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91218일에 메이필드 호텔 아이리스 홀에서 제7회 항공문학상 & 1회 항공 정책 대학()생 논문대회 시상식이 진행되었습니다.


한국항공협회에서 주관한 이번 제7회 항공문학상 & 1회 항공 정책 대학()생 논문대회 시상식은 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 인천공항,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에서 후원하였습니다.


7회 항공문학상 & 1회 항공정책대학()생 논문대회 시상식 입구

 

올해로 7회를 맞이한 항공문학상 시상식은 오후 2시에 시작하여 3시까지 한 시간 동안 진행되었는데요.


항공문학상은 항공을 소재로 문학창작 활동을 촉진함으로써 일반 국민에게 항공의 의미 있는 가치를 널리 알리고, 항공분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습니다.


20196월부터 8월까지 시(동시 포함), 소설, 수필(수기포함)을 포함한 3개의 공모 부분으로 일반부, 중고등부, 초등부로 나뉘어 온라인 작품 접수를 하여 총 1,197편의 문학작품이 접수되었다고 합니다.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문학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1(예심), 2(본심) 심사위원회를 개최하였고, 그 결과 최종 44편의 수상작품을 선정하여 발표하였습니다.

 

7회 항공문학상 & 1회 항공정책대학()생 논문대회 시상식 소책자

 

총상금 규모는 1,705만 원을 포함하여 국내외 왕복 항공권 등이 부상으로 지급되며 일반부 대상 및 최우수상 입상자(1)에게는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 입회 자격이 특전으로 부여됩니다.


일반부에는 7개의 작품이 선정되었고, 고등부에서는 6개의 작품이, 초등부에서는 31개의 작품이 선정되어 총 44편의 작품이 최종 당선되었습니다.


그중 일반부 대상은 창공의 빛이라는 소설을 쓴 주지현 님이, 최우수상은 공항 사람들이라는 시를 쓴 정수미 님이 수상하였습니다.


일반부 대상은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여 하기 때문에 문학에 뜻이 있는 분들에게 상당한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7회 항공문학상 & 1회 항공정책대학()생 논문대회 시상식 상패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한국항공협회장상이 주어졌는데, 작품의 퀄리티가 장관상과 비교했을 때 전혀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우열을 가리기가 힘들었습니다.


최우수상은 중고등부에서는 온 우주가 꿈 빛으로라는 시를 쓴 곽민 님이 수상하였고, 초등부에서는 내 마음속의 비행기라는 수필을 쓴 남주하 님이 수상하였습니다.


시상 후 제7회 항공문학상 & 1회 항공 정책 대학()생 논문대회 시상식에서 심사를 진행하였던 4명의 심사위원이 심사 총평을 말씀해 주셨습니다.

 

7회 항공문학상 & 1회 항공정책대학()생 논문대회 시상식장

 

심사위원장인 이광복 소설가, 한국문인협회 이사장님은 우리는 지금 황금만능, 물질 만능 시대에 살고 있다.”고 하면서 많은 사람이 각박한 현실을 개탄하면서 삶의 고단함을 호소하는 시대에 한국항공협회가 항공문학상을 제정한 것은 아주 탁월한 선택이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특히 이 상은 항공을 담론으로 문학을 통해 우리 사회에 삶의 향기를 불어넣고 있으며 더욱이 해마다 우수한 작품이 몰려들고 있으니 참으로 기쁘다고 하였습니다.

 

7회 항공문학상 & 1회 항공정책대학()생 논문대회 시상자

 

올해에도 응모작이 쇄도했다고 하는데요. 심사는 예심(1)과 본심(2)으로 나누어 진행되었습니다. 주최 측에서는 응모자의 인적사항을 모두 숨긴 뒤 심사위원회에게 작품을 전달하는 가림막(블라인드)심사방식으로 진행하였습니다. 이 덕분에 개인적인 친분이나 정실이 개입할 소지 없이 공정한 방법으로 심사되었는데요.


심사위원들은 항공문학상에 대한 이해도, 적절성, 독창성, 구성, 표현, 문법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고 합니다. 또한, 주최 측에서는 입상 예정작을 놓고 응모자가 기성 문인인지의 여부를 철저히 검증했고, 만약 다른 문학 공무에서 입상한 사실이 드러났을 경우 입상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하였습니다.

 

7회 항공문학상 & 1회 항공정책대학()생 논문대회 시상자와 심사위원의 기념사진 촬영

 

심사위원인 이광복 소설가, 한국문인협회 이사장님은 입상자에는 축하를, 비록 입상하지는 못했을지라도 작품을 응모한 모든 분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전한다고 전했습니다.


심사위원인 최원현 수필가, 문학평론가, 월간 한국수필주간,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님은 수필은 자기의 체험을 문학화 하는 것이라고 말씀하셨는데요. 일반부에서는 그 체험이 사유로도 이어져 문학성을 찾을 수 있으나, 고등부는 이야기로만 집중되고 초등부는 사실의 기록이 되는 아쉬움이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항공에 관한 이해나 종사하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감사와 에피소드들이 정겹게 그려지고 있어서 읽는 이를 즐겁게 하는 글이었습니다.

 

7회 항공문학상 & 1회 항공정책대학()생 논문대회 시상식 기념사진

 

심사위원인 이혜선 시인,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님은 이미 비행기를 체험해본 어른과 달리, 고등부나 초등부에서는 미래에 대한 꿈과 우주에 대한 상상력을 펼치는 작품이 많았다고 하였는데요. 특히 자라나는 세대에게 무한한 꿈을 그리는 계기를 준다는 면에서 항공문학상이 큰 역할을 해주어서 더욱 고맙게 생각된다고 합니다.


수상자에게 축하와 기대를 보내며, 수상하지 못한 응모자들에게도 앞으로 더 크게 발전하시라는 기대와 기원의 마음을 전한다고 심사 총평을 적어주었습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좋은 작품을 많이 볼 수 있었고, 항공에 대한 다양하고 풍부한 상상을 엿볼 수 있어서 뜻깊은 행사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항공기, 비행 또는 운항을 뜻하는 단어 aviation19세기 프랑스에서 흔히 사용되던 단어입니다. 비교적 근래 생겨난 이 단어는 영어 Flying, 혹은 aircraft(비행, 항공기)보다 광범위한 의미로 쓰이고 있습니다. Aviation은 라틴어 Avis에서 기원한 단어라고 하는데요. Avis는 영어로 bird, 즉 새를 의미합니다. 새는 하늘이라는 공간을 무대로 한 가장 자유로운 생명이고, 이런 점이 현재도 많은 이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합니다.

 

이처럼 항공산업은 바람을 타고 하늘을 가르는 새가 되고 싶어 했던 최초의 비행기 개발자의 마음처럼 끊임없는 매력으로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이렇게 큰 매력을 지닌 항공산업에 종사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항공산업은 항공기업의 성장과 함께 항공인력에 대한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분야와 달리 정부가 주도하는 취업박람회 및 일자리 전용 시스템이 미비했던 과거에는 전문성이 필요한 항공 일자리에 대한 공신력 있는 정보체계가 부족하여 많은 취준생이 정보획득에 어려움을 호소했었는데요, 이런 이유로 승무원이 되고 싶은 학생들을 착취하는 취업 사기 사건이 있기도 했고, 수도권과 지역 간 채용정보 불균형과 함께 일부 중소기업은 구인난을 겪는 등 기업과 구직자 간 일자리 미스매칭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었습니다.

 

이에 국토부에서는 신뢰성도 높고 접근성도 좋은 항공 채용정보를 상시 제공해야 할 필요성을 감지하여 20189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4층에 항공일자리 취업지원 센터를 개소하였습니다.

 

항공일자리 취업지원 센터에서는 국내외 취업 컨설팅 및 항공전문직업 멘토링, 일자리 매칭, 취업정보 및 특강, 진로 탐색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항공일자 포털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신뢰성이 높고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항공채용정보를 상시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는데요, 188월 항공일자리 취업지원 센터보다 1개월 먼저 오픈한 항공일자리 취업포탈을 통해 항공 일자리에 대한 수요와 공급에 효과성과 효율성을 더할 수 있었습니다

(http://new.air-works.kr/)

 

실제 개소 1년째를 맞은 항공일자리 취업센터에서는 올해 상반기 취업 정보 제공, 지역 순회설명회, 상주기업 채용의 날 행사 등을 통해 인천과 한국공항공사에서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한 채용성과를 이루어 냈는데요, 2019년 상반기의 항공사 채용 규모가 전년 동기대비 21.55%가 증가한 것에 비해 높은 성과를 보였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19년 하반기를 맞이하는 95일 개최된 제2회 항공산업 취업박람회는 한국 항공 역사의 시작이었던 김포공항에서 진행되었는데요.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 인천공항, 한국항공협회는 물론 항공 일자리 종사자가 많은 서울시 지자체 등이 함께하여 다양한 취업정보 및 일자리 매칭 현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18년 제1회 항공산업 박람회 결과, 항공사의 경우 객실승무원 (전년 동기 대비 35.9%), 항공정비사(16.4%) 및 일반직(30.0%) 채용 규모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는데요, 이는 항공산업이라는 분야가 지상직/비행직 만으로 나뉘는 것이 아니라 보다 다양한 직군을 채용한다는 지점이 홍보된 효과가 아니었을까요?

 

김포공항 3층과 4층에서 진행된 본 행사 중 많은 인원이 몰린 곳은 국내외 항공사의 채용 부스가 자리한 4층이었습니다. 4층에서는 각 항공사별 우수 상담자에게 향후 채용 시 가점을 부여하는 특전이 주어져 인기를 끌었고요, 이와 함께 정비 관련 인력을 채용하기 위한 상담 인력의 상주로 평소 궁금했던 점을 확인하고 취업 기회를 얻고자 하는 구직자들로 가득했습니다.



NCS 체험관

 


또한 항공직군에 종사하기를 원하는 구직자들에게 행사 기간 동안 국가직무능력표준(NCS)시험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3층 박람회장



3층 박람회장에는 항공직 승무원 채용뿐만 아니라 다양한 항공기술을 연구 중인 국책기관과 항공기 운항 파일럿을 위한 교육기관, 더불어 국토부 산하 교통수단과 관계된 다양한 기업들이 자리하여 취업을 위한 면접 및 관계 사업 등에 대한 홍보의 장을 가져 취업을 준비 중인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애쓰고 있었습니다.

 



2019 제2회 항공산업 취업박람회 개막식



또한, 항공일자리 취업 지원센터에서는 2회 박람회 개최 시기에 맞추어 항공일자리 포털 모바일 앱을 출시하기도 했는데요, 이를 통해 빠르게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여 항공 일자리 매칭을 지원 중에 있습니다.

 

모바일 앱 바로가기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airworks


 

 


행사장에는 항공 일자리뿐만 아니라 취업을 지원하기 위한 고용부의 취업지원 서비스 부스 또한 운영되고 있었는데요, 현장 이력서 출력 서비스는 물론 항공사 직원을 위한 이미지 메이킹, 이력서 컨설팅 등의 취업박람회장이라면 어디서든 찾아볼 수 있는 서비스 부스들 또한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또한, 특징적인 것은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자리한 자유무역 지구의 특징을 살린 사업장들이 소규모 현장 채용을 진행하고 있었던 지점인데요, 지리적 여건으로 우수한 경쟁력을 가진 사업장 취업을 목표하신 분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는 현장이 좋은 일자리를 위한 범국가적 노력의 실체를 본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이러한 노력을 통해 구직을 원하시는 분들과 채용이 필요한 기업 간의 선순환 구조가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하반기에 항공일자리 취업 지원센터에서는 외항사의 취업 지원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항공산업에 꿈을 가진 분들에게 더욱 다양한 기회가 가까이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2019 2회 항공산업 취업박람회 http://www.aviationjob.net

항공일자리 포털 http://new.air-works.kr/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