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지난 9월에 가족들과 함께 오랜 역사(歷史)를 지닌 춘포역을 방문했습니다.

 



더이상 기차가 오지 않는 그곳, 춘포역


전라북도 익산에 위치한 춘포역



춘포역은 전라북도 익산시 춘포면 춘포117-1에 있습니다. 19141117일에 간이역으로 개방되어 사용되었으나 2011513일에 폐역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춘포역 내부

 

느린 우체통



춘포역에 가까이 오자 정겨운 시골 마을의 풍경이 곧 드러났고, 춘포역 안내 표지판을 따라가니 웅장한 나무와 더불어 넓은 공터와 함께 춘포역사가 눈에 띄었습니다.

 

춘포역사 내부를 파란색 창문으로 들여다보니 춘포역사에 대한 설명과 일제강점기 시절 교복이 흘깃흘깃 보였습니다. 평소에는 개방하는 것 같았는데 비가 너무 많이 와서인지 내부를 둘러볼 수 없음에 아쉬웠습니다.

 

역사 앞에는 여느 역과 같이 느린 우체통도 있었는데요, 살펴보니 우체통에 거미줄이 처져 있어서 관리가 소홀한 점에 슬프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춘포역에도 나름대로 공연과 이벤트들이 있었습니다. 춘포역사 앞 공터에서 준비하는 백일장과 공연도 있었고, 익산 자전거 트래킹도 있었는데요, 사람들이 많은 공연과 이벤트를 즐기면서 우리나라의 오래된 역을 알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춘포역사 앞에 놓여있는 등록문화재 안내판



주변에는 교회와 만경강 뚝방길, 일제강점기 시절 에토라는 사람이 살았던 에토 가옥(등록문화제 211)도 있다고 합니다.

춘포역은 한 세기 이상을 산 가장 오래된 역사[驛舍]로 등록문화재 210호로 지정된 우리나라의 귀중한 유산인데요, 1914년 춘포역은 주로 일본인들의 쌀 수탈을 위해 생겨난 역이었습니다. 당시에는 일제강점기였는데 일본인들이 훔친 우리나라의 쌀을 손쉽게 운송하기 위해 만들어진 셈입니다.

 

춘포역이 업무를 시작한 때는 마을의 이름을 따 오오바역으로 불리었습니다. 그리고 해방 후에는 오오바를 한자로 읽은 대장(大場)역으로 불리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일본인 마을의 이름이었기 때문에 많은 반대가 있었고, 1996년부터 마을의 옛 이름인 봄개역으로 개명되었는데요, 그 후에는 봄개를 한자로 바꾼 춘포(春浦)역으로 불리면서 지금까지도 부르게 되었습니다.

 

일제강점기 시절에는 활발한 이동이 이루어졌으나 해방 후에 발길이 점차 뜸해지더니 2007년에 열차가 더이상 다니지 않게 되는데요, 결국 2011년에 역사를 제외한 다른 시설들이 모두 철거된 후 폐역으로 지정되었습니다.



비오는 날의 춘포역 모습

 


춘포역의 역사를 알게 되자 춘포역사 내부에 일제강점기 시절 교복이 걸려있는 것도 어느 정도 이해가 갔습니다. 또 춘포역이 일제강점기 시절과 광복을 모두 지켜보고 산전수전을 다 겪은 유산이라는 생각이 들자 숙연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우리 모두 가장 오래된 역인 춘포역과 함께 우리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차를 기다리며 저 멀리 보이는 철로 끝을 바라본 적, 

북적거리던 역에서 누군가를 기다려본 적, 

철로를 따라 걸으며 강아지풀 하나 꺾어 코를 간질이던 경험. 


대학생들에겐 생소할 수 있지만 아버지, 어머님들의 마음 속 깊은 곳에 이런 추억 하나쯤 있으실 겁니다. 오래 전이라 잘 기억나지 않을 수도 있는데요. 하나, 둘 사라지는 역들이 내가 기억하지 못한 추억을 이야기 해준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러한 추억을 확인 할 수 있는 교외선 장흥역과 중앙선 능내역을 찾아가 봤습니다. 




추억을 불러 일으키는 곳 - 장흥역



 


교외선은 지난 2004년 여객열차 운행이 중단되어 현재는 화물기차와 군·수송 열차만 운행되고 있습니다. 

교외선의 장흥역은 열차가 운행될 당시, 주말이면 장흥유원지를 방문하는 사람들로 붐볐다고 합니다. 지금은 열차의 운행이 멈추면서 장흥역의 시간도 켜켜이 쌓여가고 있는데요. 2012년 <장흥오라이>프로젝트 사업으로 과거 장흥역의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공간으로 개선되었습니다. 

현재는 프로젝트가 종료됨에 따라 그 시절의 이야기를 들을 수는 없지만, 아직 남아있는 향수를 느낄 수 있습니다.





북한산을 등에 지고 장흥유원지와 송추유원지를 지나가는 교외선은 그 풍경이 여느 지역 못지않게 아름다운데요.

이러한 경치를 활용해 지속적으로 교외선을 재활용하려는 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현재는 한강변을 끼고 운행하는 관광열차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고 합니다. 


시간이 멈춰 추억을 꺼내 볼 수 있는 곳이 장흥역이라면 이번에는 시간속으로 여행을 떠나며 새로운 추억을 만들어 내는 능내역을 가 볼까요




추억을 만들어 가는 곳 - 능내역





능내역은 중앙선이 전철로 바뀜에 따라 그 노선을 재정비하는 과정에서 지난 2008년 폐쇄된 역사입니다. 현재는 선로 이전으로 능내역을 통과하는 기차가 없습니다.


 이런 능내역은 사람들에게 추억 속으로 여행할 수 있는 장소로 탈바꿈되었습니다. 기존에 있던 역사를 조금씩 정비하여 역사 내부에는 난로와 노란주전자, 나무의자 등은 그대로 남아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있고요. 옛날 교복을 입고 흑백사진을 찍어 남길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면서 새로운 사람들에게도 추억을 전시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중앙선은 사용하지 않는 철길을 자전거도로로 개선하여 활용하고 있습니다. 

한강변을 따라 조성된 자전거 길은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자전거 일주를 즐기는 많은 분들로 붐비고 있었습니다. 사용하지 않는 터널을 통과하고 철길을 따라 움직이는 듯 한 재미도 제공하고 있었어요. 한강변을 따라 움직이던 열차의 기억을 자전거로 달리며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있어 그 가치를 높이고 있다고 하네요. 


 



기차 운행이 없어지며 시간도 함께 멈춰버린 역사들. 매일 기차를 기다리고 누군가를 마중 나가던 그 설렘이 보존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소개해 드린 교외선과 중앙선 외에도 한국에는 이런 폐역들이 전국에 약 140여개 정도 된다고 하는데요. 연인과 함께 새로운 추억을 만들고, 가족과 함께 부모님의 추억을 떠올려 보시는 건 어떨까요? 비록 기차는 멈추었지만, 추억은 계속 달릴 수 있을테니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