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차원형상정보모델(BIM) 도입기반 구축, 건설기술정보서비스 등 확대


건설사업 정보화 정책의 로드맵인 「제4차 건설사업정보화(CALS)기본계획」에 따라 2014년 세부시행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합니다. 


이번계획은 건설사업의 생산성과 건설업체 기술역량 강화에 목표를 두고 건설정보표준개발, 시스템고도화 및 기술정보 확대 등을 위한 4대 중점과제, 20개 세부시행과제(47억 투자)가 마련되어 추진됩니다. 



<건설사업정보화(CALS) 구성도>



우선, 설계 등에 3차원형상정보모델(BIM)의 활용을 위해 “BIM표준 및 성과품 검사도구”의 개발이 추진되는데, BIM은 설계변경 최소화 및 시공오류 방지 등에 활용도가 커 미국·일본 등 건설 선진국에서 본격 도입, 활용 중입니다. 


다음, 「건설CALS*(건설사업정보관리시스템)」의 “건설사업관리․용지보상 및 시설물관리” 시스템의 메인화면을 재설계하고 사용자 편의기능 등을 개선하여 활용도를 제고하고 “건설공사사후평가시스템”의 평가자료 입력 및 통계·분석 기능 등도 개발하여 공공건설사업의 합리적 추진과 차후 사업에의 활용을 위한 정보화 기반도 강화합니다. 



 * 웹주소 : http://www.calspia.go.kr



또한, 건설․ENG업체의  기술역량 강화를 위해 「건설기술정보시스템*(CODIL)」의 국내외 건설 정책, 설계 및 사업관리 등에 관한 정보DB를 지속 확충하고 사용기능도 개선할 계획으로 사용자 의견반영을 위한 별도의 컨설팅도 함께 추진됩니다.


 * 웹주소 : http://icon.codil.or.kr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그간 ‘건설CALS('03~) 및 건설기술정보시스템(’01~)의 구축․운영으로 건설사업의 생산성과 효율성이 크게 높아졌으나, 시스템 전반이 노후되어 큰 틀의 개선이 필요한 측면이 있었다며, 이번 시행계획의 추진을 통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등 시스템 전반을 개선하여 건설사업의 생산성과 건설업체 기술역량을 한층 제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건설 인허가시스템, 민원 2단계로 축소

- CALS․포털시스템 개선…건설기술․통계 등 콘텐츠 확충


건설사업 인허가 민원처리 절차가 대폭 축소되고 국토교통 동향 및 건설 기술․통계정보 등 다양한 정보가 제공됩니다.  


건설업체․건설기술자 등의 민원 편의 제고와 다양한 건설정보 제공 등을 위해 「건설사업정보시스템(CALS*)」의 ″건설인허가시스템″과 ″포털시스템″을 전면 개선하여 12.2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 「건설CALS」웹 주소 : http://www.calspia.go.kr



우선, ″건설인허가시스템″은 인허가 신청단계가 현행 4단계에서 2단계로 개선되며 인허가 통계 및 민원인별 도로․하천 점용신청․허가증 발급 시스템 등이 개발되어 운영됩니다.  


다음으로 건설업체․건설기술자 등이「건설CALS」의 업무처리시스템을 이용하기 위해 접속하는 ″포털시스템″은 화면의 메뉴와 사용도구가 사용자 위주로 재설계되고 국토교통동향, 건설기술정보 및 건설사업통계 등 다양한 콘텐츠가 개발되어 운영됩니다. 


이번 시스템 개선은 ’03년부터 구축, 운영 중인 시스템이 노후 되어 처리 속도가 늦고 사용기능도 불편하여 국토교통부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금년 1월부터 개선을 추진하여 왔으며 ’14년도에는「사업관리시스템」․「시설물관리시스템」이 개선될 예정입니다. 


    * 「사업관리시스템」 : 건설업체 등이 도로․하천의 건설사업관리를 위해 이용하는 시스템  

       「시설물관리시스템」: 지방국토관리청이 도로의 교량․터널 등의 시설물을 관리하기 위한 시스템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개선으로 건설업체, 건설기술자 및 정부의 건설업무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앞으로 모바일 이용환경 등도 구축하여 「건설CALS」가 건설사업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선도적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개선된 내용에 대해 보다 상세한 안내를 원하는 이용자를 위해 유튜브에「건설CALS」개선 안내 동영상도 게재하여 시스템 이용자를 위한 꼼꼼한 배려도 잊지 않았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