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의 해인 2019, 신해년이 가고 2020년인 경자년 쥐의 해입니다. 주역에 따르면 쥐는 십이지에서 첫 자리를 차지하는 동물로, 방위의 신이자 시간의 신이라고 합니다. 쥐는 우리나라 대대로 풍요, 다산, 근면, 지혜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습니다.

쥐띠 해에 태어난 인물은 재물복과 영특함, 부지런함을 타고난다는 속설이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우리는 쥐를 혐오하면서도 의인화해 관직을 붙여 서생원이라는 품으로 높여주기도 했습니다.

우리나라 전역에 쥐와 관련된 갖가지 상징물들과 지명이 숨어 있는 것만 봐도 쥐의 해인 경자년에 경사스러운 일들이 많이 있을 것 같습니다.

 

1. 충남 서산 강당골

충남 서산 운산면 용장천 물줄기를 거슬러 올라가면 강당골이라 불리는 곳에 쥐 바위가 있습니다. 강당골은 쥐를 닮은 모습으로 100여 개의 사찰이 모였을 만큼 불교의 성지로 불렸습니다.

서산 마애삼존불부터 강당골 옆 하천을 사이에 두고 한쪽에는 쥐 바위가 있고 다른 한쪽에는 고양이 바위가 있었다고 합니다. 하천 다리가 없던 시절, 쥐 모양을 닮았던 강당골 사찰들은 번성했지만, 고양이 바위가 있는 절에는 스님들을 만나기 어려울 정도로 쇠퇴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하천에 다리가 생기자 쥐 바위가 있던 강당골 사찰들은 폐허가 됐고 고양이 바위가 있는 사찰에 신도들이 모여들었다고 합니다. 이는 다리로 인해 고양이가 다리를 건너 쥐를 모두 잡아먹으면서 강당골 사찰들이 망했다는 쥐와 고양이의 관계를 빗대서 내려온 전설입니다.

 

2. 전북 익산 원서두마을

전북 익산시 삼기면 원서두마을은 한자의 해석을 두고 의견이 분분합니다. 원서두(原西豆)라는 말도 있고. 원서두(原鼠頭)라는 이야기도 전해집니다. 후자는 쥐의 머리라는 뜻인데 먹이를 물어다가 한곳에 모아놓는 쥐의 습성을 빗대서 지었다고 합니다. 주민들이 재물을 차곡차곡 모아 부자가 되길 바라는 뜻에서 마을 이름을 지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3. 전라남도

전라남도의 지명을 살펴보니 쥐와 관련된 지명이 총 25개가 있었습니다. 25개 가운데 15(60%)가 섬 또는 해안가에 있다고 하는데요. 예로부터 쥐는 자연재해를 예고해주는 영물로서 해안과 도서지방에서는 뱃길의 안전, 농사의 풍작과 흉작을 결정해주는 마을의 수호신으로 숭배되었습니다.

이름별로 '쥐섬'이라는 지명이 신안 증도면 쥐섬을 비롯해 4개로 가장 많은데요. 이 밖에도 두 개의 마주 보고 있는 섬이 쥐를 닮았다는 신안 지도읍의 '큰쥐섬''작은쥐섬', 아홉 마리 쥐가 모여드는 형국인 나주 봉황면의 '구서고(九鼠庫)' 등이 있습니다.

 

쥐는 십이지 가운데 가장 부지런한 짐승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쥐는 어디에서든지 살 수 있습니다. 사람들이 생각하지 못한 곳에도 살고 있고 쥐는 번식력도 강합니다.

쥐와 관련된 지명은 해안가나 섬 지역에 특히 많이 있는데 자연재해를 미리 알려주는 예지력으로 뱃길의 안전을 바라는 우리 조상들의 간절한 바람이 담겨있습니다. 우리 지명 속 속설과 전설처럼 새해엔 모두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2020년 경자년을 맞아 여러 곳에 숨어 있는 쥐와 관련된 장소를 찾아보았습니다. 먼저, 경자년은 육십 간지 중 37번째로 경()이 백색, ()가 쥐를 의미하는 하얀 쥐의 해라고 합니다.

 


쥐는 일반적으로 풍요와 다산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재해를 알리는 영물로 알려져 섬과 바닷가에서는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으로 숭배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우리나라에서 쥐와 관련된 지명이 제일 많은 곳은 섬이 많은 전남입니다.

 

전남에는 쥐와 관련된 곳이 지명이 25개가 있다고 합니다. 그다음으로는 전북에 9, 경남 6, 경북 5, 대전 3개 순으로 전국에 총 64개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표적인 곳은 큰쥐섬, 작은쥐섬, 구서고 등이 있습니다.

 

먼저 전남에는 큰쥐섬과 작은쥐섬이 있는데, 큰쥐섬은 면적은 19,041이며 중생대 쥐라기 화강암으로 이루어진 순상형태의 섬(고도 약 15m)입니다. 또 암석해안으로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큰쥐섬과 마주 보고 있는 작은쥐섬은 3,868로 큰쥐섬의 1/5 정도입니다.

 

또 섬이 아닌 내륙에는 구서고와 선세마을 등이 있습니다. 구서고(九鼠庫) 나주시 봉황면에 있는 마을로 아홉 마리 쥐가 모여드는 형국을 뜻합니다.

 

곡성군 오삼면에서는 쥐가 다닌다는 뜻의 현서(懸署)마을이 폐촌 되자 이를 지명 탓이라고 여기고 선하고 어진 세상을 만들자는 의미의 선세(善世)’마을로 바꿨다고 전해집니다.

 

이와 관련하여 전남도 관계자에 따르면 십이지신 가운데 쥐를 반영한 지명은 많지 않은 편이나 각각 재미난 이야기를 품고 있다라고 합니다.

 

다음으로 경남에는 쥐와 관련된 지명이 6개가 있는데, 하동과 밀양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함양군 평정마을은 늙은 쥐가 밭으로 내려와 부자가 나오는 명당이라는 의미이고, 밀양시 서전마을은 옛날부터 쥐들이 밭으로 많이 내려왔다고 하여 쥐밭골이라고 불렸습니다.

 

또 하동군 금성면에 있는 서근마을은 쥐가 많아서 그렇게 불렸으며, 밀양의 서정마을은 뒷산의 모양이 쥐의 형상이라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두전마을은 마을 주위의 산세가 늙은 쥐가 팥밭에 내려오는 모습과 비슷해 그렇게 불렸다고 합니다.

 

밀양 서정마을은 본 기자가 사는 곳에서 가까워 기회가 된다면 직접 현장 취재를 해보고 싶습니다. 이렇게 전국의 쥐와 관련된 지명과 그 유래를 알아보았는데요. 이전에는 알지 못했던 쥐에 관련된 지명을 알 수 있게 되어서 흥미로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