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우수 경관 조성사례의 발굴․홍보를 통한 지역의 경관개선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2015 대한민국 경관대상’을 2월 27일부터 3월 25일까지 공모합니다.


올해로 5번째 시행하는 ‘대한민국 경관대상’은 가로, 광장, 공원,  하천 및 오픈스페이스 등 공공공간과 주변 건축물, 자연환경 등이 잘 어우러진 사례를 발굴하여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자 기획되었습니다.


이번 공모는 지자체, 공공기관, 시민단체, 기업, 개인 등 경관향상에 기여한 자는 누구나 응모 가능하며, 시가지경관․건축역사문화경관․자연경관․농산어촌경관․공공디자인의 5개 부문과 특별상으로 구분하여 실시됩니다.


5개 부문은 경관유형별 경관자원을 보전․관리․형성하기 위한 노력과 그 결과로 조성된 우수한 경관을 대상으로 공모하고, 특별상은 경관향상에 기여한 활동 중에서 매년 주제를 선정하여 시상하며, 올해의 주제는 국토경관에 큰 영향을 미치는 생활형 사회기반시설* 우수경관으로 정하였습니다.

     * 주민 생활권내에 입지하여 자주 접하게 되는 교량, 역사(驛舍), 고가도로, 도시철도, 교각(橋脚), 발전소·변전소, 소각장, 하수처리장 등


참가신청은 대한민국 경관대상 홈페이지를 통해 이루어지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제출된 작품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오는 5월 20일 제3회 국토경관의 날에 발표 및 시상할 예정이며, 당선작에게는 국토교통부 장관상(6개) 또는 관련 학회장상*(10개)과 함께, 해당 지역에 부착하여 홍보할 수 있는 동판도 수여됩니다.

     * 한국경관학회·한국도시설계학회·한국공공디자인학회·대한토목학회·대한건축학회 등 학회별 2개씩 총 10개


또한, 상을 수상한 지자체가 국토부에서 실시하는 “국토환경디자인 시범사업*”에 응모할 경우에는 가산점도 받을 수 있습니다.

     * 지역경관 향상을 위해 전문가 지원을 통해 건축물, 공공공간 디자인 등에 대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사업(‘09~’14년까지 32개소, 총 196억원 지원)


국토교통부는 ‘대한민국 경관대상’을 통해 일반 국민들에게 경관의 중요성을 널리 알려 경관향상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2014년 대한민국 경관대상 수상작.pdf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1월 22일,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에 위치한 포천아트밸리에 가족과 함께 다녀왔습니다. 그 곳은 옛 화강암 채석장이었으며, 1960년 후반 근대화로 청화대, 국회의사당 등의 국가기관의 건축자재뿐아니라 청계천 복원 등에도 사용됐다고 하는데요. 2003년부터 방치된 폐석장을 환경복원 차원에서 그 자체의 모습에 어우러지게 문화예술공간으로 재탄생시켜 독특한 모양의 돌과 멋진 조형물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2014년 대한민국 도시대상 창조도시분야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한 곳이기도 합니다.






▲ 돌문화홍보전시관 모습






▲ 돌문화홍보전시관 내부 모습





먼저 간 곳은 돌문화홍보전시관으로 포천아트밸리의 조성 과정과 화강암의 특성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한눈에 배울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 모노레일





모노레일을 통해 채석된 바위와 주변의 멋진 경관이 어우러진 모습을 바라볼 수 있어서 더욱 좋았습니다. 모노레일은 편도와 왕복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전체길이는 420m로 미래형 친환경 이동수단으로 최대 50인이 탑승할 수 있다고 합니다.






▲ 포천아트밸리 천문과학관





우선 모노레일을 타고 도착한 곳은 포천아트밸리 천문과학관이었습니다. 포천아트밸리 천문과학관은 천체관측실에서 아름다운 별빛을 바라볼 수 있고, 지구와 태양계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있었습니다.






▲ 지구 관련 사진


 



제1전시실에서는 지구에 대해 알 수 있었습니다. 또 방문기념 촬영을 할 수 있으며, 그 사진을 e-mail로 받아볼 수 있었습니다.






▲ 방문기념촬영






▲ 손동작인식 시스템





제2전시실은 사계절의 대표적인 별자리를 손동작인식 시스템을 통해 체험할 수 있고, 각 계절(봄 , 여름, 가을, 겨울)의 여러 별자리에 대한 이야기와 별자리의 모양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별자리 이야기가 생생하고, 재미있었으며, 알고 있던 별자리도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천체투영실은 지름 12m의 돔 스크린에 가상의 별을 투영해 날씨와 관계없이 별자리(북극점,북두칠성 등)에 대해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 천체투영실





마지막 천체관측실에서는 직접 하늘을 볼 수 있는데요. 갔던 날에 날씨가 흐려 직접 태양을 볼 수 없어 너무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망원경을 통해 멀리 있는 풍경을 볼 수 있다는 것에 위안을 삼을 수 있었습니다. 대신, 가족끼리 맑은 날 직접 태양을 볼 수 있는 태양관측필터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 천체관측실





다음으로 간 곳은 천주호였습니다. 천주호는 화강암을 채석하며 파들어 갔던 웅덩이에 샘물과 빗물이 유입돼 형성됐으며, 호수의 최대 수심은 20m로 가재, 도롱뇽, 버들치가 살고 있는 1급수입니다. 또한 호수에 가라앉은 화강토가 반사돼 에메랄드 빛처럼 더욱 푸르게 보입니다.






▲ 천주호



※ 포천석(화강석)에 대해 알아보자!



1960년대부터 채석된 포천석은 우수한 품질로 인해 다양한 건축물에 사용됐습니다. 서울 교통의 중심인 서울지하철은 물론 인천공항, 청와대, 국회의사당 등 수많은 수도권의 기간시설 건축자재로 사용됐습니다. 그리고 울릉도에 세워진 "독도는 우리 땅" 노래비 같은 각종 기념비도 포천석을 사용했을 정도로 포천석은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천주호의 아름다운 모습을 본 후에 갔던 "소원의 하늘정원(전망대)"은 사람들의 소원을 담아 소원지를 걸어 둔 곳이었고, 다음으로 돌음계단으로 향했습니다.






▲ 하늘공원 사진






▲ 돌음계단





뱅글뱅글 아찔한 돌음계단은 수직으로 20m를 내려가야 합니다. 뱅글뱅글 돌며 가는 것이 생각보다는 조금 무서웠지만, 재미있었습니다.






▲ 치즈카페





그리고 소공연장을 지나, 치즈 카페에 갔습니다. 맛있고 달콤한 치즈 요거트와 치즈 브레드를 먹고 나니 날이 어두웠는데요. 야간의 멋진 조명 아래 조각공원을 둘러봤습니다.






▲ 조각공원





아트밸리에서의 아쉬움을 뒤로 한 채 포천의 유명한 이동갈비를 먹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방치된 폐석장에서 문화예술공간으로 변화된 포천 아트밸리! 폐허가 자연과 어우러져 더욱 아름답게 변화된 모습이 놀라웠고, 지금이라도 파괴된 자연을 아름답게 발전시켰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한번 가보고싶네요~
    좋은 글과 사진 잘 봤습니다`~

    2014.12.04 17:30 [ ADDR : EDIT/ DEL : REPLY ]
  2. 신혜연

    너무 재미있으셨을것 같아요~~
    저도 천체관측하는걸 좋아해서 더 가보고 싶네요^^

    2014.12.04 21:28 [ ADDR : EDIT/ DEL : REPLY ]
  3. DJ 강이안

    포천아트밸리 천문과학관에 가보고 싶네요^^
    천주호 멋있어 보이네요

    2014.12.06 00:03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말 다녀와보고 싶네요! 관람하고 체험해보는 활동이 많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2.07 00:12 [ ADDR : EDIT/ DEL : REPLY ]
  5. 천추호가 인공호수지만 진짜 멋집니다. 우리나라 화강암의 우수성을 알수 있던 곳이지요. 저도 6월에 방문했는데 사람이 많아서 힘들었는데 겨울도 역시 멋지네요. ^^

    2014.12.07 16: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포천아트밸리가 생각보다 구경할 게 정말 많네요~! 사진보니 직접 보고싶은 것들이 많아졌어요~

    2014.12.09 21:51 [ ADDR : EDIT/ DEL : REPLY ]
  7. 이준석

    재미있어 보입니다^^ 포천아트밸리 꼭 가보고 싶네요~

    2014.12.10 20:3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