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건축물들을 보면, 중국의 불교 역사를 엿볼 수 있는데요. 중국에 불교가 아주 오래전에 들어왔기 때문에 중국 각 지역에 불교 건축물들이 지금까지도 많이 남아있고, 중국 불교 건축물은 세계 곳곳에 남아있는 불교 건축물과는 두드러지게, 입을 딱 벌어지게 하는 크기와 웅장함으로 중국 여행객들이 자주 찾는 유적지가 되었답니다.


둔황석굴 (출처 : 위키백과)

위의 사진은 둔황 석굴이라는 중국의 불교 유적지인데요, 둔황은 간쑤성 서부의 사막지대에 위치한 도시로 중국과 중앙아시아를 잇는 실크로드의 관문인 도시랍니다. 과거의 실크로드의 관문이었던 곳이라서 그런지 둔황에는 고대 동서 문물과 문화교류의 도시의 거점 도시가 되었고, 그리고 이 둔황에서 가장 유명한 불교 유적지인 둔황석굴에 대해 소개해 드릴게요!

둔황석굴은 모가오쿠 혹은 첸포동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해요. 참 재밌는 이름이죠? 이름도 다양한 만큼 보는 재미가 있는 둔황석굴은 둔황시 근교 밍사산기슭에 위치해 있답니다. 둔황석굴이 위치해 있는 밍사산은 모래가 쌓여 이루어진 산으로 멀리서 보면 거대한 황금빛 용의 모양을 하고 있고, 바람이 불면 모래알이 서로 부딫치며 마치 우는 듯한 소리를 낸다고 해서 밍사산으로 불린다고 해요.

참 재밌지 않나요? 과거에 어느 날 낙준이라는 중국 승려가 해질 무렵 밍사산 동쪽 기슭에 이르렀는데, 석양에 산봉우리가 온통 황금빛으로 빛나며 그 속에 마치 천만 존의 부처님이 빛을 내는 것 같다고 느꼈고, 그리고 나서 그는 이 장엄한 광경을 보고 그냥 지나칠 수 업다고 생각해서 이 산의 절벽에 첫 번째 석굴을 만들었는데, 그것이 바로 지금의 둔황석굴이 된 것이죠. 둔황석굴은 총 1600여m의 길이에 490여 개의 석굴, 벽화도 4500m2에 달하여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방대하고 유물이 풍부한 불교 성지이며, 빨간 지붕으로 불교의 색채를 더하는 둔황석굴. 그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미술관이라고 여겨지는 중국의 불교 유적지의 대표적인 곳이라고 할 수 있답니다.

첸포동은 해상 교통이 발달하고 실크로드가 점차 쇠락하게 되면서 역사 속에서 사라졌지만 그러다가 청나라 때 이곳의 한 동굴에서 모래가 흘러내리면서 그 안에 있던 수많은 경전, 문서, 직물들이 발견되었는데, 과학적으로 이렇게 오래된 유물들이 보존되기 어렵지만, 둔황 지역이 사막 지역이어서 건조한 기후가 유물들이 온전한 상태로 보전되는데 한몫했다고 해요. 이후 영국, 프랑스, 러시아 등의 탐사단이 이곳을 발굴하여 첸포동의 진귀한 유물은 여러 국가의 박물관으로 흩어지게 되었지만, 이곳에서 발견된 방대한 불교 경전 및 고문헌과 둔황의 벽화 등 당시의 역사, 문화, 사회를 연구하는 중요한 자료가 되었고, 중국 불교 건축물의 대표한다고 할 수 있는 웅장한 건축물이랍니다.


운강석굴 (출처 : 위키백과)


중국에서 불교 유적지가 가장 유명한 지역은 어디일까요?

정답은 바로 산시성에 있는 대동이라는 곳입니다. 산시성 전체에 불교 유적지가 많긴 하지만, 그중에서 가장 많은 곳은 산시성의 대동이라는 곳이에요. 대동은 한마디로 도시 전체가 불교의 성지랍니다. 이런 불교의 성지 대동에는 운강석굴이 있는데요.

위의 사진이 바로 운강석굴의 대표 건축물 노천대불입니다. 사진상으로 봐도 정말 입이 딱 벌어지지 않으신가요? 운강석굴은 둔황의 막고굴, 낙양의 용문석굴과 함께 중국의 3대 석굴로 불리고, 저는 3대 석굴에 관심이 있어서 산시성 여행을 하는 겸 3대 석굴을 다 구경하고 왔는데요. 제가 다 3대 석굴들을 다 실제로 보고 나서 느낀 것도, ‘3대 석굴중의 단연 최고 석굴은 운강석굴이다!’ 라는 것이었어요.

실제로 봤을 때 정말 이것이 정말 사람이 직접 만든 것인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신기하고 눈을 뗄 수 없어서 경이로움까지 느껴지는 그런 건축물이었답니다. 1972년에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된 세계적인 불교유적 운강석굴! 특히 그중 노천 대불은 걸작 중의 걸작으로 가장 유명해서 제가 그곳을 갔을 당시에도 이곳에 사람이 가장 많았습니다. 이 걸작은 거대한 석굴을 위로부터 파내려 가며 불상을 깎아 조성했다고 해요. 정말 대단하죠? 어떻게 이렇게 세월에 씻겼는데도 불구하고, 온전한 불상의 모습을 하고 있는 걸까요? 정말 경이롭기 그지없는 불상입니다! 

소림사 (출처 : 위키백과)

소림사! 하면 여러분들은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소림사 하면 떠오르는 게 단순히 중국의 사원이 아닌 무술로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해요. 소림사는 무술을 상징하기도 하지만, 중국의 대표 불교 유적지이기도 하답니다. 소림사는 중국 허난성 덩펑시 쑹산에 있는 곳으로 464년 불타선사가 인도에서 중국으로 불교 서적을 가져오면서 생겨난 사찰이에요.

북위 시대에부터 청나라 시대까지 사찰의 보존상태가 너무나도 우수하고, 특히 불타선사가 그곳에서 참선방법으로 무술을 연마하였는데, 이것이 오늘날 소림 쿵후가 만들어 진것인데요, 저 위의 사진의 건축물의 이름은 도관이라고 불리고 하늘을 향한 기와지붕은 도술로 참선하는 자들의 기상이 느껴지지 않으신가요?

소림사의 절 안에는 많은 불교 건축들이 있는데요. 건축물들의 지붕은 모두 하늘을 향한 뾰족한 모양으로 다른 중국의 많은 사원과는 다른 특징을 보인답니다. 소림사는 꽤 오래된 사찰이고 실제로 소림사를 가보시면 규모에 대단하고 세계적으로 유명해서 그런지 방문객들도 아주 많답니다.


지금까지 중국 불교 대표 유적지들을 살펴보았는데요
. 중국 건축물에서 불교 유적지를 빼면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될 정도로 중국 내에서도 너무나도 유명하고 세계적으로 너무나도 유명한 건축물들이에요.

중국의 불교 유적지에서도 중국의 대륙의 기상을 엿보이지 않나요? 너무나도 유명한 건축물을 함께 살펴보았습니다. 지금까지 중국 대표 기자단 박신비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J 강이안

    운강석굴은 유리막 없이 불 수 있는데 석굴암은 유리막 때문에 보기가 힘들거든요
    한번 가보고 싶네요!

    2014.12.06 21:12 [ ADDR : EDIT/ DEL : REPLY ]
  2. 조유진

    석굴암과 또다른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2015.05.22 13:02 [ ADDR : EDIT/ DEL : REPLY ]
  3. 강한서

    중국은 워낙 땅이 넓은 나라라소 여행을 여러 번 가도 될 것 같아요

    2015.05.22 16:56 [ ADDR : EDIT/ DEL : REPLY ]
  4. sysea47

    좋은 기사 잘 보고 갑니다~

    2015.06.14 11:01 [ ADDR : EDIT/ DEL : REPLY ]
  5. 앨리스심

    와~~~ 재미있어요. 잘 봤습니다.

    2015.07.29 22:30 [ ADDR : EDIT/ DEL : REPLY ]
  6. 와우 중국의 불교문화를 이렇게 생생하게 볼 수있내요

    2015.08.08 15: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해리포터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08.26 15:54 [ ADDR : EDIT/ DEL : REPLY ]
  8. 잘읽었습니다

    2015.08.26 19:41 [ ADDR : EDIT/ DEL : REPLY ]
  9. 김하랑

    이렇게 인터넷으로 중국의 불교 문화 유적지를 생생하게 볼 수 있다니, 참 좋네요.

    2018.03.18 14:50 [ ADDR : EDIT/ DEL : REPLY ]


“잠시 후에 도착합니다. 거의 다 왔어요.”

상대방과 통화 중이거나 대화중에 이 말을 들었다면 당신은 얼마 후에 이 사람이 도착할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을까? 일반적으로 한국인에게 “거의 다 왔어요” 라는 의미는 5분에서 10분 사이를 생각하게 하지만, 중국인들에게는 30분에서 최대 1시간까지 의미합니다. 이것은 ‘빨리빨리’를 외치는 한국인과 ‘만만디(慢慢地) 느리게 느리게’ 라는 중국인의 특성의 차이이기도 하지만, 우리나라 면적의 97배에 달하는 거대한 영토를 가진 중국이기에 가능한 중국이기에 가능한 이야기입니다.

이런 한국과 다른 교통, 시간관념을 가지고 있는 중국 대륙은 어떤 다양한 교통수단이 있을까요?





중국의 가장 많이 길거리에 보이는 교통수단 자전거. 그래서 중국은 자전거 왕국이라고 불리고, 현재 세계 유명한 자전거 기업들에게 중국은 지구 최대 자전거 시장입니다. 중국 대륙은 산지가 많은 우리나라의 비해 평지가 많기에 자전거를 타기에 너무 좋은 땅입니다. 요즘 중국에 있는 한국 유학생들은 자전거 라이딩 동호회를 만들어 같이 라이딩을 하는 것이 유행이기도 합니다. 

중국의 자전거는 이동 수단뿐만 아니라 생계수단으로도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요, 자전거 뒤에 갖가지 음식, 물품 등을 얹어 장사를 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중국의 가장 많이 길거리에 보이는 교통수단 자전거. 그래서 중국은 자전거 왕국이라고 불리고, 현재 세계 유명한 자전거 기업들에게 중국은 지구 최대 자전거 시장입니다. 중국 대륙은 산지가 많은 우리나라의 비해 평지가 많기에 자전거를 타기에 너무 좋은 땅입니다. 요즘 중국에 있는 한국 유학생들은 자전거 라이딩 동호회를 만들어 같이 라이딩을 하는 것이 유행이기도 합니다. 

중국의 자전거는 이동 수단뿐만 아니라 생계수단으로도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요, 자전거 뒤에 갖가지 음식, 물품 등을 얹어 장사를 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길을 잘 모를 때 택시만큼 편하고 빠른 교통수단이 있을까요? 자기가 원하는 곳까지 한 번에 갈 수 있기 때문에 편리한 택시인데요. 하지만 중국 대도시에서 택시를 타면 가격 덤터기를 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중국 택시를 타고 목적지를 말하는 순간, 택시 기사들은 승객이 외국인인 것을 알고, 목적지를 일부러 돌아가기 때문에 여행차 와서 길을 모르거나 할 때는 되도록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길 추천합니다! 저도 중국에서 처음 유학생활할 때, 길을 잘 몰라 택시를 많이 애용 했는데요, 그때 참 바가지 쓴 택시비를 낼 때, 그 당시에는 중국어로 택시 기사한테 따지지도 못하고 눈물을 머금고 택시비를 냈던 기억이 나네요. 그리고 택시 안의 신기한 모습은 사진 맨 위쪽에서처럼 중국의 택시 운전석에는 승객 자리 사이에 칸막이나 쇠창살을 설치해 두는데요, 이를 처음 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의아해할 수도 있을 거예요. 이는 택시 강도를 예방하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저는 처음 중국 택시를 탔을 때, 쇠창살이 저에게 위협감을 주는 것 같았고, 답답함을 느끼기도 했답니다.




오토바이를 개조해서, 주로 가까운 거리에 승객을 싣고 나르는 교통수단인데요. 주로 1킬로에서 2킬로 미만 정도의 거리만 이동을 하고요, 오토바이의 일종이라서 종종 역주행도 가능하고 인도로 다니기도 해서 한마디로 거침없는 교통수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삼륜차는 때로는 위험성을 초래하기도 합니다. 특히 어두운 저녁이나 날씨가 좋지 않을 때는 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명절이 되면 고향에 돌아가는 중국인들, 그들에게 기차는 정말 없어서는 안될 교통수단인데요. 하루 이틀 최대 4일 동안 기차를 타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기차는 침대석이라는 한국과 다른 기차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침대석의 종류는 딱딱한 침대 부드러운 침대, 좌석에는 입석, 딱딱한의자, 부드러운 의자로 나뉘고 가격 차이 또한 크게 납니다. 기차 안에는 테이블과 핸드폰 충전하는 곳도 있고, 뜨거운 물도 수시로 받을 수 있어 기차 안에서 식사를 해결할 수도 있습니다. 저는 중국에서 기차 타고 자주 여행을 다니는대요, 같은 기차칸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금방 친해지고, 목적지에 도착하고 그들과 헤어질 때쯤 아쉬움이 남기도 합니다. 기차를 타고나면 아 정말 중국인들 중에 너무 좋은 사람들이 많구나!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만큼 너무 매력있는 중국의 교통수단이에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하이’는 이미 많은 한국인들에게 친숙한 도시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상하이! 하면 많은 분들이 이렇게 서양식 건축물들과 고층빌딩들이 즐비해있는 모습을 떠올리실 겁니다.

 

 

(출처:www.nipic.com)

 

이곳이 바로 ‘와이탄(外灘)’입니다.

와이탄은 ‘와이황푸탄(外黃浦灘)’의 준말으로 황푸강 하류의 하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황푸강을 중심으로 서쪽에 약 1.7km 정도의 길이에 걸쳐서 50여 개의 멋있는 서양식 건축물들이 있는데요! 다양한 건축양식을 볼 수 있어 세계에서 가장 큰 건축박물관이라고도 불린답니다. 그런데 이곳의 이런 건축물들은 왜 만들어진 것일까요?



19세기 중반 상하이가 개방되면서 영국, 프랑스 등 서구 열강들이 들어왔고 그들은 황포강 주변에 조계지를 구성하면서 세력을 확장시켰습니다. 당시에 열강들이 와이탄 쪽에 모이면서 황포강은 자연스럽게 무역의 중심지가 되었고 많은 자본이 와이탄 쪽으로 흘러 들어오게 됐답니다. 

그리고 각 국가들이 각자 자기나라의 방식대로 건물을 세우다 보니 이렇게 다양한 건물이 세워지게 된 것입니다.

20세기 초부터 서구열강이 물러나게 되었고, 와이탄은 중국이 개혁개방을 하면서 건물을 보수하고 정비하여 멋진 관광지로 조성했습니다.

  




19세기 후반에 외국자본과 화교의 자본들이 와이탄 쪽으로 들어오게 되면서 수많은 은행들이 세워졌습니다.

때문에 지금까지도 와이탄은 금융 중심으로 자리 잡아 많은 대형은행들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와이탄에서는 또 황포강 너머로 마천루로 숲을 이룬 멋있는 광경을 볼 수 있는데요. 이 건물들을 간단히 소개하겠습니다. 

동그란 원을 가지고 있는 독특한 구조의 건물은 바로 동방명주입니다.

 




방송 탑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높이는 무려 468m나 된답니다. 동방명주는 관광객들에게 개방을 하여 관광객들이 전망대에 올라가서 황포강 일대를 관람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사진은 제가 직접 동방명주 전망대에 올라가서 찍은 사진인데요!

전망대의 바닥이 이렇게 유리관으로 되어있어 아찔하지만 멋진 광경을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소개해 드릴 곳은 진마오타워과 상하이세계금융센터입니다.

 

(출처: summerkyo1120.blog.sohu.com)

 


이 사진을 보시면 왼쪽이 진마오타워이고 오른쪽이 상하이세계금융센터입니다.

진마오타워는 1998년에 8월 8일에 완공된 88층의 초고층 빌딩입니다. 진마오타워의 비밀! 중국인은 숫자 ‘8’을 좋아하기 때문에 88층이고 98년 8월 8일에 완공된 것이라고 합니다.


진마오타워 내부는 53층부터 87층까지 그랜드 하얏트 호텔이 있고, 88층에는 전망대가 있답니다. 진마오타워는 상하이세계금융센터가 생기기 전까지 상하이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었습니다. 


하지만! 2008년, 100층짜리 상하이세계금융센터가 그 기록을 깨버렸습니다. 상하이세계금융센터는 무려 492m인데요!

이 빌딩 100층에 위치한 스카이라운지는 사람이 접근할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높이를 기록하고 있다고 합니다. 내부에는 국제금융센터, 컨퍼런스 센터, 최고급호텔, 식당, 수영장, 전망대 등이 있다고 합니다.

 


  

 

중국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멋진 서양식 건물들과 고층빌딩들을 만나보시니 어떠신가요?

멋진 사진만 찍고 남기기에는 깊은 이야기가 있는 와이탄! 알고 보면 더 멋있는 동방명주, 진마오타워, 상하이세계금융센터!

상하이에 여행을 가신다면 도시의 탄생배경을 기억하여 좀 더 멋있는 광경을 목격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