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동안 관행화되어 왔던 수도권 직행좌석행 시내버스(이하 ‘직행좌석버스)의 입석운행을 해소하기 위해 7월 16일 수요일부터 수도권 62개 노선에 총 222대의 버스를 투입합니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3개 지자체는 직행좌석버스의 입석운행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버스 증차 등 대책을 발표(6.10)한 바 있으며, 이에 따라 국토부는 서울(합정)-인천 간 광역급행버스(M-Bus) 노선 사업자 선정(6.23)을 선정하여 운행 개시 준비 중 입니다.

 

또한, 각 지자체별로 차량확보, 교통카드 단말기 설치 등을 통해 7.16(수)부터 버스 증차 운행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다만, 경기도 일부 노선의 경우 차량출고시기에 따라 증차가 1~2주 정도 늦어질 수 있으나, 7월안에 버스 증차 운행 개시한다는 계획입니다.

 

◈ 직행좌석버스 증차 대수  

 

 

7.1(화)부터 각 지자체와 버스운송사업자는 증차 대수, 배차 간격, 노선이 변경되는 경우 변경 노선 등을 차량 내부, 버스정류소, BIS 시스템과 해당 지자체․운송사업자 홈페이지 등에 게시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이용객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국토부와 수도권 지자체는 버스 증차 이후에도 약 1개월 동안 수도권 지자체 등과 함께 증차 대책이 제대로 구현되는 지에 대해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기간 동안 국토부․지자체 담당공무원 및 유관기관 담당자가 버스에 직접 탑승하여 입석해소 여부, 노선별 증차대수의 충분성과 지속가능성, 이용객 불편사항 등 운영상 문제점을 파악하고 필요시 노선․증차대수 조정 등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이와 같은 모니터링을 거쳐 금번 입석해소대책이 실효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경찰과 협조하여 빠르면 8월 중순 이후 부터는 직행좌석버스가 입석으로 고속도로를 운행할 경우 단속을 시행하기로 하였습니다. 다만, 모니터링 결과 중대한 개선 필요사항이 발생한 지자체의 경우 당해 지자체와 경찰이 협의를 통해 단속 유보 등 별도 조치 시행합니다.

 

 

 

140701(조간)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7.16(수)부터 안전하게 앉아서 출퇴근(대중교통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일부터 아침 7시에 출근을 하라고요? 네, 알겠습니다. 어쩔 수 없죠. 그럼 내일 뵙겠습니다.”


외곽지역의 산업단지에서 근무하는 중소기업 근로자 김 군은 벌써부터 다리가 무거워지는 기분입니다. 갑작스런 업무로 인해 원래 9시였던 출근시간이 2시간 전인 7시로 변경되었는데요. 마땅한 통근버스가 없어 김 군이 집에서 산업단지까지 가는 길은 멀고도 험하기 때문이죠. 


김 군처럼 도시외곽지역 산업단지에서 근무하는 중소기업 근로자 분들! 

이제 출·퇴근 걱정을 조금 덜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의 고민 해결을 도와줄 국토교통부의 정책이 발표되었답니다.^^




▲ 출처:http://morguefile.com



작년 초부터 허용되었던 도시외곽지역의 산업단지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이 보다 확대 시행될 계획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 버스가 왜 운행되기 시작했는지, 어떻게 운행되어 왔는지부터 알아볼까요?



도시외곽지역의 산업단지 통근용 전세버스가 운행되기 시작한 배경은?


노선버스 업체가 운행을 기피하거나 운행횟수가 부족해서, 외곽지역의 산업단지에서 근무하는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출퇴근의 어려움을 겪어왔습니다. 위치상 산업단지의 접근성이 떨어지고, 산업단지 주소기업 근로자들은 단독으로 통근버스를 운행할 여건이 되지 않았습니다. 이들의 출·퇴근길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도시외곽지역의 산업단지 통근용 전세버스가 운행되기 시작한 것입니다.



통근용 전세버스의 허용


작년 초, 도시 외곽에 위치한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출·퇴근 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이 허용되었습니다. 이와 관련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이 시행령 개정안이 ’11.12.30에 먼저 시행되었습니다. 이 당시 전세버스 운행이 허용된 대상 산업단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수도권 : 반월특수지역(시화지구) 국가사업단지 

  부산권 : 명지녹산 국가산업단지, 부산과학일반산업단지

  대구권 : 달성 제1차, 제2차 일반산업단지

  광주권 : 하남일반 산업단지, 평동일반산업단지 

  전북권 : 군산, 군산2 국가산업단지



원래 산업단지 통근용 전세버스는 1개의 회사와 1개의 운송계약에 따라 그 회사원들의 통근을 위해 운행하는 경우에 허용되어, 대기업에 다니는 근로자들만 이용할 수 있었는데요. 그래서 아직 해결되지 않았던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전세버스 확대 시행 정책이 실행되는 것이랍니다. 


지난해 말 현재 전국 993개(국가산업단지 41개, 일반산업단지 497개, 도시첨단산업단지 11개, 농공단지 444) 산업단지 중 9개 단지에서 매일 4,200여명이 전세버스를 이용해 출퇴근을 하고 있는데요. 




▲ 출처: http://morguefile.com



보다 효과적인 버스 운행을 위해 국토교통부는 우선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통근 실태를 조사한 후에 노선버스를 투입하거나 증차할 예정입니다. 실태 조사는 지방자치단체와 산업단지관리공단 등이 협력합니다. 

그 이후 노선버스가 운행을 꺼리는 지역이나 산업단지 관리주체의 지원계획 등을 고려하여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이 가능한 지역을 선정할 것이라고 합니다. 


직장에서 근무하는 시간 동안에도 충분히 힘이 드는데, 출퇴근하는 길까지 멀고 불편하다면 정말 하루하루 피곤이 굉장히 누적될 것 같은데요. 이번에 확대 시행되는 통근용 전세버스가 도시외곽지역 산업단지에서 근무하시는 중소기업 근로자분들에게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직장인 여러분 모두들 힘내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