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크로아티아 항공협정 가서명 및 운항횟수 주7회 합의

 

 

 

천혜의 자연환경과 유럽과 지중해, 남동유럽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로 유명한 아드리아해 연안국으로 TV 프로그램 방영을 통해 우리 국민에게 친숙해진 크로아티아로 가는 하늘길이 열립니다.

 

 

우리 정부 대표단은 5월 27일~28일 양일간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에서 크로아티아 정부 대표단과 항공회담을 개최하고 양국간 항공협정*(ASA: Air Services Agreement)에 가서명했습니다.

 

 

   * 항공협정 : 기본적인 국제항공 서비스의 허용범위와 조건을 규정함으로써 양국간 항공운항을 위한 법적 기반을 제공하는 국가간 조약

 

 

   * 정부 수석대표 : (우리측) 외교부 다자경제외교국장 정병화
                            (크로아티아측) 해양운송인프라부 차관보 Dan Simonic

 

 

 

또한, 양 항공당국 간 협상을 통해 양국 항공사가 한-크로아티아 간 직항 항공편을 최대 주7회까지 운항할 수 있도록 하고, 항공사 간 편명공유*(Code-sharing)를 통해 자유롭게 공동운항을 할 수 있도록 하는데 합의하였습니다.

 

 

   * 편명 공유 : 항공편을 실제 운항하지 않는 항공사(Marketing Carrier)가 실제 운항하는 다른 항공사(Operating Carrier)의 항공권을 자사의 이름(코드)으로 판매하는 간접운항 체계

 

 

 

이로써 한-크로아티아 간 국제항공 운송서비스를 공식적으로 시작할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할 것이며, 항공협정이 공식 발효되면 양국 항공사는 여객 또는 화물 항공편을 주7회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정기적으로 운항할 수 있게 됩니다.

 

 

  ※ 양국간 운항현황:  2010년부터 대한항공이 양국간 부정기편을 운항하고 있으며, ‘14년에는 20편(편도기준)을 운항함.

 

 

 

또한, 직접 항공편을 운항하지 않는 경우에도, 항공사 간 편명공유를 통해 운항지점을 연결하면 원스탑*으로 항공권 예약․발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됩니다.

 

 

   * 예) 인천-파리 구간을 운항하는 우리 국적항공사와 파리-자그레브 구간을 운항하는 크로아티아 항공사가 편명공유 계약을 체결하면, 항공소비자는 국적항공사를 통해 한꺼번에 인천-파리-자그레브 구간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음.

 

 

 

이번 항공회담을 통해 양국간 직항 운항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크로아티아로 가는 여행객의 편의성이 높아지고, 양국간 교역․투자 활성화 등을 통해 인적․물적 교류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참고) 크로아티아 약황.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한솔

    크로아티아 가보고 싶은 나라인데 보다 쉽게 갈 수 있게 되었다니 기쁩니다!

    2015.05.31 14:14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지현

    꽃보다 누나라는 프로그램에서 크로아티아가 매우 아름답게 표현되어 인상깊게 봤었는데, 직항 항공편이 생겼다니, 여행해 보고 싶습니다!

    2015.06.05 23:28 [ ADDR : EDIT/ DEL : REPLY ]
  3. 조유진

    크로아티아 가보고 싶어요

    2015.06.15 10:20 [ ADDR : EDIT/ DEL : REPLY ]
  4. Jingyosaram

    아직까지 직항편이 개설은 안되었을텐데... 조속히 개설되어 여행이 한 층 더 편리해졌으면..

    2015.06.19 08:56 [ ADDR : EDIT/ DEL : REPLY ]
  5. 꽃누나를 보며 크로아티아를 가고싶었는데 알고보니 직항편이 없었던. 좋은 소식이네요!

    2015.06.19 17: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좋은 소식이네요~

    2015.06.19 17:24 [ ADDR : EDIT/ DEL : REPLY ]
  7. urbanpark

    크로아티아 정말 예쁘던데!! 기대되네요!!ㅎㅎ

    2015.10.11 01:02 [ ADDR : EDIT/ DEL : REPLY ]

항공교통관제 실무급 회의 도쿄 개최… 기술협력 도모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일본 민간항공국과 제9차 한․일 항공교통관제 협력회의를 7월 2일부터 3일간 일본 도쿄에서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한․일 항공교통관제 협력회의는 한․일 양국간 관제분야 현안사항과 기술협력방안을 협의하기 위한 실무과장급 회의로 지난 2005년부터 양국이 교대로 개최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 한․일 양국은 이 회의를 통해 양국을 오가는 항공기간 분리기준 축소, 단축 항공로 신설 등을 협의하여 항공기 안전운항은 물론 비행 효율성 향상 등에 기여해 왔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항공기 운항효율 증진을 위한 동해 항공로 운영개선, 양국 항공교통관제 시설 간 자동레이더 관제이양 적용방안 및 항행시스템의 첨단화 등에 대비한 미래 항행체계 개선 방향 등에 대하여 논의할 예정입니다.

 

국토교통부는 한․일간 정례 협력체계를 통해 양국간 관제분야 현안사항 논의와 기술협력 체계를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며, 나아가 동북아지역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항공교통 환경 구축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140702(조간) 제9차 한-일 항공교통관제 협력회의 개최(항공관제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2014.07.01 11: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개 신규노선 주51회 개설, 12개 기존노선 주39회 증대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14.4.23(水)~24(木) 제주에서 개최된 한-중 항공회담에서 양국간 공급력을 현행 45개 노선 주426회에서 62  노선 주516회로 대폭 증대(주90회 증대)하기로 합의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여행객들의 편의 증대는 물론 최근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 특수가 한층 더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 17개 신규 노선개설을 위한 주51회 설정, 12개 기존 노선 공급력 주39회 증대

 

 

항공수요가 증가함에도 불구하고 그간 공급력이 설정되지 못해 항공사들이 부정기편을 통해서만 운항하던 서울/스좌좡(주2회), 서울/난닝(주2회), 서울/인촨(주3회), 서울/옌청(주3회), 서울/자무스(주2회), 청주/옌지(주3회), 청주/하얼빈(주2회), 청주/다롄(주2회), 부산/스좌좡(주3회), 부산/장자지에(주2회), 부산/옌지(주3회), 제주/콴저우(주3회), 제주/구이양(주3회), 제주/난닝(주3회), 제주/시안(3회), 광주/텐진(주7회), 서울/허페이(주5회)는 정기편이 신규로 개설됨에 따라 앞으로 안정적으로 운항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서울-허페이는 기존 서울-충칭, 허페이 노선을 분리하여 새롭게 개설(서울-충칭,허페이 주7회 → 서울-충칭 주7회, 서울-허페이 주5회))

 

 

< 신규 개설 노선>

 

 

또한, 기존에 운항 중인 노선 중 탑승율이 높았던 서울/베이징(주42회→주45회), 서울/청두(주7회→주8회), 서울/광저우(주14회→주21회), 서울/구이린(주3회→주7회), 부산/항저우(주2회→주5회), 서울/무단장(주3회→주5회), 서울/쿤밍(주3회→주5회), 서울/난창,센젠(주8회→주14회), 부산/센양(주3회→주4회), 서울/우한(주3회→주5회), 서울/옌지(주10회→주14회), 청주/센양(주3회→주7회) 노선은 운항편수가 증대되어 그간의 좌석난이 해소될 수 있을 전망이며, 그 외 양국이 화물 운수권 주8회 증대(현 주36회→주44회)에도 합의함에 따라 양국 간 물적교류도 더욱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기존 노선 공급력 증대>

* 서울-허페이는 기존 서울-충칭,허페이 노선을 분리하여 새롭게 개설한 노선으로서 신규노선 개설에 해당

 

 

그간 한-중 간에는 지속적으로 수송객이 증가하였으나, 양국 간 정기노선 공급력은 ’06년 이후 대폭 증대되지 못해 기존노선은 탑승난이 발생하고, 신규노선은 일시적인 부정기편으로만 운항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어 왔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토교통부는 그간 한-중 항공회담, 한-중 항공 협력회의 등을 통해 양국간 공급력 증대의 필요성을 중국측에 지속적으로 설명하였고, 이러한 노력의 결과 이번 항공회담에서 획기적인 공급력 증대에 합의 할 수 있었습니다.

* (수송 실적) ’09년 7,079천명, ’10년 9,157천명, ’11년 9,731천명, ’12년 10,790천명, ’13년 12,583천명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한-중 간 신규 노선과 기존 노선이 대폭 증대됨에 따라 우리 국민들에게 다양하고 더 높은 수준의 항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고, 그간 중국 시장을 대부분 부정기편으로 운항하던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안정적인 운항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하였습니다.

 

 

 

140424(즉시) 한-중국 항공회담 결과(국제항공과) 보도자료(수정자료).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산-울란바타르간 노선개설을 위한 주2회 공급력 증대 합의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한-몽골 항공회담(4.10~11, 울란바타르)에서 부산-울란바타르 간 노선개설을 위한 공급력 주2회를 신규로 설정하였고, 취항 시기는 울란바타르 공항 사정 등을 감안하여 ’16년 3월말(’16 IATA 하계시즌 부터)로 합의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현재 주6회 설정되어있는 한-몽골 간 공급력은 ’16년 하계시즌부터 주8회로 증대되었으며, 그 중 기존 주6회 운수권은 서울-울란바타르 노선에, 신규 주2회 운수권은 부산-울란바타르 노선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 (현 운항현황) 서울-울란바타르 대한항공 주6회, 몽골항공 주6회

 

2003년 이후 한-몽골 사이에는 서울-울란바타르 노선 주6회만 운항되고 있어 성수기에는 탑승률이 90%에 육박하는 등 탑승난이 발생하였으나, 그동안 몽골측에서 1개 항공사 취항만을 주장하여 양국간 공급력 증대에 어려움을 겪어왔었습니다.

* (인천-울란바타르 성수기 탑승률) : '10년8월 83% → '11년8 90.7% → '12년8월 87% → '13년 8월 85.1%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토교통부는 ’05년부터 최근까지 수차례 한-몽골 항공회담을 개최하여 양국 간 공급력 증대 및 복수항공사 취항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설명하였고, 마침내 이번 항공회담에서 몽골측의 진일보된 결정을 이끌어 낼 수 있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에 양국이 부산-울란바타르 운수권 개설에 합의함에 따라 지방에서 몽골로 가는 항공 스케쥴이 편리해지는 것은 물론이고, 한-몽골 간 복수항공사 취항이 가능해져 경쟁을 통한 항공운임 인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140411(즉시) 2016년 한-몽골 항공회담 결과 (국제항공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4.3.29일까지 한시 사용 가능한 운항회수 주5회를 영구적으로 확보


1.19~20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영항공회담*에서 인천-런던간 직항편 총 주 17회의 운수권 중 내년 3월 29일까지만 운항이 가능했던 주 5회에 대한 시기제한을 폐지하여 주 17회를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 수석대표 : (우리측) 서훈택 항공정책관, (영국측) Mark Boslyi 교통부 국제항공안전국장


인천-런던노선은 우리나라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각각 일주일에 7회씩 총 주 14회를 운항하고 있어, 금번 회담을 통해 운항중인 주 2회와 추가로 사용할 수 있는 주 3회 등 총 주 5회의 운수권을 영구적으로 확보함으로써 우리 항공사의 안정적인 데일리 운항이 가능하도록 제도적으로 지원하였습니다.


 * 인천-런던노선에 영국 항공사인 영국항공은 주 6회 운항 중


또한, 항공사의 공격적인 영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영구 운수권 주 17회에 추가하여 ‘14.10월말까지 운항할 수 있는 주4회 임시 운수권을 확보하고, 수요 증가 등 필요에 따라 추가 연장할 수 있도록 하여 양국 항공사가 각각 최대 주21회(일 3회)까지 운항횟수를 늘릴 수 있도록 영국 정부와 합의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회담을 통해 지난 11월 7일 박근혜 대통령의 영국 순방시 양국 정상간 합의한 양국 간 교역 규모 확대 계획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양국 운항횟수를 확대함으로써, 양국간 인적․물적 교류가 더욱 확대되고 우리 국민들이 보다 편리한 스케줄로 영국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되었음은 물론, 전통적인 우방인 영국과의 항공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지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131121_한-영국_항공회담_결과(국제항공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한·싱가폴 항공회담 결과

- 운임 신고제 개정 및 제3자 코드쉐어 조항 신설 등 합의


세련된 도시 여행지로 우리나라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는 싱가폴로 가는 하늘길이 공고히 다져질 전망입니다. 


11.4~5일 서울에서 열린 한국-싱가폴 항공회담*에서 기종계수 추가 및 운임 신고제 개정, 제3자 편명공유 설정 등에 합의했습니다.


   * 수석대표 : (우리측) 김완중 국제항공과장, (싱측) Mr. Yap Ong Heng 민간항공청장


이번 회담에서 양국은 기존 인가제로 운영되던 운임제를 신고제로 개정하고, 항공사가 향후 도입할 예정인 A350 및 B787 항공기 기종에 대하여 기종계수*를 0.7단위로 설정하기로 합의했습니다. 


   * 기종계수(aircraft coefficient) : 해당기종이 주1회 운항할 수 있는 공급력 지수

     - 1.0단위 : B747

     - 0.7단위 : A330, B777, A350, B787

     - 0.65단위 : MD11, A340, DC10

     - 0.6단위 : B767, A300, DC8F

     - 0.5단위 : A321, A310

     - 0.4단위 : B727, B737



또한, 양국은 제3국 항공사와 자유롭게 편명공유* (Code-sharing)를 할 수 있도록 합의함으로써, 여행객들의 스케줄 편의 제고와 항공사의 영업범위 확대에 기여할 전망입니다. 


  * 편명공유(codeshare) : 항공사간 계약체결을 통하여 이루어지는 영업협력의 일환으로, 좌석 교환 등의 방식으로 상대사가 운항하는 노선(운항사)에 직접 운항하지 않는 항공사(마케팅사)가 자신의 편명을 부여하여 판매하는 제도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금번 항공회담의 성과를 통해, 양국간 교류가 더욱 확대되고, 항공사간 경쟁이 촉진되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의 폭이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미얀마 항공 노선에 앞으로 우리나라 저비용 항공사의 취항도 가능해져 미얀마의 하늘길이 활짝 열릴 전망입니다.





국토해양부는 12. 17~18일 서울에서 열린 한국-미얀마 항공회담을 통해 양국 간 운항 가능한 항공사 수 제한을 폐지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그동안 한국-미얀마 노선은 취항할 수 있는 항공사 수양국 간에 각각 2개로 제한되어 우리나라에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운항 항공사로 지정되어 취항할 수 있었는데요, 이번 회담으로 이러한 제한이 없어져 앞으로는 저비용 항공사도 자유롭게 운할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 한국-미얀마 노선은 2010년 4월부터 항공 자유화가 시행되어 왔었지만, 운항 항공사 수 제한으로 그동안 자유화의 효과를 실현하는데 제약이 있었던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지정 항공사 수 폐지실질적인 항공 자유화의 영향이 나타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습니다.


이번 운항 항공사 수 제한 폐지로 앞으로 한-미얀마 노선에 취항하는 항공편의 가격 및 스케줄이 다양해져 동 노선을 이용하는 소비자의 편익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완전좋아

    2017.05.01 09:35 [ ADDR : EDIT/ DEL : REPLY ]

지난 8월, 대한민국-사우디아라비아, 대한민국-인도네시아 간의 하늘 길이 더욱 더 넓어졌다는 사실, 알고계신가요? 기존에는 우리나라에서 사우디아라비아로 가야 할 경우, 예전에는 직항 항공이 없어서 여러 번 환승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그 때마다 다른 비행기를 기다려야하는 어려움이 있었죠? 하지만, 이번에 항공 이용객의 편의와 국적사의 국제항공 노선 취항을 통한 항공산업 활성화를 위해서, 항공회담을 통해 중동 및 동남아를 운항하는 항공편이 크게 증가될 거라고 하는데요~ 중동·동남아로 향하는 하늘길이 얼마나 넓어졌는지 알아볼까요?





# 얼마나 많아진거야~?



이번에 개최 된 항공회담에서는, 최종적으로 총 11개 노선, 주88회의 국제항공 운수권을 ‘국제 항공 운수권 배분규칙’에 따라 5개 항공사에 배분하였다고 발표했는데요~ 그렇다면 ‘운수권’이 대체 무엇일까요?



※ 운수권

  : 큰 규모로 여객이나 화물을 실어 나르는 일을 할 권리. 

  - 국내에서 흔히 통용되는 운수권은 ‘국제 항공 운수권’을 지칭함. 

  - 항공법령에 따르면 “국토해양부장관이 외국정부와의 항공회담을 통하여 항공기 운항 횟수를 정하고, 

    그 횟수 내에서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는 권리.



즉, 국제 항공 운수권이라 함은, ‘국제 항공을 통하여 여객이나 화물을 실어 나르는 일을 할 권리’를 의미하겠죠? 다시 말해서, 국제 항공 운수권‘을 배분 받은 항공사는, 정해진 항공기 운항 횟수 안에서 합법적으로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그렇다면, 이번에 부여받은 운수권을 통해 넓어진 하늘 길은 얼마나 될까요~?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이 대한민국~사우디 등 8개 노선, 주28회, 아시아나항공이 대한민국~인도네시아 등 5개 노선 주26회, 제주항공 및 진에어가 각각 한국-필리핀 주10회, 에어부산이 부산~시안 등 2개 노선 주14회의 운수권을 배분 받았습니다. 


특히, 대한민국~사우디 노선은 이번 운수권 배분을 통해서, 국적기인 대한항공의 신규 취항이 가능해져 중동지역에 새로운 항공시장이 개척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더불어, 대한민국∼인도네시아 노선은 이번 운수권 배분으로, 기존에 운항하던 대한항공 외에 아시아나 항공도 새롭게 취항이 가능해져, 복수 항공사 운항시대가 조만간 열릴 것이라고 기대해봅니다.


이외에도 서울-충칭․허페이 등 5개 중국노선에 신규취항(부산-난징, 부산-시안) 및 증편이 가능해져 중동 및 동남아뿐만 아니라 중국을 여행하는 승객의 선택의 폭이 한층 다양해졌다고 합니다.


점차 교류가 증가하고 있는 중동·동남아 지역이지만, 이렇게 증가하는 다른 교류량에 비해, 항공분야의 교류량은 크게 변화가 없어 많이 불편하셨죠? 하지만, 이번에는 국내 저가항공사까지 운수권이 확대되어, 기존에 비해 부담감이 많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항공시장이 세계로 더욱 더 뻗어나갈 수 있는 길이 늘어난 것 같아 뿌듯합니다~^^


더불어, 우리나라의 멋진 항공분야의 성장을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