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국내취항 중인 항공사 안전정보 공개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우리나라 국민들이 안전한 항공사를 선택하는데 활용할 수 있도록 7개 국적사와 우리나라에 취항중인 31개국 67개 외국항공사에 대한 최신 안전정보를 국토교통부 홈페이지에 공개하였다고 밝혔습니다.

* 홈페이지 주소 : http://www.molit.go.kr/portal.do (“정책마당”→“항공” 선택)

 

국토교통부 홈페이지에 등재된 정보에는 최근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의해 안전우려국으로 평가된 국가의 명단, 미국의 안전 2등급 국가 명단, 유럽 내 취항이 금지되는 항공사의 리스트(EU 블랙리스트)를 담고 있습니다. 

주 ◎ : EU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해당국가의 모든 항공사에 대해 EU운항을 제한
    △ : EU내 제한적 운항 허용(특정 항공사의 일부기종 또는 일부 항공사만 운항 제한)

 

※ 국내취항중인 외국항공사 관련
 - ICAO 안전우려국가 : 카자흐스탄(에어아스타나)
 - FAA 2등급 국가 : 인도(인도항공), 인도네시아(가루다인도네시아)
 - EU 블랙리스트 항공사: 에어아시아제스트(필리핀), 에어아스타나(카자흐스탄)

 

국제민간항공기구의 안전우려국은 레바논, 말라위, 보츠와나, 시에라리온, 아이티, 앙골라, 에리트리아, 우루과이, 조지아, 지부티, 네팔, 카자흐스탄으로 12개 국가이며, 이중 국내에 취항하는 항공사가 소속된 국가는 카자흐스탄(에어아스타나)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안전 2등급 국가는 가나, 니카라과, 바르바도스, 방글라데시, 세인트마르틴, 우루과이, 쿠라카오, 인도네시아, 인도로 9개 국가(6.27 공지)이며, 지난 2월 안전정보 공개 시 2등급 국가였던 필리핀은 4.9일부로 1등급으로 상향 조정되어 국내 취항중인 항공사가 포함된 국가는 인도(인도항공), 인도네시아(가루다인도네시아)라고 말했습니다.

 

유럽(EU)의 블랙리스트는 26개국 302개사(4.10 공지)이며 이중 국내에 취항하는 항공사는 필리핀 국적의 에어아시아제스트, 카자흐스탄 국적의 에어아스타나 항공사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2014년 상반기(‘14.1∼’14.6)에 정비사유로 인한 지연⋅결항률 분석 결과, 연 100회 이상 운항한 항공사 중 일본항공, 싱가폴항공, 전일본항공, 산동항공, 에바항공 등 22개사가 지연⋅결항이 없는 매우 높은 정시성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정비로 인한 지연ㆍ결항 : 국제선 정기여객 출발편 기준이며, 출발예정시간 보다 1시간을 초과한 운항 또는 해당편이 결항된 것을 말함

 

한편, 2014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인명 사고가 급증하였으며 국내 취항 중인 항공사에서는 말레이시아항공(2건), 부흥항공에서 발생하였고 말했습니다.

 

 

  

 < 국내 취항 외국항공사 사고 현황 >   

 

*말레이시아항공(’14.3.8) : B777항공기 인도양 부근에서 비행중 실종(239명 사망)

 
*말레이시아항공(‘14.7.17) : B777항공기 우크라이나상공 미사일격추(298명 사망)

*부흥항공(‘14.7.23) : ATR-72항공기악천후로 비상착륙 중 추락(48명 사망) 

 


 

국토교통부는 ICAO 안전우려국, FAA 2등급 국가, EU 블랙리스트로 분류된 항공사는 국내 신규취항이 제한되고, 운항중인 경우에도 일정기간(2년)내 개선되지 않을 경우 운항을 금지하는 법령 마련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으며, 안전우려 항공사의 취항을 제한하는 규정이 마련(‘08.7.1)되기 전 국내를 취항한 4개 항공사*에 대해서는 안전감독을 강화(연2회→8회)하여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에어아시아제스트(‘07.9), 에어아스타나(’03.12), 가루다인도네시아(‘89.10), 인도항공(’97.7)


국토교통부는 향후에도 항공사의 안전과 관계된 정보를 계속 공개하여 항공여행을 하는 국민이 세계 각국의 안전한 항공사를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취항 중인 안전우려 항공사에 대해서는 지도⋅감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40828(조간) 국내 취항 중인 항공사 안전정보 공개(운항안전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 항공안전 최고경영자 회의 개최


정부, 항공사, 공항공사, 관제기관, 조종훈련기관, 정비․자가용업체 등 우리나라의 항공안전을 책임지는 관련 정부․항공업계의 최고관리자들과 민간 항공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2차 항공안전 최고경영자 회의”를 1월 27일 김포공항에서 개최하였습니다. 


동 회의는 국가의 항공안전활동을 위한 기본계획인 「국가항공안전프로그램*(국토교통부 고시)」의 효율적 운영과 항공사고 예방을 위한 민․관 협업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12년 최초로 개최되었으며, 이번이 두 번째로 개최되는 것입니다.


   * 국가항공안전프로그램(State Safety Program) : 국가차원의 통합 안전목표․위험지표를 설정하여 위험도를 관리하는 기본계획으로써, UN 산하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全 회원국(191개국)이 의무적으로 구축․운영해야하는 프로그램



이번 회의에서는 ’13년 정부와 업계가 공동으로 수립한 국가항공안전 목표의 달성여부 및 안전성과를 검토․평가하고, 금년도 국가항공안전 목표와 이의 달성을 위한 이행사항을 결정하였습니다.



안전목표 ≫

‘14년 항공안전 목표 : 항공기 사고 15% 감축



< ’14년 국가항공안전프로그램 운영방안 >





특히,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항공사고를 줄이기 위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를 중심으로 글로벌 항공안전관리 패러다임이 진화*함에 따라,


   * 官이 民을 일방적으로 감독(Oversight)하고 사고 발생 후 대책을 수립하는 사후적 방식에서, 사고예방을 위해 民․官이 상호 동등·협력적인 위치에서 사고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통제하는 사전예방적 안전관리시스템으로 전환


’08년 ICAO 항공안전평가를 통해 세계 일류 항공안전감독 체계를 갖춘 저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안전관리 프레임도 세계를 선도하는 모범사례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에 나가기로 결의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금번 회의를 통해 정부․항공업계의 최고 관리자가 우리나라의 항공안전 현안과 대책을 검토하고 항공안전 증진을 위한 기본전략을 공유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향후에도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정부의 항공안전 개선현황을 공유하고, 항공업계의 의견을 반영한 현장중심의 실효성 있는 안전정책을 추진하여 항공사고를 적극 예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10.16(수) 라오스 메콩강에 추락한 라오항공 소속 항공기 사고와 관련하여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조사관 2명을 현지로 파견했습니다.  


항공기 사고로 자국민의 치명상 또는 중상을 입은 국가는 사고조사에 참여할 수 있다는 국제기준에 따라 라오스 항공당국과 협의하여 10월 18일(현지시간 12시경 도착)부터 사고조사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우리 조사관은 사고현장 방문, 사실정보 수집 등 라오스 조사당국의 조사과정에 참여하여 정확하고 객관적인 원인규명이 될 수 있도록 라오스 정부와 긴밀한 협조를 할 것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