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과 홍수 모두를 잡을 수 있는 좋은 방법을 소개하려 합니다! 바로 도심 속에 옥상정원을 만드는 것인데요. 이것을 '건축물 녹화' 라고 합니다. 조금 더 자세히 말하자면 건축물의 옥상, 벽면, 실내에 식물을 심어 생장이 지속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조성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러한 옥상정원을 만들면 과연 어떤 효과가 있을까요?





가장 핵심적인 효과는 두가지로 나눠볼 수 있는데요. 첫째는 열섬현상 저감입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건축물 옥상 면적의 50%를 녹화할 경우 일평균기온 0.3℃, 일최저기온은 0.6℃ 정도 낮아지고, 전체를 녹화하는 경우 일평균기온이 최대 0.5~0.9℃까지 낮아지는 등 도심 열섬현상 저감 효과가 커서 최근 계속되는 폭염 극복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둘째는 도시민에게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물 순환 개선을 통하여 도시홍수를 예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외에도 정말 많은 효과가 있는데요. 표로 정리해보았습니다.







정말 많은 효과가 있지요? 지난 10년간 국토해양부는 공공, 민간 건축물 녹화 사업 800여건에 약 500억원의 예산을 지웠했는데요. 그간 건축물 녹화 효과를 평가할 수 있는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없었습니다. 이런 점을 보완하기 위해 이번 달 국토해양부는 지자체가 <건축물 녹화 기본계획>을 수립할 때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메뉴얼을 마련하여 국토해양부 공식홈페이지(http://www.mltm.go.kr)에 배포하였습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메뉴얼에 따라 <건축물 녹화 기본계획>을 수립할 경우 녹화 사업을 더욱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수행할 수 있겠죠? 앞으로 도심 속에 숨쉬는 정원이 더더욱 많아지길 기원해봅니다! 


<사진 및 자료 출처 : 국토해양부 건출물 녹화 기본계획 메뉴얼>




Posted by 국토교통부

폭염저감, 홍수예방을 위한 건축물 녹화 체계적 추진


 


서울시청 남산 별관과 헌법 재판소에 가 보신 적 있으세요?

사진으로 볼 수 있듯 여기는 건물에 녹색 정원을 조성해놓았는데요.


건축물의 옥상, 벽면, 실내에 식물의 생장이 지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녹화 시스템을 조성하는 건축물 녹화가 도심의 기온을 낮추는 등 홍수 예방, 탄소 저감, 생물 다양성 증진, 녹지 증진, 경관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 10년간 공공·민간 건축물 녹화사업 800여건에 약500억원의 예산 지원을 했는데요.

일반 건축물의 녹화 사례 한 번 보실까요?

서울 청소년 수련관에서는 옥상을 이용하여 작은 정원을 만들었구요.


부산 시청사의 울타리와 식물들 사이를 걸으면 꽃향기가 물씬 풍길 것 같아요.


위의 2개 기초자치단체(서울 중구, 부산 연제구)에 대한 건축물 녹화 기본계획 시범 사례를 제공하여 다른 지자체에서 참고할 수 있게 하였는데요.


이런 건축물 녹화는 어떻게 진행될까요?

국토해양부는 지자체가 「건축물 녹화 기본계획」 수립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매뉴얼을 마련하였습니다.


그동안 건축물 녹화 효과를 평가할 수 있는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없었는데, 이번 매뉴얼에서는 건축물 녹화 효과를 6가지 관점에서 평가할 수 있도록 했어요. 온도 저감, 홍수 예방, 탄소 저감, 생물 다양성 증진, 녹지 증진, 경관 향상이 그것이죠. 


환경적 효과

도시열섬완화

- 한여름 옥상의 비녹화지역 표면온도는 약 55℃에 달하는 것에 반해녹지피복 지역의 온도는 약 25℃ 수준

- 녹화지역 확대시 최대 0.5~0.9℃의 도시열섬 저감효과


도시홍수예방

- 콘크리트와 아스팔트 지붕은 우수 유출 계수가 0.8~0.95인 반면잔디와 수목은 0.05~0.25로 우수 유출 지연효과가 큼.

- 10㎝토심의 옥상녹화 시스템은 흡수와 증발로 인해 실제 강우량의 55% 내외의 우수 유출량 감소


대기정화

- 옥상녹화 식물과 토양이 대기중 이산화탄소, 질소화합물, 벤젠, 분진 등을 흡수하고 산소를 방출


강우시수질정화

- 강우시 초기 우수에 녹아 있는 미세분진이 토양층을 통해 여과


소음경감

- 옥상녹화 토양층이 소리파장을 흡수하여 건축물 내부 소음 경감

- 20㎝의 토양층은 46dB정도의 소음경감 효과


도시경관향상

- 옥상녹화로 건물외관 향상 등 녹지가 있는 새로운 공간 창출


생태계 복원

- 도시의 동식물의 서식처 역할

- 조류에게는 징검다리(에코브릿지) 역할을 하여 녹지 네트워크 형성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건축물 옥상 면적의 50%를 녹화할 경우 일평균기온 0.3℃, 일최저기온은 0.6℃ 정도 낮아지고, 전체를 녹화하는 경우 일평균기온이 최대 0.5~0.9℃까지 낮아지는 등 도심 열섬현상 저감 효과가 커서 최근 계속되는 폭염 극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합니다.


건축물 녹화시 열섬 저감 효과



녹화 전 하절기 일평균기온 (Max 26.74℃)


녹화 후(50%) 하절기 일평균기온 (Max 26.41℃)


녹화 전 하절기 일최저기온 (Max 23.23℃)


녹화 후(50%) 하절기 일최저기온 (Max 22.65℃) 


또한, 도시민에게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물 순환 개선을 통하여 도시홍수를 예방할 수 있으며, 그 외에도 냉난방 에너지 절감, 도시 경관 개선 효과는 물론 생물 다양성 증진을 통한 생태계 복원까지 기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경제적 효과


건물 가치상승

- 건물의 경관 및 이미지가 향상되어 건물의 가치 상승


냉난방 에너지 절약

- 열전도율이 낮아 외기온도를 차단 → 건축물 에너지 절감

- 옥상녹화시스템 적용지에서 12~15%의 에너지 소비절감 가능


건축물 내구성 향상

- 옥상녹화 토양층은 산성비․자외선으로부터 콘크리트의 노화 방지

- 옥상녹화 밑의 콘크리트면은 여름철과 겨울철을 지나며 겪게 되는 극심한 온도변화가 적어 내구성 향상



사회적 효과


휴식공간 제공

- 이용자들에게 휴식과 교류의 공간을 제공


환경교육 장소 제공

- 교육기관(학교, 유치원 등) 및 공공기관의 환경교육 공간





 건축물 녹화 기본계획 시범적용 사례

-서울시 중구의 관점별 건축물 녹화 우선적용 지역-









「건축물 녹화 기본계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하여 법제화를 검토하는 등 제도개선을 추진하려 합니다. 


이번에 배포된 「건축물 녹화 기본계획 수립 매뉴얼」은 국토해양부 홈페이지(http://www.mltm.go.kr)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