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물머리 탐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0.03 싱그러운 풀내음과 함께 걷는 강변길

4대강의 강변길은 크게 한강, 금강, 낙동강, 영산강으로 나눌 수 있지요? 그중에서도 서울권에서 자연을 만끽하기 위해 쉽게 갈 수 있는 한강의 강변길인 두물머리(물레)길 코스를 선택하여 다녀와 보았습니다.



두물머리(물레)길은 북한강과 남한강의 두 물이 만나는 양수리를 따르는 강변길로 세미원, 두물머리, 옛 양수철교, 다산유적지, 팔당댐, 팔당역, 구리시민공원 등을 아우르는 코스입니다. 


1코스 두물머리 물레길(7.7km / 2시간 30분)

-양수리 수변을 따라 걷는 원점회귀 코스입니다. 출발점인 양수역에서 세미원을 거칩니다. 세미원의 연꽃 연못, 장독대 분수 등을 관찰하고 세미원을 나와 이정표를 따라 두물머리에 이르게 됩니다. 두물머리에서 북한강변을 따라 한강물환경생태관과 자연생태공원을 지나 양수역으로 돌아옵니다. 


2코스 두물머리길(13km / 4시간, 자전거 1시간)

-양수역에서 시작해 옛 팔당역까지 걷는 코스지만 두물머리 물레길과 이어서 걸어도 되고 자전거로 즐길 수도 있습니다. 기차가 달리던 기억의 흔적만 남은 옛 경춘선로를 따라가면 능내역에 다다릅니다. 능내역에서 마을길 깊숙이 들어가면 다산유적지가 나오는데 이곳에서는 다산 정약용 선생의 정신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습니다. 다산유적지 관람을 마치면 팔당호가 이어집니다. 강변을 따라 이어진 풍관 좋은 옛 경춘선 철로를 따라 걸으면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옛 팔당역에 이릅니다.


3코스 다산길(14.3km / 4시간 30분, 자전거 1시간 10분)

-옛 팔당역에서 구리한강시민공원까지 이어지는 3코스는 강변길을 따라 걷습니다. 동막골 입구에는 한강시민공원이 조성되어 화장실도 이용하고 잠시 쉬어가기에도 좋습니다. 춤추는 분수대 등으로 아기자기 꾸며져 있는 덕소삼패지구 한강시민공원과 봄가을에 유채꽃과 코스모스 테마공원을 조성해 볼거리와 쉼터를 제공하는 구리한강시민공원을 볼 수 있습니다. 줄곧 강변으로 이어지는 두물머리(물레)길의 여정은 여기서 마무리됩니다.



( 1코스 두물머리 물레길)




곳곳에 지도가 게시되어 있어서 어디로 가야 하는지, 어떤 볼거리들이 있는지 지도에 사진이 함께 덧붙여 있어 탐방하는데 편리합니다. 또한, 도착지까지 몇 km 남아있는지 중간마다 이정표가 설치되어 있기에 다음 코스를 밟아 나가기 쉽습니다.





안내소가 설치되어 있어서 관광하는 데 필요한 안내책자와 직원분께 문의한다면 간단한 설명을 들을 수 있습니다.





코스 중간 중간 쉴 수 있게 마련된 정자와 벤치, 이곳에서 쉬면서 주변 풍광을 즐길 수 있습니다. 




두물머리 물레길 코스에 위치한 싱그러운 초록빛으로 가득한 아름다운 길





두물머리의 400년 넘은 느티나무, 경치도 좋고 사진 찍기도 좋은 곳입니다. 또한, 아늑한 그늘을 만들어 주어 사람들의 더위를 식혀주는 좋은 쉼터를 제공합니다.





이날, 햇빛이 너무 쨍쨍했기 때문에 양산을 쓰고 걷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더운 날씨였음에도 불구하고 강변길은 많은 사람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았습니다. 흙길을 따라 걷는 강변길은 더욱 정겹고 또한 강변길은 싱그러운 꽃과 나무들로 인해 향긋한 꽃내음, 풀내음으로 가득했고 양쪽의 펼쳐진 초록빛으로 물들은 아름다운 풍경들까지 걷는 내내 즐거웠습니다. 

2시간 30분의 코스였지만 전혀 지루하지 않고 계속해서 새롭고 아름다운 풍광들로 함께할 수 있는 강변길! 다양한 코스 선택까지! 여러분께 추천해드립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