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9 스마트국토엑스포> 현장을 소개합니다



디지털트윈존 앞에서 기념촬영



다양한 공간기술을 체험하다!


행사장에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카카오맵 부스에서는 지도 어플에서 실시간으로 버스가 이동하는 모습을 화면을 통해 볼 수 있었는데요. 버스정류장에 가기 전에도 미리 버스가 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어서 편리했습니다.

다비오 부스에서는 세계 최초 실내 GPS를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였고, 실내에서도 자신의 위치를 AR로 볼 수 있으며, ‘포켓몬 고같은 게임에 사용할 수 있도록 열심히 개발하는 중이라고 하였습니다.

동광지엔티 부스에서는 직접 개발한 AML프로라는 기계에 관한 설명을 들었는데요. 땅의 밀도를 측정해 파이프를 찾을 수 있고, 약 지하 8m까지 측정이 가능하다고 하였습니다. 한번 충전시 약 2시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니 정말 유용한 기술인 것 같습니다.



 

직접 만져보고 체험하며 느끼는 스마트국토


공간의 파티라는 부스에서는 3D프린터로 출력한 도시모형을 보여주어 깜짝 놀랐습니다. 우리가 평소에 쉽게 눈으로 볼 수 있는 건물의 모형을 3D프린팅을 활용해 국내 최초로 점자를 삽입하여 시각 장애인들도 알 수 있도록 표시해놓았는데요. 각 건물마다 점자로 표기되어있어 이름을 알 수 있고, 높낮이 비율을 실제와 같게 제작해서 비교가 가능하게 해주었습니다. 자원 봉사자 24명이 140일 정도를 소요하며 한 도시에 대한 촉각지도를 완성하였다고 합니다. 여러 사람들이 다른 도시도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지만 많은 비용이 드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했는데요. 저는 이러한 도시모형을 정부나 대기업에서 앞장서서 만들어 줬으면 하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3D프린터로 제작한 도시모형 체험



LH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만든 디지털트윈 4D는 도시에 있는 많은 정보를 컴퓨터에 넣어 드론으로 체험을 할 수 있게 만든 것인데요. 브이월드에서는 다음의 지도 네트워크를 사용하여 평면지도가 아닌 3D , 건물을 입체적으로 나타내는 지도 서비스를 체험해보았습니다. 건물의 특성을 잘 표시해놓아서 어르신들에게 유익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던지기 체험을 하는 어린이 기자단




마지막으로 VR·AR 체험을 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는데요. 피구공을 던져 화면에 있는 미사일을 맞혀서 많은 점수를 내는 사람이 이기는 게임을 했습니다. 또 일제 강점기 당시 임시정부 수립 내용을 VR로 체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올해로 12회를 맞았다는 <2019 스마트국토엑스포>에서 다양하고 놀라운 기술로 이루어진 많은 정보를 알게 되었습니다. 새로우면서도 사회를 생각하는 공간기술과 VR·AR 체험이 있는 정말 특별한 시간이었습니다. 우리나라의 혁신을 보았고, 국민 모두가 국토정보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가까워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5일 전주에서 개막한 ‘2019 드론산업 국제박람회’는 드론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볼 수 있는 국제박람회인데요. 


박람회장에는 200여 개 부스가 운영되고 드론 전시회, 첨단기술 시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넘쳐났습니다.






그중에서도 제 눈길을 끌었던 것은 “군사용 드론”이었는데요. 

이 군사용 드론은 '군수물자 수송기', '공격형 드론', '구조용 드론', 심지어 날아가는 적의 드론을 강력한 주파수를 보내 그 자리에서 떨어지게 하는 '대드론재머'까지 정말 다양했습니다. 


또 구조용 드론에는 튜브3개가 달려서 물에 빠진 사람들을 3명까지 구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런 군사용 드론들은 군에서 직접 만드는 것이 아니라, 다른 업체들이 군으로 납품한다고 합니다.





군사용 드론 관에서는 군사용 드론을 시뮬레이션으로 조종해 볼 기회도 있습니다. 너무 재미있어서 한번 조종해보면 그만두기 힘들다는 점도 꼭 알려 드리고 싶네요!


그리고 전주 드론산업 국제박람회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하이라이트!! 
바로'드론 축구'인데요. 이는 조종사가 조종하는 드론으로 축구 경기를 하는 것입니다. 드론 축구는 3년 전 전주시가 발명한 스포츠라고 합니다. 

개막식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은 드론 축구 활성화를 강조하며 2025년 전주에서 세계 드론 축구 월드컵 개최를 꿈꾼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다음으로는 시뮬레이션으로 드론을 날려볼 수 있는 곳을 소개해 드릴까 하는데요.




이곳에서는 선착순으로 체험을 끝낸 사람들에게 작은 드론을 '사은품'으로 나누어 준답니다. 
한 명당 한 개씩이니까 함께 간 일행이 많을수록 더 유리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또 시간이 남는다면 '3D프린팅관도 들러보시면 좋겠는데요. 이곳에서는 '피카츄그네', '이름 이니셜 프린팅' 그리고 '코딩'도 할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체험을 즐기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지만 밥때는 지나칠 수 없겠죠.
근처에 식당이나 편의점이 없기 때문에 출발하실 때 먹을 것을 챙겨 가시는 것을 추천해 드리겠습니다.

드론 도시 ‘전주’에서 열리는 ‘2019 드론산업 국제박람회’에서 우리 삶에 날아들 드론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