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국토교통부 블로그 대학생 기자단 정현태입니다.

 

2014년 3/4분기 항공여객은 전년에 비해 무려 10.7%나 증가하였고 올해 누적 6천만명을 돌파하여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최근 저비용항공사(LCC)의 점유율이 높아지고 중국노선을 이용하는 여객이 큰 폭으로 증가하였는데요. 비행기가 많이 다니면 항공업계도 성장하고 승객도 편리하지만, 너무 많은 비행기가 한 번에 몰리게 되면 우리나라 항공로에도 고속도로 정체가 생기듯이 항공기 지연이 발생합니다.

 

하늘을 넓힐 수는 없지만 비행기는 많이 몰리다 보니 비행기 스케쥴에 맞추기가 힘들어지는 데요. 국토교통부에서는 이런 항공기 지연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항공교통수용량을 확대하고자 항공교통센터를 새로 지을 예정입니다. 항공교통센터는 비행기가 안전하고 빠르게 비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항공교통관제사들이 일하는 시설인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대구에 새로 지어지는 제2 항공교통관제센터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그럼 우선, 항공교통관제는 어떤 것인지 부터 살펴보겠습니다.

 

▲ 한국항공대 모의항공교통관제실(출처: 위키미디어)

 

 

항공교통관제사는 항공기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항을 위해 항공기를 관리하고 통제합니다. 관제사의 주요 업무로는 5가지 정도로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1. 항공기 간의 충돌 방지
 2. 기동지역 안에서의 항공기와 장애물 간의 충돌 방지
 3. 항공교통흐름의 질서유지 및 촉진
 4. 항공기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항을 위하여 필요한 조언 및 정보의 제공
 5. 수색· 구조를 필요로 하는 항공기에 대한 관계기관에의 정보 제공 및 협조

 

항공교통관제는 크게 세 가지로 이루어집니다.

 

1. 비행장 내부의 항공기와 이륙과 착륙을 하는 항공기를 관제하는 비행장관제(Aerodrome Control)
2. 비행장에서 항로로 출발 또는 항로에서 비행장으로 접근하는 항공기를 관제하는 접근관제(Approach Control)
3. 항로를 따라서 비행하는 항공기를 관제하는 지역관제(Area Control)
 

▲ 비행장 관제탑 내부(출처: http://commons.wikimedia.org/)

 

비행장관제는 공항 관제탑에서 근무하는 관제사들이 제공하고, 접근관제는 우리나라 공역을 나눠 14개의 접근관제소에서 제공합니다. 이 중에서 우리나라 전체를 아우르는 항로를 비행하는 항공기에 지역관제를 제공하는 기관이 바로 항공교통센터(ACC)입니다.

 

▲ 인천 항공교통센터(출처: http://commons.wikimedia.org/)

 

 

우리나라의 항공교통센터는 인천 항공교통센터 한 곳인데요. 항공교통센터는 비행정보구역(Flight Information Region)을 비행하는 항공기를 담당합니다.

 

▲ 인천 FIR(출처: 항공교통센터 홈페이지 http://acc.molit.go.kr)

 

2013년에 인천 FIR을 비행하는 항공기는 무려 58만5016대이고, 월 평균 48715대, 일평균 1603대를 기록하였습니다. 2010년 49만대, 2011년 51만대, 2012년 55만대로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어 우리나라에 항공교통센터 한 개만으로는 업무 부담이 과중될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특히 한 시라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항공교통관제 상황에서 혹시라도 항공교통센터에 비상상황이 생긴다면 아마 우리나라 항공교통은 큰 혼란을 겪을 것입니다.

 

만약에 항공교통센터를 하나 더 짓는다면, 항공교통관제사들의 업무 부담도 줄이고, 혹시 모를 비상사태에도 대비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텐데요. 국토교통부에서는 이에 2014년부터 착공하여 2016년에 완공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제2 항공교통센터는 대구 상매동 일원에 건설될 예정인데요. 제2 ACC에는 관제실, 사무실, 장비실을 신축하고 최신 항공관제 장비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기본설계를 완료하고 청사건축 및 시스템에 대한 실시설계가 완료되어 올해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고 합니다. 2015년 청사 신축 및 설치를 완료하고 2016년에 시험운영을 거쳐 운영을 개시할 예정인데요. 아마 내후년쯤에는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비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제2 ACC가 건설이 되면 인천 FIR을 동·서 두 개로 나누어 운영한다고 합니다. 또한 동시에 항공교통흐름관리 센터도 운영할 계획을 수립하였는데요. 항공교통흐름관리는 보다 효율적인 비행을 위해 항공기가 많이 몰리는 시간대와 지역에 대해 효과적으로 분산시키는 업무를 수행합니다.

 

우리나라 항공의 안전을 위해 365일 24시간 바삐 일하는 항공교통관제사분들의 부담을 줄이고, 비상상황에 대한 대비까지 할 수 있는 제2 항공교통센터 건설! 앞으로 비행할 때 우리나라 항공의 안전을 책임지는 항공교통센터의 노력을 잊지 말아주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 12월 4일, 항공교통관제 안전강화 세미나 개최


항공관제분야의 항공안전장애 발생을 감소하고 항공교통관제사의 안전의식을 제고하기 위해 2013년 12월 4일 인천공항 베스트웨스턴 호텔에서 안전관리 강화 세미나를 개최하였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국토교통부, 서울지방항공청, 부산지방항공청, 항공교통센터, 인천국제공항공사 소속 항공교통관제사와 관계자 등 약  8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금번 세미나에서는 항공안전장애 감소를 위한 인적요인과학적인 안전관리 기 등에 대한 전문가의 주제발표와 공항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항공기의 新지상이동 시스템이 소개되었습니다.

 

전 세계 항공사고의 약 80% 이상의 차지하고 있는 인적요인에 대한 기본개념, 이론모델, 분석 및 관리기법, 국제동향 등을 발표하였습니다. 


前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NOSS 자문관 Dr. Chris Henry는 3년 전부터 아시아지역에서 최초로 국내에 도입하여 시행 중인 ‘일상관제업무관찰(NOSS)’에 대한 적용현황과 발전방향을 제시하였으며,


   * NOSS (Normal Operations Safety Survey) : 일상 관제업무 수행 중 관제사의 습관, 무의식, 관행 등을 관찰하여 안전저해 위험요인 등을 사전에 발굴, 제거하여 안전을 강화하는 최신 관리 기법


레이더 관제시스템에서 관제사의 실무오류를 자동으로 탐지하는 ‘관제상황분석시스템’의 성능개선 사항과 전 세계적으로 증가 추세인 공항 이동지역내 안전사고를 대비하여 항공 선진국에서 운영 중인 新지상이동 시스템("Follow Green HMI시스템“)이 소개되었습니다.


세미나에 참석한 항공교통관제사 등은 발표된 주제와 관제분야의 위험요소 관리기법 등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있었습니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 항공교통관제사 뿐만 아니라 항공관련 종사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제시된 각종 정책 아이디어와 의견을 검토하여 항공교통관제 안전정책에 반영하는 등 항공안전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입니다.  



131204(석간) 항공교통관제 안전강화 세미나 개최(항공관제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제가 어렸을 때, 저는 하늘을 나는 비행기를 보면서 '저렇게 넓은 하늘에 비행기가 한대씩 날아다니면 교통사고가 날 일은 없겠다.'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또 조종사 혼자 비행기의 모든 것을 통제하고 조종한다고 생각했어요. 


그렇다면 조종사 혼자 비행기를 관리하고 통제하는 것이 가능할까요?  답은 '불가능'입니다.




▲ 출처 : http://acc.molit.go.kr/



자동차에 비해 비행기는 자연현상에 매우 민감합니다. 하늘은 지상보다 예측할 수 없는 위험이 많고,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비행기 간의 공중충돌의 위험도 있습니다. 또한 지상의 교통사고와 항공의 교통사고는 그 규모 자체가 비교할 수 없이 차이가 나기 때문에 비행기의 안전은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상의 교통경찰과 마찬가지로 하늘에도 항공기의 교통 전반을 '관'리하고 통'제'하는 하늘의 교통경찰 '항공교통관제사'가 있습니다.

 

항공교통관제사는 항공기의 안전한 운항을 위하여 실시간으로 교통흐름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항공교통관제(ATC, Air Traffic Control)업무를 하고 그 전체적인 업무를 맡고 있는 곳이 항공교통센터(ACC, Area Control Center)이며, 제가 지금부터 소개하고자 하는 곳이 바로 이곳입니다!





항공교통센터는 대한민국 내의 항공공역관리, 항공교통, 지역관제, 항공정보통신등을 관리하여 항공기의 안전운항 확보를 위하여 설립된 대한민국 국토교통부 항공안전본부 소속기관이며, 인천ACC라는 명칭을 가지고 인천비행정보구역(인천FIR, Flight Information Region)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 출처 : http://acc.molit.go.kr/



 항공교통센터(ACC, Area Control Center)의 항공교통관제업무는 항공기의 신속하고 안전한 비행활동을 위하여 비행장관제업무, 접근관제업무, 지역관제업무로 세분화 되어있습니다.

 


비행장관제업무(Aerodrome Control Service)


공항 내에 위치한 관제탑에서 업무를 수행하며 공항내 이·착륙하는 항공기의 순서와 항공기간의 안전거리를 지정하고, 공항이동지역내의 항공기 및 차량의 이동을 통제하여 지상 및 공중충돌을 방지합니다.

 


접근관제업무(Approach Control Service)


접근관제소에서 업무를 수행하며 운영공역은 접근관제구역(Terminal Contral Area)입니다.

접근관제소의 주요업무는 비행장을 출발 빛 접근하는 항공기를 레이더로 항공기의 위치나 고도, 속도 등을 관찰하며 유도·분리하고 지역관제소 및 관제탑에 항공기 관제권을 인수·인계하는 업무를 합니다.

 


지역관제업무(Area Control Service)


인천비행정보구역(FIR)에 있는 항공교통센터(ACC)에서 수행하며 관제권 및 접근관제구역을 제외한 모든 관제구역을 관장하고, 항공교통관제를 허가 발부하고 항로관제업무 제공 및 각 접근관제소/인접국ACC에 항공기 관제권을 이양합니다.

 



▲ 출처 : http://acc.molit.go.kr/


 

항공교통업무(Air Traffic Service)는 이 밖에도 인천 비행정보구역의 계기, 시계비행 항공기의 비행계획 관리, 레이더 위치추적 및 비행조언, 영공통과 항공기 운항을 허가하는 비행정보업무(Flight Information Service)와 긴급사태가 발생했을 때 수색 및 구조를 필요로 하는 항공기에 대한 정보수집과 긴급구조기관 및 인접국과 수색구조조정업무를 통하여 신속하게 처리하고 항공기의 안전운항을 위한 업무와 수색구조를 지원하는 경보업무(Alert Service) 등을 수행합니다.

 



▲ 출처 : http://acc.molit.go.kr/



우리나라의 경제성장과 더불어 가장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부문이 항공부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인천 국제공항 개항 이후 2012년에는 항공로 교통량이 일일 평균 1,500대에 달하였고 경제적 성장이 항공 수요 성장으로 이어지는 만큼 2013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항공교통센터(ACC)는 이러한 항공교통 수요증가에 능동적으로 대비하고 항공기의 안전한 비행활동을 위하여 보다 나은 항공교통관제업무, 비행정보업무 및 경보업무를 제공하기 위하여 신항공관제시스템을 인천 국제공항 내에 신설하는 등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세계적 수준에 부응하는 신개념의 항공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질 높은 항공서비스를 제공하며 항공교통업무의 역할에 최선을 다함으로써 우리나라가 21세기 동북아 중추 항공선진국으로 도약하기를 기원합니다.

 


 

 

 (사진 출처 : http://acc.molit.go.kr/)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