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여행의 계절, 겨울이 찾아왔습니다. 추운 겨울 여행을 하면서 먹는 따뜻한 음식은 몸의 피로를 덜어줍니다. 이번에는 여행하면서 소중한 시간을 지키고 편안하게 휴게소에서 먹을 수 있는 따뜻한 국밥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제가 방문한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면에 있는 2개의 휴게소는 최근 유명 방송인들의 소개를 통해 맛집으로 뜨고 있는 덕평휴게소와 횡성휴게소입니다.

 

덕평휴게소의 소고기국밥

 

덕평휴게소 국밥의 가격은 8,000원으로 휴게소 음식 중에서는 저렴한 편입니다. 반찬도 3가지고 국밥 속에 고기도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비록 휴게소 음식 특유의 느낌이 약간 있었지만, 양도 혼자 먹기 충분해서 좋았습니다. 고기도 맛있었고, 나오는 시간도 3분에서 5분 정도로 서둘러 드셔야 하는 분들이 많이 찾을 것 같았습니다. 따뜻한 국밥을 먹으니 몸 전체가 따뜻해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또한, 덕평휴게소에는 따뜻한 어묵 등 겨울철 먹기 좋은 주전부리도 많습니다. 공원이 있어 구경하기 좋고, 쇼핑몰처럼 옷도 판매하고 있어서 여행가는 길에 들러서 쉬고 가기 좋다고 생각합니다. 휴게소에 게시되어 있는 안내판을 보니 빛 축제와 상공 35m 이색 카페도 있다고 합니다.


덕평휴게소 외관


덕평휴게소 안내판

 

횡성휴게소의 한우국밥은 9,500원으로 덕평휴게소의 국밥보다는 1,500원 더 비쌉니다. 하지만 비싼 만큼 양도 더 많았습니다. 덕평휴게소의 국밥보다 고기도 더 많이 들어있었습니다. 또 구매하고 자리에 앉자마자 음식이 나올 정도로 빨랐습니다. 양은 저 혼자서 다 먹기에는 조금 많았습니다. 휴게소 음식이지만 휴게소 음식 특유의 느낌 없이 고기도 부드러웠고, 고급스러워 보이기도 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횡성휴게소의 국밥이 더 맘에 들었습니다. 주방 공개 CCTV 덕분에 위생 면에서도 안심이 되었습니다. 횡성휴게소는 덕평휴게소보다 넓지는 않았지만, 사람도 더 많고 겨울철 주전부리도 많았습니다. 이곳에는 유명 방송인이 추천하는 브라더 꽈배기가 있었습니다. 어묵이나 핫바를 파는 곳은 사람들로 가득 차서 지나가기도 어려웠습니다.

 

횡성휴게소의 한우국밥


횡성휴게소의 식당 내부


횡성휴게소에서 판매하는 간식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는 방법! 어떤 게 있을까요?

자동차로 갈 수도 있고, 버스나 기차로 한번에 가는 방법도 있겠죠. 하지만 부산, 광주와 같은 대도시가 아니라서 대중교통으로 한번에 갈 수 없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이럴 경우, 환승을 하시면 됩니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다른 버스로 환승, 일반 열차에서 KTX로 환승해서 목적지까지 갈 수 있습니다.



 

고속도로 위의 쉼터인 고속도로 휴게소가 환승 정류장이 되었습니다. 한번에 갈 수 없는 노선일 경우 휴게소에서 다른 노선의 버스를 갈아 탈 수 있게 된 것인데요. 

고속도로 환승 정류장은 경부선(선산 휴게소) 호남선(정안 휴게소) 영동선(횡성 휴게소) 중부선(인삼랜드 휴게소)에 있습니다. 명절을 제외한 전일 이용할 수 있고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환승이 가능해요. 


환승노선 확인하기 



고속도로 휴게소 환승 방법은 버스표부터 예매하셔야 하는데요. 강릉에서 인천 가는 코스로 횡성 휴게소에서 환승을 하는 티켓을 예매해 볼게요.


 


▲ 버스 예약(출처: 코버스 http://www.kobus.co.kr/)



버스는 출발지에서 최종 목적지로 예매하는 것이 아니라 구간별로 예매를 해야 합니다. 

먼저 강릉에서 횡성 휴게소를 가는 버스표를 예매합니다. 출발지와 도착지를 설정하면 예약이 가능한 시간들이 나옵니다. 이때 꼭 출발시간과 함께 도착 예정시간을 확인해야 해요. 그래야 경유지에서 출발할 시간을 체크할 수 있어요. 



 


▲ 버스 예약(출처: 코버스 http://www.kobus.co.kr/)



좌석을 예매하고 나면 예매 결과와 함께 환승지 예약/예매 라는 창이 다시 뜨는데요. 환승지 예약/예매를 클릭하면 다시 처음과 같은 예매창이 나타나고 인천까지의 표를 예매하면 됩니다. 단 이때는 출발지는 횡성 휴게소로 설정되어 있기 때문에 도착지만 확인 하시면 되요. 




 

▲ 버스 예약(출처: 코버스 http://www.kobus.co.kr/)



예약을 마치고 나면 위처럼 예약 내용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환승은 버스에서만 될까요? 그럼 기차가 많이 섭섭해 하겠죠? 이번엔 기차 환승입니다. 





 

기차노선이 한번에 가는 것이 없거나, 빨리 가는 KTX도 타고 싶고, 천천히 가며 자연을 즐길 수 있는 무궁화도 타고 싶다면 기차 환승을 이용해 보세요. 

 



▲ 기차 예매(출처: 코레일 홈페이지 http://www.korail.com/)



기차표는 코레일 홈페이지에서 예매를 할 수 있어요. 예매를 하기 전 미리 환승을 체크합니다. 그 후 출발 일시 등 내용을 체크하면 되요. 만약 환승을 체크하지 않으면 노선이 없다고 나오니 확인해 주세요. 천안을 출발하여 부산에 도착하는 코스를 검색해 보았는데요. 




 

▲ 기차별 시간표(출처: 코레일 홈페이지 http://www.korail.com/)



무궁화호와 KTX를 타거나, 새마을호를 타고 가다가 KTX로 환승, 또 누리로와 새마을호를 이용하는 방법 등 다양한 환승 방법이 검색되었어요. 방법이 다양한 만큼 경비와 시간도 차이가 나니 상황에 맞춰 선택하시면 됩니다. 



목적지까지는 환승이나 직통으로 쉽게 갔지만 막상 도착해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어려운 곳도 있는데요. 이런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국토교통부가 나섰습니다. 기차역에 교통광장을 설치해 버스나 택시 이용을 편리하게 하도록 할 계획인데요. 올해는 세계조정선수권 대회가 열리는 충주역과, 겨울철 눈꽃축제로 관광객이 많은 태백역에 조성됩니다. 



 


▲ 교통광장이 조성된 전주역, 천안역


또 버스나 택시 정류장까지 가는 길에 눈, 비, 햇빛 등으로 불편을 겪었던 마석역, 영동역, 평내호평역, 대천역, 군산역, 울산역에는 캐노피를 설치하여 이용자들의 편의를 도모하게 됩니다.


더불어 자전거 전용열차 운행과 자전거 페스티벌 등으로 자전거 이용객이 많은 양평역에는 자전거 주차장이 설치됩니다. 



휴게소에서의 환승, 다양한 기차를 타볼 수 있는 열차 환승, 목적지에서 다른 대중교통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교통 광장 등 더 많은 사람들이 교통의 편리함을 느낄 수 있게 되었는데요. 그 동안 가는 방법을 잘 몰라서 가보기를 꺼려했던 곳이 있었다면 환승 교통편을 이용해서 떠나보세요. 내딛는 발걸음마다 추억이 쌓이는 시간이 되실 거에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