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7일부터 9일까지 전국 다목적댐에는 평균 36mm의 비가 내려 저수량이 약 0.4억㎥ 올라갈 것으로 전망되어 댐 용수수급에는 어느 정도 보탬이 될 것으로 예상되나, 해갈에는 부족한 상황입니다.


    * 현재 심각단계인 보령댐의 경우 보령댐 유역에 약 61.5mm의 비가 내려,

      현재 용수공급량의 6.6일 분에 해당하는 약 110만 톤이 댐에 유입 전망


이에 따라 정부는 댐·보 연계운영 체계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기로 하고, 동절기 용수수요량 등에 맞춰 필요 최소량만 공급하는 등 댐 용수를 최대한 비축하기로 하였습니다.


11월 9일부터 득량만으로 용수를 공급하던 보성강댐(발전댐)에서 주암댐으로 방류량을 하루 4만 톤에서 17만 톤으로 확대하여 운영하기로 관계기관 협의체인 댐·보연계운영협의회에서 의결하였으며, 에 따라 주암댐은 선제적으로 하루 17만톤의 용수 비축이 가능하게 되어 내년 봄 가뭄에도 광주, 여수, 광양지역의 용수공급에 보탬이 될 전망입니다.


한강수계는 11월 2일부터 팔당댐 등 발전댐과 소양강·충주댐 등 다목적댐과 연계운영으로 하루 259만 톤의 용수를 추가 비축 중에 있으며, 낙동강수계도 11월 2일부터 댐-보-하굿둑의 연계운영을 통하여 안동·임하댐에서 하루 34만 톤의 용수를 추가로 용수비축 중에 있습니다.


한편, 충남 서부권 지역에 대해서는 지자체의 자율적인 절감이 시작된 10월에는 절감량 목표(20% 절감)의 65% 수준에 불과하여 광역밸브 조정을 검토하였으나, 11월 이후 지자체와 지역 주민의 적극적인 협조로 절감량 목표의 117% 수준에 도달하여 당분간 모니터링을 계속 하기로 하였습니다.







보령댐 도수로 공사는 10월 30일 착수하여, 11월 9일 현재 13개 팀을 투입하여 관로 매설 공사를 내년 2월 완공을 위해 차질 없이 추진 중에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댐 용수비축, 보령댐 도수로 공사 등 가뭄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유례없는 가뭄극복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적극적인 물 절약 동참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우리 가족은 10월 10일에 팔당댐과 팔당댐 주변을 구경하고 왔습니다. 날씨가 해가 나왔다가 비가 오고 추웠지만, 우산을 쓰고 산책하기에는 운치 있고, 좋았습니다. 요즘처럼 이런 날씨에는 여행하기 참 좋은 계절인 것 같습니다.


팔당댐은 서울, 경기, 인천에서도 가까워 주말에 한 번 주변을 둘러보며 가족들과 산책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자전거 이용 가능)


팔당댐은 1966년 6월에 착공하여 7년 6개월에 걸쳐 가물막이공사와 기초굴착공사, 댐 축조공사 등 4단계로 나누어 공사를 진행하여

1973년 12월에 준공했으며, 4개 시군(남양주, 광주, 하남, 양평)에 걸친 방대한 연안지로 약 100억톤의 용수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댐에 설치된 폭 20m, 높이 16.75m의 15개 수문은 대한민국에서 처음 채택된 저낙차밸브형 발전이 가능하고, 텐더식 수문으로는 동양 최대의 규모를 가지고 있으며, 팔당댐에 있는 취수원에서 서울, 인천, 경기도 일부 지역을 관할로 하여 생활용수가 공급되고 있다고 합니다.

  

*댐의 높이 29m, 제방길이 575m

*총저수량 2억 4,400만t  

*가는 방법:인천-서울외각순환고속도로-성남나들목-국도 100번(약 50분 소요), 지하철 이용 시 경의중앙선 ‘팔당역’ 하차 1번 출구

*위치: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과 하남시 천현동(배알미동) 부근 한강에 있는 댐입니다. 



▲ 팔당댐 주변 안내 지도


▲ 팔당댐 구조 모형



* 팔당댐 주변 볼거리

- 실학박물관 : 조선 후기 개혁과 자아탐구의 원동력이었던 실학에 대한 자료의 수집, 연구, 전시와 체험교육 등을 할 수 있는 Eco-Museum

- 경안천 습지생태공원~주변 식물을 이용해 수질을 개선하는 친환경적인 공원, 탐방로를 비롯해 어류서식처, 조류관찰대, 등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 분원백자관~왕실용 도자기를 만들던 곳으로 2003년 9월 경기도가 문화유산의 산실 기념으로 건립하였습니다. 

- 두물머리~북한강과 남한강의 두 물이 합쳐지는 곳으로 양수리로도 불립니다. 

- 다산 유적지~조선 후기 실학자였던 정약용(1762~1836)의 생가, 여유당, 사당, 기념관 등이 있습니다.  



▲ 거중기 앞


▲ 경안천습지생태공원










Posted by 국토교통부

유일호 장관 팔당댐 현장 방문, 비상 댐 연계 운영 시행상황 점검





국토교통부는 11일부터 한강수계 발전댐과 소양강․충주댐의 비상 댐 연계 운영을 시행합니다. 이는 가뭄으로 인한 물 공급 어려움에 대비하기 위한 용수비축 강화 차원으로, 발전댐의 방류량을 하류 용수공급에 이용함으로써 한강수계 다목적댐의 용수공급기한 연장함을 목적으로 합니다.

 

 



이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 및 한국수력원자력 등 관련 기관은 자료 공유와 협력체계 구축 등 필요한 준비를 완료하고, 11일 자정부터 댐 비상 연계 운영을 시행중입니다.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은 11일 팔당댐 현장을 방문하여 가뭄대응상황을 점검하였습니다. 또한, 비상 댐 연계 운영의 관계자들을 독려하면서 용수 부족에 대비해 모든 유관기관이 합심하여 철저하게 대응해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금년 정부에서는 향후 발생 가능한 용수 부족에 대비하여 과학적인 기준을 적용한 선제적 용수비축방안을 마련하여 3월 2일부터 시행중입니다. 3월 9일부터는 횡성댐, 3월 25일부터는 소양강댐과 충주댐의 하천유지용수 감축을 통하여 약 11일 공급량에 해당하는 1억 3,500만 톤 가량을 비축하였습니다.



장래 강우 부족 상황이 지속될 경우에는 한강수계 다목적댐의 저수량 저하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하기 때문에 정부에서는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강우 부족 상황이 지속될 경우, 조만간 소양강댐과 충주댐의 저수량이 농업용수 감축이 필요한 경계단계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보다 상황이 악화될 경우에는 생․공용수 감축이 필요할 수도 있다" 면서 "이러한 상황이 될 경우에도 기본적인 경제활동은 가능하도록 댐의 비상용량 활용방안 등 다각적인 대응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