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렌터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23 KTX를 타고 떠나는 문화수도 경주, 신경주역 여행센터를 방문하다.

 


992년간 신라의 서울이었던 천년수도 경주. 

불교와 과학, 신라인의 예술성이 꽃피운 찬란했던 고대문화가 아직까지 생생히 살아 숨쉬는 역사와 문화의 고장, 경주. 경주는 인류가 함께 보존해야 할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의 도시입니다. 


2010년 11월, 이 찬란한 문화의 도시 경주에도 ‘신경주역’이라는 이름하에 KTX전철이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그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신경주역의 여행센터장이신 정동훈센터장님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어보았습니다.



 

   


 

Q1. 신경주역은 현재 경주관광과의 연계를 위해 어떤 활동을 하고 있나요?


현재 신경주역에는 전국 23개의 여행센터 중 하나가 자리잡고 있으며 신경주역 여행센터에서는 경주시티투어, 경주문화체험프로그램, 신경주-포항여객선터미널 연계버스를 통한 울릉도&독도 관광패키지 등을 기획 및 개발관리하고 있습니다. 


2012년 5월, 주민대표, 지자체 관계자, 기관장, 상공인대표, 예술·문화단체대표, 여행·레저업계대표, 사회봉사단체, 오피니언리더, 철도협력사 등으로 구성된 '신경주역 운영위원회'를 구성하였는데요. 다양한 관광코스를 개발하고, 역 맞이방 및 광장을 활용해 지역 예술·문화단체 공연과 행사 등을 유치하고 지원하는 등 다양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코레일 관계자 뿐만 아니라 지자체 관계자, 주민대표 등의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통해 경주만의 특색을 가질 수 있는 다양한 의견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Q2. 신경주역을 통해 관광을 즐기러 온 사람들의 수요가 가장 많은 코스는 어딘가요?


아무래도 경주 보문관광단지를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지않나 싶습니다. 보문관광단지는 1970년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조성하여 지금까지 경주관광 및 휴양의 대명사라고도 불리는 곳인데요. 거기다가 현재 미술관이나 테디베어박물관, 선덕여왕 촬영지 등의 테마파크와 숙박업소가 잘 되어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 뒤로는 다들 아실법한 불국사, 첨성대, 안압지 등을 많은분들께서 방문하십니다.

 




Q3. 신경주역에서 대중교통 말고도 자가용을 대여할 수 있는 서비스가 있나요?


네, 있습니다. ‘코레일 렌터카’라는 서비스를 현재 신경주역에 도입하여 운영중에 있는데요.

열차 이용객에 한해 40~50%정도를 할인해주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요즘 개별여행을 하는 여행객들이 렌트카를 찾고있는데, 요즘 개별여행객이 증가로 그 수요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주중은 거의 매진이라 미리 예약하는 편이 좋습니다.

 


Q4. 신경주역에서 경주의 지역 및 관광발전을 위해 바라는 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나요?


현재 신경주역은 지방자치단체에서 버스연계 등의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사실 경주는 타 도시에 비해 문화재는 많지만, 그에 상응하는 예산이 적습니다. 투자가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되면 경주지역 및 관광개발에 대해 더욱 더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있을 것이고 또한 여행사가 많이 인입하기 때문에 경주관광에 있어 좋은영향을 미칠것으로 예상됩니다.

 

 

* 신경주역을 통한 관광추천코스?

 

신라역세권 코스

신경주역 - 보문관광단지 - 불국사 - 신라역사과학관 - 분황사 - 김유신장군묘 - 대릉원 - 국립경주박물관 - 안압지 - 첨성대 - 월성, 계림, 내물왕릉 - 신경주역

 

동해안권 코스

신경주역 - 보문관광단지 - 불국사 - 석굴암 - 경주전통명주전시관 - 양남주상절리 - 문무대왕릉 - 감은사지 - 골굴사 - 신경주역

 

세계문화유산권 코스

신경주역 - 포석정 - 대릉원 - 첨성대 - 월성, 계림, 내물왕릉 - 안압지 - 석굴암 - 불국사 - 보문관광단지 - 신경주역

 

양동마을권 코스

신경주역 - 무열왕릉 - 양동마을 - 독락당 - 세심마을체험 - 옥산서원 - 신경주역

 

  

요즘같이 햇살 따뜻하고 바람맛이 달콤한 봄날, 

KTX를 타고 신경주역이 있는 역사와 문화의 수도 경주로 떠나보는건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