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기술연구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초장대교량사업단 ’(´08.12~´15.12)에서 개발한 케이블교량 통합 유지관리시스템이 ´16년 초부터 베트남 밤콩교(Vam Cong Bridge)에 적용될 예정입니다.

 

 

그간 토목분야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은 시공 및 일부 설계 위주로 이루어져 왔으나, 이번 케이블교량 유지관리 기술최초해외수주에 성공함으로써 설계부터 유지관리까지 건설 전과정패키지해외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마련했다는데 의미가 큽니다.

 

 

이번 초장대교량사업단 연구기관((주)이제이텍)이 수주에 성공한 ‘베트남 밤콩교 계측시스템 구축사업’은, 총연장 870m 사장교인 밤콩교의 유지관리를 위한 정밀한 계측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입니다.

 

 

본 교량에 적용되는 범지구 위성항법시스템(GNSS)* 기반 케이블교량 모니터링 기술은 교량의 특정 개소에 GNSS 계측기를 설치하여 3차원 변위를 측정하는 기술로서, 교량의 실시간 거동䔮mm까지 매우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습니다.

 

*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 인공위성을 이용해 지구 전역에서 움직이는 물체의 위치, 고도, 속도 등을 계산하는 위성항법시스템

 

 

또한, 적용기술 중 하나인 사용자 중심 확장형 계측시스템 프로그램 개발자의 도움 없이 교량 관리자가 교량 계측시스템을 수정·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프로그램 수정에 따른 계측데이터의 손실 및 추가 개발비용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간 초장대교량사업단을 통해 개발한 설계 및 시공분야 연구성과는 다수의 국내 교량현장(이순신대교, 울산대교, 단등교 등)에 적용되었음은 물론 해외(터키 제3 보스포러스교, 칠레 차카오교 및 브루나이 템부롱교 등)에까지 진출하여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이번에 유지관리 분야까지 해외시장첫 발은 내딛는 쾌거를 이룸으로써, 국내 건설기업의 글로벌 위상 제고, 해외수주 확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앞으로도, 국토교통부는 침체 국면에 있는 국내 건설 산업을 활성화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연구개발 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추진할 계획입니다.

 

 

 

베트남 밤콩교 및 적용기술 개요.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출처: Pixabay)


 # 길 눈이 어두운 이00씨, 매번 길을 잘못 찾아 목적지까지의 시간이 예정시간보다 2배 이상 걸린다고 한다. 하지만, 내비게이션이 나온 이후로는 운전할 맛이 난다고 하는 이00씨, 문득 이 방대한 양의 길 정보는 어디서 오는지 궁금해져 검색을 해본다.


여러분! GNSS에 대해서 들어보셨나요? 이번에 새로 나온 아이돌 그룹이냐고요? 아닙니다!



GNSS는 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의 줄임말로써 글로벌항법위성시스템인데요! 아직 많이 낯선 단어죠? 저도 처음에 보고 굉장히 낯설었답니다. 하지만 궁금증으로 찾아본 GNSS는 정말 다양한 곳에 사용되어 지고 있더라고요! GPS, GLONASS 등 위성신호를 수신하여 네비게이션, 측량, 기상기후, 지구물리 연구 등에 활용되어 지는 정보입니다.


우리가 편리하게 길을 찾기 위해 이용하는 네비게이션부터 오늘은 무슨 옷을 입을까 참고하던 기상기후까지! 정말 실생활의 많은 부분에서 GNSS의 도움을 받고 있어 놀라웠답니다! 앞으로는 국내의 모든 GNSS 데이터를 한 곳에서 통합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며, 기관별로 운영하고 있는 관측소를 통합·활용해서 이를 국민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발표했다고 하니 더욱 기대됩니다!


또한, 2014년 5월 기준으로 GNSS는 전국 165개소에서 운영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우주전파재난 대응, 기상·기후, 항법, 항법, 수로측량 등 정말 다양한 곳에서 활용되는 GNSS인 것 같습니다!




 기관명

활용분야

개수 

 국토교통부

측량 및 공간정보

55개소 

 국토교통부(산하기관)

 지적측량 및 공간정보

 30개소

 미래창조과학부

 우주전파재난 대응

 5개소

 미래창조과학부(산하기관)

 지질분야 연구

 9개소

 미래창조과학부(산하기관)

 천문분야 연구

 9개소

 해양수산부

 항법 및 수로측량

 31개소

 기상청

 기상·기후

 21개소

 서울시

 지적측량 및 공간정보

 5개소



(출처: 국토교통부 홈페이지)


지도로 보니 GNSS의 활용범위가 더욱 넓다고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 그렇다면, 통합 GNSS 데이터를 민간에 어떻게 활용될 것인지 알아볼까요?


1. 국가시설물 안전관리 서비스

170여 개의 국가 GNSS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별도의 기준국가를 설치하지 않아도 국가 인프라 시설물의 변동량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습니다.


2. 무인자동차용 정밀 측위 서비스

국가 GNSS 데이터를 취득하여 무인자동차,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 등에 필요한 실시간 정밀 위치 결정용 보정신호를 계산하고 제공하는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습니다.


3. 스마트폰용 DGPS 신호 제공 서비스

스마트폰 제작회사나 통신회사에서는 국가 GNSS 데이터를 이용하여 자사 서비스 이용자용 DGPS 신호를 생성하고 제공하는 서비스를 운영함으로써 향상된 정확도의 LBS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습니다.


*DGPS(Differential Global Positioning System, 고정밀위성항법장치)
지상 약 20,000㎞의 고도의 6개 궤도에 배치된 24개의 위성을 이용하여 위치를 측정하는 GPS(Global Positioning System/위성항법시스템)의 오차를 더욱 정밀하게 보정하기 위한 장치입니다.


*LBS(Location based Service, 위치기반서비스)
LBS는 모바일 기기를 통해 각종 교통 및 생활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서비스를 총칭합니다. 대표적인 예로는 친구 찾기, 주행 중 길 안내 및 가까운 주유소 찾기, 미아 찾기 등이 있으며, 고객의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상품정보뿐만 아니라 교통정보, 위치추적정보 등 생활 전반에 걸쳐 다양한 정보제공에 활용될 수 있습니다.


4. 기상 및 과학 분야 서비스

GNSS 신호에는 우주 및 상층대기와 관련된 다양한 현상들로 인한 영향이 반영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이 때문에 실시간 GNSS 데이터 분석 및 과학적인 모델링을 통해 기상예보 활용 등 민간생활과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5. 참여기관의 고유 업무 고도화와 활용분야의 확대가 가능

: 고정밀 공간정보 구축, 해양공간관리 및 안전항행정보제공, 구조지질학 관련 연구, 지구환경 변화분석 연구, 한반도 우주전파관리 등


6. 통합·구축된 GNSS 데이터를 산업계에 제공 -> 신산업과 일자리 창출


(출처: 국토교통부 홈페이지)


이렇게 아직은 많이 낯선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저도 많은 공부가 되었던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GNSS 업무협약 참여기관은 앞으로도 기관 간 협력 및 정보의 공유, 공공데이터의 과감한 공개 등 정부 3.0 정책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정부 3.0 정책
일자리 창출과 창조경제를 지원하는 새로운 정부운영 패러다임으로써 공공정보를 적극 개방 및 공유하고,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어 소통·협력함으로써 국정과제에 대한 추진동력을 확보하고 국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합니다. 주요정책 방향은 공공정보 공개 확대로「국민의 알권리」충족, 공공데이터의 민간 활용 활성화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 데이터에 기반을 둔 과학적 행정구현 등 입니다. 


실생활의 다양하고 많은 정보들이 GNSS를 통해 더욱 편리하게 활용되어 질 걸 생각하니 앞으로가 더욱 기대됩니다! 지금까지 대학생 기자단 이정화였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8개 기관, GNSS 데이터 공동활용 및 원천데이터 제공에 합의

 

 

앞으로는 국내의 모든 GNSS 데이터를 한 곳에서 통합하여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GNSS* 관측소를 보유한 8개 기관**은 기관별로 운영하고 있는  관측소를 통합·활용하고 이를 민간에게 제공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습니다.

 

 

* GNSS(글로벌항법위성시스템, 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GPS, GLONASS 등 위성신호를 수신하여 내비게이션, 측량, 기상기후, 지구물리 연구 등에 활용


** 미래창조과학부(국립전파연구원 우주전파센터), 국토교통부(국토지리정보원), 해양수산부(위성항법중앙사무소), 기상청(국가기상위성센터), 서울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대한지적공사 공간정보연구원 등

 

<기관별 GNSS 상시관측소 전국현황>

 

 

기존에는 GNSS 위성신호를 수신하는 GNSS 관측소를 각 기관별로 설치·운용해 데이터 활용 제한의 문제가 발생하였고, 기관 상호 간 업무협력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각 기관은 국가 GNSS 데이터 통합센터*를 구축하여 데이터의  공동 활용과 민간 제공을 위하여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 실시간 데이터를 통합·수집하여 기관 간 데이터의 활용이 가능하도록 GNSS 데이터를 제공하는 센터

 

업무 협약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ㅇ 현행 기관 별도로 구축·활용 중인 GNSS 데이터를 공동 수집하고 데이터 형식 등의 표준화에 적극 협조한다.

 

 ㅇ 국가 GNSS 데이터 통합센터의 구축과 운영에 동참한다.

 

 ㅇ 업무협약 참여기관은 통합 GNSS 데이터를 공간정보, 항법, 기상기후, 연구와 우주전파재난 대응 등 기관별

고유의 업무에 적합하게 가공·활용한다.

 

 

 

그 동안 각 기관은 자체적으로 구축한 제한된 수의 GNSS 관측소를 통해 개별 업무에 활용하였지만, 본 업무협약에 의해 앞으로는 관측소의 추가설치 없이 165개의 통합 GNSS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고정밀 공간정보 구축, 해양공간관리 및 안전항행정보제공, 구조지질학 관련 연구, 지구환경 변화분석 연구, 한반도 우주전파관리 등 참여기관의 고유 업무 고도화와 활용분야의 확대가 가능해졌으며,

 
또한, 통합·구축된 GNSS 데이터를 산업계에 제공하여 차세대   차량항법 시스템, 스마트폰용 정밀 내비게이션, 초고층 빌딩과  같은 특수구조물 안전 관리 등 신산업과 일자리 창출이 기대됩니다.

 

업무협약을 기점으로 기관 간 데이터 공유 및 국가 GNSS 데이터 센터 등을 구축하고, 2015년 중으로 국가기관 및 민간을 대상으로 GNSS 통합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며, GNSS 업무협약 참여기관은 앞으로도 기관 간 협력 및 정보의 공유, 공공데이터의 과감한 공개 등 정부 3.0 정책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예정입니다.

 

 

 

 <통합 GNSS 데이터의 민간 활용분야>

 

 

 

 

 1) 무인자동차용 정밀측위 서비스


     국가 GNSS 데이터를 취득하여 무인자동차,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 등에 필요한 실시간 정밀 위치결정용 보정신호를

     계산·제공하는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음

 


 2) 스마트폰용 DGPS 신호 제공 서비스


     스마트폰 제작회사나 통신회사에서는 국가 GNSS 데이터를 이용하여 자사 서비스 이용자용 DGPS 신호 생성·제공

     서비스를 운영함으로써 향상된 정확도의 LBS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음.

 


 3) 국가시설물 안전관리 서비스

     165개의 국가 GNSS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별도의 기준국 설치하지 않고 국가 인프라   시설물의 변동량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음.

 

 4) 기상 및 과학 분야 서비스


     GNSS 신호에는 우주 및 상층대기와 관련된   다양한 현상들로 인한 영향이 반영되어 있기 때문에 실시간 GNSS 데이터

     분석 및 과학적인 모델링을 통해 기상예보 활용 등 민간생활과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음.

 

 

 

 

140529(석간) 국내 모든 GNSS 데이터가 한 곳에!(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에서‘2014 GNSS-ASIA 국제세미나' 열려

 

 

한­·유럽 간 측량기술협력을 도모하기 위한『2014 GNSS-ASIA 국제세미나』가 3.13(목) 국토지리정보원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주한유럽연합 대표와 유럽 우주국(ESA) GNSS 사업총괄 등 유럽 및 한국 GNSS 전문가 100여 명이 모여 'GNSS 위성의 측량 및 공간정보 분야 활용 상호협력'을 주제로 논의가 이뤄졌습니다. 

 

 GNSS 란?

우리가 알고 있는 GPS(Global Positioning System)는 미국에서 1970년대 초 특정 대상물의 위치를 정확하게 측정하기

위해서 만든 군사목적의 시스템이다. 현재는 미국을 비롯해 각국에서 운영 중이며 군사목적뿐만 아니라 민간에도

개방돼 널리 이용되고 있다. 이러한 위성측위시스템을 통칭하여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라고

하며 미국의 GPS, 유럽의 갈릴레오(GALILEO), 러시아의 글로나스(GLONASS)가 대표적이다


GNSS-ASIA는 유럽연합 대형 연구프로젝트인 EU-FP7(Framework Programme 7)의 일환으로 ‘11년부터 올해까지 추진되고 있으며, 한­유럽 위성활용분야 민관 사용자 그룹을 연결하고, 나아가 양측의 기술 공유, 산업발전 도모, 시장분석 등을 그 목적으로 합니다.


이번 회의는 공동주최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장과 유럽 GNSS 기구 책임자의 기조연설로 개회를 알렸습니다. 제 1세션에서는 유럽의 GNSS-ASIA 프로젝트 주요성과 소개와 국토지리정보원의 국가 GNSS 네트워크 구축, 측량 및 공간정보 활용, 우리나라의 GNSS 산업현황에 대한 발표가 있었으며, 이어서 제 2세션에서는 향후 유럽의 갈릴레오 위성활용, 한­유럽 간 상호 협력체계 구축, 후속 공동연구사업 추진 등에 대한 발표와 함께 한­유럽 민관 전문가들의 자유로운 토론이 펼쳐졌습니다.

 
특히 본 세미나는 우리나라와 유럽의 정부·산업계가 상호협력을 통해 추진되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전문가들은 본 세미나가 단발성 행사차원을 넘어 공간정보 및 GNSS 활용기술의 공유와 함께 관련 국내기업의 대유럽 진출의 주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전망하였습니다.


국토지리정보원 관계자도 이번 세미나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국내 위성활용분야 전반의 비약적 발전과 동시에 앞으로 유럽의 갈릴레오 위성활용을 통한 재난대응, 토지관리, 환경분야 등에서 기술교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 2014 GNSS-ASIA 한국 산업세미나 세부일정은 아래 첨부(보도자료)를 참고하세요

 

 

 

140313(석간) 한-유럽간 갈릴레오 위성의 측량활용 기술협력 추진(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