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교통수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6.23 [어린이기자단] 홍콩, 마카오, 심천의 교통 시설을 알아보다 (8)

5월 말과 6월 달 초까지 홍콩, 마카오, 중국 심천을 다녀왔다. 짧은 시간에 구석구석 구경을 하지는 못했지만 도로에서 보고 느낀 교통수단에 대해 기사를 적기로 하였다.


언제나 여행은 즐겁다. 새벽부터 대전에서 공항버스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갔다.



▲ 홍콩 공항을 가기 위해 이용한 인천 국제공항 비행기



홍콩, 마카오, 심천에서는 문화에 따라 교통수단이 달랐다. 

홍콩의 경우에는 2층 버스가 주 대중교통이었다. 에어컨도 없이 뚫려있는 2층 버스는 굉장히 더웠다. “트램”이라는 버스인데 홍콩 사람들은 “땡땡”이라고 부른다 하였다.


습도는 90% 이상이었고 체감온도는 35℃가 넘었다. 굉장히 더웠다. 2층 버스 다음으로 만난 교통수단은 여행지로 이동할 때 이용하는 관광버스였다. 홍콩에는 기사는 오른쪽으로 앉았다.



▲ 홍콩 본섬에만 있는 트램(일명 “땡땡”)


▲ 잠시 정차 중인 트램의 2층에서


▲ 트램이 있는 홍콩 섬 도로



무질서해 보이지만 개인 소유의 자동차가 많이 없어 교통 체증이 심하지 않고,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이동하는데 큰 불편이 없다고 한다.



▲ 어느 나라에도 다 있는 택시


▲ 트램과는 다른 홍콩의 버스



쇼핑의 도시답게 거리 곳곳에는 상점들이 많았으며 버스 정류장 또한 많았다. 홍콩 시민 대부분은 버스를 많이 이용해서 이동한다고 하였다.



▲ 또 다른 홍콩의 BIG BUS



왕이 있는 나라는 오른쪽에 운전기사가 있다는데 홍콩은 역사적으로 영국령에 있었기 때문에 운전기사의 자리가 오른쪽에 있다고 하였다.


또한 신기한 점은 안전벨트가 없었다. 안전벨트가 없는데 아무 말하지 않는 현지인들이 이해하기 힘들었다. 안전벨트가 없는 이유가 궁금해서 알아보니 홍콩은 개인적으로 차를 소유하는 것에 너무 많은 돈이 들기 때문에 개인이 차를 많이 가지고 있지 않아 도로에 차가 많이 없어 교통사고의 위험이 많이 없어서라고 하였다.


그럼 차가 많지 않은 이유가 무엇일까요? 차가 있는 사람의 90%는 벤츠라는 비싼 자동차를 타고 다니고 기름 값은 1ℓ에 2,500원 정도 한다고 한다. 심지어 자신의 아파트에 주차를 하는데도 주차비로 비싼 값을 지불하여야 한다고 한다. 그래서 차가 있는 사람은 엄청난 부자라고 한다.


홍콩 사람들이 사는 곳과 시내의 사무실을 이어주는 긴 에스컬레이터 같은 시설이 있다는 것 또한 신기했다. 아침 출근 시간에는 아파트가 많은 쪽에서 시내의 회사 사무실이 많은 쪽으로 에스컬레이터가 움직이고, 저녁 퇴근 시간에는 회사 사무실에서 아파트가 많은 쪽으로 움직인다고 한다.


내가 도착한 시간은 오후 시간이라 회사 사무실이 있는 쪽에서 아파트가 많은 쪽으로 움직이고 있었다. 친환경 이동 수단이라 우리나라도 이런 시설이 많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 소호 거리의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



홍콩 시내를 관광하고 저녁에는 크루즈에서 1박을 했다.

교통수단이라기 보다는 관광 목적의 배이지만 아빠, 엄마는 예전에 중국 내에서 이동하는 수단으로 크루즈를 탄 적이 있다고 하셨다.


나는 그냥 1박을 크루즈에서 하면서 홍콩의 야경을 감상하였다.

용돈을 열심히 모아 유럽을 다니는 크루즈 여행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 스타 크루즈 앞에서



사실 크루즈를 타면서 세월호 생각을 많이 했다. 그래서 배가 침몰할 때를 대비해서 준비해 둔 구명보트에 관심이 많이 생겨 구명보트를 유심히 살펴보았다.


내가 탑승한 스타 크루즈에는 구명보트가 굉장히 많았다.

잘 작동되는지 궁금했는데 아직 홍콩 말을 잘 못해 물어보지는 못 했다. 외국어 공부도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 세월호를 생각하며 확인한 구명보트들



이제 마카오로 화제를 옮기겠다. 홍콩에서 마카오를 갈려면 배를 타고 1시간을 가야 된다. 카지노라는 도박을 하러 많은 사람들이 마카오를 가는데 2017년에는 홍콩에서 마카오로 가는 다리가 놓여 질 예정이라고 한다. 



▲ 마카오를 가기 위해 타야 하는 배



마카오는 홍콩보다 훨씬 작아서 마카오를 쭉 도는데 차로 고작 20분 정도면 다 돌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홍콩과 달리 오토바이가 많이 눈에 띄었다.



▲ 홍콩과 달리 유달리 많은 오토바이



그리고 마카오는 작은 도시라 그런지 지하철이 없었다.



▲ 버스와 오토바이가 많은 마카오 시내



마지막으로 중국 심천이라는 곳을 방문했다. 홍콩에서 지하철을 타고 중국 심천까지 갔다. 우리가 갔을 때 중국에서 홍콩으로 학교를 다니는 많은 초등학생들이 중국으로 다시 가는 것을 보았다. 홍콩과 중국 심천은 굉장히 가까웠다. 홍콩에서 지하철 티켓을 구입해서 탑승을 했다.



▲ 홍콩에서 중국 심천을 가기 위해 구입한 지하철 티켓


▲ 홍콩에서 중국 심천을 가기 위해 이용한 지하철


▲ 한국 지하철과 비슷한 홍콩과 심천을 오가는 지하철 내부



홍콩에서 중국을 들어가기 위해서는 비자 발급을 또 해야 해서 비자를 발급받아 중국 심천을 들어갔다. 중국에 사는 분들은 심천이 아니라 심수가 정확한 지역 이름이라 하였다.



▲ 홍콩 지하철 노선표



중국 지저분하다고 들었는데 심천이라는 도시는 신도시여서 깔끔한 도시였다. 우리 가족은 심천의 소인국 테마파크와 민속촌을 방문하였다. 제주도의 소인국 테마파크와 비슷한 중국 전국을 작게 만든 소인국 테마파크가 있었는데 더운 날씨에 중국이 워낙 넓어 그런지 소인국테마 파크인데도 넓어 소인국 내부에서 작은 기차를 이용해서 관람을 하였다.



▲ 소인테마파크를 구경하기 위해 이용한 작은 기차



처음 방문한 홍콩, 마카오, 심천은 재미가 있었다. 홍콩에서 마카오로 가는 다리가 완성되면 다시 방문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대한민국으로 왔다.



▲ 대~한~민~국



역시 나는 한국인인가 보다. 도착하자마자 양푼 비빔밥을 한 그릇 뚝딱 먹고 나니 힘이 났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씨앗

    이곳 저곳 많이 다니고 오셨네요!
    신기한 교통수단이 많아서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2015.06.23 16:43 [ ADDR : EDIT/ DEL : REPLY ]
  2. 과학자

    시내 곳곳에 설치된 에스컬레이터가 신기하네요~

    2015.07.02 18:15 [ ADDR : EDIT/ DEL : REPLY ]
  3. sysea47

    여행 많이 다니셨네요^^
    특히 홍콩 교통수단에는 안전벨트가 대부분 없다는 점이 가장 기억에 남네요.
    우리나라는 차가 너무 많아서 잠깐 방심해도 바로 사고로 이어지는 데 말입니다 ㅠㅠ

    2015.07.03 16:12 [ ADDR : EDIT/ DEL : REPLY ]
  4. 따람

    정말 신기하네요

    2015.07.07 15:43 [ ADDR : EDIT/ DEL : REPLY ]
  5. 마카오와 홍콩. 어떻게 보면 이 곳도 교통 선진국이라고 할수있겠네요!

    2015.07.09 10: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따뜻한사람

    좋은 곳을 다녀오셨군요,
    홍콩독감때문에 난리던데 괜챦으셨나요?
    저희도 이번 해외여행을 홍콩으로 정했는데 홍콩독감때문에 좀 걱정이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07.24 13:04 [ ADDR : EDIT/ DEL : REPLY ]
  7. 잘 읽었습니다
    좋았겠네요

    2015.07.28 2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urbanpark

    ㅎㅎ 저도 이번 여름에 홍콩을 다녀왔는데 기사를 보니 또 가고 싶어지네요...ㅎㅎㅎ

    2015.08.26 23:1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