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간 ‘사고 많은 도로’라는 불명예가 있었던 88올림픽 고속도로가 4차로인 광주-대구 고속도로로 확장 개통되어 동서화합과 지역발전의 견인차가 됩니다. 

 

http://me2.do/GEBFkenv


 

광주-대구 고속도로(舊 88올림픽선) 구간 중 유일하게 왕복 2차로로 남아있던 담양~성산 구간 143km를 22일 4차로로 확장 개통하였습니다.






개통식은 12월 22일 오후 3시 함양산삼골 휴게소에서 개최되었습니다. 


개통식에는 강호인 국토교통부장관,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홍준표 경상남도지사,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등 정·관계 인사와 지역주민 등 1,200여 명이 참석해 광주-대구 고속도로 확장 개통을 축하하였습니다.


광주-대구 고속도로는 지난 2002년부터 3년간 실시설계를 추진하였고, 2008년 11월 확장공사에 착수하였습니다. 


본 고속도로는 담양군, 순창군, 남원시, 장수군, 함양군, 거창군, 합천군, 고령군 등 8개 시․군을 통과하는 도로이며, 총 2조 1,349억 원을 투입하여 교통안전 수준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둔 대형 국책사업입니다.




 《 안전한 도로 》  


과거 88올림픽 고속도로는 우리나라에 유일하게 남아 있던 왕복 2차로 고속도로로서 도로의 선형이 불량하고 중앙분리대가 없어 교통사고가 고속도로 평균의 1.6배에 달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사업 계획부터 준공까지 교통안전에 특히 중점을 두고 사업을 시행했습니다.


 ㅇ (사업계획) 선형이 불량한 2차로 도로를 선형이 곧은 4차로 도로로 확장하고, 전 구간에 콘크리트 중앙분리대를 설치하며 교차로도 평면에서 전 구간 입체로 전환하였습니다.







 ㅇ (설계·공사) 실시설계 과정에서는 교통안전전문가와 함께 설계심의 등을 4차례 이상 개최하였습니다. 공사 중에는 사전에 교통안전성평가를 실시하고 고속도로순찰대 등 관계기관 협의와 검증을 실시하는 등 철저한 안전관리와 공정관리에 만전을 기하였습니다.






 ㅇ (안전시설) 광주-대구 고속도로는 험준한 산악지형을 통과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안개에 대비하여 안개시선유도등, 시정계 등을 설치하고, 터널에는 사고 발생 시 차로를 통제할 수 있는 차로통제시스템(LCS)을 구축하였습니다. 또한, 비탈면 붕괴에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6개 지점에 비탈면 경보시스템을 설치하였습니다.








 《 이용자 편의중심의 도로 》  


기존 88올림픽 고속도로에는 휴게소가 3개소(남원, 지리산, 거창) 밖에 없었고, 휴게소 간격도 50km 넘어 매우 불편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확장사업 과정에서는 휴게소를 2개소(강천산, 함양산삼골) 추가 설치하였고, 졸릴 때 쉬어갈 수 있는 졸음쉼터도 5개소를 건설하여 휴게시설 간격을 25km 이내로 배치하였습니다.


또한, 휴게소(강천산)에 주차장 캐노피를 설치하여 주차편의를 증진하였고, 주차공간도 휴식공간으로 활용토록 하였습니다.








 《 지역경제 활성화와 동서통합에 기여 》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지역특산물 단지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지역밀착형 휴게소와 테마공간을 조성합니다.


강천산 휴게소와 고추장마을 사이에 연결로와 홍보시설을 설치하는 등 지역 특산물 판매 증진 방안을 지자체와 함께 마련하여 추진하였으며, 앞으로 함양군(나들목)에는 산양삼 홍보 테마공간을 조성하는 방안을 지자체와 적극 협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함양산삼골휴게소에 고속도로 노선을 통과하는 8개 시․군의 농산물 직거래 장터를 주말마다 운영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문화 교류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기존도로 확장공사의 특성상 선형개량으로 인해 발생한 폐도부지 71km(41곳)에 대하여는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거나 생태축 복원로 설치, 지방도로 활용하는 등 고속도로에서 제외된 부지를 최대한 활용하였습니다.




 《 첨단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하이웨이로 전환 》


통행권을 뽑을 필요 없이 고속주행 중에도 차량 번호판을 인식하여 자동으로 통행료를 결제하는 ‘스마트톨링’ 시스템을 2020년까지 도입할 계획입니다. 





또한, 차량과 도로, 차량과 차량 간에 사고정보, 돌발 상황 등을 실시간으로 알리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는 2018년까지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이후 광주-대구 고속도로에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는 광주-대구 고속도로가 확장 개통되면 영남과 호남간의 접근성이 개선되어 더 넓고, 더 빠르고, 더 안전한 동서화합의 길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며, 8개 지자체를 통과하는 만큼 지역경제와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고, 특히 영호남 지자체간의 협력사업과 교류사업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다 낳은 교통 기대합니다

    2015.12.22 2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돌돌이

    교통이 원활해지겠네요

    2015.12.25 11:40 [ ADDR : EDIT/ DEL : REPLY ]
  3. 코카콜라

    기대되네요~

    2015.12.26 12:58 [ ADDR : EDIT/ DEL : REPLY ]
  4. 솔버

    아 여기 고속도로 정말 위험했는데.. 새로 넓혀서 다행이군요

    2015.12.27 16:29 [ ADDR : EDIT/ DEL : REPLY ]
  5. 솔버

    아 여기 고속도로 정말 위험했는데.. 새로 넓혀서 다행이군요

    2015.12.27 16:29 [ ADDR : EDIT/ DEL : REPLY ]
  6. 완전 좋던데요.

    2015.12.29 07:54 [ ADDR : EDIT/ DEL : REPLY ]
  7. 보다 편리하고 안전해지겠네요!

    2015.12.29 11:44 [ ADDR : EDIT/ DEL : REPLY ]
  8. 미르

    교통이 편리해져서 좋아지네요

    2015.12.29 14:18 [ ADDR : EDIT/ DEL : REPLY ]
  9. 티볼리

    교통이 더 많이 편리해지겠네요.

    2015.12.29 21:26 [ ADDR : EDIT/ DEL : REPLY ]
  10. 다첼마

    오 드디어 이구간이 정비되다니요!

    2015.12.29 22:15 [ ADDR : EDIT/ DEL : REPLY ]
  11. KTO

    와 감사합니다^^!!

    2015.12.30 12:12 [ ADDR : EDIT/ DEL : REPLY ]
  12. 조블리

    드디어 뚫렸네요~~

    2015.12.30 21:08 [ ADDR : EDIT/ DEL : REPLY ]


제가 사는 곳은 대구입니다. 중학교 면접으로 오늘은 전라북도 완주를 가야 합니다. 넉넉잡아 4시간을 잡으면 되겠다고 아버지께서 지도를 보며 말씀하셨습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 차에 기름을 가득 채우고 출발 하였습니다. 


저희 집은 대구 북구 칠성동인데, 화원 쪽으로 가는 도로가 잘 뻗어 있습니다. 특히나 성서 쪽으로 가기에는 이만한 길이 없다고 합니다. 도로를 쌩하니 달리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우리는 화원IC를 벗어나 고속도로로 진입하였습니다. 그리고 한참을 가던 중 길이 험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고속도로라고 하기에는 일차선이고,  양방향에서 차가 쌩쌩 오가고 있어 위험해 보였습니다.


너무 일찍 일어났던 터라 모자란 잠을 자려고 했는데 겁이 났습니다. 곳곳에서 공사도 많이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아버지께서는 혼잣말로 “아직까지 공사가 완공되지 않았구나.” 하시면서 긴장을 늦추지 않으셨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이 도로는 88올림픽 대회 때 만들어진 88고속도로라고 설명 해주셨습니다. 어머니와 아버지는 88올림픽 이야기를 잠시 하시며 이내 조심해서 운전하라고 당부하십니다.




지나가며 보이는 표지판에는 ‘졸면 죽음’ 이라는 말과 함께 ‘급커브’ 구간 표시가 많이 있었습니다. 더욱이 추월은 할 수가 없도록 일차선만 있었습니다.


더 무서운 것은 내비게이션에서 ‘사고가 잦은 곳’ 이라는 안내멘트였습니다. 그런 모습들은 제가 지금까지 봐온 고속도로와는 좀 달랐습니다. 나중에 알아보니 88고속도로의 교통사고 건수가 굉장히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었습니다.


대구에서 전라도를 가기 위해서는 88고속도로를 타야 한다는데, 왜 이 고속도로 밖에 없는지도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그 이유를 알아보니 전라도와 경상도가 소통의 기회가 잘 없어 지역적 차별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전라도 쪽으로 갈수록 차들의 움직임도 뜸했습니다.


하지만, 지금 도로 확장 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것이 완공되면 다시금 연결소통의 길이 편해질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중간에 대전방향으로 빠지는 고속도로는 힘차게 뻗어 있었습니다.


시간이 좀 지나면 다시금 경상도와 전라도를 잇는 이 도로가 널리 쭉 뻗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보고갑니다!!^^

    2015.11.30 13:55 [ ADDR : EDIT/ DEL : REPLY ]
  2. 저도많이 이용하는 도로에요!

    2015.12.05 2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잘보았어요

    2015.12.08 07:34 [ ADDR : EDIT/ DEL : REPLY ]
  4.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12.08 21:12 [ ADDR : EDIT/ DEL : REPLY ]
  5. KTO

    잘 봤습니다!

    2015.12.09 10:56 [ ADDR : EDIT/ DEL : REPLY ]
  6. 별빛 페넥여우

    대구에서 전주를 잇는 88도로에 대한 생생한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12.10 15:59 [ ADDR : EDIT/ DEL : REPLY ]
  7. 방학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12.13 14:59 [ ADDR : EDIT/ DEL : REPLY ]
  8. Athena

    경상도와 전라도를잇는 88그속도로가 넓게 만돌어지면 오고가기 즣아지겠네요

    2015.12.13 21:23 [ ADDR : EDIT/ DEL : REPLY ]
  9. 88 고속도로가 광주대구고속도로로 변경되어 곧 확장개통이 되는데 광주와 대구의 접근성이 한층더 좋아지겠네요.

    2015.12.14 1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조블리

    졸면죽음 표지판이 무섭네요ㅎㅎ

    2015.12.31 13:33 [ ADDR : EDIT/ DEL : REPLY ]
  11.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12.31 17:50 [ ADDR : EDIT/ DEL : REPLY ]


제가 사는 곳은 대구입니다. 중학교 면접으로 오늘은 전라북도 완주를 가야 합니다. 넉넉잡아 4시간을 잡으면 되겠다고 아버지께서 지도를 보며 말씀하셨습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 차에 기름을 가득 채우고 출발 하였습니다. 


저희 집은 대구 북구 칠성동인데, 화원 쪽으로 가는 도로가 잘 뻗어 있습니다. 특히나 성서 쪽으로 가기에는 이만한 길이 없다고 합니다. 도로를 쌩하니 달리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우리는 화원IC를 벗어나 고속도로로 진입하였습니다. 그리고 한참을 가다보니 길이 험함을 느꼈습니다. 고속도로라고 하기에는 일차선으로 양방향에서 차가 쑹쑹 오가고 있어 위험해 보였습니다.


너무 일찍 일어났던 터라 모자란 잠을 자려고 했는데 겁이 났습니다. 곳곳에서 공사도 많이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아버지께서는 혼잣말로 “아직까지 공사가 완공되지 않았구나.” 하시면서 긴장을 늦추지 않으셨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이 도로는 88올림픽 대회 때 만들어진 88고속도로라고 설명 해주셨습니다. 어머니와 아버지는 88올림픽 이야기를 잠시 하시며 이내 조심해서 운전하라고 당부하십니다.



지나가며 보이는 표지판에는 ‘졸면 죽음’ 이라는 말과 함께 ‘급커브’ 구간 표시가 많이 있었습니다. 더욱이 추월은 할 수가 없도록 일차선만 있었습니다.


더 무서운 것은 내비게이션에서 ‘사고가 잦은 곳’ 이라는 안내멘트였습니다. 그런 모습들은 제가 지금까지 봐온 고속도로와는 좀 달랐습니다. 나중에 알아보니 88고속도로의 교통사고 건수가 굉장히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었습니다.


대구에서 전라도를 가기 위해서는 88고속도로를 타야 한다는데, 왜 이 고속도로 밖에 없는지도 궁금했습니다. 전라도와 경상도가 소통의 기회가 잘 없어 지역적 차별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전라도 쪽으로 갈수록 차들의 움직임도 뜸했습니다.


매스컴에서 지역감정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었지만, 우리나라의 국토교통이 얼마나 좋은지 전 세계에서도 다 알고 있는데, 경상도와 전라도 간의 도로교통 환경이 미흡하다는 점이 크게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지금 도로 확장 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것이 완공되면 다시금 연결소통의 길이 편해질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중간에 대전방향으로 빠지는 고속도로는 힘차게 뻗어 있었습니다.


88고속도로에서 사람들이 사고가 많이 난다고 하는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좀 지나면 다시금 경상도와 전라도를 잇는 이 도로가 널리 쭉 뻗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종대왕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11.17 16:38 [ ADDR : EDIT/ DEL : REPLY ]
  2. 응답하라

    중학교를 먼곳으로 가나봐요

    2015.11.17 19:59 [ ADDR : EDIT/ DEL : REPLY ]
  3. 화이팅입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11.17 21:15 [ ADDR : EDIT/ DEL : REPLY ]
  4. 여유

    중학교 면접에 합격했는지 궁금하네요.

    2015.11.18 22:07 [ ADDR : EDIT/ DEL : REPLY ]
  5. 곧 88고속도로가 확장 개통할 예정인데 하루 빨리 개통되어 고속도로의 기능을 정상적으로 수행하면 좋겠습니다.

    2015.11.23 1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8고속도로 4차로 완전개통, 도로안전 투자 42% 확대 

- '15년 도로예산 9.1조원, "경제활성화", "안전강화"에 집중 투자 -



국토교통부는 '15년 도로예산(9조 945억 원)을『경제활성화 지원』『안전 강화』에 중점 투자하고, 정보기술(IT)을 활용한『미래도로 투자』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제활성화 지원) 올해 전체예산 중 57%인 5.2조 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하여 경제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입니다.



고속도로 21개소(1조 5,226억 원), 국도 222개소(3조 6,511억 원) 등 간선도로망 구축을 위해 총 5조 1,737억 원을 투자할 계획입니다.



2차로 고속도로로 사고위험이 높았던 88고속도로 전 구간을 4차로로 확장 개통하고, 경부선 양재~기흥, 서해안선 안산~일직 구간도 개통하는 등 고속도로 5개소(230km), 국도 55개소(449km)를 완공합니다.



아울러, 광주순환, 당진~천안 등 고속도로 4개소, 원주~새말 등 국도 16개소를 신규 착공하여 건설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습니다.



또한, 광역도로 20개소(826억 원), 대도시권 혼잡도로 12개소(778억 원)에 총 1,604억 원을 지원해 도시부 교통혼잡도 적극 해소하며, 민간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민자도로 보상비 등 1.7조 원을 지원하여 서울~문산착공, 수원~광명·광주~원주는 '16년 개통합니다.



(도로안전 기반 강화) 작년보다 42% 증가한 1.5조 원을 투자하여 사고 없는 든든한 도로환경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첫째, 교통사고 가능성이 높은 구간을 집중적으로 정비하고 도로보수를 적기에 실시합니다.



사고 잦은 곳 60개소를 개선(350억 원)하고, 낙석·산사태 위험구간 정비(1,500억 원), 포트홀 예방(1,550억 원) 등에 총 3,400억 원을 투자합니다.



또한, 도로 폭이 좁거나 시야확보가 어려운 위험도로 50개소를 개선(845억 원)하고, 보도와 안내표지도 정비(300억 원)합니다.



둘째, 정밀점검을 강화하고 보수·보강을 적기에 실시합니다.



노후 교량 개축(12개소), 교량 내진보강(12개소), 터널 방재시설 보강(125개소) 등 교량·터널 보수를 위해 2,900억 원을 투자하고 특수교량, 장대터널 등 대형 구조물의 안전점검을 위해 228억 원, 소규모 교량의 보수·보강(65개소)을 위해서도 150억 원을 투자합니다.



셋째, 생활밀착형 안전개선사업도 적극 발굴하여 추진합니다.



교통혼잡 개선효과가 검증된 '감응신호 시스템'*을 17개 교차로에 확대도입(25억 원)하고, '졸음쉼터'도 40개소 추가설치(182억 원)합니다.


* 신호 교차로에서 교통량을 자동으로 감지하여 신호주기를 조절하는 시스템



또한, 국도상 터널 조명등을 전면 교체·보수(120개소)하고, 내구성과 반사도가 뛰어난 고성능 차선도색으로 시인성을 높일 계획입니다.



(미래도로 기반 확충) 정보기술(IT)을 적용한 첨단도로 기반도 확충합니다.



대도시 주변 국도 약 100km와 부산·용인 등 10개 도심 내 간선도로 약 500km에 지능형교통시스템(ITS)을 추가 구축하고, 차량간 통신으로 교통혼잡을 해소하고 사고를 줄이는 C-ITS*사업을 추진하는 등 미래도로 기반을 위해서도 총 642억 원을 투자합니다.


*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



국토교통부 김일평 도로국장은 "조기집행을 통해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예산집행 전 과정을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며, 특히 예방적 도로관리를 통해 국민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50206(조간)_'15년_도로분야_예산_투자_계획(도로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