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소식/동영상2014.03.12 12:16

 

 

홍수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과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생태 휴식 공간을 제공하는 자연형 하천정비

Posted by 국토교통부


물위로 솟은 기암절벽이 한 폭의 그림마냥 펼쳐진 부소담악



금강 유역인 옥천(옥천군 군북면 추소리)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하천의 하나가 있습니다. 바로 부소담악(赴召潭岳)입니다. 흔히들 이를 병풍바위라고 합니다. 좀 더 자세히 표현하자면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에는 추동, 부소무니, 절골이라는 3개의 자연 마을이 있었고 이 부소무니 마을 앞의 물 위에 떠 있는 약 700여미터 길이의 병풍바위들을 물위에 떠있는 산 ‘부소담악’라고 부릅니다.


부소담악은 병풍바위의 빼어난 자연경관과 파노라마처럼 길게 이어지는 암봉들이 어우러지며 사시사철 한 폭의 그림처럼 물 위에 떠있습니다.



이곳은 대청호가 생기기 전에는 추동을 돌아 부소무니 앞으로 굽이쳐 흐르던 금강의 물길로 큰 호수를 연상할 만큼 넓고 깊은 물길이 앞산자락을 적시고 있는 모습이 절경이었다고 합니다. 그 당시의 바위산과 병풍바위 주변의 풍경이 얼마나 아름다웠으면 우암 송시열은 소금강이라 이름 지어 노래했다고 합니다.



1975년 대청댐이 착공되며 인근에 살던 사람들은 고향을 떠났고, 추소리 절골에 있던 안양사 사찰도 사라졌습니다. 그렇다고 세월의 흐름에 따라 빛이 바랜 것만은 아니다. 부소무니의 부소담악은 대청호에 물이 차면서 예전의 모습보다 더 자태를 뽐냅니다. 특히 신령스러운 산봉우리가 구름 위에 떠있는 것 같아, 신비감마저 도는 물안개 피는 아침의 부소담악 풍경은 일품입니다.


철새와 텃새가 많이 날아들어 여름에는 상류에서 백로를 쉽게 볼 수 있어, 사진작가를 비롯해 일부 사람들만 알고 있던 부소담악이 전국적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소담악의 절경을 감상하려면 부소무니에서 배를 이용하면 그 진수를 몸소 체험 할 수 있지만 아쉽게도 상업적으로 이용되는 배가 없어서 일반인들이 접근하기에는 쉽지 않습니다. 배에서 즐기는 풍광도 좋지만, 직접 산으로 들어가서 능선을 밟으며 즐기는 풍광도 그에 못지않습니다.


부소담악 전체를 한 눈에 보고자 한다면 고리산 황룡사 옆의 봉우리로 올라가는 것이 좋습니다. 절 앞 민가 왼편에 무덤들이 있고 그 뒤편으로 정상에 오르는 좁은 길이 있습니다. 이곳을 오르는 길은 제법 가파른 비탈(경사지) 때문에 초보자가 쉽게 오르기 힘든 길입니다. 대략 30분은 올라가 등산로를 벗어나면 부소담악을 볼 수 있는 곳이 있는데 그곳에서 보는 풍광은 산을 오르면서 힘들었던 것을 훌쩍 날려버리기에 충분합니다. 


더구나 요즘같이 맑고 푸른 하늘과 멋진 부소담악을 눈 속에, 가슴 깊숙이 담아 둘 수 있다면 그 정도의 수고야 당연한 것이 아닐까요?


※ 한국의 아름다운 하천 100선 다운받기 : 국토교통부 하천관리지리정보시스템(http://2url.kr/ag6h) 

 자료참고 : 한국의 아름다운 하천 100선, 변종만 기자(오마이뉴스), 옥천군청 등




Posted by 국토교통부


 

가을비가 부슬부슬 내리던 11월 9일 아침, 대전 엑스포 시민공원에는 어느 날보다 활기가 넘쳤다. 보행자의 날을 맞이하여 걷기대회가 열렸단다. 벌써 4회를 맞은 보행자의 날 걷기대회 그 현장으로 가보았다.


힐링을 위해 남녀노소 대전 시민들이 모두 모였다. 비가 오고 있는 날씨에 제법 추워졌지만, 서로서로 손을 잡고 걷기 대회가 시작되길 기다리는 현장 분위기는 무척이나 따뜻했다.


어린아이들 손을 잡고 온 가족들, 건강을 위해 나온 노부부 틈에 젊은 대학생이 참여한 모습에 인터뷰를 신청했다. 그는 무척이나 편안한 옷차림을 하고, 걷기대회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가 이곳에 온 이야기를 들어보자. 





Q. 짤막한 자기소개 부탁드릴게요.


>> 안녕하세요. 목원대학교 4학년에 재학 중인 이규혁(25)이라고 합니다. 제가 인터뷰도 다해보고 쑥스럽네요(웃음)



Q. ‘제4회 보행자의 날 걷기대회’에 참가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 처음에는 보행자의 날을 기념해서 걷기대회가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어요. 친구의 소개로 오게 되었는데, 참 좋은 대회인 것 같고, 참가하게 돼서 너무 좋습니다. 


대회를 참가하면서 알게 된 사실인데, 11월 11일이 사람의 두 다리를 연상케 하기 때문에 보행자의 날로 정해졌다고 해요. 대학생들 사이에서 11월 11일이 빼빼로데이와 함께 보행자의 날도 기억되었으면 좋겠어요.






Q. 대학교 4학년이시면, 바쁘실 텐데 대회에 참가하셨네요?


>> 걷기 대회니까요. 대회 이름을 듣는 순간 힐링이란 단어가 떠오르더라고요. 걸으면서 그동안 해왔던 일들도 정리도 하고, 친구와 솔직한 이야기도 나눌 시간도 만들고자 오게 되었어요. 이런 것들이 힐링 아닐까요?(웃음)


막상 와서 이것저것 해보니까 생각보다 더 좋은 것 같아요 부슬부슬 내리는 가을비 덕분에 조금 더 상쾌하고, 마음이 가벼워지는 느낌도 들고, 또 걷기로 운동 효과까지! 이래서 안 올 수가 있겠어요?(웃음)





Q. 대회에 참가하면서 아쉬웠던 점 없었나요?


대학생들을 비롯해서 학생들의 참여도가 낮았다는 점이요. 가족단위로 많이 오셨는데, 저 같은 또래 분들을 찾을 수가 없었어요. 스태프로 여러 대학교에서 학생들이 오셨는데, 다음 대회에는 참가자로 대학생들을 많이 만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라톤 대회가 아니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대회거든요. 친구들끼리 연인끼리 와서 운동도 하고, 좋은 경치도 보고, 이야기도 나눌 수 있는 시간으로 활용했으면 좋겠어요.



Q. 대회의 구성은 어땠나요?

 

대회 시작 전에 전통악기로 현대음악을 연주하는 것도 듣고, 페이스페인팅, 발지압 받는 곳, 경품추첨응모권배부, 걷기대회, 반환점에서 바람개비 만드는 체험 등 신경써주신 부분이 많이 느껴져서 전혀 지루하거나 시간이 낭비되었다는 느낌을 전혀 받지 못했어요

다만, 오늘 날씨의 영향을 받아서 조금 아쉽긴 하네요(웃음)






Q.혹시, 다음 대회에도 참가하실 의향이 있으신가요?


네, 기회가 된다면 또 오고 싶어요. 이왕이면 집과 가까운 인천에서도 열린다면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기사를 읽는 사람이 많아지면 분명 인천에서도 열리겠죠?^^ 대회를 통해 사람들의 인식 속에 보행자의 날과 더불어 걷는 시간을 가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2010년 11월 11일 ‘보행자의 날’ 지정과 함께 국토교통부는 매년 보행자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행사를 통해 가장 기초적인 녹색교통수단인 걷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생활 속에서 걷기를 활성화 하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부대 행사와 우측보행, 안전보행, 녹색보행, 건강보행의 4구간의 걷기 대회는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을 벗 삼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걷는 모습은 보는 사람의 마음도 설레게 하는 행사였다. 내년에는 더 많은 사람들이 참가하는 대회로 발전하길 빌어본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