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하늘 위로 열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도개교’(跳開橋)는 배가 지나갈 때, 다리가 한쪽 또는 양쪽으로 들어올려 통행이 가능하도록 만든 다리를 말하는데요. 마치 하늘 위로 다리가 열리는 듯한 모습이죠.


현재 대한민국에 있는 유일한 도개교는 바로 영도다리인데요. 10여 년 전 노후문제로 철거까지 거론됐던 영도다리가 지난 20098월 복구 작업에 들어가 20131127일에 다시 옛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제 눈으로 확인하기 전까진 그저 신기한 다리였던 영도다리를 직접 찾아가 봤는데요. 영도다리, 저와 함께 건너가 보실래요?

 



부산의 명물 영도다리


영도다리는 193411월에 완공된 길이 약 214.63m, 너비 약 18m의 도개식 다리입니다. 일제시대에 부산광역시와 영도구를 원활하게 연결하기 위해 놓은 다리입니다. 하지만 영도다리가 생긴다는 이야기가 나올 때부터 여론은 좋지 않았습니다. 특히 해운업자들은 다리 아래를 통과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하였는데요. 대형 선박은 지나갈 수 없었기 때문에 걱정이 많았었습니다.

 

이에 설계된 영도다리의 모습은 다리를 들어 올리는 방식인 도개식이었습니다. 영도다리가 개통되는 날, 도개 모습을 보기 위해 부산, 김해, 밀양 등에서 6만 인파가 몰려들었다고 하는데요. 순식간에 영도다리는 부산의 명물이 되었습니다.

 



영도다리는 어떻게 열릴까?


영도다리는 개통 당시 부산대교였으나, 1980130일 부산대교가 개통되면서 영도다리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그렇다면 영도다리는 어떤 원리로 열리는 걸까요?


영도다리의 도개식 원리는 다리 바깥쪽에 무게추를 달아 무게의 균형이 조금만 깨지면 다리가 올라갈 수 있게 한 뒤 톱니바퀴로 다리를 들어 올린다고 합니다.

 

도개모습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오후 2시까지 영도다리 앞에 도착해 있으시면 2시부터 15분간 도개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요. 다리 위쪽에서 보아도 좋은 구경거리겠지만 진짜 명당은 다리 아래쪽에 있었습니다. 마침 여행용 배가 지나가서 손도 흔들어보았습니다.

 


부산 영도다리가 도개하는 모습




근대문화가 깃든 국내 유일 다리 축제 영도다리축제


국내 첫 연육교로 개통되어 한국전쟁 피난민들의 망향의 슬픔을 달래고 헤어진 가족이 다시 만나는 다리가 바로 영도다리였습니다. 영도다리에는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산업화를 거치면서 많은 근현대사의 유적들이 남아있는데요


매년 이곳에서는 한국의 근대문화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참여형 축제이자 국내 유일의 다리 축제인 <영도다리축제>가 열립니다. 올해에는 영도다리의 추억과 낭만이라는 주제로 10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영도대교 및 봉래동 물양장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하는데요. 축제 기간에 영도다리를 방문하신다면 더욱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2019 영도다리축제 포스터



 

영도다리, 삶을 구하는 생명의 다리로!


1934년 개통된 영도다리는 구구절절한 사연과 애환을 실어 날랐습니다. 6·25 전쟁 당시 많은 피란민이 영도다리에서 다시 만나자고 기약했고, 상봉하기 위해 이곳으로 모여들었습니다. 한 맺힌 피란민들은 가족을 꼭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의 점괘를 듣기 위해 다리 밑 점집을 찾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1965년에는 눈물의 영도다리라는 영화가 나오기도 했지요. 하지만 6·25 전쟁 이후에도 자살자가 하도 많아 영도다리에는 잠깐만’ ‘생명은 하나뿐이라는 자살방지 푯말이 붙었습니다.


이제는 멋진 모습으로 변신한 영도다리가 삶을 포기하고 싶은 분들에게 한 번 더 자신의 삶에 기회를 주는생명의 다리로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토해양부에서 분석한 출근길 여객통행패턴은 어떤 것일까?

국토해양부에서 아침, 저녁으로 출근, 퇴근, 통학 등 다양한 사람들의 통행 패턴을 분석한 자료를 발표하였습니다. 이 자료들을 잘 살펴보면 참으로 흥미로운 점이 많은데요. 국토해양부에서는 출근길을 다니는 직장인들 뿐만이 아니라, 학생, 어린아이들의 통행패턴까지 다양하고 폭넓게 분석하여 보다 여러 사람들이 자료를 참조 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자, 웹툰으로 한번 보실까요? ^^





재미있는 웹툰 잘 보셨나요? ^^ 사람들의 통행패턴이 분석된것 만으로도 이렇게 재미있는 사실을 알게된다는 것, 신기하지 않으신가요? 어떤 분야에서는 사람들의 통행패턴 분석을 활용하여 우리 생활에 더욱 편리한 물건들을 발명할 수 도 있다고도 합니다. 벌써 2011년도 사람들의 출근길 여객통행패턴 분석이 기다려지네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대부분 교통카드를 사용하고 있고, 그로 인해 승·하차시간 단축은 물론 교통카드를 통한 편리한
환승시스템을 이용하게 됩니다. 그런 덕분에 출퇴근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교통카드를 찍으면 듣게 되는 “환승입니다”라는 확인멘트가 이젠 정겹기까지 한데요.
과연 대중교통 이용승객 중 환승을 하는 승객비중은 얼마나 될까요?
 




먼저 대중교통 환승비율을 알아보기 전에 대중교통 이용에 편의성을 가져다 준 교통카드 도입과 현황에 대해잠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나라에 교통카드가 도입된 것은 1995년 5월 국토해양부 ‘교통요금 카드제 도입 추진방안’에 따라 1996년

7월 서울 시내버스에 처음 도입하게 되었는데요. 지난 2010년 3월 기준으로 전국 165개 시․군 중 127개 시·군에서 이용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환승할인제를 시행하고 있는 지역은 총 24개 지역으로 승차기준지역 6개, 하차기준 18개 시가 적용되고 있는데요. 2007년 7월 1일 처음으로 서울시와 경기도의 시내/마을버스, 지하철 간에 수도권 대중교통 통합환승할인제를 시행하게 되었고, 2008년 9월 20일에는 좌석버스까지 확대 시행하게 됩니다. 이후 2009년 10월 10일에는 인천지역까지 확대 시행 중에 있습니다.


교통카드자료는 요금정산을 목적으로 승차일시, 환승승차일시, 환승회수, 이용교통수단, 승차인원 하차일시, 정류장(역) 코드 등의 자료를 포함하고 있는데요. 이러한 교통카드자료를 활용하면 대중교통 현황조사도 가능하게 됩니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교통카드이용률이 90%를 상회하고 있는데요. 국가통합교통체계효율화법 제14조에 따라 개인정보 보호를 위하여 교통카드 자료의 개인속성 자료를 제외한 승, 하차 자료만을 이용하여 대중교통분석에 활용하게 됩니다.


이처럼 편리한 대중교통 환승시스템이 벽지 산간 지역에서 수도권을 찾는 분들에겐 다소 낯설고 익숙지 않아 불편한 부분도 있지만 이제 어느 정도 시민들에겐 정착되었다고 보여 집니다.

 


수도권 대중교통 이용객 10명 중 3명 환승


최근 국토해양부가 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하여 2010년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 대중교통 이용승객 환승 행태를 분석한 결과, 30.2%가 평균 1.2회 환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균 환승시간은 버스→지하철(전철 포함) 4.5분, 버스→버스는 8.0분이 소요되고, 평균 통행시간은 버스 23.7분, 지하철 33.8분인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매년 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하여 조사하고 있는 국가교통조사에 근거한 자료에 의하면, 수도권 교통카드 대상 분석 결과 수도권 지역에서 교통카드를 이용하여 대중교통(버스, 지하철)으로 통행하는 승객은 평일 평균 1,357만명(668만명이 교통카드로 2.03회/일 대중교통 이용)이며, 교통수단별로는 버스 665만명(49.0%),

지하철 441만명(32.5%), 버스와 지하철을 모두 이용하는 복합수단이 251만명(18.5%)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중 전체 대중교통이용 승객의 30.2%(410만명)는 환승하고 있으며, 환승하지 않는 승객은 69.8%(947만명)로서, 환승하는 비율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환승객의 61.2%는 복합 수단간 환승(버스→지하철, 지하철→버스, 버스→지하철→버스 등)을, 38.8%는 단일 수단간 환승(버스→버스, 지하철→지하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대중교통 환승 횟수는?


대중교통 환승 횟수를 분석한 결과 1회 환승이 84.0%, 2회가 13.7%로서 평균 1.2회 환승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는데요.

버스간 환승의 경우도 1회 환승 84.8%, 2회 환승 12.6%의 순으로 평균 1.2회 환승하였으며, 버스와 지하철 2가지 수단을 모두 이용하는 복합환승은 1회 환승이 83.4%, 2회 14.5%, 3회 1.6%의 순으로 평균 1.2회 환승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대중교통 환승비율이 높은 원인은 교통카드이용 증가와 통합환승할인제 정착으로 인한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아울러 평균 통행비용(요금)도 버스 969.7원, 지하철 819.2원, 복합수단 1165.2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중교통 평균 환승시간은 얼마나 될까?


대중교통 평균 환승시간은 버스→지하철이 4.5분으로 가장 짧게 나타났으며, 지하철→지하철 4.7분, 지하철→버스 7.4분, 버스→버스간은 8.0분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같이 버스 환승시간이 길게 나타난 것은 버스 배차간격이 일정하지 않아 지하철로 환승하는 시간 보다

환승시간이 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복합수단의 경우는 버스보다 우수한 지하철의 정시성 때문에 버스에서 지하철로 환승하는 경우의 평균 환승시간이 지하철에서 버스로 환승하는 경우보다 2.9분 짧은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그리고 대중교통 평균 통행시간은 버스 23.7분, 지하철 33.8분, 복합수단 55.8분으로 통행시간이 긴 장거리 이용시에는 버스와 지하철 2가지 수단으로 환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중교통 승·하차 인원이 가장 많은 곳은?


승하차 인원 분석 결과를 보면, 지하철(전철)의 경우에는 강남역의 승하차 인원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잠실, 삼성, 신림역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상위 10개 지하철역 중에서 7개가 2호선에 속한 역으로 강남지역에

분포하고 있으며, 강북지역은 신촌, 홍대입구역이 포함되었습니다.


버스의 경우에는 수원역(경기) 주변 버스정류장의 이용객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강남역(서울) 주변 버스정류장, 사당역(서울), 송내역(경기), 강변역(서울) 주변 정류장 순으로 지하철 주변지역 버스정류장의 승하차 인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역내 거점지역으로 유동인구가 많고, 지하철(전철)역과 버스정류장이 인접하여 환승이 용이하기 때문으로
보이며, 버스와 지하철(전철)간의 환승비율이 50%를 상회하고 있습니다.


국토해양부는 수도권지역의 환승특성에 따라 앞으로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환승이 보다 편리하도록 주요 간선과 지선을 연계하는 다양한 노선망을 확충하고, 대중교통 이용자의 환승시간을 최소화하는 등 환승편의를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가겠다고 밝혔는데요.

 


보다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체계가 확립되면 자가용 운행도 줄어들게 되어 저탄소 녹색성장을 이루는데 일익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봅니다. 



국토해양부 홈페이지 : www.mltm.go.kr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유진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07.08 13:3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