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형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말-싱 고속철 사업, 페루 리마 메트로 등 민간이 관심이 큰 철도사업에 대한 수주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7차 민관합동 협력회의91일 개최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는 해외 철도시장 진출을 위해 작년 9월부터 민관 수주지원단을 구성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이며, 특히 지원 사항 발굴 및 이행점검을 위해 정기적으로 민관합동 협력회의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번 제7차 협력회의에서는 말-싱 고속철 사업 연합업체(컨소시엄) 구성 방안,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인 초청 계획, 페루 리마 메트로 사업 수주지원 방안 등이 집중 논의되었습니다.

  


연합업체(컨소시엄) 구성과 관련하여 건설사, 공기업, 금융사 등 총 59개 기업이 참여의향서를 제출한 바 있으며, 참여기업 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9월 중 한국 연합업체(컨소시엄)을 구성하기로 결정하였고, 홍보 차원에서 말레이시아 유력 언론사(New Straits Times) 편집국장을 초청(9.710)하여 철도시설 현장방문 등을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또한 민간의 요청에 따라 페루 리마 메트로 사업에 대한 타당성조사(FS)를 정부가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하였습니다.

 

여형구 차관은 최근 해외 철도시장의 경쟁이 심화되며 국가 간 대항전 성격을 띠는 만큼 정부차원에서 지역별 차별화된 전략을 마련하여 대응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협력회의 등 민-관의 소통을 바탕으로 실질적이고 내실 있게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