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길로 차량 이동 후 도로 밖 대피, 1588-2504 전화하면 무료견인

 

“고속도로에서 차량고장이나 가벼운 사고시에 갓길로 차량을 이동시킨 후 1588-2504(둘오공사)로 전화하세요.”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와 한국도로공사(사장: 김학송)는 28일(수) 11:00 전국 고속도로영업소에서 ‘2차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합니다.

 

고속도로 2차 사고는 고장이나 사고로 정차한 차량이나 사람을 후속차량이 추돌하는 사고로, 10건당 6명이 사망할 정도로 치명적입니다. 지난 3년간 고속도로에서 2차사고로 사망한 사망자는 141명으로 치사율이 61.3%에 달해 일반교통사고(9.7%)의 6배에 이릅니다. 그러나, 간단한 행동요령에 따라 잘 대처한다면 2차사고의 위험으로부터 얼마든지 벗어날 수 있습니다.

 

 

<차종별 2차사고 사망자 (2011~2013, 3년간 집계)>

 

 

 

<시간대별 2차사고 사망자 (2011~2013, 3년간 집계)>

 

 

 

 

고속도로에서 2차 사고를 피하기 위해서는 위급상황 발생 시 당황하지 말고 차량을 갓길로 이동한 후 삼각대를 설치하고 신속히 도로 밖으로 대피해야 합니다. 갓길이동이 불가능할 시에는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를 여는 등 최소한의 안전조치 후 가드레일 밖으로 대피해야 합니다.

 

갓길에 정차 후 2차사고 피해를 당하는 경우도 많으므로, 안전을 위해서는 차량안이나 옆에 있지말고 가드레일 밖으로 대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비상 시 한국도로공사 콜센터 1588-2504(둘오공사)에 연락하면, 도로공사가 제공하는 무료견인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견인가능차량 : 승용차, 16인 이하 승합차, 1.4톤 이하 화물차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28일(수) 캠페인을 통해 고속도로 이용자를 대상으로 이러한 내용이 담긴 안내자료와 함께 안전조끼를 배포할 예정입니다.

 

 

 

140528(조간) 고속도로 2차사고 줄이기 캠페인 추진(첨단도로환경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국토해양부는 교통사고 예방효과가 뛰어난 각종 첨단안전 장치에 대해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2012.7.25 시연회를 실시했습니다. 이번 시연회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66.5억원을 투입, 첨단안전 자동차의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을 통해 얻어진 성과물들인데요,





대형 승합 및 화물자동차를 각각 시속 80km로 운전하던 도중 전방에 고장으로 정지해 있거나 서행하는 자동차를 운전자가 미처 발견하지 못해 충돌하게 되는 위험한 상황에서 운전자를 대신해 자동차가 급제동함으로써 대형 충돌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자동비상제동장치를 선보였습니다. 자동비상제동장치는 시속 15km 이상에서 최고 속도까지 레이더 센서로 전방 상황을 모니터링해서 운전자 대신 위험상황에 적절히 대응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 시연회에서 확인한 바와 같이 대형 사고로 이어지기 쉬운 상용(승합·화물)에 적용할 경우 운전 중 부주의로 인한 교통사고 사상자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됩니다. 이외에도 차로이탈경고장치, 사각지역 감지장치, 추돌감응 능동형 머리지지대, 긴급구난체계(자동응급통화시스템) 등 첨단안전 장치를 시제품과 함께 소개했습니다.





우리나라의 교통사고 사상자수는 ‘전좌석 안전띠 매기’ 등 다각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2011년도에 5,229명이 사망하고 143만여명(경찰청, 34만여명)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2009년도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순위는 OECD 회원국 32개국 중 30위로 매우 낮은 수준으로, 지속적인 교통사고 사상자 감소의 노력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유엔 자동차관련 자료 등에 따르면, 첨단안전 장치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효과는 자동비상제동장치 18%, 차로이탈경고장치 12%, 긴급구난체계 10% 등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 유럽 및 일본을 중심으로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효과가 우수한 첨단안전 장치 개발·보급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국토해양부는 그동안 자동차 사고시 충격을 흡수해 주는 공간과 안전띠나 에어백 등 사고시 피해를 경감시키고 사상자를 줄이기 위한 자동차 안전 정책을 주로 시행해 오고 있으나 최근 들어 지능형 기술이 융합된 첨단안전 장치가 개발되고 있어 사고예방, 충돌완화 또는 충돌회피 등의 기능이 있는 첨단안전 기술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2017년까지 총 147억원의 연구개발비를 추가로 투입 할 예정입니다.





국토해양부(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관계자는 이번에 시연한 자동비상제동장치 및 차로이탈경고장치는 국제기준 제정 동향 등을 고려해 대형버스 및 화물자동차에 대해 2015년부터 의무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며, 앞으로 교통사고 감소 기여도와 기술 수준에 따라 첨단안전 장치를 개발하고 보급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