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년 10월 개원에 대비하여 개원준비단 본격 가동


매년 2만여 명씩 발생하는 자동차사고 후유 장애인의 전문적인 치료와 함께 사회복귀 등 포괄적인 재활의료를 지원받을 수 있는 국립교통재활병원이 오는 10월 경기도 양평에 개원합니다.




전철과 고속도로로 연결되어 수도권에서 1시간에 접근할 수 있는 친환경 생태도시인 양평에 오는 6월 준공할 예정입니다. 이에 금년 10월 개원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4월부터 개원 준비단을 본격 가동하고 격주마다 점검회의 등을 개최키로 하였습니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은 자동차사고 부상자들이 사고 후 빠른 시간 안에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재활을 지원하고 능동적 복지를 실현 하고자 국토교통부(장관 : 서승환)가 개설하고,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수탁 운영할 재활전문 병원입니다. 전문적 재활치료가 필요한 자동차사고 부상자들을 위한 병원으로서 급성기 치료가 종료된 후, 집중재활치료를 통해 조기사회 복귀를 지원할 수 있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합니다.


동 병원은 첨단 의료장비를 갖추고, 국내 최고 수준의 의료기술과 인력을 확보하여 질 높고 차별화된 재활서비스를 제공합니다.


 ㅇ 1일 8시간의 집중치료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으며, 환자 상태에 맞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ㅇ 국내 최초로 장애유형별 전문진료센터(4개)를 운영할 계획이며, 전문재활센터별로 재활전문의를 배치하고, 협력진료센터에서는 총 10개 임상과를 운영할 계획입니다.

근골격계손상재활센터, 척수손상재활센터, 뇌손상재활센터, 소아손상재활센


 ㅇ 자동차 사고 장애인들이 겪는 정신적, 사회적, 경제적 문제를 지원하기 위하여 의료진, 사회복지사, 지역사회, 환자 가족이 포함된 팀 접근 방식의 포괄적 재활의료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ㅇ 사회복귀를 고려한 치료계획을 수립하여 재활보조기 훈련, 사회복귀를 위한 실생활 훈련 등, 맞춤형 교육을 병행 할 예정입니다.



교통재활병원이 건립, 개원되면, 매년 2만여 명씩 발생하고 있는 자동차사고 후유장애인들이 보다 전문적이며 수준 높은 재활치료를 받게 될 것입니다. 병상 부족으로 제 때 치료를 받지 못했던 자동차사고 후유장애인이 적기에 집중적인 재활치료를 받아 기능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 자동차사고로 인한 상해자는 연간 181만여 명에 달하며, 그 중 후유 장애인은 2만여 명으로 추산됨





140320(조간) 자동차사고 후유장애인 재활치료는 국립교통재활병원에서(자동차운영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 양평국립교통재활병원 조감도 (출처 : 양평군청 http://www.yp21.net)


국내 최초로 자동차 사고 후유 장애인을 위한 전문재활병원이 개원 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일반장애인 및 산재장애인을 위한 지원은 있었으나 이들과 장애의 특성이 다른 교통사고 후유장애인(중도장애*)을 위한 지원은 많이 부족한 상황이었습니다. 


   * 중도장애란 장애가 없이 살아가다가 사고 혹은 여러 이유로 인해 장애를 갖게 된, 즉 선천성이 아닌 후천적 장애를 의미



▲ 공사 중인 국립교통재활병원



이러한 상황에서 국토교통부가 1,602억 원의 사업비 전액을 국비로 투입해 경기도 양평군 도곡리 일원에 국립교통재활병원을 건립하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 교통재활병원은 오는 2014년 6월 중순 개원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답니다.



▲ 2014.6 개원될 양평국립교통재활병원 위치



국립교통재활병원이 개원할 양평군 부지는 상대적으로 지가가 저렴하여 한정된 예산으로 넓은 부지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국도 6호선(서울~홍천) 및 37호선(가평~여주) 중앙선 복선전철 양평역과 인접해 있으며, 서울~춘천 간 고속도로 및 중부내륙고속도로(‘14년 개통 예정) 등과 가까워 접근성에서도 우수합니다. 


그리고 양평은 물 맑고 공기 좋기로도 유명하죠? 여가 및 휴양을 겸할 수 있는 아주 좋은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기에 교통사고 후유장애인 및 가족의 정서적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니 금상첨화네요.


이러한 국립교통재활병원은 일상생활과 직업능력 및 적성평가, 재활스포츠 교육 등을 실시해 교통사고 환자들의 재활치료의 메카로 꾸며질 예정입니다. 환자의 재활치료에 중점을 둔 의료 재활시설과 교통사고 후유장애인의 사회복귀 및 취업 지원을 위한 직업재활시설이 함께 건립된다고 하니 든든하죠? 


의료 재활시설은 재활의학과, 신경과, 비뇨기과 등 재활에 필수적인 진료과목을 둔 재활전문병원으로 300~400병상 규모로 운영 될 계획입니다. 또한 진료과목은 상설 6과목(재활의학과, 내과, 비뇨기과, 신경외과, 영상의학과, 정신과) 및 비상설 4과목(치과, 안과, 소아과, 이비인후과)으로 가톨릭중앙의료원 서울성모병원이 5년간 위탁운영을 하기로 되었답니다.




직업재활시설은 직업훈련은 물론 생활설계, 진로상담, 직업능력 평가ㆍ적성평가 등 수요자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직업재활서비스가 제공되는 맞춤형 직업재활시설로써 단순 훈련중심의 기존 직업재활시설과 차별화 되어 운영될 예정입니다.


이처럼 국립교통재활병원은 직업재활시설과 의료재활시설과의 연계를 통해 교통사고 후유 장애인이 재활치료를 받으면서 직업재활시설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국토부는 재활시설이 건립되면, 매년 2만여 명씩 발생하고 있는 교통사고 후유 장애인들이 보다 전문적이며 수준 높은 재활치료를 받게 될 것이며 병상부족으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던 교통사고 후유장애인의 조기 치료 및 기능회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어요. 또한 교통사고 후유 장애인이 직업재활시설을 통해 새로이 삶의 의욕을 되찾고 적성에 맞는 일자리도 갖게 되어 사회안전망 구축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답니다. 


단순히 치료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남은 미래를 위한 준비도 할 수 있다고 하니 참 다행이고 반가운 소식이네요. 하지만 그래도 가장 좋은 건 교통사고 발생이 줄어들어 국민들이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살아가는 것이겠죠? 여러분 2014년에도 건강하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