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통안전공단 강동 CNG 검사소 및 가스충전소 현장 방문, 버스업계 간담회도 개최하여 안전관리 당부 및 건의사항 수렴 -

 



여형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18일(화) 오전 강동 CNG버스 검사 및 가스충전 현장(서울시 강동 공영차고지 內)을 방문하여 CNG 내압용기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였습니다.





여형구 차관은 “필수 대중교통시설인 버스 중 CNG 버스는 총 31,101대(전체 사업용 버스 98,477대의 31.6%)로 증가추세에 있다”라며, 하절기에는 CNG 내압용기 파열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고 사고 발생시 대형 인명피해가 예상되므로 남은 하절기 기간 동안 철저한 검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특히, 여형구 차관은 2010년 행당동 사고 이후, 2011년 내압용기 재검사 제도가 도입된 이래로 단 1건의 파열사고도 발생하지 않은 것에 대해 “매년 시행하고 있는 특별안전점검과 혹서기 기간 동안 CNG 연료를 10% 감압 충전하는 것이 큰 효과를 보는 것 같다”며,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중요함을 강조하였습니다.





또한, 여형구 차관은 동 현장에서 버스 운송업계 관계자와 간담회를 개최하여 버스운행 및 차량 관리의 중요성 등을 강조하고, 업계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수렴하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버스업계는 CNG버스 용기 재검사 비용의 재정지원과 노선버스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건의하였고, 여형구 차관은 “CNG버스 내압용기 재검사 수수료는 수익자 부담 원칙에 따라 운수업체 부담이 타당하나, 업계의 어려운 여건을 고려하여 법적근거를 마련한 후 예산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노선버스 활성화를 위한 방안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지막으로 여형구 차관은 “안전과 규제완화는 양날의 검과 같다”며, 정책추진시 국민안전을 무엇보다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고려하되, 안전에 영향이 없는 범위내에서 국민불편 해소와 경제활성화를 위해 불필요한 규제를 적극 발굴하여 개선해 나갈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법사

    규제완화도 좋지만 국민의 안전을 우선으로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2015.08.20 19:25 [ ADDR : EDIT/ DEL : REPLY ]
  2. 안전을위해 노력해주세요

    2015.08.22 11:25 [ ADDR : EDIT/ DEL : REPLY ]
  3. urbanpark

    대중교통은 안전이 최우선이겠지요... 늘 국민안전을 위해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

    2015.08.23 01:37 [ ADDR : EDIT/ DEL : REPLY ]
  4. 티라노

    무엇이든 안전이 최고죠~~

    2015.08.24 06:19 [ ADDR : EDIT/ DEL : REPLY ]
  5. 노라존

    안전이 언제나 우선시되며 좋겠네요.

    2015.08.24 15:59 [ ADDR : EDIT/ DEL : REPLY ]
  6. 안전을 위해 노력해주시길..!

    2015.08.27 00:39 [ ADDR : EDIT/ DEL : REPLY ]
  7. 안전은 필수!

    2015.08.27 2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앨리스심

    시민들의 안전을 위하여 발로 뛰시는 국토교통부 화이팅입니다.

    2015.09.15 23:36 [ ADDR : EDIT/ DEL : REPLY ]
  9. 씨앗님

    안전을 위해 일하시는 분들께 감사해요~

    2015.09.16 14:11 [ ADDR : EDIT/ DEL : REPLY ]
  10. 매번 안전을 위해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

    2015.10.14 0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전국 3만여 대의 압축천연가스(CNG) 버스‧화물차 전체를 대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여름철 불안감이 커지는 압축천연가스 버스‧화물차의 안전을 위해 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오늘부터 8월까지 ‘하절기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것입니다.

 


 

이번 점검에는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제작사(현대, 대우) 등  110여 명의 전문 인력으로 구성된 ‘합동 점검반’이 투입됩니다. 현재 운행 중인 3만여 대의 압축천연가스(CNG)버스‧화물차를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운수업체들에게 안전관리 기법전수합니다.

 


 

점검 방법은 해당 운수업체(화물자동차는 제작사)의 자체 점검반이 점검표에 따라 꼼꼼하게 1차 안전점검을 실시하되, 문제가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차량은 선별해 합동 점검반에서 2차 안전점검을 실시하며, 경미한 결함은 현장에서 조치하고 중대 결함은 교통안전공단에서 정밀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또한, 7월부터 8월까지는 고온으로 인해 압축천연가스(CNG) 내압용기 압력이 약 10% 정도 상승하여 파열 가능성이 커지는 점을 감안하여, 압축천연가스 차량에 대한 충전압력을 10% 감압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다만, 감압에 따른 추가적인 가스충전소 방문 등 운수업체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실제 날씨, 기온 등을 고려해서 감압기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예정입니다.

 


 

압축천연가스 차량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이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운수업체는 물론 지자체,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참고.특별 안전점검 대상(CNG 버스·화물차).pdf


참고.특별 안전점검 대상(CNG 버스·화물차).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프물범

    미리미리 점검해서 안전한 대중교통을~

    2015.05.23 07:51 [ ADDR : EDIT/ DEL : REPLY ]
  2. urbanpark

    정말 안전이 최고로 중요하겠지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15.10.12 00:3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