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성수기 앞둔 6월 한 달간…운송약관‧피해승객 보상 등 점검

 

 

국토교통부(장관 : 서승환)는 6월 한 달 동안(6.2~6.30) 국내 취항 중인 81개 모든 외국계 항공사의 소비자보호 관련 실태에 대해 전반적인 조사를 시행합니다.

 

최근 해외여행 증가와 함께 항공교통 이용자들의 피해가 급증하면서 항공소비자 보호 문제가 제기되어 왔으며,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2013년 12월부터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 및 소비자단체․학계 등 민간전문가 등과 함께 “불합리한 항공관행 개선을 위한 TF" 활동을 통해 항공 관행 개선 대책을 마련한 바 있습니다.

* '13년 항공소비자 피해구제접수 총 482건 중 외국계 항공사 피해는 352건(73%), '12년 총 336건 중 192건(57%) 대비 2배 가량 증가 (한국소비자원)

* TF 구성원: 국토교통부,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연맹, 성신여대 허경옥 교수, 순천대 김혜선 교수, 한국교통연구원, 한국항공진흥협회

 

이번 실태 조사는 이 대책의 후속조치로서, 외항사들의 소비자 보호와 관련된 취약 부분*들을 파악하고, 향후 관련 행정조치들을 취하기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 운송약관, 항공기 지연‧결항 시 승객처리 매뉴얼 및 보상기준, 피해구제접수절차 및 처리계획, 한국어 홈페이지‧콜센터 운영 등

 

향후 국토교통부는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민‧관 합동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소비자 보호 취약 항공사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한국소비자원, 공정거래위원회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국내‧외 항공소비자의 권익 보호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입니다.

 

<외항사 항공교통이용자 보호사항 점검 주요내용>


 

140602(조간) 81개 외국계 항공사 대상 소비자보호 실태조사(국제항공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어아시아제스트를 사랑해 주시는 고객님께,

    저희 에어아시아제스트는 2014년 7월 1일부터 인천 발 칼리보 행 항공편의 출발시각이 08시 25분에서 16시 55분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고객님의 예약이 익일 16시 55분으로 자동 변경되었음을 알려 드립니다.

    고객님께서는 본 운항 변경과 관련하여 아래와 같은 대안을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선택 1: 동일한 구간에 한해 출발일로부터 30일 이내 변경 수수료 없이 날짜 변경이 가능합니다.

    -인천 출발 시각 : 16시55분, 칼리보 도착 시각 : 20시 10분

    선택 2: 기존 인천-칼리보 구간을 대신하여 인천-마닐라를 경유하여 칼리보로 도착하는 항공편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인천 출발 시각 : 8시 25분, 마닐라 도착 시각 : 11시40분 ; Z2 885

    마닐라 출발 시각 : 15시 05분, 칼리보 도착 시각 : 16시 10분 ; Z2 272

    혹은

    인천 출발 시각 : 20시 55분, 마닐라 도착 시각 : 익일 00시10분 ; Z2 085

    마닐라 출발 시각 : 08시 55분, 칼리보 도착 시각 : 10시 00분 ; Z2 707



    선택 3: 구매한 항공권의 전액 환불

    전액 환불을 요청한 승객을 제외하고, 하나의 예약번호에 한하여 100불의 크레딧 포인트가 보상금으로 지급됩니다. 이 크레딧 포인트는 에어아시아가 운항하는 모든 노선의 항공권 구매에 사용하실 수 있으며, 유효기간은 2015년 5월 30일까지 입니다.

    호텔, 식사 및 교통편은 상황에 따라 필요 시에 제공될 수 있습니다.

    본 운항변경에 대한 문의 사항이 있으실 경우, 아래 방법을 이용하시어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 에어아시아 공식 홈페이지 www.airasia.com의 <자주 묻는 질문>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14.06.07 01:33 [ ADDR : EDIT/ DEL : REPLY ]

자발적 감축 우수 항공사에 국제항공운수권 배분 가산점 부여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온실가스 자발적 감축협약을 맺은 7개 국항공사*들이 2013년도에 항공유 약 17만 톤(1,800억 원)을 절감하여 온실가스 54만 톤**을 감축(’12년 대비 3.6% 증가)했습니다. 이 협약은 항공운송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에 따라 증가하고 있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소시키고, 항공 부문 배출권거래제 시행 등 제적인 규제 강화에 선제적 대응을 함으로써 국적 항공사의 친환경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습니다.

*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이스항공, 티웨이항공

** 여의도 60배의 면적(500km2)에 30년생 소나무 숲 조성(약 8천2백만 그루 식재) 효과


국적 항공사들은 ’13년에 자발적 협약의 주요 이행방안인 친환경 항공기 도입, 기내 서비스용품 경량화, 탑재연료 최적화 등 항공기 운항중량 최소화와 항공기 엔진 주기적 세척, 경제운항절차 적용을 통한 연료효율성 개선 등을 중점 추진했습니다. ‘대한항공’은 감축활동에 따른 항공유 절감효과가 가장 우수했고, ‘아시아나항공’은 항공기 연료효율*이 제일 좋았으며, ‘티웨이항’은 연료효율 개선 정도가 가장 뛰어난 것으로 평가되었습니다.

* 총 연료소비량을 총 유상운송(여객/화물 1톤을 1km 운송) 실적으로 나눈 값


국토교통부는 평가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교통안전공단을 “책임운영기관”으로 지정하여 항공사에서 제출한 항공기의 연료소비량, 수송실적 자료 등 정보의 정확성에 대하여 객관적인 검증을 실시하였습니다. 평가 결과 우수 항공사에게는 국제항공운수권 배분 시 가점을 부여하여 지속적인 감축을 장려할 계획입니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정책의 성공을 위하여 정부, 항공사 및 공항운영자 상호간 다양하고 효과적인 감축 수단을 발굴․공유하고, 항공사의 감축시스템 구축 지원 등을 통하여 실질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해 나아갈 계획입니다.




140327(조간) 국적 항공사 온실가스 줄여 1,800억 절감(항공기술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소식/동영상2014.03.12 14:13

 

 

승객들은 대기시간 단축, 사생활 침해가 해소되며 쇼핑시간이 증가합니다. 또한 항공사는 승객불만 감소 및 시간 단축, 비용 절감 등 불편이 해소됩니다. 아울러 면세점은 고객 만족도 증진은 물론 면세점 매출에도 도움이 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