유럽인지 중국인지 헷갈릴 정도로 아름다운 거리예요! 골목들이 정말 유럽에 있을 법한 건축물로써 멋스러움이 가득하답니다.


특히 이곳에는 과거의 대한민국 임시정부도 있고
, 중국 공산당의 산실 관광지도 있어 볼거리가 많은 곳이라고 생각해요.


▲ 중국 청도역 (출처 : 웨이보)

사실 중국 청도 지역은 '중국의 유럽'이라고 불릴 정도로 유럽 건축물이 많이 남아있는 곳이에요. 청도의 많은 유럽식 건축물 중에서 소개해드리고 싶은 곳은 청도 팔대관이라는 곳인데요. 팔대관 풍경 구는 8개의 관문이라는 뜻으로, 좁은 길이 종횡으로 바둑판처럼 얽혀 있어서 팔대관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해요. 청도의 팔대관은 각 거리의 풍경이 조금씩 다르고, 독일을 비롯하여 무려 20개국(독일, 러시아, 영국, 프랑스, 이태리, 스페인, 일본 등)의 유럽식 건축 양식을 볼 수 있기에 '만국 건축 박람회장'라고 불리기도 한답니다. 영빈관, 개인 별장 등으로 활용되는 곳이 많아요. 청도 팔대관의 자랑은 바로 화석루라는 건축물인데요. 화석루는 중국의 역사적 인물인 장개석의 개인 별장이기 때문입니다.



1903년에 지어진 화석루는 청도 팔대관의 가장 유명한 건물 중에 하나인데요. 원래부터 장개석의 별장이 아니었다고 해요. '러시아인이 지었다, 독일인이 지었다. 서로 자신의 국가가 지었다' 고 주장하고 있다고 해요. 눈으로 보다시피 건물을 보면 보이는 화강암과 자갈을 이용하여 지었기 때문에 화석루라는 이름이 지어진 것이고요. 원래는 러시아 영사관이었다가 후에 장개석의 별장이 되어 더욱더 유명하게 된 별장이랍니다.

이상으로 중국 속 작은 유럽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요, 이처럼 중국 안에서 다양한 국가의 문화와 역사가 깃든 건축양식을 살펴볼수 있는 좋은 경험을 한것 같습니다.

이상으로 국토교통부 글로벌 기자단 박신비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