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에 경남 사천에 있는 항공우주 박물관을 방문했습니다. 어른은 3천 원, 저와 같은 어린이는 2천 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입장할 수 있어 항공우주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따스한 가을 날씨에 외출하고 싶으신 분들이 방문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박물관 입구를 지나 중앙도로를 따라가다 보니 길 양쪽으로 다양한 비행기와 헬리콥터, 탱크 등 전쟁에서 실제로 쓰던 이동수단들이 일렬로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항공우주박물관 중앙도로에 전시된 다양한 전쟁 이동수단


 

전시된 비행기의 대다수는 비행기 안에 들어가서 내부를 자세히 볼 수 있도록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안에 들어가 보니 침실, 의자 등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었고 사진과 설명도 함께 있어 이해하기가 편했습니다. 조종석도 직접 볼 수도 있어 신기했습니다.

 



내부를 직접 둘러볼 수 있는 비행기



길을 따라 안 쪽으로 더 걷다 보니 항공우주박물관이 나왔는데요. 매점과 쉼터도 있어 간단한 음식물을 사거나 휴식을 취할 수 있었습니다.



항공우주박물관의 모습



항공 산업이란 항공기를 만들거나 항공기를 이용하여 여객 또는 화물을 운송하는 산업을 통틀어 이르는 말인데요. 항공우주 산업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항공우주박물관은 사천 외에도 제주도에 한 곳 더 있다고 합니다.

 

입구에는 전시관 안내와 함께 비행기 엔진 실물모형을 전시해놓아서 구조를 쉽게 알 수 있었습니다.


전시관 안내도와 엔진 모형



박물관에 들어서니 제일 먼저 천장에 비행기와 우주선으로 장식해 놓은 것이 먼저 눈에 띄었습니다.

 


비행기와 우주선으로 장식된 박물관 내부



한국인이 발명한 세계 최초의 비행기, ‘비차도 설명과 함께 천장에 실물이 복원되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비행기 발명은 라이트형제가 최초라고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비행기를 발명했다는 사실이 너무 놀라웠습니다.

 


한국인이 발명한 세계 최초의 비행기 비차



벽면에는 항공기의 역사와 분류, 작동원리 등을 자세하게 설명하는 내용이 전시되어 있었고, 각종 비행기 모형들이 장난감처럼 나열되어 있어 꼭 장난감 가게에 들어온 것 같은 기분도 들었습니다.


 

전시되어 있는 비행기 모형



항공기 생환 장구라고 불리는 이 물건들은 항공기가 추락 등의 사고가 났을 때를 대비해 필수로 준비해 놓는 비상 도구인데요. 생각보다 다양한 물건들이 많아 신기했습니다.




항공기 사고 시 사용되는 생환 장구

 


우주선과 우주 비행에 대한 부분도 인상 깊었는데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인 김소연과 고산에 대한 설명과 우주왕복선 실물을 정교하게 축소해 놓은 모양은 특히 신기했습니다.

 


한국 최초의 우주인 모습과 우주왕복선 모형



이처럼 항공우주박물관은 모형도 많고 설명도 상세해서 항공 산업에 대해 더욱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항공우주에 관심 있는 친구들은 꼭 한번 가보길 추천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국토교통부 대학생기자단 2기 전수환입니다. 모두 후덥지근 더운 여름 잘 보내시고 있으신가요? 혹시 여러분은 더운 날씨만큼이나 뜨거운 공모전이 진행 중이신 거 알고 계신가요? 그렇습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항공과 관련된 공모전을 하나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이번 공모전은 저도 참~관심이 많은데요. 사실 제 전공이 항공우주공학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소개해 드릴 공모전은 KAI(korea aerospace industries), 즉 한국항공우주산업이 주최하고,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여러 항공단체가 후원하고 있는 “KAI 항공우주 논문상” 공모전입니다.


(출처 : pixabay)



지금은 이차원 공간이라고 불릴 수 있는 자동차가 교통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갈수록 공간은 부족해지고 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빠르고 3차원 적인 공간을 이용하는 항공산업은 기대가치가 큰 산업입니다. "19세기에는 바다를 지배하는 자가 왕이었고 20세기는 땅을 지배하는 자가 왕이며 21세기는 하늘을 지배하는 자가 왕이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앞으로 국가의 산업을 책임지고, 더 나아가 우주까지 나아가 인류에 공헌하는 항공우주산업은 현대 과학과 기술의 집합체라고 말할 정도로 중요성이 큰 산업입니다.


(출처 :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


하지만, 21세기 전에는 우리나라의 항공우주산업은 거의 미약한 상태였다고 말할 수 있었습니다. 


1999년도 방산업체지정으로 KAI가 설립되고 국산훈련기를 양산하였고, 에어버스와 보잉과 같은 거대항공산업체들과도 수주를 맺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현재는 다목적실용위성과 UAV(Unmanned Aerial Vehicle) 무인기와 한국형 기동헬기 KUH(수리온)을 개발하기도 하였습니다. 

최종적으로는 T-50이라는 고등훈련기를 개발하였고, 경공격기 형태(FA-50) 등으로 양산도 하여 이라크, 인도네시아 등으로 수출을 하고 있습니다. 대당 2000만 달러 이상을 하는 고가의 기술체인만큼 산업경제에 큰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그럼 여러분 항공우주산업에 대한 중요성이 얼마나 큰지 감이 확 오시죠? 이제 본격적으로 항공우주논문상에 관한 소개를 해드리겠습니다. 


항공우주라는 분야 안에는 사실 여러 분야가 존재하고 있습니다. 

 대분류

 응용기술

 운항/물류/생산

정책/경영 

 중분류

 항공우주/기계

항공운항안전 

항공우주정책 

 재료과학

항공교통 물류 

항공경영 

 항공전자

항공생산 

 


사실, 항공우주 대회는 꼭 공대생만이 신청하는 것이 아닙니다. 항공에 관심이 많은 경영학과나 정책학과 분들도 가능하죠~ 

엄밀히 말하자면, 국내외 대학 (대학원 포함) 재학생 및 휴학생으로 전공과 무관하게 참여가 가능합니다!



이 대회는 산업공모전이기 때문에 시상내용도 상당히 중요하죠. 

첫 번째로, 산업부/국토부 장관상을 두 분이 받게 됩니다. 표창 및 각 장학금 400만원이랍니다.

그다음은 KAI 사장상으로 한 분이 받으며 표창 및 장학금 300만원 이고, 우수상 두 분은 표창 및 장학금 150만원 입니다. 장려상도 두 분이 받게 되는데 표창과 장학금 100만원 입니다. 

그리고 논문 지도교수에게 전달하는 특별상도 존재합니다. 


상금이 엄청나죠? 그것뿐만이 아니라, 수상자는 KAI 채용 전형 시 서류전형 면제 및 가산점이 부여된다고 합니다. 여러분 이런 좋은 기회 놓칠 수 없죠!! 항공에 관심 있는 여러분 이번에 열리는 제12회 “KAI 항공우주 논문상” 공모전에 도전합시다. 

A4 Size에 30매 이내, 글자 크기는 11point와 명조체 또는 바람체로 작성하시면 되고요. 영어에 자신 있으신 분들은 영문(Times New Roman체)으로 작성하셔도 됩니다. 좌우여백은 25mm, 상하여백은 30mm로 틀을 잡아야 합니다. 특히, 학벌 차별을 없애기 위해 논문 전문에 저자의 학교, 전공 및 성명이 기재 불가능합니다. 심사가 매우 공정하죠!

또, 4매 이내의 논문 요약분도 별도로 작성하셔야 합니다.

※주의사항※
1. 논문접수 시작일을 기준으로 국내외 공개 출판물에 발표되지 않은 것이어야 합니다.
2. 수상작에 대한 저작권은 저자에게 있으며, KAI는 수상논문집에 대한 출판권만을 소유합니다.
3. 공동저자는 학생신분이어야 하며, 지도교수는 공동저자에 포함될 수 없습니다.

이 내용을 잘 숙지하여 주시고 지원해보세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응모 마감일은 2014년 9월 3일 수요일까지 입니다!!
시상식 10월 30일 목요일 제34회 항공의 날입니다~

그럼 여러분들의 항공에 관한 열정과 꿈을 훨훨 펼쳐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ㅠ.ㅠ

    2015.03.31 18:34 [ ADDR : EDIT/ DEL : REPLY ]
  2. ㅠ.ㅠ

    2015.12.22 17:3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