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테마파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2.01 [어린이 기자] 119 안전체험관에서 진정한 안전을 배우다! (4)




지난 11월 25일, 임실 119 안전체험관으로 향했습니다. 서대전역에서 기차를 타고 임실역으로 갔는데요. 임실역에서 조금 기다리니 버스를 타고 다른 어린이 기자들이 왔습니다. 그래서 같이 버스에 타고 119 안전체험관으로 향했습니다. 



제일 먼저 임실치즈테마파크에 갔다.







 


※ 임실치즈테마파크는 임실치즈를 테마로 한 국내 유일 체험형 관광지이며 2004년부터 8년간의 사업기간을 거쳐 임실군 성수면 도인리 13만 제곱미터로 조성됐습니다. 


 

스파게티로 점심을 맛있게 먹고 기념사진을 남긴 후, 바로 119 안전체험관으로 갔습니다. 119 안전체험관은 전북 임실군 호국로에 위치한 곳인데요. 119 안전체험관은 캐릭터가 조심이, 용감이, 덜렁이입니다. 이 곳은 3개의 체험하는 곳이 있는데, 기자단은 2개의 체험동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정말 즐거웠습니다.



◈ 첫 번째, 재난종합체험동



재난종합체험동에서는 제일 먼저 소화기/화재대비 체험을 했습니다. 4D로 소화기를 들고 불을 껐는데 정말 재밌었습니다. 



소화기로 불을 제압할 때에는


① 소화기의 안전핀을 뽑는다.


② 불이 난 곳을 향해 호스를 향한다.


③ 빗자루 쓸 듯이 소화기의 손잡이를 누르고 분사한다.



하지만 소화기는 길어야 15~17초 밖에 분사가 안 된다고 하셨습니다. 다음으로 불이 난 건물에서 탈출하는 연습을 했는데요. 낮은 자세로 벽을 만지면서 이동하는데 정말 실감나기도 하고 무섭기도 했습니다.



다음은 지진 체험이었습니다. 엄청난 사상자를 발생시키는 지진 체험은 집처럼 꾸민 공간 안에서 지진이 시작되면 가스밸브를 차단하고 문을 열고 두꺼비집을 내리는 미션이 있는 체험이었습니다. 우리 조는 무사히 미션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지진체험이 끝나고 자동차 전복체험을 하러 갔습니다. 이 체험은 위험한 체험이기도 하며 안전벨트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체험이기도 한데요. 일단 자동차에 타면 안전벨트를 매고 착석합니다. 그러면 저절로 자동차가 한바퀴를 돌아갑니다. 돌아갈 때 어지럽기도 하고 무섭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안전벨트가 없다면 차안에서 계속 부딪친다고 생각하니까 정말 끔찍했습니다. 그렇기에 안전벨트 즉, 생명띠를 앞으로 절대로 차에 탈 때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전복체험 뒤에 태풍체험을 위해 태풍체험실로 이동했습니다. 돌풍체험, 회오리체험, 강풍체험이 있는데 그 전에 태풍의 종류에 대해 배웠습니다.



<태풍의 종류>


태풍 : 아시아 주변에서 발생하는 태풍.


사이클론 : 인도양 주변에서 발생하는 태풍.


허리케인 : 가장 강력하고 대서양 주변에서 발생하는 태풍.


윌리윌리 : 오스트레일리아 북부 해상에서 발생하는 태풍.


블리자드 : 남극 지방에서 발생하는 태풍으로 큰 피해를 주지 않는 태풍. 


  

태풍에 대해 배운 후, 체험에 들어갔습니다. 태풍을 몸으로 직접 체험할 수 있었는데, 바람도 세고 소리도 커서 무서웠습니다. 실제로 태풍과 맞선다면 과연 버틸 수 있을까하는 생각을 했을 정도였습니다. 다음은 승강기에 갇혔을 때의 체험이었습니다.



승강기에 갇혔을 때는


① 노란색으로 되어있는 전화기 모양으로 되어있는 버튼을 누른다.


② 전화가 되면 7자리 수의 승강기의 고유번호를 말한다.


③ 갇혀있는 사람 수를 말한다.



이렇게 당황하지 않고 말하면 된다고 했습니다. 승강기 체험이 끝나고 마지막으로 4D 입체영상을 보기 위해 영상관으로 갔습니다. 백두산 화산폭발에 관한 영상이었는데 정말 실감나기도 했고, 목숨을 다해서 사람들을 구해내는 소방관 아저씨를 보고 정말 깊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영상이 끝나고 재난종합체험동의 관람이 끝났습니다. 이제 실제 몸으로 느끼고 소방관이 되어 체험을 해보는 위기탈출체험동으로 갔습니다.



◈ 두 번째, 위기탈출체험동


 

위기탈출체험동에 도착해서 바로 소방복으로 갈아입었습니다. 간단한 준비운동을 하고 바로 조를 만들어서 움직였습니다.



첫 번째 체험은 바로 계곡외줄타기 체험이었습니다. 줄을 잡고 '안전'을 외치면서 이동하는 체험이었는데요. 안전을 크게 외치며 체험했습니다. 팔도 아프고 손목도 아팠지만 정말 좋은 체험이었습니다.



두 번째 체험은 완강기 체험이었습니다. 완강기는 높은 건물에서 탈출할 때 사용하는 탈출도구인데, 한 사람이 내려가면 다시 줄이 올라와 많은 사람이 탈출할 수 있는 좋은 도구였습니다. 완강기는 3층 이상의 건물부터는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고 합니다.



세 번째 체험은 고공사다리체험이었습니다. 바로 아주 높고 높은 사다리를 올라가는 체험인데, 정말 무서웠습니다. 네 번째 체험은 수직낙하체험으로 가죽으로 된 관을 타고 내려가는 체험이었는데, 정말 답답했지만 재미있었습니다.



다섯 번째 체험은 고공횡단 체험으로 나무로 된 다리를 건너가는 체험인데, 많이 흔들거려서 무서웠고, 여섯 번째 체험은 3층 높이에서 탈출기구를 타고 내려가는 체험이었는데, 이 체험은 위험했지만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체험은 직접 소방관이 되어 소방차를 타고 사고지역에 가서 화재를 진압하고 사람을 구하는 체험이었습니다. 1번 관창수였는데, 관창이라는 소방호스를 들고 화재를 진압하는 사람 역할이었습니다. 일단 신속히 내려서 불을 끄기 위해 관창을 들고 왼쪽으로 살짝 돌렸더니 물이 많이 나와서 놀랐습니다. 왼쪽으로 많이 돌리면 소방관을 보호해주는 물줄기가 나왔습니다. 화재를 진압한 뒤에 사람 마네킹을 구해 소방차에 싣는 것까지 무사히 완료했습니다. 그리고 사진촬영을 끝으로 모든 체험을 끝마쳤습니다.








 

이번 체험을 하면서 계속 느꼈던 것이 있습니다. 소방관아저씨는 주말과 휴일이 있는 것일까? 신고가 들어오면 출동해야 하고 그 신고가 장난전화라면 헛수고를 하며 실망하는 소방관아저씨는 과연 쉬는 날이 있을까? 소방관아저씨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탄탄하게 짊어지고 있는 기둥같은 존재입니다. 그래서 소방관아저씨께 '의전'이라 외치고 싶습니다.



“소방관 아저씨!! 대한민국을 밝게 비춰주시고 힘써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 의전 : 소방관아저씨의 경례구호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