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1.20 [대학생기자단] DMZ트레인을 타고 떠나는 철원 여행

대학생들의 중간고사가 끝난 지금, 잠시나마 달콤한 휴식을 취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대학생 기자단은 ‘DMZtrain’에 올랐다. DMZ, 즉 비무장 지대인 민통선으로 가는 국내 유일 기차이다. 코레일에는 전국 5대 권역 철도관광열차(5대 관광 벨트)가 있는데 중국내륙의 O트레인과 V트레인, 남도해양의 S트레인 그리고 서해의 G트레인, 동남의 B트레인 마지막으로 평화의 DMZ트레인이다.

 

 

DMZ트레인의 정식 명칭은 경원선 ‘평화열차 DMZ트레인’이다. 서울에서부터 원산까지 가는 열차라는 의미를 가진 경원선 평화열차 DMZ트레인은 올해 8월에 막 개통해 지금까지 꾸준히  많은 승객들을 우리 나라 최고의 끝 민통선까지 편안하고 안전하게 데려다 주고 있다.

 

 

이 DMZ트레인은 경의선과 경원선 두 종류가 있는데 ‘경의선’의 경우 하루 2회 능곡, 임진강을 지나 도라산까지 가는 것이고 이번에 개통한 ‘경원선’의 경우 청량리, 한탄강을 지나 백마고지까지 가는 열차이다. 국토교통부 대학생기자들이 몸을 싣은 열차는 백마고지행 ‘경원선 DMZ트레인’ 이다.

 

 

DMZ트레인의 디자인은 좀 특별하다. 다른 열차와는 딱 봐도 다르다. 3량의 차량에는 각 이름이 있는데, 1호차는 ‘평화실’, 2호차는 ‘사랑실’, 3호차는 ‘화합실’ 이라는 이름으로 기차 외부에는 무궁화를 배경으로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함께 손을 잡으며 웃고 있는 평화롭고 아름다운 모습이 그려져 있다.

  

 

 

또한 내부 역시 평화롭게 꾸며져 있다. 천장에는 자유를 상징하는 하트모양의 풍선, 바닥에는 연잎과 연꽃이, 의자에는 평화를 상징하는 알록 달록한 바람개비가 수 놓아져 있다. 출입문에는 세계의 언어들로 ‘평화와 사랑 그리고 화합’을 표현해 놓았다. 또한 열차내 ‘기념 스템프’와 ‘전투식량과 건빵’ 등 특별한 간식이 준비되어 있는데 군대를 다녀온 이들뿐 아니라 탑승하는 승객들 모두에게 특별한 경험이자 잊지 못 할 추억을 만들어 주기에 좋은 경험이다.

 

객실에 들어서 자리에 앉으면 열차 출발과 함께 감미로운 아나운서의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DMZ 열차를 타고 하루동안 함께할 DJ 아나운서가 열차와 코스에 대해 상세히 설명해주고 승객들이 지루하지 않고 편안하고 재미있는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신청한 사연과 음악, 간단한 게임등의 이벤트를 진행한다.


객실의 앞, 뒤로 카메라가 달려 있어서 이를 통해 앞, 뒤의 모니터로 달리는 철로를 볼 수 있고 관객들의 모습 역시 이벤트를 통해 잠깐 잠깐 볼 수 있다. 소정의 선물도 함께 있으니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면 선물도 받고 잊지 못 할 좋은 추억도 만들 수 있을 것 이다.

 

경원선 DMZ트레인을 통한 관광은 철원지역의 경우 ‘안보관광’과 ‘시티투어’를 선택할 수 있으며 이는 연천지역 역시 동일하다. 자세한 정보는 http://www.letskorail.com/을 통해 보다 자세히 알 수 있다. 관광은 미리 사전에 예매해서 결정할 수 도 있고 가는 길에 현장에서 바로 결정할 수 도 있다.

 

국토부 기자단은 이날 ‘철월 시티투어’를 하기로 결정 했다. 본인에게 어떤 관광이 적합한지 결정했다면 어느새 열차는 종점에 이르게 된다.

 

 

경원선의 종점인 백마고지역에 도착하게 되면 ‘시티투어버스’가 바로 대기하고 있을 것 이다. 시티투어의 경우 매번 조금씩 다르지만 비슷한 경로로 운행되고 있다. 백마고지역을 시작으로 고석정-승일교-승대소-백마고지 전적지-노동당사를 끝으로 투어가 끝이 난다. 얼마 안되어 보이지만 하루에 한번밖에 운행하지 않는 경원선 DMZ 평화열차를 다시 타야하기 때문에 일정이 꾀 빠듯하다.

 

 

먼저 우리는 투어버스를 타고 간단한 점심식사 후 ‘고석정’으로 향했다. ‘고석정’은 강원 철원에 있는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전국 여행지 1001곳 중 한 곳으로 임꺽정의 전설이 있는 곳 이다.

 

 

조선 명종 때 의적이었던 임꺽정이 고석정 건너편에 칩거하면서 빈민을 구제 했다고 한다.

 


현재 뱃놀이, 낚시터로 알려져 있고 부근 일대에 관광시설들이 많다. 고석정 일대를 잠시 둘러보고 분단의 아픔이 남아 있는 ‘승일교’로 향했다.

 

 

승일교는 평범한 다리가 아닌 우리나라의 분단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한 비운의 다리이다. 북한이 강제 노력동원으로 절반정도를 구축하는 동안 남침을 하였으며, 휴전 이후 우리가 완공한 다리이다. 강원도 철원에는 승일교를 포함 근홍교, 영노교의 2개의 다리가 더 있는데, 이 세개의 다리의 이름은 각 각 6·25 당시 민족 염원 조국 통일을 위해 힘쓰다 장렬하게 전사하신 순국 선열들의 애국충정을 기리기 위한 뜻으로 명명 한 것이다.

 


승일교는 결과적으로 기초 공사와 교각 공사는 북한에서 하게 되었고, 상판 공사 및 마무리는 한국이 하게 된 남북 합작의 다리이다. 3개의 교각 위에 아치형을 이루고 있는 다리는 북한쪽이 지은 쪽은 다리가 둥글고 남한쪽이 지은 것은 둥근 네모 형태를 띠고 있다.

 

일정이 빠듯하다보니 서둘러 다음 견학장소인 ‘백마고지 전적지’로 향했다. 백마고지 전적지는 많은 영화에서 다루어 졌던 이야기 실제 ‘백마 고지 전투’가 벌어진 장소 이다. 백마고지전투란, 한국 전쟁 중 휴전 막바지까지 가장 치열하게 고지를 탈환하려 했던 총력전 전투를 말한다. 이곳 철원은 한국전쟁 전에는 북한이 이후에는 남한이 통치를 하게 된다. 막 정전 협전을 맺기 이전인 1952년 10월 6일부터 15까지 열흘간 약 400미터도 안되는 이곳에서 실제 고지를 뺏고 뺏기며 총력전을 기우리는 사이에 약 1만여명의 중공군이 전사또는 포로가 됐고 35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 했던 안타까운 장소 이다.

 

 

백마고지의 치열했던 현장을 둘러보고 이후 분단에 아픔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노동당사’로 갔다. 앙상하게 뼈대만 남은 건물에서 남과 북으로 분단된 현실의 모습이 겹쳐 보였다. 철원 지역은 사실 6·25 이전에는 백화점, 관공서, 은행 등 고층건물과 다양한 편의 시설이 있었을만큼 큰 도시였고 한다. 하지만 전쟁 발발 후 휴전이 있기까지 계속해서 전쟁이 일어난 곳이기도 하다. 때문에 지금의 강원도는 해방 후 북한의 관할하에 놓이게 되는데 그때 지어진 노동당 당사 이다. 6·25 이후 파괴되고 지금은 건물 외벽만이 보존되어 있는데, 당시의 치열했던 포탄의 아픈 흔적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러시아식 건물 구조를 하고 있으며 현재 1층은 각방 구조가 남아 있지만 2, 3층은 내려 앉아 골조만 남아 있다. 이는 철재 구조물을 사용하지 않았던 러시아식 건축양식인 무철근공법을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2002년 이전에는 내부까지 들어가 볼수도 있었으나, 2002년 5월 31일 등록문화재로 지정이 되면서 기획재정부 소유가 되었고 내부로 들어가볼수는 없게 되었다. 한때 현재 철원군의 다양한 행사지로 사용되기도 한다고 한다. 노동당사는 무엇보다 한국전쟁의 상처와 참혹함을 느낄 수 있었던 곳이었다. 남북통일을 염원하는 많은 이들의 소원이 좀 더 빨리 이뤄지길 바란다.

 

 

이로써 바쁜 DMZ 시티투어가 끝이 났다. 짦다면 짦지만, 알차게 이것 저것 바쁘게 다녔던만큼 남과북의 현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되었고 우리의 현실을 돌아볼 수 있었던 기회가 되었다. 또한 잠시나마 일상에서 벗어나 가을의 마지막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정말 오랜만에 ‘제대로 된 여행’을 한 느낌이다. 평화열차를 탄 지금은 모든 것이 정말 평화로울 뿐이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