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01년 이후 105개국 1,032명 참가…국산장비 수출 지원 병행


올해 개발도상국가 항공관계자 248명이 항행안전시설, 항공보안, 공항운영 등 우리나라의 수준 높은 항공정책에 대한 무상교육훈련을 받습니다. 


국토교통부가 항공외교 강화와 세계균형발전을 위하여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협력에 따라 시행하고 있는 이 국제교육은 ‘01년 처음 시작되어 올해 14년째를 맞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아태지역, 아프리카, 중동지역 등 전 세계 105개 국가에서 1,032명이 다녀간 세계 최대의 국제교육입니다. 


   * ICAO개요 : 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 ICAO 협약에 의해 국제민간항공의 안전 및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1947년에 설립된 UN 경제사회이사회 산하 전문기구  



 


이 국제교육은 국토교통부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협력하고 ICAO에서 국제홍보 및 교육생 추천 등 행정지원으로 이루어집니다. 


특히 금년에는 국내 순수기술로 연구개발(R&D)된 고부가가치의 레이더관제시스템 및 항공등화시설 등의 과정을 추가로 신설하여 국산장비의 해외수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며, 작년에 첫 시행한 ICAO 인증교육과정(ICAO 수료증 발급)도 좋은 호응도에 힘입어 금년에는 2개 과정에서 3개 과정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 (기존) ICAO 항공보안 감독관 과정, ICAO 공항온실가스관리 과정

    * (신설) ICAO 항공 안전 및 보안 과정



우리나라에서 시행하는 항공분야 국제교육은 전세계에서 인기가 가장 높아 각 국가에서 우수한 인재가 많이 참가하고 있으며, 신청국가와 인원수도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항공분야 위상을 높여나가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 연도별 국제교육 참여 국가 및 인원수 >

     



금년도는 ICAO 인증 3개 과정을 포함하여 총 14개과정에 248명이 항행안전시설, 항공보안, 공항운영 등 우리나라의 항공정책 전반에 대한 교육을 받게 됩니다. 교육진행은 순수한 우리기술로 개발된 국산 항행안전시설을 직접 운영해보고 관리해 나가는 기술을 습득하고, 세계 최고의 인천국제공항 운영 노하우 등을 실제로 경험하게 하는 등 질 높은 교육으로 실시됩니다. 


특히 교육과정에 국산 항행장비를 이용한 장비의 운영기술, 성능을 직접 경험해보도록 하여 이들이 자국으로 돌아가 자연스럽게 우리나라 우수한 항행장비를 자국의 항공정책에 반영함으로 인하여 국산장비의 수출 및 공항컨설팅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습니다.(‘08~‘13년까지 총21개국 1,164억 수출 달성)


   * 항행안전시설(항행장비) : 항공기가 악천후 등 활주로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착륙할 수 있는 제반 정보를 제공

     


140124(석간) 개도국 항공관계자 14년째 우리 항공정책 배운다!(항행시설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 국토부‧KOICA, ‘측량‧지도제작 역량강화 글로벌연수’실시


국토교통부(국토지리정보원)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10월 22일부터 11월 9일까지 10개 국가, 18명의 개발도상국 공무원(국‧과장급)들을 대상으로 측량 및 지도제작 역량 강화를 위한  연수를 실시합니다. 


* 참가국가 : 가나(2), 나이지리아(2), 에티오피아(2), 엘살바도르(2), 우간다(2), 우즈베키스탄(2), 스리랑카(1) 케냐(2), 코스타리카(1), 팔레스타인(2) 


대다수 개발도상국들은 체계적인 국토개발을 위해 측량기준점 설치, 지도제작 등이 시급함에도 불구하고 측량성과가 제대로 구축되어 있지 않고 관련 경험과 기술 부족으로 외국 전문기관 원조를 통해 자국의 지도를 제작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어 한국의 정책경험과 기술 전수를 희망하는 개발도상국 정부의 요청이 있어 왔습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對 개도국 원조 전담기관인 KOICA와 측량 및 지도제작 담당 국가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이 공동으로 글로벌 연수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연수내용은 국가기준점 설치, 한국의 측량 관련 법․제도 등을 주제로 한 강의 및 실습, 산업시찰, 정책 자문 등으로 구성됩니다. 특히, 국내 공간정보 전문가와의 국가별 면담을 통해 참가국의 공간정보 인프라 구축 현황을 파악하여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정책 자문을 실시할 예정이고 이를 통해 연수생 개인의 지식과 전문기술 향상뿐만 아니라 기관의 역량강화와 발전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개도국 정부기관과의 만남이 쉽지 않은 국내 중소 측량업체가 참여하는 GIS 오픈포럼을 통해 우리나라의 기술력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합니다. 


국가별 보고 등을 통해 참가국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수요를 파악하여 향후 외교부(KOICA)와 공조하여 개도국의 니즈와 부합한  공간정보 인프라 구축 지원 등에 활용할 예정입니다.  


책임운영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은 측량․지도제작 분야에 대한 우리나라의 개발경험과 전문기술을 전수하고 개도국들과 우호·협력관계를 증진하며 우리나라의 측량․지도제작 분야의 정책과 기술력의 우수성을 개도국에 적극 전파하여 장기적으로 국내 측량 산업의 해외진출 기회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131022(조간) 개발도상국 공무원들, 선진 공간정보기술 배우러 왔어요(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