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남서부에 위치한 진주시, 도심 사이로 남강(南江)이 흐르고 있습니다. 지리산 북쪽에서 나오는 경호강과, 지리산 남쪽에서 나오는 덕천강이 진주에서 합류하여 동남쪽으로 흐르는 이 강을 남강이라고 부르는데요. 홍수조절과 관개용수 공급 등을 위해 건설된 남강댐과 인공호수인 진양호가 있는 남강을 따라 가을여행을 시작해 볼까 합니다.

 

 

 

길이 1,126m, 높이 21 m인 남강 댐은 서부 경상남도 지역의 생·공·용수 및 관계용수의 안정적 공급, 남강 하류 및 사천만 연안의 홍수 피해 방지, 수력발전 등 수자원의 적극적인 활용을 목적으로 건설되었습니다.

 


남강댐의 주요 시설물은 높이 34m, 길이 1,126m의 콘크리트 표면 차수벽형 석괴 댐인 본댐과 문비 3문을 갖춘 여수로와 시설용량 14,000Kw의 발전소, 그리고 홍수 시 사천만으로 홍수를 방류하기 위한 높이 31m, 길이 258m 의 콘크리트 중력식 댐인 제수문 등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남강 제수문은 홍수를 직접 바다(사천만)로 방류하기 위해 설치되는 중력식 콘크리트댐입니다. 제수문의 구조형식은 사천 방수로의 과다한 방류를 방지하는 한편, 이상 홍수시의 방류 능력 제고를 위해 방류거 및 월류언의 복합적인 홍수 배제 형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남강은 유역이 연 강수량 1,300㎜의 다우지를 이루고, 삼랑진에서 물금까지의 낙동강 하폭이 좁아 홍수 때는 하수의 소통이 잘 안 되기 때문에 유역 일대가 수해 상습지가 되어왔습니다. 그러나 남강댐을 구축하고, 또 진양호에서 사천만까지 길이 11㎞의 방수로를 축조하여 일부 유수량의 유로를 변경하고 유수량을 조절함으로써 홍수조절 · 관개 개선 · 용수확보 등에서 큰 성과를 거두는 한편, 1만 2600kW의 전력을 얻게 되었습니다.

 

 

 

남강댐의 구축으로 조성된 진양호는 만수 면적 23.55㎢, 만수위 37.5m, 총 저수량 1억 800만인 인공호수입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진양호 공원 입구를 통과하면 진양호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진양호 전망대와 동물원 등이 있습니다.

 

 


남강댐 옆 노을공원 입구에는 남강 다목적댐 건립을 기념하는 커다란 조형물이 있습니다. 또한 가을을 맞아 알록달록하게 옷을 갈아입은 단풍나무들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간단하게 요깃거리를 할 수 있는 카페와 편의점이 있어 친구나 연인, 가족들끼리 소박하게 단풍놀이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입니다.

 

 

 
노을공원을 뒤로하고 조그마한 산책로를 올라가다 보면 물 문화관이 보입니다. 한국수자원공사 남강댐 건설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물 문화관은 1997년 개관였으며, 재미있는 볼거리와 더불어 물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는 공간입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는 아쉽게 개관을 하지 않았지만 매주 월요일과 추석, 설날 연휴를 제외한 모든 날에 방문 가능합니다.

 

 
남강댐과 진양호 투어를 마치고 내려오는 길에 진주시 어린이 교통공원에서 자전거와 인라인스케이트, 범퍼카를 타는 아이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조금 더 내려가다 만난 반가운 국토교통부 진주 국토관리 사무소도 한 컷! 요즘같이 시원한 바람이 부는 가을날, 함께 있으면 좋은 사람들과 함께 남강댐 나들이를 추천하며 이상 국토교통부 대학생 기자단2기 박소영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토교통부에서는 살기 좋은 국토와 편리한 교통을 만들어나가는 일 말고도 다양한 일들을 하는데요.

 

 

그 중에는 수자원 관리도 있다고 합니다.

 

 

지난 7월 12일, 본 기자는 국토교통부에서 실시하는 수자원 관리에 대해 더욱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대청댐과 대청댐 물문화관에 다녀왔습니다.

 

 

 

 

 

▲ 대청댐

 

 

 

 

먼저, 대청댐은 대전과 청주지역에 물을 공급하기 위한 도수로(물을 끌어들이고 내보내는 길)와 9만 KW의 수력발전 시설을 갖춘 다목적 댐으로, 1980년 12월에 준공되었다고 합니다.

 

 

대청댐의 왼쪽은 대전광역시 대덕구 미호동, 오른쪽은 충북 청원군 문의면 덕유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4134㎢의 면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 대청댐 물문화관 앞에서

 

 

 

 

대청댐을 한바퀴 돌아본 후 물문화관에 가서 대청댐과 물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았습니다.

 

 

물문화관은 총 3개의 전시관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제1전시관에는 대청댐과 물에 관한 이야기를, 제2전시관에는 철갑상어를 비롯한 대청호와 금강 주변에 사는 다양한 생물들을, 그리고 제3전시관에는 대청댐에 살던 주민들과 그곳의 문화를 전시해놓았습니다.

 

 

 

 

 

                                                         ▲ 제1전시관   -   출처 : 쭌스 포토앤리뷰 (http://azeizle.tistory.com)

 

 

 

 

제1전시관인 물관은 우리의 삶에서 물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그 소중한 자원을 우리의 일상생활과 산업에서 이용하기 위해, 대청댐이 어떤 역할과 기능을 하고 있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곳입니다.

 

 

 

 

 

                                                          ▲ 제2전시관   -   출처 : 쭌스 포토앤리뷰(http://azeizle.tistory.com)

 

 

 

 

제2전시관인 생태관에서는 대청호와 금강에 살고 있는 생물들의 서식활동에 대해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금강에 서식하는 다양한 생물들을 살펴볼 수 있으며, 특히 민물고기와의 만남을 통해 아름다운 대청호와 금강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 제3전시관   -   출처 : 쭌스 포토앤리뷰(http://azeizle.tistory.com)

 

 

 

 

제3전시관은 '대청호 사람들의 삶과 문화'라는 주제로 대청댐 건설로 인해 사라진 대청호 사람들의 삶의 모습과 문화를 기록, 복원, 재현해놓은 곳입니다. 지금은 사라지고 없는 곳이지만, 지역 주민들의 발자취를 통해 역사 속 삶의 의미를 찾고 고향에 대한 향수를 느껴볼 수 있게 해놓은 곳이었습니다.

 

 

 

 

 

▲ 대청댐의 첫 번째 역할, 수력발전

 

 

 

 

3개의 전시관 중에서도 수자원 관리에 대한 곳이 바로 제1전시관이었는데요. 그 중에서도 대청댐의 기능과 역할에 대해 설명해놓은 곳을 통해 수자원 관리에 대해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곳에서 본 대청댐이 하는 역할은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그 첫 번째 역할이 바로 수력발전을 통한 전기생산이었습니다.

 

 

수력발전이란 물이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떨어질 때의 힘을 이용해 수차를 돌리고, 그 수차에 연결된 발전기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입니다. 대청댐이 수력발전으로 생산하는 전기는 연간 약 2억 4000만kWh정도 라고 하네요.

 

 

 

 

 

대청댐의 두 번째 역할, 용수공급

 

 

 

대청댐의 두 번째 역할은 바로 대전을 비롯한 충청 지역으로의 용수공급입니다. 설명에 의하면 물을 필요한 곳으로 보내기까지는 8단계의 과정을 거쳐야 원하는 곳에 물을 공급할 수 있다고 하네요.

 

 

8단계의 과정을 간단히 정리하면, 처음에는 댐, 강, 지하 등 물이 있는 곳에서 물을 끌어온 후 모래 등 무거운 입자를 가라앉힙니다. 무거운 입자가 가라앉은 물에 약품을 넣고 빠르게 섞어 작은 입자가 만들어지도록 한 다음에, 오물을 걸러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물을 소독하는 단계까지 거쳐야 필요한 곳에 물이 공급될 수 있다고 합니다.

 

 

평소에 아무렇지도 않게 펑펑쓰던 물이 이렇게 복잡한 과정을 통해 만들어지는 줄은 몰랐기에 너무나 놀랍고 신기했습니다.

 

 

 

 

 

대청댐의 마지막 역할, 홍수조절

 

 

 

 

대청댐의 마지막 역할은 홍수조절이었습니다. 비가 많이 올 때 물의 일부를 댐에 저장했다가 서서히 방류(모아서 가둔 물을 흘려보내는 것)하는 과정을 통해 홍수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시키는 것이지요.

 

 

크게 3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었던 대청댐이 하는 역할은 참으로 놀라웠습니다.

 

 

대청댐과 대청댐 물문화관 방문을 통해 대청댐의 다양한 기능과 역할에 대해 잘 알 수 있는 기회가 되어 너무 좋았습니다. 그리고 역사와 문화가 살아숨쉬는 대청호를 이대로 깨끗하게 보존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태규

    이런곳도 있네요~

    2014.10.26 20:38 [ ADDR : EDIT/ DEL : REPLY ]
  2. 박경준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26 22:50 [ ADDR : EDIT/ DEL : REPLY ]
  3. 조유진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07.06 16:27 [ ADDR : EDIT/ DEL : REPLY ]
  4. 소중한 경험을 한 것 같네요ㅎㅎ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5.07.30 22:18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단영

    잘 보고 갑니다!

    2016.08.11 11:38 [ ADDR : EDIT/ DEL : REPLY ]




어느덧 한 해가 저물고 기자단으로서의 마지막 기사를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5월 국토교통부 대학생기자단 발대식이 끝나자마자 설레는 마음으로 모두가 대청댐 물문화관으로 견학을 갔습니다. 기자단으로 첫 활동을 했던 곳을 소개하는 것으로 마지막 기사를 작성하고자 합니다. 물 문화관은 총 3개의 전시실과 전망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1전시실 : 물관(Water Hall)





물관은 우리의 삶에 물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사람에게 알리고, 그 소중한 자원을 일상생활과 산업에 이용하기 위해 대청댐이 어떤 역할과 기능을 하고 있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곳입니다. 





일상 생활에서 물의 오염원이 되는 요소를 알아보는 게임, 대청댐의 발전원리를 보여주는 축소모형 등의 체험프로그램이 있는데요. 아이들에게 어렵고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는 내용을 체험프로그램을 통하여 즐겁게 배울 수 있습니다.


한쪽에는 아름다운 대청호 오백리길을 알리는 홍보관이 있는데요. 이곳에는 영상을 통하여 대청호 오백리길의 아름다움을 가볍게 맛볼 수 있습니다. 



제2전시실 : 생태관(Hall of Ecology)

 




생태관에서는 대청호와 금강에서 살고 있는 생물의 서식환경을 소개합니다. 이곳에서는 금강에 서식하는 다양한 생물을 살펴 볼 수 있으며, 특히 민물고기와의 만남을 통해 아름다운 대청호와 금강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이곳에서는 실제 금강에 살고 있는 물고기들을 직접 볼 수 도 있고, 금강 생태지도 및 해부모형 등으로 한눈에 금강의 생태계를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제3전시실 : 지역문화관(Hall of Local Culture)





지역문화관에서는 대청댐 건설로 인해 사라진 대청호 주변의 모습과 문화를 기록, 복원, 재현하였습니다. 지금은 사라지고 없는 곳이지만, 지역주민들의 발자취를 통해 역사 속 삶의 의미를 찾고, 고향에 대한 향수를 느껴 볼 수 있습니다.



전망대





물 문화관 3층에는 대청호를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전망대에서는 대청댐 물문화관 주변 풍경과 아름다운 대청호를 탁 트인 전망으로 감상 하실 수 있습니다. 





 물문화관 외부에는 연인, 가족들과 함께 와서 산책도 즐기고, 쉬어 갈 수 있는 공간이 많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드라이브 코스로도 유명한 대청댐을 찾아와 물문화관에서 물과 댐에 대하여 많은 볼거리와 체험을 즐기고, 대청호를 바라보며 여유로운 오후를 보내시길 추천합니다.



물문화관 안내

휴관일 : 매주 월요일, 1월1일, 설날∙추석 당일

관람시간: 오전 10:00 ~ 오후 5:00(4:50까지 입장)

관람료 : 무료

주소 : 대전 대덕구 미호동 1-5

전화번호 : 042-930-7332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충주댐을 방문한 어린이 기자단이 충주댐에서 본 것은?
어린이 기자단 충주댐 방문기

국토해양부에 소속된 어린이 기자단이 있다는 것 알고 계신가요? 국토해양부의 정책을 보다 동심의 시각에서 올바르게 바라볼 수 있는 어린이 기자단. 지난 8월 9일에는 이 어린이 기자단이 여름방학 현장체험의 일환으로 충주댐으로 다녀왔는데요. 충주댐에 있는 물문화관을 비롯하여 댐을 관리하는 각종 최신시설과 국내 최고량의 전기를 생산하는 수력발전시설까지 두루 둘러보고 왔다고 하네요.^^ 과연 국토해양부 어린이 기자단이 본 충주댐은 어떠했을까요? 어린이기자의 현장 그림일기를 통해 함께 보실까요? ^^



어떠세요? 국토해양부 어린이 기자단이 본 충주댐의 모습. 저는 어릴때 자주 흙으로 댐을 만드는 놀이를 하고는 했는데요. 실제로 이렇게 큰 댐에 대한 여러가지 설명을 들어보니 댐이란 것이 정말 놀라울 따름이네요. 또, 댐은 단순히 건설쪽 분야에만 있는 것이 아닌 물관리차원에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사실도 알았구요.^^  국토해양부 어린이 기자단을 통해 더욱 더 자세히 알게된 충주댐의 모습. 다음에는 더욱 더 재미있는 체험기로 여러분을 찾아뵙겠다고 하네요. 그럼 여러분~ 다음에 볼때까지 안녕히^^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충주댐이 어린이 기자단이 떴다! 어린이 기자단이라도 해도 날카로운 시선은 어른 못지않네요^^

    2011.08.25 13:52 [ ADDR : EDIT/ DEL : REPLY ]