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11월 10일 서귀포 신산리 지역에 ‘제2공항 건설’을 추진하기로 하였습니다.



<제주 서귀포 신산리 위치도>



제주지역은 최근 저비용 항공시장의 활성화 및 중국인 관광객의 증가 등으로 비행기 표를 구하기 어려울 정도로 항공 수요가 급증하여 공항시설 확충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제주공항수요:(’05)1,135→(’10)1,572→(’12)1,844→(’14)2,320→(’15.9)1,928만 명

*수요예측결과:(’18)2,830→(’20)3,211→(’25)3,939→(’30)4,424→(’35)4,549만 명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① 기존 제주공항을 대폭 확장하는 방안, ② 제주공항을 폐쇄하고 신공항을 건설하는 방안, ③ 제주공항을 유지하면서 제2공항을 건설하는 방안 등 총 3개 대안을 검토하였으며, 이 중 세 번째 대안이 가장 합리적인 방안으로 결정되었습니다.


기존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은 제주공항을 바다 방향으로 대폭 확장(2배 규모)하는 방안으로, 대규모 바다매립(평균 50m 높이)이 불가피하여 해양환경 훼손과 공사비 과다(9.4조원) 등의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신공항을 건설하는 방안은 제주공항을 폐쇄하고 활주로 2본을 가진 대규모 신공항을 건설하는 방안으로, 환경 훼손이 크고 기존공항 폐쇄에 대해 제주도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다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제2공항 건설안은 제주공항을 그대로 운영하면서 활주로 1본의 신공항을 추가로 건설하는 방안으로, 환경 훼손이 적고 상대적으로 공사비도 적게 들어갈 뿐 아니라(4.1조원), 2개의 공항 운영에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어 최적 대안으로 결정되었습니다.

 

 


제2공항의 최적 입지로 검토된 신산은 기존 제주공항과 공역이 중첩되지 않아 비행절차 수립에 큰 문제가 없고 기상 조건이 좋으며 생태자연도가 높은 지역에 대한 환경 훼손이 타 지역에 비해 적을 뿐 아니라 주변 소음지역 거주민 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평가되는 등 다양한 공항입지 조건이 다른 후보지들 보다 뛰어나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제2공항 건설 입지가 결정됨에 따라 앞으로 국토교통부는 예비타당성조사(연말 착수예정), 설계 등의 절차를 조속히 시행하여 2025년 이전 새로운 공항을 개항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8.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영남지역 항공수요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김해공항 등 영남지역 5개* 공항의 장래 항공수요 예측결과를 발표했습니다.


* 김해, 대구, 울산, 포항, 사천공항



국토교통부는 용역의 공정성, 객관성, 신뢰성 확보를 위해 해당 5개 지자체와 용역 시행방법에 대한 사전합의를 거쳐 용역을 착수했습니다.


*
용역 과정에서 지역설명회 개최, 용역 자문위원회에 지역추천 전문가 참여 등 지역의견을 충분히 수렴



외국의 공항전문기관인 프랑스
파리공항공단(ADP, Aeroports De Paris)이 연구 용역에 참여하여 국제선 수요예측을 전담(국내선은 한국교통연구원) 하였으며, 아울러 용역기관이 만든 수요예측모델에 대해 OECD ITF(International Transport Forum)를 통해 국제적인 검증을 받았습니다.

*
파리공항공단은 과거 인천공항 타당성조사에 참여한 기관으로, 프랑스 파리 샤를드골 공항 등 13개 공항을 운영 중임



금번 용역결과 지역 내 가장 공항이용객이 많은 김해공항경우 항공수요가 연평균 4.7% 증가하여 2030년경 2,162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
대구공항은 연평균 5.4% 증가하여 2030년경 278만명에 이를 전망




< 영남지역 장래항공수요 >

단위 : 만명

구분

2013

2015

2020

2025

2030

2035

2040

증가율(’15∼’30)

김해공항

967

1,093

1,487

1,816

2,162

2,353

2,497

4.7%

대구공항

108

127

178

229

278

312

343

5.4%

울산·포항·

사천공항

83

86

94

100

103

102

97

1.2%

※ 2013년은 실적치임


장래 항공수요 증가에 따라 김해공항은
2023년경부터 활주로 혼잡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 대구공항 등 나머지 4개 공항은 활주로 용량이 수요에 비해 충분한 것으로 나타남



참고로 영남지역은
김해공항이 지난 5년간 연 8.9% 성장하는 등 다소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09년 687만명 → ’13년 967만명)대구공항도 금년부터 저비용항공사가 취항함에 따라 금년 상반기에 전년도 대비 17.2%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항공수요 증가는 ‘09년 이후 저비용항공사의 급성장으로 항공요금이 낮아지고 운항편수가 증가하는 등 항공시장이 급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 김해공항 국제선의 경우 '09년에는 저비용항공사 비중이 6%였으나 ’13년 37%로 급격히 증가(국내선은 43 → 59%)

* 김해공항 국제선 운항편수 : (’09년) 24개노선 주 424편 → (’13년) 30개노선 주 732편



금번 수요조사 결과
장래 항공수요에 대비한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난 만큼 신공항의 입지, 규모, 경제성 등에 대한 엄밀한 검증을 위해 5개 지자체간 합의를 거쳐 사전타당성검토 용역*을 착수할 계획입니다.

* 금년 예산에 용역비 20억원 기반영


140825(석간) 영남지역 항공수요조사연구 용역결과 발표(공항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지난해 대비 5.8% 늘어…제주공항 증가세 두드러져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항공수요 증가에 따라 ‘14년 상반기 항공교통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약 5.8% 증가(28만5천대→30만1천대)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였다고 밝혔습니다.

* 항공교통량 : 항로관제소에서 우리나라 항공로를 운항한 항공기를 관제한 대수

 

 

 

 

우리나라 공항을 이용하여 국제구간을 운항하는 교통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6.4%(16만7천 대→17만8천 대) 큰 폭으로 늘어났으며, 국내구간도 4.3%(10만 대→10만4천 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또한, 중국국적 항공기의 통과비행이 큰 폭으로 늘어남(17%, 5,770대→6,754대)에 따라 영공통과 교통량도 9.2%(1만8천 대→1만9천 대) 증가하였습니다.
 

지난 10년간 상반기 항공교통량은 고유가사태(‘05)와 글로벌 경제위기(‘09)로 인한 일시적 감소를 제외하고 연평균 5.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관제기관 교통량을 살펴보면, 국제선이 가장 많은 인천공항이 지난해 동기 대비 4.8%(13만5천 대→14만2천 대) 증가하였으며, 제주공항도 국내외 여행수요 증가로 8.8%(6만4천 대→7만 대) 가량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지난 상반기 중 우리나라 하늘이 가장 붐볐던 시간대(Peak time)는 오전 10시로, 시간당 평균 138대가 운항하였으며, 인천공항의 경우, 저녁 7시가 가장 붐비는 시간대로 평균 56대가 운항한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는중국 방면 항공수요 증가 등을 감안할 때 이와 같은 항공교통량의 증가 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하늘 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40718(석간) 2014년 상반기 항공교통량 통계분석 결과(항공관제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17개 신규노선 주51회 개설, 12개 기존노선 주39회 증대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14.4.23(水)~24(木) 제주에서 개최된 한-중 항공회담에서 양국간 공급력을 현행 45개 노선 주426회에서 62  노선 주516회로 대폭 증대(주90회 증대)하기로 합의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여행객들의 편의 증대는 물론 최근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 특수가 한층 더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 17개 신규 노선개설을 위한 주51회 설정, 12개 기존 노선 공급력 주39회 증대

 

 

항공수요가 증가함에도 불구하고 그간 공급력이 설정되지 못해 항공사들이 부정기편을 통해서만 운항하던 서울/스좌좡(주2회), 서울/난닝(주2회), 서울/인촨(주3회), 서울/옌청(주3회), 서울/자무스(주2회), 청주/옌지(주3회), 청주/하얼빈(주2회), 청주/다롄(주2회), 부산/스좌좡(주3회), 부산/장자지에(주2회), 부산/옌지(주3회), 제주/콴저우(주3회), 제주/구이양(주3회), 제주/난닝(주3회), 제주/시안(3회), 광주/텐진(주7회), 서울/허페이(주5회)는 정기편이 신규로 개설됨에 따라 앞으로 안정적으로 운항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서울-허페이는 기존 서울-충칭, 허페이 노선을 분리하여 새롭게 개설(서울-충칭,허페이 주7회 → 서울-충칭 주7회, 서울-허페이 주5회))

 

 

< 신규 개설 노선>

 

 

또한, 기존에 운항 중인 노선 중 탑승율이 높았던 서울/베이징(주42회→주45회), 서울/청두(주7회→주8회), 서울/광저우(주14회→주21회), 서울/구이린(주3회→주7회), 부산/항저우(주2회→주5회), 서울/무단장(주3회→주5회), 서울/쿤밍(주3회→주5회), 서울/난창,센젠(주8회→주14회), 부산/센양(주3회→주4회), 서울/우한(주3회→주5회), 서울/옌지(주10회→주14회), 청주/센양(주3회→주7회) 노선은 운항편수가 증대되어 그간의 좌석난이 해소될 수 있을 전망이며, 그 외 양국이 화물 운수권 주8회 증대(현 주36회→주44회)에도 합의함에 따라 양국 간 물적교류도 더욱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기존 노선 공급력 증대>

* 서울-허페이는 기존 서울-충칭,허페이 노선을 분리하여 새롭게 개설한 노선으로서 신규노선 개설에 해당

 

 

그간 한-중 간에는 지속적으로 수송객이 증가하였으나, 양국 간 정기노선 공급력은 ’06년 이후 대폭 증대되지 못해 기존노선은 탑승난이 발생하고, 신규노선은 일시적인 부정기편으로만 운항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어 왔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토교통부는 그간 한-중 항공회담, 한-중 항공 협력회의 등을 통해 양국간 공급력 증대의 필요성을 중국측에 지속적으로 설명하였고, 이러한 노력의 결과 이번 항공회담에서 획기적인 공급력 증대에 합의 할 수 있었습니다.

* (수송 실적) ’09년 7,079천명, ’10년 9,157천명, ’11년 9,731천명, ’12년 10,790천명, ’13년 12,583천명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한-중 간 신규 노선과 기존 노선이 대폭 증대됨에 따라 우리 국민들에게 다양하고 더 높은 수준의 항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고, 그간 중국 시장을 대부분 부정기편으로 운항하던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안정적인 운항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하였습니다.

 

 

 

140424(즉시) 한-중국 항공회담 결과(국제항공과) 보도자료(수정자료).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