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세종 시티투어버스,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 코스 그림

 


복잡한 여행 계획은 가라! KTX만 타면 옛 유적 가득한 모습과 미래형 도시를 함께 만나볼 수 있는 공주-세종 시티 투어를 통해 여행 할 수 있습니다.

 



과거와 미래 도시의 만남, 공주-세종 시티투어


조치원역 혹은 공주역에 도착해 공주-세종 시티투어 버스에 탑승합니다. 공주역 바로 앞에 시티투어 버스 승강장이 있어서 찾기가 쉽습니다. 필자는 공주역에서 시티투어 버스에 탑승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승용차를 이용해 공주-세종 두 도시를 여행할 수 있지만, KTX를 이용하면 서울역에서 공주역까지 1시간이면 도착할 수 있어 KTX를 선호하는 편입니다. 특히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주말과 공휴일에 교통체증으로 도로에서 시간을 다 보내는 것에 비해 막힘없이 관광할 수 있어 좋습니다.

 

시티투어 운행 시간은 오전 9, 10, 11시가 배정되어 있고 오후는 12, 140, 1440, 1530, 1630분에 출발합니다. 노선 시간표를 잘 확인하시고 출발하시면 됩니다.

 

 

백제 왕실의 능묘군, 송산리 고분군


공주시에 있는 송산리 고분군

 


송산리 고분군은 웅진 시대 백제 왕실의 능묘군이며, 무령왕릉은 피장자의 신분을 알 수 있는 한국 고대의 유일한 왕릉이기도 합니다. 이곳에서 백제문화의 수준 높은 공예 기술뿐만 아니라 백제의 국제성을 여실히 보여줄 수 있는 화려한 문화 예술품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

 



백제 고도의 역사를 담은 공산성

 

백제의 왕궁이었던 공산성의 모습

 


백제의 왕궁이었던 공산성은 자연 지형을 그대로 활용한 포곡형 산성으로, 성곽을 따라 조성된 산책로를 따라 걸으면 1500년 백제의 역사가 오롯이 느껴집니다. 백제 공산성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역사 유적지구입니다.

 

사진에 보이는 서문의 금서루는 공산성에서 가장 아름답다고 알려져 있는데 공산성을 둘러볼 때 출발지로 삼는 곳입니다. 참고로 매년 백제 문화제가 열릴 때면 수문병 교대식 행사도 진행된다고 하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공산성 성곽 산책로의 모습

 


성곽 산책로를 따라 황색 바탕에 백호가 그려진 깃발이 바람에 펄럭입니다. 당시 백제 사람들은 황색을 우주의 중심이 되는 색으로 생각했다고 하는데요. 산책로 아래는 낭떠러지처럼 가파르다 보니 곳곳에 추락 주의라는 팻말이 붙어있었습니다. 그런 만큼 천혜의 요새였다는 뜻이겠죠?

 

가파른 성곽을 따라 걷다 보니 가족, 연인, 견학 온 듯한 학생들이 한가롭게 산책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공산성 주변에 유유히 흐르는 비단결 같은 금강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특히 해질녘 노을과 야경이 울창한 숲과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고 하니 시간이 허락한다면 늦은 시간까지 즐기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견고해 보이는 공산성은 사실 백제가 웅진을 도읍으로 삼은 당시 토성으로 지었지만, 조선 시대 들어와 개축하며 석성으로 바뀌었다고 해요.

 


 

한국 최초로 발견된 구석기 유적지가 있는 석장리박물관

 

구석기 시대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야외 유적지

 


석장리 박물관은 우리나라 최초 구석기 발굴 유적지인 공주 석장리 유적에 세워진 국내 최초 구석기 전문 박물관입니다. 파른 손보기 기념관, 체험학습관 등 총 3개의 건물이 있고, 금강변에 펼쳐진 석장리 유적지에서는 구석기인들의 생활을 짐작할 수 있는 유적 경관을 볼 수 있습니다.



 

움집 사이사이에 피어있는 코스모스의 모습

 

마침 구석기인들의 움집 사이로 코스모스가 가득 피어있어 아름다운 경관을 자아내는 이곳에 소풍 나온 아이들이 자유로이 뛰어놀고 있었습니다.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산림박물관


충남의 명산인 계룡산 줄기의 한쪽 국사봉 자락인 금남면 도남리, 창벽에 가로막혀 나룻배를 타고 드나들어야 했던 오지로 충청남도 산림자원연구소가 이전하였는데요. 주변의 잘 보존된 울창한 숲을 금강자연휴양림으로 지정하였고 부속 시설로 산림박물관을 개관하였습니다. 중부권 최대 숲 휴양림인 산림박물관에서는 자연의 향기를 듬뿍 느낄 수 있습니다.



역대 대통령의 기록이 있는 대통령기록관

 

대통령기록관의 모습


 

대통령기록관은 역대 대통령이 남기신 문서, 사진, 영상, 집기 등을 모아서 보존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하는 기관입니다.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대화라고 하듯, 과거는 단순히 지나간 사실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속해서 과거와 미래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특히, 국가의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의 결단은 나라의 미래를 향한 고뇌를 담고 있기 때문에 더욱 그러합니다. 대통령기록관은 소중한 역사적 경험이 담긴 기록을 적극적으로 수집하여 최상의 상태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세종시민의 여유로운 휴식 공간, 세종호수공원


세종호수공원의 모습

 


세종호수공원은 국내 최대의 인공호수로 크기가 축구장의 62, 평균 수심이 1.5m입니다. 세종호수공원과 어울리는 국립세종도서관은 세계적 디자인 정보 전문웹진 디자인붐이 선정한 올해 세계 최고 도서관 10에서 가장 첫 번째로 꼽히기도 한 세종시의 랜드마크이기도 합니다.

 

세종호수공원에는 다양한 축제의 공간인 축제섬, 최고의 수상 무대가 될 무대섬, 도심에서 해변을 연상할 수 있는 물놀이섬, 다양한 수생식물과 생태습지가 있는 물꽃섬과 습지섬 등 5개의 인공섬으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또한 호수 주변에 조성된 산책로와 자전거도로는 세종특별자치시민들이 여유로운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공간입니다.

 

도시와 농촌의 상생의 장, 도담동 싱싱장터

 

도시와 농촌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시작된 로컬푸드 판매는 우리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우리 지역에서 소비하는 형태입니다. 이곳에서 싱싱하고 저렴한 세종의 지역 특산물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공주-세종시티투어의 주요 스팟을 함께 알아보았는데요. 자동차를 타고 그냥 방문했다면 지나쳤을지 모를 공간을 다 둘러볼 수 있어서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합니다. 늦가을에는 KTX를 타고 시티투어를 이용한 여행을 해보는 건 어떠신가요?

 

 

공주-세종 시티투어의 운영 및 요금 안내

 

운영코스

승강장

(출발) 조치원역 뒤편 버스 승강장 도담동 싱싱장터 호수공원/ 대통령 기록관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석장리 박물관 금강신관공원 공산성 송산리고분군 KTX공주역 (출발)

 

운영기간

주말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 18

9~ 1810분 까지

 

이용요금

성인 : 5,000

단체(20인 이상), 장애인, 군인, 국가유공자, 경로자, ··고등학생 : 3,000


 

참고 세종시 홈페이지 : https://www.sejong.go.kr/tour/sub02_05.do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