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연기념물센터 심벌마크 (출처: 천연기념물센터 홈페이지)



천연기념물센터 심벌마크의 의미

온고지신1)이라는 조상들의 지혜를 그대로 담아 현지의 상형문자를 가지고 천연기념물을 모두 포괄할 수 있는 모양의 마크입니다.


1) 온고지신 [溫故知新]  

옛것을 익히고 새것을 알다. 출전 「옛것을 익히고 새것을 알면 남의 스승이 될 수 있다.(溫故而知新, 可以爲師矣.)」《논어(論語) 〈위정(爲政)〉》(‘온고(溫故)’는 옛것을 익힌다는 뜻이고, ‘지신(知新)’은 새것을 안다는 뜻이다)

출처: 고사성어대사전 



저는 문화재청 산하 천연기념물센터 전시 해설사로 활동하는 주니어 도슨트입니다. 천연기념물센터는 문화재청 산하 기관으로 자연유산인 천연기념물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하여 설립된 국가 연구기관입니다.


자연유산에 대한 연구 결과물인 공룡의 알·발자국 등의 화석, 반달가슴곰·수달·독수리 등의 동물 박제, 존도리 소나무 등의 식물표본 등을 전시하여 전문 연구자와 청소년의 학습에 도움을 주고 있으며, 체험 공간, 검색 키오스크, 새소리 듣기 코너, 영상실 등을 통해서 독창적인 체험학습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출처: 천연기념물센터 홈페이지



천연기념물센터 홍보 동영상은 아래 주소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http://www.nhc.go.kr/images/KO/movie/0_movie.mp4



▲ 관람객들에게 전시해설 중인 안송주 기자


저는 원래 지구의 환경 보호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환경 보호를 위해 여러 가지 활동을 많이 하는데, 환경보호는 국토를 개발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개발을 하지 않으면 우리나라가 너무 가난하게 되고 개발을 너무 많이 하면 환경이 파괴되니 개발하는 것과 환경보호는 친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조금만 신경을 쓰면 환경을 살리고, 국토도 개발하여 자연과 함께 잘 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천연기념물이 보호되고, 환경을 파괴하지 않으며 국토가 개발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5년 8월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근 기자가 살고 있는 대전의 갑천 개발을 위한 조사에서 천연기념물 '미호종개'2)가 발견되었는데 보고서에는 빠졌다고 합니다.




▲ 미호종개 (출처: 두산백과사전)



금강 지류인 미호천에서만 발견되는, 분포 범위가 매우 좁은 어종이다. 몸은 길고, 머리와 함께 옆으로 납작하다. 입수염은 3쌍이며 비교적 짧다. 가슴지느러미의 기부에 있는 골질반은 가늘고 길며 톱니가 있다. 몸의 바탕색은 담황색이고, 몸의 옆면 중앙에는 원형 또는 삼각형의 암갈색으로 세로 반점열이 12~17개 있다. 유속이 완만하고 모래가 깔린 얕은 여울에 서식하며, 잡식성으로 추정된다. 산란기는 5~7월로 추정되며, 몸길이 6~7㎝인 개체는 흔히 볼 수 있으나 8㎝ 이상인 개체는 드물다. 2005년 3월 17일에 천연기념물 제454호로 지정되었으며, 2012년 5월 31일에는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1급으로 지정되어 환경부로부터 관리 받고 있다.



대전 갑천 하천부지 개발에 대한 허가는 국토교통부에서 하고, 개발 공사는 대전시에서 한다고 합니다. 이럴 경우 국토교통부에서 꼼꼼하게 따져보고 허가를 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교통의 발달과 도시개발로 인해 동물들이 이동할 통로가 없어 로드 킬을 당하는 사례들을 보면 많이 안타깝고, 그들이 불쌍합니다.

특히, 시골길을 가다 보면 로드 킬 당한 동물들을 볼 수 있는데, 그 중 천연기념물에 해당하는 동물이 있을까봐 더 안타깝습니다.


각 도별로 야생동물구조센터가 있습니다. 로드 킬3)을 당한 동물 중에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것이 있을 수 있는데 이럴 경우 꼭 연락을 하여야 합니다. 천연기념물이나 멸종위기종의 경우, 유전자원 확보 및 국내·외 학술교류를 통한 선진 구조센터를 육성해야 하기 때문이죠.


3)로드 킬_출처 [한국로드킬예방협회]: 동물이 도로에 나왔다가 자동차 등에 치여 사망하는 것



▲ 야생동물보호 표지판 (출처: 한국로드킬 예방협회)



야생동물 보호 표지판이 보이면 자동차 속도를 줄여야 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지킬 수 있는 것은 지켜 천연기념물뿐만 아니라 다양한 야생동물들도 보호해야 합니다.



 ▲ 사진 출처: 한국로드킬예방협회



▲ 우리가 보호해야하는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_야생동물보호센터 앞에서



천연기념물센터 주니어 도슨트로 활동하면서 자부심도 많이 느끼지만, 모든 활동들이 국토교통부와 서로 연관되어 있어 다양한 공부를 해야 한다는 것을 많이 느낍니다. 대전에 있는 천연기념물센터를 방문할 국토부 어린이 기자는 꼭 저에게 연락 주십시오. 천연기념물센터 전시 해설을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개인적으로 여행을 많이 다니는 편인데요. 여행을 다니면서 로드킬을 당한 뱀과 고양이를 본 적이 있습니다. 로드킬로 매년 500억 마리의 곤충과 30만 마리의 동물이 죽는다고 하는데요. 또한, 외국의 연구결과에서는 약 5km 달릴 때마다 1마리의 곤충이 로드킬을 당한다는 결과를 나타냈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동물을 죽이는 로드킬은 무엇일까요?






▲ 야생동물보호 표지판





로드킬은 길을 의미하는 Road와 죽이는 것을 의미하는 Kill의 합성어인데요. 차량 주행 중 갑작스럽게 동물이 도로로 나오면서 발생하는 사고입니다. 로드킬을 당하는 동물의 종류는 고양이부터 뱀, 개구리, 야생동물까지 매우 다양한데요. '한국로드킬예방협회'는 우리나라가 특히 도로의 비율이 높아 로드킬을 당할 확률이 더 높다고 합니다.



로드킬의 원인으로는 도로 건설로 인한 서식지 분리, 무분별한 등산로 개방과 등산객, 밀렵행위, 산림의 훼손, 도토리나 잣 같은 동물들의 먹잇감 채취, 자동차의 증가와 과속 등이 있습니다. 이렇게 로드킬을 당한 동물들은 죽거나 다치는데, 이를 막기 위해 생태통로를 건설하고, 야생동물보호 표지판을 설치해야 합니다. 또한 운전자교육을 실시하고, 로드킬을 예방하기 위한 안전운전캠페인을 벌이며, 야생동물 모니터링과 구조 등을 해야 합니다.



생태통로는 로드킬을 막기 위해 야생동물이 지나다닐 수 있게 인위적으로 만든 시설입니다. 생태통로는 크게 육교형과 터널형이 있는데요. 터널형 생태통로는 또다시 포유류용과 파충·양서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육교형 시설은 생태적 가치가 우수하거나 대형동물이 많이 출몰하는 곳에 다리형식으로 설치하고, 대부분의 야생동물을 위해 만듭니다. 포유류용 터널형 생태통로는 야생동물 출현이 예상되는 도로하단부에 박스형식으로 만들고, 파충·양서류용 터널형 생태통로는 파이프 형식으로 만듭니다. 신기하게도 특별히 천연기념물 제 328호인 하늘다람쥐만을 위한 하늘다람쥐 생태통로도 있다고 합니다. 도로변에 막대 2개를 설치해 하늘다람쥐들이 날아서 갈 수 있도록 한 것인데요. 이 외에도 도로로의 야생동물 침입을 방지하기 위해 야생동물 유도사다리와 배수로에 빠진 동물의 탈출을 돕기 위한 배수로 탈출로 등이 있습니다.






▲ 다리형, 터널형(파충·양서류, 포유류용), 하늘다람쥐용 생태통로

출처: 한국도로공사 EX 홈페이지





운전자들이 로드킬을 대처하는 방법도 중요하다. 우선 적정속도를 유지해야하고, 야생동물 출몰지역은 속도를 줄여야 합니다. 그리고 야생동물을 발견했을 때는 전조등을 끄고 경적을 사용해야 하며, 충돌 시 속도를 줄이면 안됩니다.



한국도로공사 EX는 2013년 9월에 환경부와「고속도로변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는데요. 이 협약으로 인해 한국도로공사는 유도울타리 654km(536억원)를 추가 설치하고, 생태통로 56개소를 확충해 고속도로변 야생동물사고를 2012년 0.66건/km에서 2020년 선진국 수준인 0.5건/km이하로 줄일 계획이라고 합니다. 반가운 소식이죠? 하루빨리 선진국 수준으로 야생동물사고가 줄어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야생동물이 지나다닐 수 있는 길목인 생태통로가 많이 만들어져서 동물들이 도로를 지나다니다가 죽임을 당하는 끔찍하고 슬픈 일이 줄었으면 좋겠습니다. 로드킬은 동물과 부딪힌 차에 탄 사람도 위협한다고 하니 더더욱 척결해야 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깜짝 퀴즈입니다! 오늘날 사슴과 곰 중에서 어느 쪽이 사람을 더 많이 해칠까요? 당연히 곰이라고요? 틀렸습니다. 

사슴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더 많은데요. 아래에 자세한 내용을 알려드립니다. 




로드킬이란?

 



여러분은 ‘로드킬’이라는 말을 들어보셨나요? 

로드킬이란 야생동물이 도로를 건너려다가 교통사고를 당하는 것을 말합니다. 


겨울에는 산에 먹을 것이 없어서 민가로 내려온 동물들이 사고를 당할 위험이 높아지는데요. 

동물들이 사고를 당하는 것도 큰 문제이지만, 도로 위의 동물을 본 당황한 운전자가 동물을 피하려다가 더 큰 교통사고를 일으키는 것도 큰 문제입니다. 



▲  출처: http://bit.ly/19xGRGZ


실제로 미국, 캐나다에서는 곰에게 잡혀 죽은 사람보다 도로에서 사슴을 피하려다 사망한 운전자가 더 많습니다. 

호주에서는 도로로 튀어나오는 캥거루가 다른 무시무시한 맹수들을 제치고 사람을 가장 많이 해치는 동물로 집계되기도 했죠.




대한민국도 안심할 수 없다?!




대한민국도 로드킬 문제가 수면위로 떠올랐습니다. 국토교통부 집계에 따르면 2008년 로드킬 횟수는 3,504건이었는데요, 

2012년에는 무려 80%가 증가한 6, 336건이 접수됐습니다. 하루에 약 17마리의 동물들이 도로에서 참변을 당한 것입니다. 




로드킬, 어떤 피해를 끼치나요?



로드킬은 동물의 개체 수를 감소시켜 생태계를 훼손시킬 뿐만 아니라 나아가 종의 멸종까지 초래합니다. 

주로 피해를 입는 동물은 다람쥐•너구리•고라니인데요. 이중에서도 맹꽁이• 족제비처럼 보호종으로 지정된 동물의 희생은 국가적으로도 큰 손해입니다.  



▲ 출처: http://bit.ly/9hk7DJ


앞서 말했듯이 로드킬은 운전자의 당황으로 인해 2차적인 교통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갑작스러운 방향전환으로 마주 오는 차량과 정면충돌하거나, 급정거로 인해 연쇄추돌 사고가 발생할 수 있죠. 

큰 동물과의 충돌은 운전자도 부상을 입을 수 있는데요. 실제로 2012년 로드킬로 인한 인명피해가 14건이 접수됐습니다.




로드킬, 그 원인은 무엇이죠?

 


▲ 출처: http://bit.ly/18gOtlb


사람과 동물의 생명을 동시에 위협하는 로드킬! 갈수록 심각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가장 큰 원인은 도로증설•밀렵•도토리채집 등으로 생태계가 파괴돼 동물들의 이동이 잦아진 것입니다. 먹이를 찾기 위해 동물들은 죽음을 불사하고 도로를 건너야 하죠. 




로드킬, 예방법 및 대책은 없나요?

 


▲ 출처: http://www.molit.go.kr


이에 국토교통부와 각 부처는 동물들이 안전하게 도로를 건널 수 있는 생태통로 설치, 안전 가드레일 설치, 로드킬 모니터링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또 3개 부처가 ‘한반도 핵심 생태축 연결•복원 프로젝트’를 합동 계획해 2017년까지 생태통로 50개를 증설하고 훼손된 생태계를 복원하는데도 주력하고 있죠.




도로 위, 동물을 만나면 어쩌죠?




운전 중 갑자기 뛰어드는 동물을 발견했다면 일단 충분한 감속과 경적으로 동물의 회피를 유도하세요. 

이때 전조등은 동물의 시력을 잃게 할 수 있으니 사용을 자제해 주세요. 


뒤차가 바짝 따라오는 상황이면 멈추거나 핸들을 틀지 않고 운전방향을 유지하는 것이 인명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섣부른 제동, 방향전환은 오히려 나와 더 많은 사람의 목숨까지 위협한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하지만 무엇보다 로드킬 주의 구역에서는 처음부터  안전속도 · 안전거리를 꼭 준수하시기 바랍니다. . 


동물의 사고를 목격한 경우 인접한 고속도로 순찰대에 신고하거나, 지역번호를 누르고 120번 또는 128번으로 신고하세요. 

동물의 사체를 운전자가 직접 치우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일뿐더러 또 다른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살기 위해 도로를 건너는 동물들, 그리고 안전과 생명을 위협받는 사람들. 

로드킬의 비극은 하루빨리 개선되고 사라져야겠죠? 정부와 국토교통부의 발 빠른 대처,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주의를 통해 인간•자연이 어울러 안전하게 제 길을 가는 대한민국 국토가 되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국토교통부 기자단 이배운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D





Posted by 국토교통부


운전 중 어디선가 갑자기 튀어나온 동물에 놀라 가슴을 쓸어 내린 경험이 있으신가요? 혹은 누군가의 사고로 인해 도로에 처참하게 죽어 있는 동물을 본적이 있으신가요? 도심에서는 그나마 보기 어렵지만 고속도로와 국도를 주행하는 운전자라면 로드킬 당한 동물을 본 경험이 있을 텐데요. 여차하면 2차 사고로 이어지는 로드킬! 그 예방법을 소개합니다. 


 



로드킬은 동물이 도로에 나왔다가 자동차에 치여 사망하는 것을 말합니다. 고라니, 삵 등 보호종 동물들이 사고를 많이 당하는데요. 동물들의 소중한 생명이 사고를 당하는 일도 안쓰럽고 슬픈 일이지만, 로드킬로 인해 2차 사고가 발생하여 사람들의 목숨을 빼앗는 일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멀리서 다가오는 동물을 발견했다면 속도를 줄이고 바로 전조등을 꺼주세요. 

고라니와 같은 야생동물들은 전조등의 불빛에 순간적으로 시력을 잃고 차량으로 뛰어들어 사고가 난다고 합니다. 전조등을 끈 후에는 경적을 통해 도로에 있는 동물들에게 위험하다는 사실을 알려주세요. 이 때 동물을 도로 아래로 가도록 차에서 내리거나 하지 마세요. 이 역시 사고의 원인이 됩니다. 꼭 차에서 경적을 통해 동물들이 피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동물과 충돌했다고 하더라도 절대 차량 핸들을 돌리지 마세요. 그래야 더 큰 사고를 막을 수 있는데요. 동물을 피하려다 차량이 가로수나 벽, 다른 차량과 부딪쳐 2차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실제로 한 운전자는 위와 같은 이유로 목숨을 잃기도 했다는데요. 당황스럽고 피하고 싶더라도 꼭 운전대를 꽉 잡고 방향을 유지해주세요. 그러나 무엇보다 부딪치지 않도록 서행 하는 것이 필요하겠죠. 





 무엇보다 동물이 자주 출몰되는 지역에서는 서행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예방법입니다. 서행은 로드킬 뿐 만 아니라 각종 사고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속에 깊이 박힌 '빨리 빨리'를 잠시 내려놓고 여유 있는 운전 습관을 갖는 것이 좋겠습니다.




 

동물들이 처음부터 길 가운데에 있었다면 운전자는 그나마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갑자기 튀어 나올경우 운전자와 동물 모두 놀라서 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높은데요. 동물들은 길 가장자리에서 갑자기 튀어나오는 경우가 많아서 길 옆보다는 중앙선 가까이 운전하는 것이 로드킬 예방에 좋다고 해요. 





일반 교통사고 발생 시에도 사고를 처리하기 위해 도로에 나왔다가 더 큰 사고가 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동물들을 한쪽으로 옮기기 위해 무작정 차에서 내리는 행동도 해서는 안됩니다. 로드킬 당한 동물을 옮기려다 경찰관, 마을 이장이 사망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동물의 상태를 발견했다면 도로공사(1588-2504), 각 지역의 국토관리사무소, 해당지방자치단체 등에 연락을 해 정리하세요. 




반려동물의 유기가 증가하는 여름 휴가철에는 로드킬 사고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고 합니다. 모든 생명은 소중하다는 생각을 갖고, 동물 보호와 함께 운전자 자신을 보호 할 수 있도록 늘 주의를 기울이며 운전하시길 바랍니다. 

대한민국의 도로에는 슬픔 없이 행복한 여정만 계속될 수 있도록 운전자 모두 함께 해 주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