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투라 패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8.05 [글로벌기자단] 중국에서 육로로 다른 나라 여행가기 (26)


▲ 베트남 하노이행 버스 전광판



안녕하세요. 글로벌 기자단 이화연입니다. 중국에서 생활하면서 한국에서 하지 못했던 많은 것들을 경험하고 있는데요. 그 중 가장 특이한 경험으로 기억되는 ‘중국에서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를 여행한 제 경험담’을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중국에서 육로로 국경을 넘어 갈 수 있는 나라는 몇 곳이나 될까요? 이에 대해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첫 번째 갈 수 있는 곳은 베트남입니다. 저는 북경에서 출발하여 베트남을 가보았는데요, 중국에서 베트남을 가는 경로는 매우 다양합니다. 난닝(南宁)에서 하노이로 가는 열차편은 하루 1회 운행하며, 하노이 Gia Lam역에 도착합니다. 보통 저녁에 출발하는 야간열차로, 저녁 6시에 출발하여 새벽 6시에 도착합니다. 



▲ 하노이행 버스표 



버스로 가면 난닝랑동터미널(埌东汽车站)에서 출발합니다. 난닝에서 하노이로 가는 국제버스 시간은 오전 8시 40분, 9시, 10시, 10시 30분, 오후 1시 40분이 있으며 요금은 168위안입니다. 하노이 외에 다른 북부 도시로도 이동이 가능한데, 하이퐁은 오전 9시 30분, 10시 30분  차가 있고, 하롱베이는 오전 9시 차가 있습니다. 요금은 160위안에서 180위안 사이입니다. 



▲ 하노이행 버스



버스 외관은 2층 버스처럼 생겼지만, 1층은 짐을 싣는 칸이며 2층에만 좌석이 있습니다.



▲ 버스 내부



좌석 칸은 비교적 넓은 편이라 편하게 갈 수 있었습니다. 



▲ 버스에서 나눠주는 간식



버스를 타면 물, 사과, 빵을 간식으로 나눠줍니다. 오전 8시 30분에 하노이로 출발하는 버스를 타면 고속도로를 약 3시간 정도 달려 국경도시인 핑샹(​凭祥)을 지나 출입국사무소가 있는 우의관(友谊关)에 도착합니다.



▲ 출입국 심사 전 제공되는 카드



버스에서 내리면 대기해있던 버스회사 직원이 목에 거는 ID카드 같은 표식을 나눠줍니다. 



▲ 입국 심사



중국 출입국 관리소를 지나 조금 걸어가면 베트남 출입국 사무소가 나옵니다. 



▲ 베트남 출입국 심사 



대한민국 국적을 소유한 사람은 무비자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시간이 덜 걸립니다. 입국 심사가 끝난 후, 다시 버스를 타고 달리면 점심식사를 먹는 곳에 정차하게 됩니다. 



▲ 휴게소 식사 


▲ 휴게소 환전



식사는 버스표에 포함되어 있으며, 입맛에 맞지 않을 경우 개인 경비로 다른 음식을 사먹을 수 있습니다. 휴게소에서는 식사뿐만 아니라, 사설 환전소도 있습니다. 미리 환율을 알고 가셔서 흥정하며 환전을 하시면 됩니다. 그렇게 다시 몇 시간을 달리면 저녁 6시쯤 하노이 버스정류장에 도착합니다. 하노이 버스 정류장에서 내리면, 여행자 거리로 불리는 호안끼엠까지 가는 데 택시로 약 60,000동 정도 나옵니다. 


두 번째 갈 수 있는 곳은 라오스입니다. 곤명남부객잔터미널(昆明南部客运站)에서 루앙프라방으로 향하는 슬리핑 버스를 탈 수 있습니다. 저녁 6시 30분에 출발하며 소요시간은 약 24시간 정도 걸립니다. 표 가격은 374위안입니다. 


세 번째로는 러시아입니다. 하얼빈(哈尔滨)과 훈춘(珲春)에서 블라디보스톡행 버스가 있습니다. 훈춘에서는 약 5시간정도 소요되며 가격은 380위안입니다. 만약 우수리스크로 가고 싶으시다면, 쑤이펀(綏芬)에서 버스를 타고 약 3시간 정도 가시면 됩니다. 


제가 소개해드린 세 국가 모두 대한민국 국적을 갖고 있다면, 무비자로 입국이 가능해 중국에서 육로로 이동하셔도 별 어려움이 없습니다. 중국~인도 간 육로 여행길도 열렸다는 소식을 엊그제 신문에서 접했는데요, 이를 ‘나투라 패스(Nathu La path)’라고 합니다. 하지만, 아직 중국, 인도 사람을 제외한 외국인들은 이용을 하지 못합니다. 만약 나투라패스가 외국인도 이용가능하게 된다면, 앞으로 중국에서 육로를 통해 다른 국가로 이동할 수 있는 기회가 더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해봅니다. 이상 글로벌기자단 이화연이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