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철도개혁 이해를 높이고, 공감대 만드는 계기 될 것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독일, 영국, 일본의 철도분야 석학과 정부 관계자를 초청하여 해외 철도 경쟁력 확보와 관련한 객관적 이해를 돕고 향후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국제세미나를 개최합니다. 이번 세미나는 철도 선진국의 철도발전모델과 글로벌 트렌드, 철도개혁 경험과 효과 등을 국내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들과 공유하여, 철도의 발전적 변화에 대한 공감대를 높이고자 마련되었습니다.

 

세미나는 6.19(목)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The-K 서울호텔(서초구 양재동)에서 진행되며, 국토교통부가 주최(한국교통연구원 주관)하고, 산․학․연 관계자 및 전문가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세미나에는 철도개혁과 관련한 세계적 석학인 영국 리즈대학교의 내쉬 교수 및 일본 고베대학교의 후미토시 교수를 비롯하여 정부에서 철도개혁의 롤 모델로 언급한 독일 연방교통부 관계자가 참석하여 철도경쟁 도입 등 철도선진국의 개혁과 성과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한, 교통연구원에서 우리의 철도의 변화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홍익대 황기연 교수의 사회로 국토부, 교통대, 철도연 등 전문가의 지명 토론도 예정되어 있습니다.

 

국토부는 작년 발표한 「철도산업 발전방안」과 외국의 철도개혁에 대해 일각에서 다른 해석을 하는 등 의견차이가 있어 해외 전문가로부터 객관적인 내용을 직접 들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된 것이라고 개최배경을 설명하면서, 철도산업의 세계적 흐름과 해외 철도개혁에 대한 전문가의 설명을 듣고 국내외 전문가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함으로써, 변화하는 철도산업 환경에 맞게 미래지향적인 철도정책방향을 정립하는데 유익한 장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였습니다.

 

국토부 여형구 제2차관은 “지난 80년대 이후 철도산업은 꾸준한 변화와 발전의 과정에 있으며, 우리 철도도 예외일 수는 없다”고 하면서, “선진국의 철도개혁을 객관적으로 이해하고,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철도산업의 바람직한 변화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140619(조간) 철도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제세미나 개최(철도산업팀).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철도산업의 발전방안, 

툰을 통해 살펴보세요. 




< 철도산업 경쟁이 필요한 이유 - 보기 >






Posted by 국토교통부

 - 「철도산업 발전방안」에 따라 코레일에서 운영 -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2017년말 개통을 목표로 건설되고 있는 원주~강릉선 운영을 코레일에 맡기기로 했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철도산업 발전방안」에 따라 ’17년 말까지 개통 예정인 원주~강릉, 소사~원시, 부전~일광, 성남~여주 등 4개 노선에 대해 경쟁도입을 추진하되, 원주~강릉 노선에 대해서는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간선 간 네트워크 효과 등을 감안하여 코레일에 우선 운영을 검토하기로 한 바 있으며, 이후 협의를 통해 코레일에 운영권을 주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건설중인 노선은 원주와 강릉을 잇는 120.3km의 복선전철 노선으로 최대속도 250km/h로 주행이 가능한 준고속선이며, 2018년 평창올림픽 수송 지원과 강원지역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건설되고 있습니다.


코레일의 계획안에 따르면 청량리역과 강릉을 시・종착역으로 하여 열차를 투입하게 되며, 현재 철도로 6시간 이상이 걸리는 구간을 1시간 30분대에 도달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이렇게 되면 약 2시간 30분 정도가 걸리는 고속도로에 비해 더 높은 수준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철도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또한, 국토부와 코레일은 당초 약속했던 바와 같이 평창 올림픽 기간에는 국내외 관람객들이 편리하게 경기장을 찾을 수 있도록 인천국제공항부터 KTX를 출발토록 하여 용산과 청량리를 거쳐 평창과 강릉까지 환승 없이 운행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 올림픽 기간 중 인천공항~용산~청량리~원주~강릉 열차 운행(145분 소요)


국토부는 노선의 운영자가 결정된 만큼, 코레일, 철도시설공단과 함께 안전한 개통과 효율적인 운영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코레일의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철도역 건설 등에 최대한코레일의 의견을 반영한다는 방침이며, 운행할 차량 구입비도 50%를 정부에서 지원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